2012.08.30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앱 개발 ‘기본 정보 총정리’

Bill Claybrook | Computerworld

기업의 모바일 근로자(Mobile Workforce)와 함께 모바일 앱이 맹렬한 기세로 확장되고 있다. 새로운 모바일 사용자들은 또 데스크톱에서 얻고 있는 소프트웨어 경험에 필적하는 소프트웨어 경험을 기대하고 있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기업에 있어서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그 해답이다. 하지만 모바일 근로자를 지원하는 툴로써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를 활용하기로 결정했다면 이런 인프라를 염두에 두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야 한다.

모든 모바일 기기, 데스크톱, 노트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원한다면 다양한 요소들을 감안해야 한다.

앱을 원격으로 클라우드에서 구동할 때, 기존의 애플리케이션을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데스크톱용으로 설계된 애플리케이션의 데이터를 크기가 더 작은 모바일 기기의 화면에 맞추는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까? 모바일 기기용으로 먼저 개발하여 노트북으로 이식해야만 하는 걸까?

컴퓨터 시스템 연구 컨설팅기업 아이디어스 인터내셔널(Ideas International Ltd.)의 수석 부사장 토니 이암은 코드 그리고/또는 데이터 자체 등 애플리케이션의 스테이트(State) 중 어떤 부분을 모바일 기기에서 클라우드로 옮길지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클라우드로 스테이트를 옮겨가게 되면 백엔드(Back-End) 관리 측면에서 장점이 있다. 왜냐하면 그렇게 할 경우, 해당 스테이트를 모바일 기기에서 유지할 필요가 없어지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다시 말해서, 모든 변경사항 또는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는 중앙에서 관리한다는 것이다..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애플리케이션의 처리, 데이터의 저장, 검색 등이 클라우드 기반의 인프라를 통해 수행됨을 뜻한다. 이는 TCO 절감으로 귀결된다. 왜냐하면 IT 직원들은 개별적인 기기의 업데이트를 위해 시간을 소요할 필요가 없으며 클라이언트 소프트웨어 환경은 클라우드의 서버에서 구동되고 서버에서 변경된 사항이 모든 클라이언트에도 그대로 적용되기 때문이다.

사용자의 관점에서도 편의성이 증진된다. 왜냐하면 사용자는 자신의 위치에 상관없이 모바일 기기의 브라우저를 이용해 가상 데스크톱에 접속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암은 "어떤 원격기기를 사용하던지 동일한 데스크톱 환경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 사용자와 기기의 유형이 다양하기 때문에 다양한 버전의 앱을 지원할 수 있는 준비가 갖춰져야 한다. 이는 상이한 화면 크기와 모바일 기기 제조사를 지원할 준비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다.

MEAP 모바일 플랫폼
버라이존 비즈니스(Verizon Business)의 기업 전략 책임자 제프 디콘은 이럴 때 모바일 플랫폼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에서 모바일 플랫폼이란 모바일 기기와 앱/데이터 사이의 소프트웨어를 의미한다.

모바일 플랫폼은 모바일 클라우드에서 구동하며 데이터를 해당 기기에 적합한 사용자 친화적인 인터페이스(Interface)로 변환하고 모든 것이 화면에 잘 들어맞도록 하는 등 모바일 기기에 특화된 일부 기능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기기의 모든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인증 메커니즘을 갖고 있기 때문에 기기를 분실하거나 도난 당할 경우, 원격으로 삭제하는 작업도 구현해준다.

이 때 기업의 백오피스(Back-Office) 애플리케이션은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해 승인되지 않은 사용자가 멀티프로토콜 레이블 스위칭(Multiprotocol Label Switching)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방지하게 된다. 즉 플랫폼은 모바일 기기를 보호하면서 변환을 수행한다.

이런 모바일 플랫폼은 MEAP(Mobile Enterprise Application Platform)이라 불린다. 이런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하면 특정 기기를 위해 앱을 개발할 필요 없이 다양한 기기에서 모바일 앱을 배치할 수 있다.

또한 핵심적인 원격 기기의 기능을 사용해야 하거나 모바일 클라우드 서버에서 네이티브(Native) 기능을 에뮬레이션하기 어려울 때, 특정 애플리케이션을 원격 기기에서 네이티브 상태로 구동할 수도 있다.
 
시장도 이런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지만, MEAP는 아직 초기 도입 단계에 머무르고 있으며, 대부분의 기업들은 정책상 이런 기술에 쉽게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디콘은 버라이존(Verizon)이 멀티테넌트(Multitenant) 시스템인 SUP(Sybase Unwired Platform)을 사용해 다양한 모바일 기기 및 기업용 백엔드 서버에서 모바일 앱 개발 및 배치의 복잡성을 낮추고 있다고 전했다.

MEAP 또는 MEAP와 유사한 플랫폼으로는 웹모비(WebMobi), 안테나 소프트웨어(Antenna Software)의 AMP크로마(AMPchroma), 사이클로 LLC(Syclo LLC)의 에이전트리 모바일 플랫폼(Agentry Mobile Platform), 앱셀러레이터 티타늄(Appcelerator Titanium) 등이 있다.




2012.08.30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앱 개발 ‘기본 정보 총정리’

Bill Claybrook | Computerworld

기업의 모바일 근로자(Mobile Workforce)와 함께 모바일 앱이 맹렬한 기세로 확장되고 있다. 새로운 모바일 사용자들은 또 데스크톱에서 얻고 있는 소프트웨어 경험에 필적하는 소프트웨어 경험을 기대하고 있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기업에 있어서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그 해답이다. 하지만 모바일 근로자를 지원하는 툴로써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를 활용하기로 결정했다면 이런 인프라를 염두에 두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야 한다.

모든 모바일 기기, 데스크톱, 노트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원한다면 다양한 요소들을 감안해야 한다.

앱을 원격으로 클라우드에서 구동할 때, 기존의 애플리케이션을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데스크톱용으로 설계된 애플리케이션의 데이터를 크기가 더 작은 모바일 기기의 화면에 맞추는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까? 모바일 기기용으로 먼저 개발하여 노트북으로 이식해야만 하는 걸까?

컴퓨터 시스템 연구 컨설팅기업 아이디어스 인터내셔널(Ideas International Ltd.)의 수석 부사장 토니 이암은 코드 그리고/또는 데이터 자체 등 애플리케이션의 스테이트(State) 중 어떤 부분을 모바일 기기에서 클라우드로 옮길지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클라우드로 스테이트를 옮겨가게 되면 백엔드(Back-End) 관리 측면에서 장점이 있다. 왜냐하면 그렇게 할 경우, 해당 스테이트를 모바일 기기에서 유지할 필요가 없어지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다시 말해서, 모든 변경사항 또는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는 중앙에서 관리한다는 것이다..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애플리케이션의 처리, 데이터의 저장, 검색 등이 클라우드 기반의 인프라를 통해 수행됨을 뜻한다. 이는 TCO 절감으로 귀결된다. 왜냐하면 IT 직원들은 개별적인 기기의 업데이트를 위해 시간을 소요할 필요가 없으며 클라이언트 소프트웨어 환경은 클라우드의 서버에서 구동되고 서버에서 변경된 사항이 모든 클라이언트에도 그대로 적용되기 때문이다.

사용자의 관점에서도 편의성이 증진된다. 왜냐하면 사용자는 자신의 위치에 상관없이 모바일 기기의 브라우저를 이용해 가상 데스크톱에 접속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암은 "어떤 원격기기를 사용하던지 동일한 데스크톱 환경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 사용자와 기기의 유형이 다양하기 때문에 다양한 버전의 앱을 지원할 수 있는 준비가 갖춰져야 한다. 이는 상이한 화면 크기와 모바일 기기 제조사를 지원할 준비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다.

MEAP 모바일 플랫폼
버라이존 비즈니스(Verizon Business)의 기업 전략 책임자 제프 디콘은 이럴 때 모바일 플랫폼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에서 모바일 플랫폼이란 모바일 기기와 앱/데이터 사이의 소프트웨어를 의미한다.

모바일 플랫폼은 모바일 클라우드에서 구동하며 데이터를 해당 기기에 적합한 사용자 친화적인 인터페이스(Interface)로 변환하고 모든 것이 화면에 잘 들어맞도록 하는 등 모바일 기기에 특화된 일부 기능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기기의 모든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인증 메커니즘을 갖고 있기 때문에 기기를 분실하거나 도난 당할 경우, 원격으로 삭제하는 작업도 구현해준다.

이 때 기업의 백오피스(Back-Office) 애플리케이션은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해 승인되지 않은 사용자가 멀티프로토콜 레이블 스위칭(Multiprotocol Label Switching)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방지하게 된다. 즉 플랫폼은 모바일 기기를 보호하면서 변환을 수행한다.

이런 모바일 플랫폼은 MEAP(Mobile Enterprise Application Platform)이라 불린다. 이런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하면 특정 기기를 위해 앱을 개발할 필요 없이 다양한 기기에서 모바일 앱을 배치할 수 있다.

또한 핵심적인 원격 기기의 기능을 사용해야 하거나 모바일 클라우드 서버에서 네이티브(Native) 기능을 에뮬레이션하기 어려울 때, 특정 애플리케이션을 원격 기기에서 네이티브 상태로 구동할 수도 있다.
 
시장도 이런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지만, MEAP는 아직 초기 도입 단계에 머무르고 있으며, 대부분의 기업들은 정책상 이런 기술에 쉽게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디콘은 버라이존(Verizon)이 멀티테넌트(Multitenant) 시스템인 SUP(Sybase Unwired Platform)을 사용해 다양한 모바일 기기 및 기업용 백엔드 서버에서 모바일 앱 개발 및 배치의 복잡성을 낮추고 있다고 전했다.

MEAP 또는 MEAP와 유사한 플랫폼으로는 웹모비(WebMobi), 안테나 소프트웨어(Antenna Software)의 AMP크로마(AMPchroma), 사이클로 LLC(Syclo LLC)의 에이전트리 모바일 플랫폼(Agentry Mobile Platform), 앱셀러레이터 티타늄(Appcelerator Titanium) 등이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