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7

“마침내 웹에서도”··· 어도비, 브라우저용 포토샵 오픈 베타 발표

이호기 | CIO KR
마침내 구글 크롬 OS 사용자가 수년 간 기다려온 브라우저 기반 포토샵이 등장했다. 어도비가 웹 브라우저 기반 포토샵 오픈 베타 버전을 발표한 것이다. 이로써 산업 표준 소프트웨어로 여겨지는 포토샵을 다수의 크롬 사용자가 쓸 수 있게 됐다.
 
ⓒSamsung

어도비에 따르면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서비스 구독자는 이제 웹 기반 포토샵에 액세스할 수 있다. 이번 베타버전에선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된 이미지와 프로젝트를 모두 편집할 수 있는 도구가 제한적으로 제공된다.

현재 크롬 브라우저 기반 포토샵은 오픈 베타 버전으로 출시된 상태다. 클로즈 베타 테스트에는 벡터 기반 일러스트레이터도 포함된 바 있다. 웹 기반 포토샵 버전은 이미지 편집을 위한 기본적 기능을 대부분 지원한다. 하지만 고급 사용자의 경우, 자주 쓰는 도구와 키보드 단축키에서 제약을 느낄 수 있다. 자유 변형 툴을 활성화하기 위해 Ctrl+T를 눌러도 새로운 탭만 생성되는 현상이 대표적인 경우다.

어도비 측은 웹 버전 포토샵에 대해 '가벼운 편집(light editing)'이라고 표현했다. 이번 웹 버전 포토샵이 '게임 체인저'가 될 잠재력을 지니고 있으나, 유연성과 기능 측면에서 윈도우와 맥용 풀 버전에 미치지 못한다. 심지어 아이패드용 버전보다도 미흡하다.
 
ⓒAdobe

아쉬운 점은 또 있다.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에 편집용 파일을 업로드해야 하며 편집에 앞서 변환해야 한다. 단, 로컬 머신에서 일부 기본적인 이미지 파일을 열 수는 있다. 

이미지를 열고 메모를 남길 수 있도록 파일을 전송하는 기능은 무료로 제공된다.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구독자가 아닌 사용자에게도 적용되는 기능이다.

포토샵 대체 툴인 포토피아(Photopea)나 픽슬닷컴(Pixlr.com)은 그동안 웹 기반 그래픽 편집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왔다. 어도비가 이번에 웹 기반 포토샵을 공개했으나 구독료 부과 방침을 고수하는 한, 포토피아와 픽슬의 무료 사용자가 이탈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포토샵이 포함된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이용 요금은 최소 월 10달러다.

한편 어도비는 이번에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스페이스(이하 스페이스) 및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캔버스(이하 캔버스) 등 다른 신제품도 함께 발표했다. 스페이스는 팀별로 파일을 공유할 수 있는 저장소다. 캔버스는 동일한 시각적 공간에서 이미지와 문서 모음을 보여주는 일종의 디지털 게시판이다.
 
ⓒAdobe

아울러 어도비는 이번 '어도비 맥스’ 행사에서 포토샵 데스크톱 버전의 신기능을 시연했다. 사진 전면에 초점이 맞춰진 항목이 여러 개 있을 때 개체 전체를 자동으로 선택할 수 있게 되는 등 개체 선택 도구가 개선됐으며, 사용자가 퀵 메뉴 도구를 활용해 개체 마스크를 생성할 수도 있다.

또 사전에 설정된 필터 모음을 적용할 수 있는 '랜드스케이프 믹서(Landscape Mixer)' 툴의 베타 버전이 공개됐다. 이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조명과 단풍을 대거 수정할 수 있다. 또다른 신기능인 '하모니제이션(Harmonization)' 베타 툴을 활용하면 서로 다른 레이어의 배경과 전경의 색상 및 톤을 수동 조정 없이 매칭할 수 있다.

여러 개의 파일 유형에서 작업하는 아티스트들에 유용한 일러스트레이터 인터롭 기능도 추가됐다. 이를 통해 색 채우기(fill), 획 그리기(stroke), 혼합 모드(blend mode), 전체 불투명도(opaque) 등 일부 속성 편집 기능을 유지한 채, 일러스트레이터에서 벡터 객체를 복사해 포토샵에 가져올 수 있다.

어도비는 이번 맥스 컨퍼런스를 통해 일러스트레이터 아트워크를 활용한 워크플로우의 매끄러운 전환 등 다수의 소소한 업그레이드를 발표했다. 좀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ciokr@idg.co.kr



2021.10.27

“마침내 웹에서도”··· 어도비, 브라우저용 포토샵 오픈 베타 발표

이호기 | CIO KR
마침내 구글 크롬 OS 사용자가 수년 간 기다려온 브라우저 기반 포토샵이 등장했다. 어도비가 웹 브라우저 기반 포토샵 오픈 베타 버전을 발표한 것이다. 이로써 산업 표준 소프트웨어로 여겨지는 포토샵을 다수의 크롬 사용자가 쓸 수 있게 됐다.
 
ⓒSamsung

어도비에 따르면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서비스 구독자는 이제 웹 기반 포토샵에 액세스할 수 있다. 이번 베타버전에선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된 이미지와 프로젝트를 모두 편집할 수 있는 도구가 제한적으로 제공된다.

현재 크롬 브라우저 기반 포토샵은 오픈 베타 버전으로 출시된 상태다. 클로즈 베타 테스트에는 벡터 기반 일러스트레이터도 포함된 바 있다. 웹 기반 포토샵 버전은 이미지 편집을 위한 기본적 기능을 대부분 지원한다. 하지만 고급 사용자의 경우, 자주 쓰는 도구와 키보드 단축키에서 제약을 느낄 수 있다. 자유 변형 툴을 활성화하기 위해 Ctrl+T를 눌러도 새로운 탭만 생성되는 현상이 대표적인 경우다.

어도비 측은 웹 버전 포토샵에 대해 '가벼운 편집(light editing)'이라고 표현했다. 이번 웹 버전 포토샵이 '게임 체인저'가 될 잠재력을 지니고 있으나, 유연성과 기능 측면에서 윈도우와 맥용 풀 버전에 미치지 못한다. 심지어 아이패드용 버전보다도 미흡하다.
 
ⓒAdobe

아쉬운 점은 또 있다.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에 편집용 파일을 업로드해야 하며 편집에 앞서 변환해야 한다. 단, 로컬 머신에서 일부 기본적인 이미지 파일을 열 수는 있다. 

이미지를 열고 메모를 남길 수 있도록 파일을 전송하는 기능은 무료로 제공된다.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구독자가 아닌 사용자에게도 적용되는 기능이다.

포토샵 대체 툴인 포토피아(Photopea)나 픽슬닷컴(Pixlr.com)은 그동안 웹 기반 그래픽 편집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왔다. 어도비가 이번에 웹 기반 포토샵을 공개했으나 구독료 부과 방침을 고수하는 한, 포토피아와 픽슬의 무료 사용자가 이탈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포토샵이 포함된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이용 요금은 최소 월 10달러다.

한편 어도비는 이번에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스페이스(이하 스페이스) 및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캔버스(이하 캔버스) 등 다른 신제품도 함께 발표했다. 스페이스는 팀별로 파일을 공유할 수 있는 저장소다. 캔버스는 동일한 시각적 공간에서 이미지와 문서 모음을 보여주는 일종의 디지털 게시판이다.
 
ⓒAdobe

아울러 어도비는 이번 '어도비 맥스’ 행사에서 포토샵 데스크톱 버전의 신기능을 시연했다. 사진 전면에 초점이 맞춰진 항목이 여러 개 있을 때 개체 전체를 자동으로 선택할 수 있게 되는 등 개체 선택 도구가 개선됐으며, 사용자가 퀵 메뉴 도구를 활용해 개체 마스크를 생성할 수도 있다.

또 사전에 설정된 필터 모음을 적용할 수 있는 '랜드스케이프 믹서(Landscape Mixer)' 툴의 베타 버전이 공개됐다. 이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조명과 단풍을 대거 수정할 수 있다. 또다른 신기능인 '하모니제이션(Harmonization)' 베타 툴을 활용하면 서로 다른 레이어의 배경과 전경의 색상 및 톤을 수동 조정 없이 매칭할 수 있다.

여러 개의 파일 유형에서 작업하는 아티스트들에 유용한 일러스트레이터 인터롭 기능도 추가됐다. 이를 통해 색 채우기(fill), 획 그리기(stroke), 혼합 모드(blend mode), 전체 불투명도(opaque) 등 일부 속성 편집 기능을 유지한 채, 일러스트레이터에서 벡터 객체를 복사해 포토샵에 가져올 수 있다.

어도비는 이번 맥스 컨퍼런스를 통해 일러스트레이터 아트워크를 활용한 워크플로우의 매끄러운 전환 등 다수의 소소한 업그레이드를 발표했다. 좀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