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일론 머스크, 트위터 삼켰다··· 비즈니스 사용자의 앞날은?

‘트위터(Twitter)’의 새 주인은 큰 변화를 의미할 수 있다. 하지만 비즈니스 사용자에게는 많은 것이 불확실하다.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미화 440억 달러(한화 약 55조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머스크는 이 소셜 미디어 네트워크를 비상장 기업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혀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이번 발표 직후, 머스크가 이끌게 될 트위터가 주주 소유 버전과 어떻게 다를지 정확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머스크는 공식 성명문에서 모든 사람을 인증하고, 스팸을 퇴치하며, 새로운 기능으로 제품을 개선한다는 등의 몇 가지 변화를 암시했지만 세부 사항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아울러 “표현의 자유는 중요하다. 트위터를 그 어느 때보다 좋게 만들고 싶다. 또한 ‘디지털 광장’이라는 이 플랫폼의 위상이 유지되길 바란다”라고 그는 전했다. 하지만 전자 프런티어 재단(Electronic Frontier Foundation)의 이사 질리안 요크에 따르면 표현의 자유에 관한 머스크의 약속은 매우 의심스럽다.  머스크의 약속에 의문을 제기하다 “그는 표현의 자유가 절대적이라고 말했지만 실제로 이를 뒷받침할지 의심스럽다. 과거에 머스크는 공개적으로 자신을 비판한 사람들에게 법적 조치를 취해왔다”라고 요크는 언급했다. 이어서 “이 플랫폼의 다이렉트 메시지가 암호화되지 않은 상태라는 사실과 함께 머스크의 소유권은 비즈니스 사용자에게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수년 동안 사용자들은 트위터에 다이렉트 메시지를 암호화해달라고 요구해왔다. 이론적으로 이는 (머스크가) 사용자의 DM에 액세스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리고 (머스크에게) 위협이 될 수 있는 기업도 마찬가지다”라고 요크는 설명했다.  하지만 머스크의 인수로 인해 트위터가 특히 단기적으로는 크게 바뀌지 않으리라 볼 수 있는 이유도 있다. 그가 엄청난 수의 직원을 해고하거나 교체하지 않는 이상 콘텐츠 정책 및 조정에 ...

트위터 소셜 미디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표현의 자유 DM

2022.04.26

‘트위터(Twitter)’의 새 주인은 큰 변화를 의미할 수 있다. 하지만 비즈니스 사용자에게는 많은 것이 불확실하다.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미화 440억 달러(한화 약 55조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머스크는 이 소셜 미디어 네트워크를 비상장 기업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혀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이번 발표 직후, 머스크가 이끌게 될 트위터가 주주 소유 버전과 어떻게 다를지 정확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머스크는 공식 성명문에서 모든 사람을 인증하고, 스팸을 퇴치하며, 새로운 기능으로 제품을 개선한다는 등의 몇 가지 변화를 암시했지만 세부 사항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아울러 “표현의 자유는 중요하다. 트위터를 그 어느 때보다 좋게 만들고 싶다. 또한 ‘디지털 광장’이라는 이 플랫폼의 위상이 유지되길 바란다”라고 그는 전했다. 하지만 전자 프런티어 재단(Electronic Frontier Foundation)의 이사 질리안 요크에 따르면 표현의 자유에 관한 머스크의 약속은 매우 의심스럽다.  머스크의 약속에 의문을 제기하다 “그는 표현의 자유가 절대적이라고 말했지만 실제로 이를 뒷받침할지 의심스럽다. 과거에 머스크는 공개적으로 자신을 비판한 사람들에게 법적 조치를 취해왔다”라고 요크는 언급했다. 이어서 “이 플랫폼의 다이렉트 메시지가 암호화되지 않은 상태라는 사실과 함께 머스크의 소유권은 비즈니스 사용자에게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수년 동안 사용자들은 트위터에 다이렉트 메시지를 암호화해달라고 요구해왔다. 이론적으로 이는 (머스크가) 사용자의 DM에 액세스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리고 (머스크에게) 위협이 될 수 있는 기업도 마찬가지다”라고 요크는 설명했다.  하지만 머스크의 인수로 인해 트위터가 특히 단기적으로는 크게 바뀌지 않으리라 볼 수 있는 이유도 있다. 그가 엄청난 수의 직원을 해고하거나 교체하지 않는 이상 콘텐츠 정책 및 조정에 ...

2022.04.26

푸틴의 '심리적 방화벽' 통했다··· 정부 지지자, 인터넷을 위협으로 간주

인터넷 사용자의 자기검열에 정부의 프로파간다가 대단히 효과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연구원의 설문 조사 분석에 따르면, 정부가 승인한 뉴스만 TV로 보는 러시아 사람들은 온라인 검열을 지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원들은 이 같은 결과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심리적 방화벽'이라고 하는 전략의 효과를 증명한다고 밝혔다. 최근 발간된 사회과학 분기 연구 보고서 공동저자인 올가 카멘추크 교수는 "정부 당국은 많은 러시아인에게 극단주의자로 분류된 내용을 검열하는 것이 국민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고 동시에 정부의 정책에 반하는 합법적인 정치 야당이나 의견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2014년의 러시아 사람 1,601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및 미디어 사용, 인터넷에 대한 위험 인식, 온라인 정치 검열, 푸틴 정부 지지 등에 관한 조사를 기반으로 한다. 국가가 후원하는 TV 뉴스만 보는 사람들은 인터넷을 위협으로 간주할 가능성이 높았으며 인터넷이 외국에서 러시아에 반대하는 데 사용됐고 러시아 내 정치 안정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할 확률이 높았다. 놀랍게도, 인터넷을 위협으로 여기는 사람들은 푸틴의 지지자로 확인된 것과 마찬가지로 온라인 검열을 지원할 가능성이 더 컸다. 다른 공동저자인 에릭 니스베트 교수는 "정부는 사람들이 자신을 검열하는 심리적 방화벽을 만들었으므로 바람직하지 않은 콘텐츠에 대한 합법적이거나 기술적인 방화벽에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 사람들은 정부가 나쁘다고 말했으니까 해당 웹 사이트에 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러시아 정부가 반(反) 정부 웹 사이트에 대한 두려움을 퍼뜨리기 위해 텔레비전을 사용하며 종종 불리한 인터넷 콘텐츠의 위험을 시각화하기 위한 ‘메타포(metaphors)’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정부는 자살 폭탄 범들에 반대하...

CIO 심리적 방화벽 자기검열 프로파간다 표현의 자유 VPN 온라인 러시아 설문조사 푸틴

2017.09.18

인터넷 사용자의 자기검열에 정부의 프로파간다가 대단히 효과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연구원의 설문 조사 분석에 따르면, 정부가 승인한 뉴스만 TV로 보는 러시아 사람들은 온라인 검열을 지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원들은 이 같은 결과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심리적 방화벽'이라고 하는 전략의 효과를 증명한다고 밝혔다. 최근 발간된 사회과학 분기 연구 보고서 공동저자인 올가 카멘추크 교수는 "정부 당국은 많은 러시아인에게 극단주의자로 분류된 내용을 검열하는 것이 국민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고 동시에 정부의 정책에 반하는 합법적인 정치 야당이나 의견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2014년의 러시아 사람 1,601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및 미디어 사용, 인터넷에 대한 위험 인식, 온라인 정치 검열, 푸틴 정부 지지 등에 관한 조사를 기반으로 한다. 국가가 후원하는 TV 뉴스만 보는 사람들은 인터넷을 위협으로 간주할 가능성이 높았으며 인터넷이 외국에서 러시아에 반대하는 데 사용됐고 러시아 내 정치 안정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할 확률이 높았다. 놀랍게도, 인터넷을 위협으로 여기는 사람들은 푸틴의 지지자로 확인된 것과 마찬가지로 온라인 검열을 지원할 가능성이 더 컸다. 다른 공동저자인 에릭 니스베트 교수는 "정부는 사람들이 자신을 검열하는 심리적 방화벽을 만들었으므로 바람직하지 않은 콘텐츠에 대한 합법적이거나 기술적인 방화벽에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 사람들은 정부가 나쁘다고 말했으니까 해당 웹 사이트에 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러시아 정부가 반(反) 정부 웹 사이트에 대한 두려움을 퍼뜨리기 위해 텔레비전을 사용하며 종종 불리한 인터넷 콘텐츠의 위험을 시각화하기 위한 ‘메타포(metaphors)’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정부는 자살 폭탄 범들에 반대하...

2017.09.18

“독재 국가에서 인터넷 표현의 자유, 기업들엔 고민”••• 퓨 조사

인터넷이 정치적 의사를 자유롭게 표현하는 장이 된 지 오래다. 그러나 이러한 정치적 의사 표현의 자유를 허용할 경우, 일부 국가에서 제제를 받을 수도 있어 인터넷 기업들은 자사의 일부 서비스를 제한해야 할 지, 아니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지에 대해 갈등하게 될 것이다.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와 엘론대학교(Elon University)가 최근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향후 10년 안에 인터넷 기업이 개인의 인터넷 이용을 제한하거나 모니터링하는 정권과 어떻게 협조하느냐에 따라 두 그룹으로 나뉘게 된다. 2011년 온라인 조사에 응한 인터넷 전문가들 가운데 약 절반은 2020년까지 민주 국가에 기반을 둔 IT기업은 잠재적으로 억압 정권 하에서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한 규제를 준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약 40%는 기업들이 탄압 정부가 지배하는 국가에서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 정치적 견해를 달리하는 사용자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지 못하도록 자사의 서비스를 내부적으로 제한할 것이라고 답했다. 10%는 이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이 두 가지 시나리오가 공존할 것이며 이들 모두 계속될 것이다”라고 이 연구의 공동 저자이자 엘론의 이미징 인터넷 센터 이사 재나 앤더슨은 전했다. 앤더슨은 “이 연구가 정부가 종종 시민 시위를 제한하는 데 사용했던 ‘감시, 차단, 필터링’ 전술을 구사했다”라고 밝혔다. 응답자들이 서술한 답변을 보면, 이들 중 일부는 중앙 통제에 대항하는 시스템을 만드는 IT기업의 역량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이러한 시스템은 지난해 이집트 무라바크 정권의 퇴출을 요구한 시위 도중 트위터에 대해 했던 것처럼 정부의 서비스 차단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 시나리오의 다른 하나는 중국에서 구글의 운영과 관련된 조사에서도 입증된 사례다. 구글은 검색 결과를 거르고 싶어하는 중국 정부의 압력과 중국인들에게 자유...

중국 이집트 트위터 퓨리서치센터 표현의 자유 억압

2012.07.09

인터넷이 정치적 의사를 자유롭게 표현하는 장이 된 지 오래다. 그러나 이러한 정치적 의사 표현의 자유를 허용할 경우, 일부 국가에서 제제를 받을 수도 있어 인터넷 기업들은 자사의 일부 서비스를 제한해야 할 지, 아니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지에 대해 갈등하게 될 것이다.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와 엘론대학교(Elon University)가 최근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향후 10년 안에 인터넷 기업이 개인의 인터넷 이용을 제한하거나 모니터링하는 정권과 어떻게 협조하느냐에 따라 두 그룹으로 나뉘게 된다. 2011년 온라인 조사에 응한 인터넷 전문가들 가운데 약 절반은 2020년까지 민주 국가에 기반을 둔 IT기업은 잠재적으로 억압 정권 하에서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한 규제를 준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약 40%는 기업들이 탄압 정부가 지배하는 국가에서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 정치적 견해를 달리하는 사용자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지 못하도록 자사의 서비스를 내부적으로 제한할 것이라고 답했다. 10%는 이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이 두 가지 시나리오가 공존할 것이며 이들 모두 계속될 것이다”라고 이 연구의 공동 저자이자 엘론의 이미징 인터넷 센터 이사 재나 앤더슨은 전했다. 앤더슨은 “이 연구가 정부가 종종 시민 시위를 제한하는 데 사용했던 ‘감시, 차단, 필터링’ 전술을 구사했다”라고 밝혔다. 응답자들이 서술한 답변을 보면, 이들 중 일부는 중앙 통제에 대항하는 시스템을 만드는 IT기업의 역량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이러한 시스템은 지난해 이집트 무라바크 정권의 퇴출을 요구한 시위 도중 트위터에 대해 했던 것처럼 정부의 서비스 차단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 시나리오의 다른 하나는 중국에서 구글의 운영과 관련된 조사에서도 입증된 사례다. 구글은 검색 결과를 거르고 싶어하는 중국 정부의 압력과 중국인들에게 자유...

2012.07.09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