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 | 제품 디자인이 윤리적이어야 할까?

반복되는 스캔들과 EU의 GDPR(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소셜 딜레마(The Social Dilemma)’ 덕분에 대중은 점점 AI와 기술, 그리고 데이터 사용과 관련된 윤리 문제를 인식하고 있다. 사회적 활동을 하며 기업에 비즈니스 관행을 재고할 것을 촉구하는 개발자, 디자이너, 기술자의 움직임이 증가하고 있다. 즉 이런 사람들은 기업이 보다 윤리적이기를 원한다. 최근 필자는 베이스캠프(Basecamp)의 디자이너이자 헬로웨더(HelloWeather)의 공동 제작자인 요나스 다우니와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 베이스켐프는 ‘헤이(Hey)’라는 새로운 이메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구글의 지메일과 달리 개인정보보호와 윤리적 디자인 개념을 포함한 서비스다. 다우니는 “고수준의 기술 회사는 수익을 위해 해로운 일을 하도록 유도하는 근본적으로 비윤리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은 광고에서 수익을 창출하는데, 광고 조회수를 늘리기 위해 사용자가 가능한 오래, 자주 화면을 보도록 한다. 이런 비즈니스 모델로 인해 기업은 광고 조회수 증가에 도움이 되는 잘못된 정보 또는 혐오 표현(hate speech)가 퍼지는 것을 막지 않게 된다. 다른 한편으로는 의도하지 않은 효과가 나타날 수도 있다. 다우니는 트위터가 영향력있는 도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결과적으로 트위터는 잘못된 정보와 때로는 노골적인 혐오 발언의 도구가 됐다. 결정적으로 기술 산업은 빠르게 성장했고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를 통제하기 위한 통합된 윤리적 이론이 없었다. 기업과 개발자는 수익성을 기준으로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는 많은 결정을 내려왔으며, 이제는 그것이 표준 관행으로 자리 잡았다. 다우니는 “소셜 미디어 회사가 되기 위한 ‘히포크라테스 선서’는 없다”라고 지적했다. 의사가 의료 윤리를 위반해 환자에게 해로운 일을 하면 벌금이 부과되거나 면허를 잃을 수도 있다. ...

윤리 디자인 개발 코인베이스 베이스캠프

2020.11.20

반복되는 스캔들과 EU의 GDPR(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소셜 딜레마(The Social Dilemma)’ 덕분에 대중은 점점 AI와 기술, 그리고 데이터 사용과 관련된 윤리 문제를 인식하고 있다. 사회적 활동을 하며 기업에 비즈니스 관행을 재고할 것을 촉구하는 개발자, 디자이너, 기술자의 움직임이 증가하고 있다. 즉 이런 사람들은 기업이 보다 윤리적이기를 원한다. 최근 필자는 베이스캠프(Basecamp)의 디자이너이자 헬로웨더(HelloWeather)의 공동 제작자인 요나스 다우니와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 베이스켐프는 ‘헤이(Hey)’라는 새로운 이메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구글의 지메일과 달리 개인정보보호와 윤리적 디자인 개념을 포함한 서비스다. 다우니는 “고수준의 기술 회사는 수익을 위해 해로운 일을 하도록 유도하는 근본적으로 비윤리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은 광고에서 수익을 창출하는데, 광고 조회수를 늘리기 위해 사용자가 가능한 오래, 자주 화면을 보도록 한다. 이런 비즈니스 모델로 인해 기업은 광고 조회수 증가에 도움이 되는 잘못된 정보 또는 혐오 표현(hate speech)가 퍼지는 것을 막지 않게 된다. 다른 한편으로는 의도하지 않은 효과가 나타날 수도 있다. 다우니는 트위터가 영향력있는 도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결과적으로 트위터는 잘못된 정보와 때로는 노골적인 혐오 발언의 도구가 됐다. 결정적으로 기술 산업은 빠르게 성장했고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를 통제하기 위한 통합된 윤리적 이론이 없었다. 기업과 개발자는 수익성을 기준으로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는 많은 결정을 내려왔으며, 이제는 그것이 표준 관행으로 자리 잡았다. 다우니는 “소셜 미디어 회사가 되기 위한 ‘히포크라테스 선서’는 없다”라고 지적했다. 의사가 의료 윤리를 위반해 환자에게 해로운 일을 하면 벌금이 부과되거나 면허를 잃을 수도 있다. ...

2020.11.20

‘프로젝트 관리·통제는 이렇게’ 경험자들의 조언

범위 추가. 자신에게 기대하는 바를 이해하지 못하는 팀원. 형편 없는 부서간 커뮤니케이션. 모두 프로젝트 책임자인 CIO를 심심찮게 괴롭히는 문제들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프로젝트를 정말 제대로 통제할 수 있을까? 이 문제의 해답을 얻기 위해 프로젝트 관리자 및 프로젝트 관리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요청했다. 여기 프로젝트 매니저들을 빈번하게 괴롭히는 과제들과 이를 해결해 줄 13개의 팁, 그리고 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전략들을 소개한다.   이미지 제작 : Michael McCloskey 1. 역할에 적합한 프로젝트 매니저를 지정하라. 스마트 사이언스 에듀케이션(Smart Science Education Inc.)의 설립자이자 CEO 겸 회장을 맡고 있는 해리 E. 켈러는 다음과 같이 조언했다. “개발자들이 따를 수 있는, 그리고 그들의 작업을 이해하는 프로젝트 매니저를 고용하라.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IT 프로젝트가 성공할 가능성은 낙타가 바늘 구멍에 들어가는 것만큼이나 낮다. 물론 좋은 프로젝트 매니저를 선발하는 것은 절대 쉬운 일이 아니다. 개발자들은 관리자의 역할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반대로 매니저들은 개발자의 작업에 지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프로젝트 성공의 기초이자 핵심임을 명심해야 한다.” 2. 팀원을 적절히 구성하라. 월풀 코퍼레이션(Whirlpool Corporation) 인터넷 및 전자상거래 사업부의 선임 매니저이자 모던서번트리더 닷컴(ModernServantLeader.com)의 설립자인 벤 리히텐발너의 조언이다. “CIO는 제대로 된 인물들을 선발해 하나의 팀으로 구성할 줄 알아야 한다. 프로젝트 전반을 이끄는 것은 매니저의 역할이지만 제대로 된 팀원(비즈니스 애널리스트, QA 매니저 등)의 지원 없이는 그가 프로젝트 관리라는 자신의 역할에 온전히 집중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CIO PM 프로젝트 관리 베이스캠프 어셈블라

2013.03.20

범위 추가. 자신에게 기대하는 바를 이해하지 못하는 팀원. 형편 없는 부서간 커뮤니케이션. 모두 프로젝트 책임자인 CIO를 심심찮게 괴롭히는 문제들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프로젝트를 정말 제대로 통제할 수 있을까? 이 문제의 해답을 얻기 위해 프로젝트 관리자 및 프로젝트 관리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요청했다. 여기 프로젝트 매니저들을 빈번하게 괴롭히는 과제들과 이를 해결해 줄 13개의 팁, 그리고 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전략들을 소개한다.   이미지 제작 : Michael McCloskey 1. 역할에 적합한 프로젝트 매니저를 지정하라. 스마트 사이언스 에듀케이션(Smart Science Education Inc.)의 설립자이자 CEO 겸 회장을 맡고 있는 해리 E. 켈러는 다음과 같이 조언했다. “개발자들이 따를 수 있는, 그리고 그들의 작업을 이해하는 프로젝트 매니저를 고용하라.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IT 프로젝트가 성공할 가능성은 낙타가 바늘 구멍에 들어가는 것만큼이나 낮다. 물론 좋은 프로젝트 매니저를 선발하는 것은 절대 쉬운 일이 아니다. 개발자들은 관리자의 역할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반대로 매니저들은 개발자의 작업에 지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프로젝트 성공의 기초이자 핵심임을 명심해야 한다.” 2. 팀원을 적절히 구성하라. 월풀 코퍼레이션(Whirlpool Corporation) 인터넷 및 전자상거래 사업부의 선임 매니저이자 모던서번트리더 닷컴(ModernServantLeader.com)의 설립자인 벤 리히텐발너의 조언이다. “CIO는 제대로 된 인물들을 선발해 하나의 팀으로 구성할 줄 알아야 한다. 프로젝트 전반을 이끄는 것은 매니저의 역할이지만 제대로 된 팀원(비즈니스 애널리스트, QA 매니저 등)의 지원 없이는 그가 프로젝트 관리라는 자신의 역할에 온전히 집중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2013.03.20

‘에이스프로젝트 · 베이스캠프 · 조호 프로젝트’··· PM 툴 3종 비교분석

프로젝트 관리 및 협업 소프트웨어 분야는 마치 세계 경제와 같다. 두 가지 그룹으로 나뉜다. ‘가진 자’와 ‘없는 자’다. “가진 자”들은 풍부한 IT 예산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셰어포인트(Microsoft SharePoint)와 알프레스코(Alfresco)같은 솔루션 등을 사용하는 대기업들이다. 자금 문제 때문만은 아니다. 이러한 종합적인 툴들을 사용하려면 어느 정도 규모가 갖춰져야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가지지 못한 자”들은 그저 그런 비싼 툴들을 보기만 하면서, 자신들의 작은 규모에 적합한 솔루션이 왜 없을까 의아해한다. 다행스럽게도, 물론 다양한 규모의 조직과 심지어 개인 단위까지도 활용할 수 있도록, 소규모인데다 사용자수에 맞춰 가격이 결정되는 프로젝트 관리와 협력 소프트웨어 툴들이 존재한다. 오늘 소개하는 도구들은 작업 관리자(task manager)를 넘어,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정보, 문서, 작업 할당을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플랫폼들을, 프로젝트 관리자가 제어할 수 있도록 해주는 파일 관리와 다른 협력 기능을 포함한 것들이다. 또 이 툴들은 “가진 자”들이 내는 목돈 없이도, 프로젝트들의 임기응변식 관리를 할 수 있게 해준다. 한편 기능 및 비용 상의 이유로 에버노트(Evernote), 리멈베 더 밀크(Remember the Milk), 옴니포커스(Omnifocus)등의 이번 기사에서 빠졌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할 일과 중요 행사들을 모바일과 데스크톱에 걸쳐 알려주는 훌륭한 작업 관리자들이다. 에이스프로젝트 가격: 사용량에 따라 변동(무료에서 월 99달러까지) 플랫폼: 온라인 사실 본 기사를 작성하기 전까지 에이스프로젝트(AceProject)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없었다. 그러나 이 시스템을 시험해보면서 이 종합적인 프로젝트 관리 툴의 성능에 대해 놀라움과 즐거움을...

PM 프로젝트 관리 에이스프로젝트 베이스캠프 조호 프로젝트

2012.07.06

프로젝트 관리 및 협업 소프트웨어 분야는 마치 세계 경제와 같다. 두 가지 그룹으로 나뉜다. ‘가진 자’와 ‘없는 자’다. “가진 자”들은 풍부한 IT 예산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셰어포인트(Microsoft SharePoint)와 알프레스코(Alfresco)같은 솔루션 등을 사용하는 대기업들이다. 자금 문제 때문만은 아니다. 이러한 종합적인 툴들을 사용하려면 어느 정도 규모가 갖춰져야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가지지 못한 자”들은 그저 그런 비싼 툴들을 보기만 하면서, 자신들의 작은 규모에 적합한 솔루션이 왜 없을까 의아해한다. 다행스럽게도, 물론 다양한 규모의 조직과 심지어 개인 단위까지도 활용할 수 있도록, 소규모인데다 사용자수에 맞춰 가격이 결정되는 프로젝트 관리와 협력 소프트웨어 툴들이 존재한다. 오늘 소개하는 도구들은 작업 관리자(task manager)를 넘어,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정보, 문서, 작업 할당을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플랫폼들을, 프로젝트 관리자가 제어할 수 있도록 해주는 파일 관리와 다른 협력 기능을 포함한 것들이다. 또 이 툴들은 “가진 자”들이 내는 목돈 없이도, 프로젝트들의 임기응변식 관리를 할 수 있게 해준다. 한편 기능 및 비용 상의 이유로 에버노트(Evernote), 리멈베 더 밀크(Remember the Milk), 옴니포커스(Omnifocus)등의 이번 기사에서 빠졌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할 일과 중요 행사들을 모바일과 데스크톱에 걸쳐 알려주는 훌륭한 작업 관리자들이다. 에이스프로젝트 가격: 사용량에 따라 변동(무료에서 월 99달러까지) 플랫폼: 온라인 사실 본 기사를 작성하기 전까지 에이스프로젝트(AceProject)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없었다. 그러나 이 시스템을 시험해보면서 이 종합적인 프로젝트 관리 툴의 성능에 대해 놀라움과 즐거움을...

2012.07.0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