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현직 CIO가 말하는 '재난 대비 강령'

허리케인 샌디가 지나가고 피해를 복구하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복구 작업과 함께 다음 재난에 어떻게 대비할 지에 대해 고민도 필요한 시점이다. 허리케인 샌디는 카리브해를 거쳐 미 동부 연안과 북동부를 강타하며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떠나갔다. 그리고 피해 지역의 주민들과 기업들은 재기를 위해 분투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보며 CIO나 IT리더 역시 스스로에게 물음을 던져봐야 할 것이다. 우리 기업은 다음 재난에 대비하고 있는가? 미국에서는 샌디 피해 사망자가 106명 발생했고 수 백만의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어야 했다. 뉴욕에서는 수많은 가정과 기업들이 심각한 타격을 받았으며 대중 교통 시스템은 마비되었고 산업 설비들은 서비스 단절과 연료 부족에 시달렸다. 샌디로 인한 피해 규모는 5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주민들(일부는 집을 잃거나 전력, 난방, 용수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은 조금씩 이전의 삶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허리케인의 규모를 간과했던 기업들 역시 이제는 상황을 복구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통신망과 전력, 교통 체계의 붕괴는 이러한 시민들의 노력에 더욱 큰 어려움을 안겨주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플로리다에 있는 전자 소매업체 케이블오거나이저닷컴(CableOrganizer.com)의 IT담당 이사 니콜라 뒤뷔스는 적절히 계획을 세운다면 향후 또 다른 재난이 닥치더라도 회사에 타격을 입히지 않고 이를 복구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뒤뷔스는 직접 힘든 시기를 거치며 이러한 교훈을 깨달은 인물이다. 2005년, 플로리다 주 서부 지역은 허리케인 윌마의 영향으로 홍수 피해를 겪은 바 있다. 당시 윌마는 미국에 206억 달러(현재 가치 245억 달러) 규모의 피해를 입혔다. 포트 로더데일 지역에 본사를 둔 케이블오거나이저닷컴은 당시 사흘 간 정전 사태를 겪어야 했다.   -------------------------------------...

CIO 재해복구 DR 재해 재난 복구 태풍 샌디 허리케인

2012.11.08

허리케인 샌디가 지나가고 피해를 복구하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복구 작업과 함께 다음 재난에 어떻게 대비할 지에 대해 고민도 필요한 시점이다. 허리케인 샌디는 카리브해를 거쳐 미 동부 연안과 북동부를 강타하며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떠나갔다. 그리고 피해 지역의 주민들과 기업들은 재기를 위해 분투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보며 CIO나 IT리더 역시 스스로에게 물음을 던져봐야 할 것이다. 우리 기업은 다음 재난에 대비하고 있는가? 미국에서는 샌디 피해 사망자가 106명 발생했고 수 백만의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어야 했다. 뉴욕에서는 수많은 가정과 기업들이 심각한 타격을 받았으며 대중 교통 시스템은 마비되었고 산업 설비들은 서비스 단절과 연료 부족에 시달렸다. 샌디로 인한 피해 규모는 5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주민들(일부는 집을 잃거나 전력, 난방, 용수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은 조금씩 이전의 삶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허리케인의 규모를 간과했던 기업들 역시 이제는 상황을 복구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통신망과 전력, 교통 체계의 붕괴는 이러한 시민들의 노력에 더욱 큰 어려움을 안겨주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플로리다에 있는 전자 소매업체 케이블오거나이저닷컴(CableOrganizer.com)의 IT담당 이사 니콜라 뒤뷔스는 적절히 계획을 세운다면 향후 또 다른 재난이 닥치더라도 회사에 타격을 입히지 않고 이를 복구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뒤뷔스는 직접 힘든 시기를 거치며 이러한 교훈을 깨달은 인물이다. 2005년, 플로리다 주 서부 지역은 허리케인 윌마의 영향으로 홍수 피해를 겪은 바 있다. 당시 윌마는 미국에 206억 달러(현재 가치 245억 달러) 규모의 피해를 입혔다. 포트 로더데일 지역에 본사를 둔 케이블오거나이저닷컴은 당시 사흘 간 정전 사태를 겪어야 했다.   -------------------------------------...

2012.11.08

SNS와 BPM을 통한 재난 관리

태풍 샌디가 미국 동부를 강타해 보험사들이 분주해졌다. 보험청구 아웃소싱 업체인 크로포드&컴퍼니는 비즈니스 프로세스 관리(BPM)와 소셜 네트워크로 재난 복구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보험청구 아웃소싱 업체인 크로포드&컴퍼니(Crawford & Company)의 CIO 브라이언 플린은 재난 팀이 비상시에 대처하는 모습을 보면서 회사 업무 프로세스 개선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됐다.   허리케인과 같은 재난이 닥쳐오면, 크로포드의 직원들은 재빨리 보험청구를 도와줄 피해 규모를 산정하고 조정할 전문가들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재난 팀은 화이트 보드에 온갖 이름을 적어놓고 포스트잇에 누가 어떤 청구를 담당할 지 적어두고 있었다. 한마디로 난장판이었다”라고 플린은 말했다. “IT팀은 그들에게 ‘정말 이게 가능할까?’ 묻지 않을 수 없었다. 바로 이런 점이 IT의 결점 중 하나다. 우리는 이런 일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충분한 경험이 없다”라고 플린은 설명했다. 플린과 그의 IT 팀은 새로운 BPM(Business Process Management)에 포함되었으면 하는 요건으로 소셜 네트워킹 기능과 개발 및 다수의 플랫폼에 배치할 수 있는 능력을 우선시했다. “현장에 있는 피해 규모 산정하는 사람에게 항상 노트북을 켜기 위한 10~15분의 여유가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플랫폼에 관계 없이(안드로이드든, 블랙베리든) 모든 스마트폰 및 태블릿에서 작동할 수 있는 융통성을 원했다”라고 플린은 말했다. 예상치 못하게 크고 분산된 인력을 필요로 하게 된 크로포드에게는 새로운 직원들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일에 참여시키고 그들이 현장에서 본 것을 빠르게 보고할 수 있으며 지속적으로 연락을 닿게 해 줄 솔루션이 필요했다. 이를 위해 플린과 그의 팀은 페가시스템스(Pegasystems) 및 ...

CIO BPM DR 소셜 네트워크 재해 재난 복구 태풍 샌디

2012.10.31

태풍 샌디가 미국 동부를 강타해 보험사들이 분주해졌다. 보험청구 아웃소싱 업체인 크로포드&컴퍼니는 비즈니스 프로세스 관리(BPM)와 소셜 네트워크로 재난 복구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보험청구 아웃소싱 업체인 크로포드&컴퍼니(Crawford & Company)의 CIO 브라이언 플린은 재난 팀이 비상시에 대처하는 모습을 보면서 회사 업무 프로세스 개선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됐다.   허리케인과 같은 재난이 닥쳐오면, 크로포드의 직원들은 재빨리 보험청구를 도와줄 피해 규모를 산정하고 조정할 전문가들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재난 팀은 화이트 보드에 온갖 이름을 적어놓고 포스트잇에 누가 어떤 청구를 담당할 지 적어두고 있었다. 한마디로 난장판이었다”라고 플린은 말했다. “IT팀은 그들에게 ‘정말 이게 가능할까?’ 묻지 않을 수 없었다. 바로 이런 점이 IT의 결점 중 하나다. 우리는 이런 일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충분한 경험이 없다”라고 플린은 설명했다. 플린과 그의 IT 팀은 새로운 BPM(Business Process Management)에 포함되었으면 하는 요건으로 소셜 네트워킹 기능과 개발 및 다수의 플랫폼에 배치할 수 있는 능력을 우선시했다. “현장에 있는 피해 규모 산정하는 사람에게 항상 노트북을 켜기 위한 10~15분의 여유가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플랫폼에 관계 없이(안드로이드든, 블랙베리든) 모든 스마트폰 및 태블릿에서 작동할 수 있는 융통성을 원했다”라고 플린은 말했다. 예상치 못하게 크고 분산된 인력을 필요로 하게 된 크로포드에게는 새로운 직원들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일에 참여시키고 그들이 현장에서 본 것을 빠르게 보고할 수 있으며 지속적으로 연락을 닿게 해 줄 솔루션이 필요했다. 이를 위해 플린과 그의 팀은 페가시스템스(Pegasystems) 및 ...

2012.10.31

태풍 맞은 아마존 클라우드, 넷플릭스 등 서비스 중단 사태

디지털 클라우드 서비스가 실제 태풍에 대한 면역성이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지난 주말 아마존과 아마존 웹 사이트에 기반을 두고 있는 몇몇 사이트는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지난 주 금요일부터 미국 동부를 휩쓴 태풍은 200만 명 이상의 피해자를 냈으며, 넷플릭스,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 등 북부 버지니아의 아마존 EC2의 서비스 중단으로 다운이 되고 말았다.   아마존 웹 서비스에 따르면, 태평양 표준시를 기준으로 오후 8시 21분에 동부 지역의 몇몇 인스턴스에 대해 접속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토요일 아침에는 복구를 위해 계속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와 핀터레스트는 복구됐지만, 인스타그램은 토요일 아침까지도 다운된 상태였다.   구글이 직접 경쟁 IaaS 서비스인 GCE(Google Compute Engine)을 발표한 시점에 이런 사고가 발생하면서 아마존에게는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서비스 중단 사태는 또한 자연재해가 디지털 클라우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디지털 인프라가 아직은 자연 재해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줬다. 이번 태풍으로 미국 인디애나주에서 뉴저지주에 걸쳐 많은 지역에서 전력 공급이 중단됐으며, 시속 100Km가 넘는 바람에 트레일러가 전복되고 나무가 뽑혀 날아갔다.   데이터센터 놀리지의 보도에 따르면, 피해를 입은 아마존의 데이터센터는 약 30분 동안 전력 공급이 중단됐지만, 실제로 고객 사이트는 아마존이 가상머신 인스턴스를 복구하느라 더 오래 지속됐다. 또한 이런 대규모 데이터센터는 보조 발전기를 갖추고 있기 마련이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작동하지 않았다. editor@itworld.co.kr

클라우드 아마존 서비스중단 GCE 자연재해 태풍

2012.07.02

디지털 클라우드 서비스가 실제 태풍에 대한 면역성이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지난 주말 아마존과 아마존 웹 사이트에 기반을 두고 있는 몇몇 사이트는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지난 주 금요일부터 미국 동부를 휩쓴 태풍은 200만 명 이상의 피해자를 냈으며, 넷플릭스,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 등 북부 버지니아의 아마존 EC2의 서비스 중단으로 다운이 되고 말았다.   아마존 웹 서비스에 따르면, 태평양 표준시를 기준으로 오후 8시 21분에 동부 지역의 몇몇 인스턴스에 대해 접속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토요일 아침에는 복구를 위해 계속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와 핀터레스트는 복구됐지만, 인스타그램은 토요일 아침까지도 다운된 상태였다.   구글이 직접 경쟁 IaaS 서비스인 GCE(Google Compute Engine)을 발표한 시점에 이런 사고가 발생하면서 아마존에게는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서비스 중단 사태는 또한 자연재해가 디지털 클라우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디지털 인프라가 아직은 자연 재해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줬다. 이번 태풍으로 미국 인디애나주에서 뉴저지주에 걸쳐 많은 지역에서 전력 공급이 중단됐으며, 시속 100Km가 넘는 바람에 트레일러가 전복되고 나무가 뽑혀 날아갔다.   데이터센터 놀리지의 보도에 따르면, 피해를 입은 아마존의 데이터센터는 약 30분 동안 전력 공급이 중단됐지만, 실제로 고객 사이트는 아마존이 가상머신 인스턴스를 복구하느라 더 오래 지속됐다. 또한 이런 대규모 데이터센터는 보조 발전기를 갖추고 있기 마련이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작동하지 않았다. editor@itworld.co.kr

2012.07.02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