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vdi

비용효율적 하이브리드 VDI,‘ 씽크프리 웹 VDI’ - IDG Summary

VDI는 흔히 서버 가상화와 함께 논의된다. 그러나 서버 가상화가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과 달리 VDI는 현실 속에서 지지부진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CAPEX 절감이 쉽지 않고 운영 비용이 기대보다 절감되지 않으며 복잡성이 증가하는 등의 이유 때문이다. VDI의 대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하이브리드 VDI, 또는 웹 VDI의 구조와 이로 인한 강점, 가능성 등을 짚어본다. 주요 내용 서버 가상화와 VDI VDI 확산이 지지부진한 이유 하이브리드 VDI의 대두 하이브리드 VDI의 혜택

가상화 HTML5 VDI 한글과컴퓨터 하이브리드 VDI 웹 VDI

2012.07.25

VDI는 흔히 서버 가상화와 함께 논의된다. 그러나 서버 가상화가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과 달리 VDI는 현실 속에서 지지부진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CAPEX 절감이 쉽지 않고 운영 비용이 기대보다 절감되지 않으며 복잡성이 증가하는 등의 이유 때문이다. VDI의 대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하이브리드 VDI, 또는 웹 VDI의 구조와 이로 인한 강점, 가능성 등을 짚어본다. 주요 내용 서버 가상화와 VDI VDI 확산이 지지부진한 이유 하이브리드 VDI의 대두 하이브리드 VDI의 혜택

2012.07.25

"VDI에 실망했다면, 하이브리드 VDI로"

서버 가상화의 효과가 크지만, VDI 도입을 검토하다 보류로 결정한 기업들에게 CIO 퍼스펙티브 2012의 연사로 나선 한글과컴퓨터 모바일-클라우드 국내 사업 총괄 지윤성 실장이 하이브리드 VDI를 제안했다. 하이브리드 VDI는 미국에서 먼저 도입하기 시작한 것으로 프라이빗 VDI와 퍼블릭 VDI를 통합한 인프라 환경이다. 지 실장은 “보통 VDI라고 하면 서버에 OS를 설치하고 해당 OS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VDI는 사실 4가지로 나뉜다”라고 설명했다. 지 실장에 따르면, 가상 데스크톱 스트리밍, 가상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 스트리밍, 터미널 서비스로 구분된다. 지 실장은 “최근 한 정부 기관이 VDI를 도입하려다 백지화했으며 한 자동차 기업의 VDI 도입이 무산된 일이 있다”라고 운을 뗀 후, VDI의 ROI가 도입 후 4,5년이 지나서 30%라는 점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또한 실제로 시스템이 복잡해 운영비가 많이 소요되고 공급사마다 기술이 달라 한 업체에 종속될 수 있으며 표준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기존의 VDI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등장한 것이 바로 하이브리드 VDI다. ciokr@idg.co.kr

한글과컴퓨터 하이브리드 VDI 씽크프리

2012.06.13

서버 가상화의 효과가 크지만, VDI 도입을 검토하다 보류로 결정한 기업들에게 CIO 퍼스펙티브 2012의 연사로 나선 한글과컴퓨터 모바일-클라우드 국내 사업 총괄 지윤성 실장이 하이브리드 VDI를 제안했다. 하이브리드 VDI는 미국에서 먼저 도입하기 시작한 것으로 프라이빗 VDI와 퍼블릭 VDI를 통합한 인프라 환경이다. 지 실장은 “보통 VDI라고 하면 서버에 OS를 설치하고 해당 OS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VDI는 사실 4가지로 나뉜다”라고 설명했다. 지 실장에 따르면, 가상 데스크톱 스트리밍, 가상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 스트리밍, 터미널 서비스로 구분된다. 지 실장은 “최근 한 정부 기관이 VDI를 도입하려다 백지화했으며 한 자동차 기업의 VDI 도입이 무산된 일이 있다”라고 운을 뗀 후, VDI의 ROI가 도입 후 4,5년이 지나서 30%라는 점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또한 실제로 시스템이 복잡해 운영비가 많이 소요되고 공급사마다 기술이 달라 한 업체에 종속될 수 있으며 표준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기존의 VDI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등장한 것이 바로 하이브리드 VDI다. ciokr@idg.co.kr

2012.06.1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