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블로그|퍼블릭 클라우드의 진화가 초래할 '윈윈'

예언 하나 해보겠다. 대부분의 기업용 IT 솔루션이 그 자체로 멀티클라우드에 기반하게 된다. 클라우드 리소스는 추상화 및 일상품화(commoditized)될 것이다. 보통 클라우드 관련 소식을 보려고 월스트리트저널을 읽지는 않는다. 그러나 다음의 기사 헤드라인이 필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한때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싸움이었던 클라우드 전쟁에 수많은 경쟁자들이 참전하고 있다. 고객들은 점점 다양한 벤더와 계약을 맺어 비용을 절감하고, 최적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을 조합해 사용하고 있다.”    기사 자체보다는 헤드라인과 부제목이 더 흥미로웠다. 지난 수 년간 목격됐던 동향이 이제 미국 최대 비즈니스 매체에서 언급될 정도로 검증됐다는 의미다. 달리 말하면, 멀티클라우드, 이기종, 복잡성이라는 트렌드가 주류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이다. 이는 더 큰 질문으로 이어진다. 여러 크고 작은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가 향후 몇 년간 어떻게 탈바꿈할 것인지다. 퍼블릭 클라우드가 일상품화되는 추세는 이미 어느 정도 뚜렷해지고 있다.  테크 업계에서 ‘일상품화’란 단어는 그다지 좋은 의미로 들리지 않을 수 있다. 일상품화된 제품은 더이상 특별한 혁신의 대상으로 여겨지지 않고,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가능성이 생겨날 수 있다. 가령, 하나의 기업용 솔루션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함에 따라, 각 클라우드 자체는 제품에 필요한 개별 리소스를 제공하는 역할만을 맡게 될 수 있다. 클라우드는 추상화된 리소스로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이렇다. 기업이 공통 인터페이스 세트(보통 API)를 이용해 스토리지,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등의 서비스에 액세스하면, 이 인터페이스 세트가 사용자의 요청을 충족하기 위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호출할 것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방향성이 생겨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기업 내 IT 부서가 직접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

클라우드 멀티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복잡성 이기종 상용화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2021.07.28

예언 하나 해보겠다. 대부분의 기업용 IT 솔루션이 그 자체로 멀티클라우드에 기반하게 된다. 클라우드 리소스는 추상화 및 일상품화(commoditized)될 것이다. 보통 클라우드 관련 소식을 보려고 월스트리트저널을 읽지는 않는다. 그러나 다음의 기사 헤드라인이 필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한때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싸움이었던 클라우드 전쟁에 수많은 경쟁자들이 참전하고 있다. 고객들은 점점 다양한 벤더와 계약을 맺어 비용을 절감하고, 최적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을 조합해 사용하고 있다.”    기사 자체보다는 헤드라인과 부제목이 더 흥미로웠다. 지난 수 년간 목격됐던 동향이 이제 미국 최대 비즈니스 매체에서 언급될 정도로 검증됐다는 의미다. 달리 말하면, 멀티클라우드, 이기종, 복잡성이라는 트렌드가 주류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이다. 이는 더 큰 질문으로 이어진다. 여러 크고 작은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가 향후 몇 년간 어떻게 탈바꿈할 것인지다. 퍼블릭 클라우드가 일상품화되는 추세는 이미 어느 정도 뚜렷해지고 있다.  테크 업계에서 ‘일상품화’란 단어는 그다지 좋은 의미로 들리지 않을 수 있다. 일상품화된 제품은 더이상 특별한 혁신의 대상으로 여겨지지 않고,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가능성이 생겨날 수 있다. 가령, 하나의 기업용 솔루션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함에 따라, 각 클라우드 자체는 제품에 필요한 개별 리소스를 제공하는 역할만을 맡게 될 수 있다. 클라우드는 추상화된 리소스로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이렇다. 기업이 공통 인터페이스 세트(보통 API)를 이용해 스토리지,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등의 서비스에 액세스하면, 이 인터페이스 세트가 사용자의 요청을 충족하기 위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호출할 것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방향성이 생겨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기업 내 IT 부서가 직접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

2021.07.28

“이기종 IT인프라가 좋다”•••HP 사용자 컨퍼런스

이기종 환경이 IT시장에서 여전히 힘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몇 년 전 여러 업체의 유닉스 서버를 사용하는 것이 이기종 환경으로 나타났다. 오늘날 이기종 환경은 x86시스템에서 두 개 이상의 하이퍼바이저 형태를 포함할 정도로 발전했다. 클라우드 시대에서 이기종 환경이라 함은 컴퓨팅과 스토리지에 대한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HP도 이러한 현실을 인정하고 이번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자사 행사에서 아마존의 호스팅 시스템뿐 아니라 자사의 클라우드 관리 시스템과 서비스를 통해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우리는 고객들에게 한 클라우드 업체만을 강요하기 위해 여기 있는 게 아니다. 이 자리에서 고객들의 선택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라고 HP 부사장이자 제너럴 매니저 기술 서비스 지원을 담당하는 스콧 웰러는 밝혔다. 여러 업체들을 함께 활용하는 이른 바 믹스 앤 매치(Mix and Match) 전략을 토대로 하는 하드웨어 환경은 사용자들에게도 중요하다. HP의 컨퍼런스의 연사로 나선, 커뮤니케이션 기업의 스토리지 운영자 헥토르 푸엔테스는 “이기종 스토리지를 사용해 더 나은 가격 정책, 더 나은 툴들, 더 나은 지원을 얻을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푸엔테스는 데이터의 수 PB를 처리하는 환경에서 HP, 넷앱, EMC의 스토리지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공급 업체 한 개사와만 거래하면, 그 업체는 내가 필요한 것을 알고 있고 그들이 대화의 주도권을 잡고 수 있다. 하지만 여러 업체와 거래하면, 주도권을 내가 잡을 수 있다”라고 푸엔테스는 말했다. 그것은 이기종 하드웨어 장비를 지원하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이러한 거래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푸엔테스는 전했다. "이기종 환경은 복수 시스템 지원 때문에 사용자가 할 일이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회사를 위한 최선이 무엇인가를 뜻한다”라고 푸엔테...

전략 HP 서버 IT인프라 베스트 오브 브리드 멀티벤더 이기종

2012.06.08

이기종 환경이 IT시장에서 여전히 힘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몇 년 전 여러 업체의 유닉스 서버를 사용하는 것이 이기종 환경으로 나타났다. 오늘날 이기종 환경은 x86시스템에서 두 개 이상의 하이퍼바이저 형태를 포함할 정도로 발전했다. 클라우드 시대에서 이기종 환경이라 함은 컴퓨팅과 스토리지에 대한 복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HP도 이러한 현실을 인정하고 이번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자사 행사에서 아마존의 호스팅 시스템뿐 아니라 자사의 클라우드 관리 시스템과 서비스를 통해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우리는 고객들에게 한 클라우드 업체만을 강요하기 위해 여기 있는 게 아니다. 이 자리에서 고객들의 선택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라고 HP 부사장이자 제너럴 매니저 기술 서비스 지원을 담당하는 스콧 웰러는 밝혔다. 여러 업체들을 함께 활용하는 이른 바 믹스 앤 매치(Mix and Match) 전략을 토대로 하는 하드웨어 환경은 사용자들에게도 중요하다. HP의 컨퍼런스의 연사로 나선, 커뮤니케이션 기업의 스토리지 운영자 헥토르 푸엔테스는 “이기종 스토리지를 사용해 더 나은 가격 정책, 더 나은 툴들, 더 나은 지원을 얻을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푸엔테스는 데이터의 수 PB를 처리하는 환경에서 HP, 넷앱, EMC의 스토리지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공급 업체 한 개사와만 거래하면, 그 업체는 내가 필요한 것을 알고 있고 그들이 대화의 주도권을 잡고 수 있다. 하지만 여러 업체와 거래하면, 주도권을 내가 잡을 수 있다”라고 푸엔테스는 말했다. 그것은 이기종 하드웨어 장비를 지원하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이러한 거래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푸엔테스는 전했다. "이기종 환경은 복수 시스템 지원 때문에 사용자가 할 일이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회사를 위한 최선이 무엇인가를 뜻한다”라고 푸엔테...

2012.06.0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