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22

국가 차원의 IoT 전략이 필요한 이유

Kenneth Corbin | CIO
사물인터넷(IoT) 개발과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하나의 전략을 개발하는데 정부가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기술분야에서 최근 사물인터넷(IoT)보다 더 많은 유행을 불러일으킨 주제도 없을 것이다. 사물인터넷의 스마트, 네트워크 기기들은 건강과 에너지, 교통과 농업 등 다양한 폭넓은 분야에서 혁신을 약속하는 추세다.

하지만 유의할 것이 있다.

사물인터넷은 정부가 이 기술을 홍보하는 동시에 현장의 혁신과 제품 개발에 제약이 될 수 있는 지나친 규제들을 경감시키지 않고서는 모든 잠재력을 발휘할 수 없을 것이라고 기술 정책에 초점을 맞춘 씽크 탱크 센터 포 데이터 이노베이션(Center for Data Innovation)의 새로운 보고서는 이야기하고 있다.

“이런 기술의 도입을 가속화하기 위해 정부는 아주 흥미로운 기회를 가지고 있다”고 이 센터의 디렉터 다니엘 카스트로는 말했다. 사물인터넷에는 몇 가지 내재적인 시장 실패가 존재하는데 이를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게 카스트로의 주장이다.

카스트로는 사물인터넷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 점점 더 많은 관심을 끌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주 센터가 개최한 행사에 대한 미국 의회의 관심이 이를 입증하고 있다.

정부의 역할 규정을 돕기 위한 의회 당직자회의 개최
지난 1월 여야 국회의원들은 사물인터넷에 대한 의회 당직자회의를 위해 힘을 합쳤다. 목표는 미국 하원 내 교육과 지지 조직의 역할을 하기 위함이었다.

그럼에도 이 문제에 대한 국회의원들의 혼란은 여전하다. 그들은 아직도 사물인터넷 감독에 대한 정부의 적절한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사물인터넷은 앞으로 계속 관심이 집중될 문제라고 생각한다. 많은 국회의원들은 사물인터넷에 대해 계속 들어왔는데 우리가 뭘 해야 할까? 라는 의문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고 카스트로는 말했다.


카스트로의 조직은 사물인터넷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규제 환경에 역할을 가진 다양한 기관들을 한데 모으고 정부가 투자, 혁신, 채택을 촉진시킬 수 있는 분야들을 식별해주는 유기적인 국가 전략을 개발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노력을 모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부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은 IoT 전략을 위한 동력이 어디서 나오는지가 아니다. 그보다는 사물인터넷 기기와 애플리케이션들이 다양한 산업의 규제를 받기 때문에 연방 정부가 나서서 이 부분을 아울려야 한다”고 카스트로는 강조했다.

“이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하는 기관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는 없다”고 그는 지적했다. “문제는 이런 모든 기관들이 각기 다른 결론을 얻는 상황이 기업에게 유리하지 않다는 점이다”고 그는 이어서 설명했다.




2015.12.22

국가 차원의 IoT 전략이 필요한 이유

Kenneth Corbin | CIO
사물인터넷(IoT) 개발과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하나의 전략을 개발하는데 정부가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기술분야에서 최근 사물인터넷(IoT)보다 더 많은 유행을 불러일으킨 주제도 없을 것이다. 사물인터넷의 스마트, 네트워크 기기들은 건강과 에너지, 교통과 농업 등 다양한 폭넓은 분야에서 혁신을 약속하는 추세다.

하지만 유의할 것이 있다.

사물인터넷은 정부가 이 기술을 홍보하는 동시에 현장의 혁신과 제품 개발에 제약이 될 수 있는 지나친 규제들을 경감시키지 않고서는 모든 잠재력을 발휘할 수 없을 것이라고 기술 정책에 초점을 맞춘 씽크 탱크 센터 포 데이터 이노베이션(Center for Data Innovation)의 새로운 보고서는 이야기하고 있다.

“이런 기술의 도입을 가속화하기 위해 정부는 아주 흥미로운 기회를 가지고 있다”고 이 센터의 디렉터 다니엘 카스트로는 말했다. 사물인터넷에는 몇 가지 내재적인 시장 실패가 존재하는데 이를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게 카스트로의 주장이다.

카스트로는 사물인터넷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 점점 더 많은 관심을 끌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주 센터가 개최한 행사에 대한 미국 의회의 관심이 이를 입증하고 있다.

정부의 역할 규정을 돕기 위한 의회 당직자회의 개최
지난 1월 여야 국회의원들은 사물인터넷에 대한 의회 당직자회의를 위해 힘을 합쳤다. 목표는 미국 하원 내 교육과 지지 조직의 역할을 하기 위함이었다.

그럼에도 이 문제에 대한 국회의원들의 혼란은 여전하다. 그들은 아직도 사물인터넷 감독에 대한 정부의 적절한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사물인터넷은 앞으로 계속 관심이 집중될 문제라고 생각한다. 많은 국회의원들은 사물인터넷에 대해 계속 들어왔는데 우리가 뭘 해야 할까? 라는 의문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고 카스트로는 말했다.


카스트로의 조직은 사물인터넷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규제 환경에 역할을 가진 다양한 기관들을 한데 모으고 정부가 투자, 혁신, 채택을 촉진시킬 수 있는 분야들을 식별해주는 유기적인 국가 전략을 개발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노력을 모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부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은 IoT 전략을 위한 동력이 어디서 나오는지가 아니다. 그보다는 사물인터넷 기기와 애플리케이션들이 다양한 산업의 규제를 받기 때문에 연방 정부가 나서서 이 부분을 아울려야 한다”고 카스트로는 강조했다.

“이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하는 기관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는 없다”고 그는 지적했다. “문제는 이런 모든 기관들이 각기 다른 결론을 얻는 상황이 기업에게 유리하지 않다는 점이다”고 그는 이어서 설명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