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05

CES에서 주목해야 할 '홈 IoT' 표준들

Stephen Lawson | IDG News Service
올해 CES에서는 IoT와 스마트홈 기기의 연결 방식이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 IoT와 스마트홈 기기를 어떻게 연결할 지에 대해 확실한 답을 찾기는 어렵다.

'쿨'한 장비와 기기들을 연결해 홈 시스템을 구성해 줄 표준이나 프로토콜이 무엇인지 말하기에는 아직은 이르기 때문이다. 새로운 시스템들이 출현하고 있다. 결국에는 다른 시스템이나 오래된 플랫폼과도 호환되겠지만, 지금 당장 각각의 제품을 구매한 후 서로 잘 맞을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은 '희망사항'일 뿐이다.


오픈 인터커넥트 컨소시움이 2015년 5월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IoT 월드 컨퍼런스에서 모델 하우스를 이용해 IoT 상호호환성을 시연해 보였다. 이미지 출처 : Flickr/The Intel Free Press

'커넥티드 홈'은 우리의 일상을 단순하게 편리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 냉난방 조절기는 차고문을 여닫는 리모컨과 연결돼, 집에 들어온 사람을 인식해 각자 선호하는 온도에 맞춰 조절해준다. 여기에 실내 조명과 오디오 시스템도 가세한다.

미국의 커넥티드 홈 기기 보유 가구 수가 무려 50%나 증가할 것으로 조사되는 등, 스마트홈에 대한 비전이 가시화되기 시작했다. 지난 12월, 시장조사 기업인 파크 어소시에이츠(Parks Associates)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전체 주택의 43%가 올 해 하나 이상의 커넥티드 홈 기기를 구매할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넥스트마켓(NextMarekt)의 애널리스트 마이클 울프는 대부분의 가구가 하나의 기기에만 '눈독'을 들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고장난 커넥티드 냉난방 조절기, 네트워크로 연결된 차고문 개폐 리모컨 구입에 그친다는 의미다. 즉 집 전체를 ‘커넥티드 홈 환경’으로 꾸미는 사례는 드물 것이라는 게 울프의 의견이다.

커넥티드 홈을 만들고 싶은 사람들이 간편하게 기기들을 연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오늘날 많은 기업들이 커넥티드 홈 제품을 연결시켜주는 허브를 공급하고 있다. 삼성의 스마트씽(SmartThing)과 벨킨의 위모(WeMo)를 예로 들 수 있다. 로우스(Lowe's)와 스테이플스(Staples) 같은 유통점도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으며, 스마트홈 전문 기업인 인스테온(Insteon)도 여러 허브와 장비를 판매하고 있다. 이 밖에도 많은 회사들이 시장에 참여하고 있다.

AT&T와 컴캐스트(Comcast) 같은 브로드밴드 서비스 공급업체도 호환되는 제품 일부를 선별해 공급하고 있다. 보안 시스템을 시작으로 조명, 온도 조절기 등으로 확장되는 시스템이다.

그러나 장비 제조사나 통신사가 서로 호환되는 제품을 결정하는 방식은 장기적으로 볼 때 불충분한 방식이다. 소비자가 쉽게 다양한 제품을 선택해 연결시킬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을 설계해야 한다.


올조인(AllJoyn), OIC, 브릴로(Brillo), 위브(Weave), 쓰레드(Thread), 홈킷(HomeKit)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와 관련해 2가지를 유념해야 한다.

먼저, 홈 IoT를 계층으로 생각하는 것이 가장 좋다. 소비자가 가장 많이 선택하는 것은 2가지로 바로 네트워크와 애플리케이션이다. 하나는 유선이나 무선을 매개체로 하는 데이터 패킷 전송 방식을, 다른 하나는 장비간 인식과 통신을 결정한다.

두 제품이 호환되려면, 먼저 이들 계층 모두에서 동일한 언어로 대화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서로 대화할 수 있는 허브 장치나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다.

둘째, 아직은 미래가 결정되지 않았다. 동일한 표준을 인증 받은 제품들은 서로 호환이 된다. 2016년에는 표준 인증 로고를 부착한 제품들이 더 많이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특정 표준이 모두를 지배할지 말하기는 시기상조이다. 또 플러그인과 다른 기법들이 이런 호환성을 얼마나 지원할지 아는 것도 시기상조다.




2016.01.05

CES에서 주목해야 할 '홈 IoT' 표준들

Stephen Lawson | IDG News Service
올해 CES에서는 IoT와 스마트홈 기기의 연결 방식이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 IoT와 스마트홈 기기를 어떻게 연결할 지에 대해 확실한 답을 찾기는 어렵다.

'쿨'한 장비와 기기들을 연결해 홈 시스템을 구성해 줄 표준이나 프로토콜이 무엇인지 말하기에는 아직은 이르기 때문이다. 새로운 시스템들이 출현하고 있다. 결국에는 다른 시스템이나 오래된 플랫폼과도 호환되겠지만, 지금 당장 각각의 제품을 구매한 후 서로 잘 맞을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은 '희망사항'일 뿐이다.


오픈 인터커넥트 컨소시움이 2015년 5월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IoT 월드 컨퍼런스에서 모델 하우스를 이용해 IoT 상호호환성을 시연해 보였다. 이미지 출처 : Flickr/The Intel Free Press

'커넥티드 홈'은 우리의 일상을 단순하게 편리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 냉난방 조절기는 차고문을 여닫는 리모컨과 연결돼, 집에 들어온 사람을 인식해 각자 선호하는 온도에 맞춰 조절해준다. 여기에 실내 조명과 오디오 시스템도 가세한다.

미국의 커넥티드 홈 기기 보유 가구 수가 무려 50%나 증가할 것으로 조사되는 등, 스마트홈에 대한 비전이 가시화되기 시작했다. 지난 12월, 시장조사 기업인 파크 어소시에이츠(Parks Associates)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전체 주택의 43%가 올 해 하나 이상의 커넥티드 홈 기기를 구매할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넥스트마켓(NextMarekt)의 애널리스트 마이클 울프는 대부분의 가구가 하나의 기기에만 '눈독'을 들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고장난 커넥티드 냉난방 조절기, 네트워크로 연결된 차고문 개폐 리모컨 구입에 그친다는 의미다. 즉 집 전체를 ‘커넥티드 홈 환경’으로 꾸미는 사례는 드물 것이라는 게 울프의 의견이다.

커넥티드 홈을 만들고 싶은 사람들이 간편하게 기기들을 연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오늘날 많은 기업들이 커넥티드 홈 제품을 연결시켜주는 허브를 공급하고 있다. 삼성의 스마트씽(SmartThing)과 벨킨의 위모(WeMo)를 예로 들 수 있다. 로우스(Lowe's)와 스테이플스(Staples) 같은 유통점도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으며, 스마트홈 전문 기업인 인스테온(Insteon)도 여러 허브와 장비를 판매하고 있다. 이 밖에도 많은 회사들이 시장에 참여하고 있다.

AT&T와 컴캐스트(Comcast) 같은 브로드밴드 서비스 공급업체도 호환되는 제품 일부를 선별해 공급하고 있다. 보안 시스템을 시작으로 조명, 온도 조절기 등으로 확장되는 시스템이다.

그러나 장비 제조사나 통신사가 서로 호환되는 제품을 결정하는 방식은 장기적으로 볼 때 불충분한 방식이다. 소비자가 쉽게 다양한 제품을 선택해 연결시킬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을 설계해야 한다.


올조인(AllJoyn), OIC, 브릴로(Brillo), 위브(Weave), 쓰레드(Thread), 홈킷(HomeKit)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와 관련해 2가지를 유념해야 한다.

먼저, 홈 IoT를 계층으로 생각하는 것이 가장 좋다. 소비자가 가장 많이 선택하는 것은 2가지로 바로 네트워크와 애플리케이션이다. 하나는 유선이나 무선을 매개체로 하는 데이터 패킷 전송 방식을, 다른 하나는 장비간 인식과 통신을 결정한다.

두 제품이 호환되려면, 먼저 이들 계층 모두에서 동일한 언어로 대화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서로 대화할 수 있는 허브 장치나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다.

둘째, 아직은 미래가 결정되지 않았다. 동일한 표준을 인증 받은 제품들은 서로 호환이 된다. 2016년에는 표준 인증 로고를 부착한 제품들이 더 많이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특정 표준이 모두를 지배할지 말하기는 시기상조이다. 또 플러그인과 다른 기법들이 이런 호환성을 얼마나 지원할지 아는 것도 시기상조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