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마이크로소프트-라이브타일, 항공 업계용 AI 봇 출시

소프트웨어 업체인 라이브타일(LiveTiles)이 상업 항공 업계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인공지능(AI) 봇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았다.    라이브타일에 따르면, 호주증권거래소(Australian Securities Exchange)는 게이트 에이전트 어시스턴트 봇(Gate Agent Assistant Bot)이라는 AI 봇을 사용해 자동화된 응답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를 항공사에서 직원이 게이트에서 고객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검색하는 데도 활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챗봇은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으며 사용하기 쉬운 대화식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또한 이 챗봇은 항공사가 기존 시스템에서 보유하고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게다가 이 봇은 문제 점증과 고객 데이터의 사전 채우기를 포함한 주요 프로세스를 자동화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여행과 운송 산업을 담당하는 글로벌 전무인 줄리 샤이노크는 "라이브타일의 게이트 에이전트 어시스턴트 봇은 바쁜 공항 게이트에서 효율을 높이고 지연을 줄임으로써 고객경험을 간소화하고 획기적으로 향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샤이노크는 "이 문제에 대한 라이브타일의 혁신적인 접근법은 진정한 격차를 해소하는 것이며 모든 사람의 항공 여행 경험 방식을 크게 개선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라이브타일은 이미 한 고객사와 계약을 맺었고 해당 기업의 이름을 구체적으로 밝히긴 어렵다며 "미국의 주요 항공사이자 전세계 항공사 가운데 상당한 매출을 일으키는 회사 중 하나"라고만 언급했다. 라이브타일은 현재 강력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 판매 및 마케팅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신규 고객과 기존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라이브타일의 다른 솔루션을 도입한 고객사인 버진오스트레일리아(Virgin Australia)의 직원 경험 담당 엠마 메하피는 "라이브타일이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저장할 수 있는 원...

마이크로소프트 항공 인공지능 라이브타일 공항 CX 고객경험 챗봇

2019.01.25

소프트웨어 업체인 라이브타일(LiveTiles)이 상업 항공 업계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인공지능(AI) 봇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았다.    라이브타일에 따르면, 호주증권거래소(Australian Securities Exchange)는 게이트 에이전트 어시스턴트 봇(Gate Agent Assistant Bot)이라는 AI 봇을 사용해 자동화된 응답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를 항공사에서 직원이 게이트에서 고객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검색하는 데도 활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챗봇은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으며 사용하기 쉬운 대화식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또한 이 챗봇은 항공사가 기존 시스템에서 보유하고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게다가 이 봇은 문제 점증과 고객 데이터의 사전 채우기를 포함한 주요 프로세스를 자동화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여행과 운송 산업을 담당하는 글로벌 전무인 줄리 샤이노크는 "라이브타일의 게이트 에이전트 어시스턴트 봇은 바쁜 공항 게이트에서 효율을 높이고 지연을 줄임으로써 고객경험을 간소화하고 획기적으로 향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샤이노크는 "이 문제에 대한 라이브타일의 혁신적인 접근법은 진정한 격차를 해소하는 것이며 모든 사람의 항공 여행 경험 방식을 크게 개선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라이브타일은 이미 한 고객사와 계약을 맺었고 해당 기업의 이름을 구체적으로 밝히긴 어렵다며 "미국의 주요 항공사이자 전세계 항공사 가운데 상당한 매출을 일으키는 회사 중 하나"라고만 언급했다. 라이브타일은 현재 강력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 판매 및 마케팅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신규 고객과 기존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라이브타일의 다른 솔루션을 도입한 고객사인 버진오스트레일리아(Virgin Australia)의 직원 경험 담당 엠마 메하피는 "라이브타일이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저장할 수 있는 원...

2019.01.25

"MS, 라이브타일에 깜짝 신기능 적용··· "이번주 발표"

선호 여부를 떠나 라이브 타일은 오늘날 윈도우 환경의 핵심 요소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라이브타일에 일련의 새로운 개선점을 적용할 전망이다. MS파워유저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소프트는 다음주 진행하는 빌드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What’s New for Tiles and Toast Notifications'라는 제목의 세션을 진행한다. 이름에서 시사하는 것처럼 라이브타일 개선점과 윈도우 알림 시스템에 대해 변경점을 다룰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세션 요약문에서 윈도우 알림 시스템이 "획기적인 개선된 유연성"을 갖출 것이며, 라이브타일과 관련해 2개의 깜짝 개선점이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더이상 구체적인 정보는 언급하지 않았다. 윈도우 8에서 처음 소개된 라이브타일은 이메일 및 날씨, 소셜 등의 업데이트를 한눈에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로 등장했다. 이후 몇 번의 디자인 변경을 거쳐 현재는 윈도우 10 시작 메뉴에 통합된 형태를 갖추고 있다. 새로운 알림 및 라이브타일은 다음주 공개되겠지만, 이들 기능이 적용되는 대상은 올 여름 발표될 예정인 윈도우 10 후속작 '윈도우 레드스톤'일 가능성이 크다. 일련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개발 단계인 윈도우 레드스톤은 다양한 신기능을 갖출 전망이다. 엣지 브라우저의 추가기능(extensions) 지원, 원드라이브 플레이스홀더의 귀환, 보다 강력해진 코타나 디지털 비서 등이 예상되고 있다. 빌드 개발자 컨퍼런스는 30일부터 열린다. ciokr@idg.co.kr

마이크로소프트 라이브타일 윈도우 10 윈도우 레드스톤

2016.03.28

선호 여부를 떠나 라이브 타일은 오늘날 윈도우 환경의 핵심 요소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라이브타일에 일련의 새로운 개선점을 적용할 전망이다. MS파워유저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소프트는 다음주 진행하는 빌드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What’s New for Tiles and Toast Notifications'라는 제목의 세션을 진행한다. 이름에서 시사하는 것처럼 라이브타일 개선점과 윈도우 알림 시스템에 대해 변경점을 다룰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세션 요약문에서 윈도우 알림 시스템이 "획기적인 개선된 유연성"을 갖출 것이며, 라이브타일과 관련해 2개의 깜짝 개선점이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더이상 구체적인 정보는 언급하지 않았다. 윈도우 8에서 처음 소개된 라이브타일은 이메일 및 날씨, 소셜 등의 업데이트를 한눈에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로 등장했다. 이후 몇 번의 디자인 변경을 거쳐 현재는 윈도우 10 시작 메뉴에 통합된 형태를 갖추고 있다. 새로운 알림 및 라이브타일은 다음주 공개되겠지만, 이들 기능이 적용되는 대상은 올 여름 발표될 예정인 윈도우 10 후속작 '윈도우 레드스톤'일 가능성이 크다. 일련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개발 단계인 윈도우 레드스톤은 다양한 신기능을 갖출 전망이다. 엣지 브라우저의 추가기능(extensions) 지원, 원드라이브 플레이스홀더의 귀환, 보다 강력해진 코타나 디지털 비서 등이 예상되고 있다. 빌드 개발자 컨퍼런스는 30일부터 열린다. ciokr@idg.co.kr

2016.03.28

윈도우 8, 4가지 버전 출시 예정

같은 운영체제이지만 다양하고 약간 다른 버전으로 소비자들이 혼란을 겪은 후에야,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침내 윈도우 8을 4가지 버전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정용, 비즈니스용, ARM 칩이 실행되는 기기용, 대량 구매하는 대기업용으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용 운영체제를 구입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 가지 버전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단순히 윈도우 8이라고 불리는 버전은 가정용이며, 윈도우 8 프로는 비즈니스 사용자를 위한 것이다. 여기에는 파일 시스템 암호화, 가상화, 도메인 관리 기능을 제공한다.   윈도우 RT는 ARM에서 실행되는 윈도우의 새로운 이름이다. 사용자가 직접 구입할 수는 없고, 이것은 ARM 프로세서를 실행하는 PC와 태블릿에 설치돼 선보일 예정이다. 윈도우 RT는 전통적으로 X86/64 데스크톱 소프트웨어를 실행할 수 없다.   대신 윈도우 런타임(WinRT), 모바일 앱용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로그램 모델을 기반으로 터치형 앱을 실행한다. 터치형 앱은 메트로 인터페이스에서 윈도우 런타임(Windows Runtime)을 이용해 구축될 것이다. 윈도우 RT는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의 특별한 터치형 버전이 될 것이다.   블로그에 올라온 글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브랜든 르블랑은 버전 가격과 출시 날짜를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 중 일부는 사실이고 새로운 운영체제는 윈도우 8이라고 불릴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르블랑은 “윈도우 8의 최종 버전은 대부분 사용자가 사용할 수 없을 것”이라며, “윈도우 이전 버전과 마찬가지로 소프트웨어 보증 계약과 해당 기업의 고객을 위해 구체적인 윈도우 8 버전을 가지고 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윈도우 8 엔터프라이즈는 윈도우 8 프로에 기능을 더한 것으로, PC 관리와 배...

윈도우 8 ARM 기업용 메트로 버전 가정용 라이브타일

2012.04.17

같은 운영체제이지만 다양하고 약간 다른 버전으로 소비자들이 혼란을 겪은 후에야,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침내 윈도우 8을 4가지 버전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정용, 비즈니스용, ARM 칩이 실행되는 기기용, 대량 구매하는 대기업용으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용 운영체제를 구입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 가지 버전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단순히 윈도우 8이라고 불리는 버전은 가정용이며, 윈도우 8 프로는 비즈니스 사용자를 위한 것이다. 여기에는 파일 시스템 암호화, 가상화, 도메인 관리 기능을 제공한다.   윈도우 RT는 ARM에서 실행되는 윈도우의 새로운 이름이다. 사용자가 직접 구입할 수는 없고, 이것은 ARM 프로세서를 실행하는 PC와 태블릿에 설치돼 선보일 예정이다. 윈도우 RT는 전통적으로 X86/64 데스크톱 소프트웨어를 실행할 수 없다.   대신 윈도우 런타임(WinRT), 모바일 앱용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로그램 모델을 기반으로 터치형 앱을 실행한다. 터치형 앱은 메트로 인터페이스에서 윈도우 런타임(Windows Runtime)을 이용해 구축될 것이다. 윈도우 RT는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의 특별한 터치형 버전이 될 것이다.   블로그에 올라온 글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브랜든 르블랑은 버전 가격과 출시 날짜를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 중 일부는 사실이고 새로운 운영체제는 윈도우 8이라고 불릴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르블랑은 “윈도우 8의 최종 버전은 대부분 사용자가 사용할 수 없을 것”이라며, “윈도우 이전 버전과 마찬가지로 소프트웨어 보증 계약과 해당 기업의 고객을 위해 구체적인 윈도우 8 버전을 가지고 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윈도우 8 엔터프라이즈는 윈도우 8 프로에 기능을 더한 것으로, PC 관리와 배...

2012.04.1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