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2020.12.17

인스타그램, 2020년 트렌드 연말결산 발표 

편집부 | CIO KR
인스타그램이 2020년 한 해를 주도한 트렌드를 돌아보는 연말결산 인포그래픽 ‘이어 인 리뷰 (YEAR IN REVIEW) 2020’을 발표했다. 

인스타그램은 제일 먼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는 주변 이웃들을 먼저 보듬은 한국 이용자들의 선한 영향력에 주목했다. 

대표적으로 지난 4월 의료 최전방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을 격려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시작한 #덕분에챌린지가 현재까지 4만9,929개(12월 15일 오전 9시 기준)에 달하는 게시물을 만들어냈다. 이 밖에도 #택배기사님감사합니다 챌린지, #화훼농가살리기 캠페인 등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펼친 크고 작은 캠페인들이 일파만파 퍼지며 마음을 더해 어려운 시기에 온기를 전했다.

인스타그램은 이와 더불어 대면 소비가 줄어들며 생계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지원’ 스티커 기능을 도입하기도 했다. 이용자들은 스토리에서 ‘소상공인 지원’ 스티커를 통해 인스타그램 내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가게나 레스토랑을 지인들과 공유하며 지역 사회에 힘을 보태고 있다. 

대면 접촉으로 인한 감염 사례가 늘어나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대두되자, 국내 이용자들은 ‘행동’으로 응답했다. 기업과 학교 등에서도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했고 #재택근무와 #온라인수업, 사이버 강의를 뜻하는 #싸강 등의 해시태그가 급증했다. 이용자들은 이러한 해시태그를 통해 사상 처음 맞는 온라인 개학과 집에서 근무하는 업무 환경 등 소소한 일상들을 공유하며 공감하고, 나아가 서로를 위로했다. 

또, 길어지는 실내 생활에 재미를 더해주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해 자발적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새로운 해시태그들도 등장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휴원 등으로 집에서 자녀들을 돌보게 된 부모들은 #집콕육아, #아무놀이챌린지 등의 해시태그를 만들어 실내에서 자녀들과 놀아주는 방법을 공유했다. 인테리어에 변화를 주어 일상 공간에 새로움을 더하는 #방꾸미기 해시태그가 슬기로운 집콕 생활 트렌드를 창조해내기도 했다.



한편, 2020년에는 오스카를 휩쓴 영화 ‘기생충’부터 빌보드 차트를 점령한 방탄소년단까지, 올 한해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문화는 인스타그램을 타고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케이팝은 2020년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음악 장르로 자리매김했고, 107개국 75만 6,000여 명의 팬을 불러모은 방탄소년단의 첫 온라인 공연 #방방콘은 인스타그램에 26만 개가 넘는 게시물을 생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반면 한국에서는 돌아온 #트롯의 인기로 #K-뉴트로 열풍이 불었다. 어른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트롯의 인기가 부활하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냈다. 

2020년은 이러한 문화생활을 즐기는 방식 자체에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코로나로 인해 대면 접촉이 어려워지면서, 문화계는 관객과의 새로운 접점을 인스타그램에서 적극적으로 찾아 나섰다. 많은 행사들이 라이브 스트리밍 형식으로 옮겨갔으며, 박물관, 미술관이나 가수, 연주자 등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등을 활용해 #온라인전시, 또는 #방구석콘서트를 열며 새로운 언택트 공연 문화를 만들어냈다.

코로나 장기화로 길어지는 집콕 생활에도 한국인들은 바쁘게 움직였다. 실내에서도 새로운 즐길 거리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선 한국 이용자들은 2020년 전 세계적으로 가장 핫한 ‘집콕' 트렌드로 꼽히는 #달고나커피를 만들어냈다. 커피 믹스를 수백 번 젓는 노고를 거쳐 만드는 달고나커피는 만드는 과정을 담은 영상과 사진 등이 54만여 개(12월 15일 오전 9시 기준)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만들고, 뒤를 이어 #수플레오믈렛, #시리얼팬케이크 등 다양한 집콕 요리문화를 생성하고 있다. ciokr@idg.co.kr



SNS
2020.12.17

인스타그램, 2020년 트렌드 연말결산 발표 

편집부 | CIO KR
인스타그램이 2020년 한 해를 주도한 트렌드를 돌아보는 연말결산 인포그래픽 ‘이어 인 리뷰 (YEAR IN REVIEW) 2020’을 발표했다. 

인스타그램은 제일 먼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는 주변 이웃들을 먼저 보듬은 한국 이용자들의 선한 영향력에 주목했다. 

대표적으로 지난 4월 의료 최전방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을 격려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시작한 #덕분에챌린지가 현재까지 4만9,929개(12월 15일 오전 9시 기준)에 달하는 게시물을 만들어냈다. 이 밖에도 #택배기사님감사합니다 챌린지, #화훼농가살리기 캠페인 등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펼친 크고 작은 캠페인들이 일파만파 퍼지며 마음을 더해 어려운 시기에 온기를 전했다.

인스타그램은 이와 더불어 대면 소비가 줄어들며 생계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지원’ 스티커 기능을 도입하기도 했다. 이용자들은 스토리에서 ‘소상공인 지원’ 스티커를 통해 인스타그램 내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가게나 레스토랑을 지인들과 공유하며 지역 사회에 힘을 보태고 있다. 

대면 접촉으로 인한 감염 사례가 늘어나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대두되자, 국내 이용자들은 ‘행동’으로 응답했다. 기업과 학교 등에서도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했고 #재택근무와 #온라인수업, 사이버 강의를 뜻하는 #싸강 등의 해시태그가 급증했다. 이용자들은 이러한 해시태그를 통해 사상 처음 맞는 온라인 개학과 집에서 근무하는 업무 환경 등 소소한 일상들을 공유하며 공감하고, 나아가 서로를 위로했다. 

또, 길어지는 실내 생활에 재미를 더해주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해 자발적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새로운 해시태그들도 등장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휴원 등으로 집에서 자녀들을 돌보게 된 부모들은 #집콕육아, #아무놀이챌린지 등의 해시태그를 만들어 실내에서 자녀들과 놀아주는 방법을 공유했다. 인테리어에 변화를 주어 일상 공간에 새로움을 더하는 #방꾸미기 해시태그가 슬기로운 집콕 생활 트렌드를 창조해내기도 했다.



한편, 2020년에는 오스카를 휩쓴 영화 ‘기생충’부터 빌보드 차트를 점령한 방탄소년단까지, 올 한해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문화는 인스타그램을 타고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케이팝은 2020년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음악 장르로 자리매김했고, 107개국 75만 6,000여 명의 팬을 불러모은 방탄소년단의 첫 온라인 공연 #방방콘은 인스타그램에 26만 개가 넘는 게시물을 생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반면 한국에서는 돌아온 #트롯의 인기로 #K-뉴트로 열풍이 불었다. 어른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트롯의 인기가 부활하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냈다. 

2020년은 이러한 문화생활을 즐기는 방식 자체에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코로나로 인해 대면 접촉이 어려워지면서, 문화계는 관객과의 새로운 접점을 인스타그램에서 적극적으로 찾아 나섰다. 많은 행사들이 라이브 스트리밍 형식으로 옮겨갔으며, 박물관, 미술관이나 가수, 연주자 등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등을 활용해 #온라인전시, 또는 #방구석콘서트를 열며 새로운 언택트 공연 문화를 만들어냈다.

코로나 장기화로 길어지는 집콕 생활에도 한국인들은 바쁘게 움직였다. 실내에서도 새로운 즐길 거리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선 한국 이용자들은 2020년 전 세계적으로 가장 핫한 ‘집콕' 트렌드로 꼽히는 #달고나커피를 만들어냈다. 커피 믹스를 수백 번 젓는 노고를 거쳐 만드는 달고나커피는 만드는 과정을 담은 영상과 사진 등이 54만여 개(12월 15일 오전 9시 기준)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만들고, 뒤를 이어 #수플레오믈렛, #시리얼팬케이크 등 다양한 집콕 요리문화를 생성하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