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MS 공동 창업자 폴 알렌의 개인정보 도난••• 용의자 검거

피츠버그에서 한 탈영병이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인 폴 알렌의 신분증으로 알렌의 시티은행 계좌에서 돈을 빼내 사용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주 펜실베니아 미국 지방 법원에 접수된 소장에 따르면, 피츠버그에 거주하는 브렌든 프라이스(30 세)가 시티은행 직원에게 전화해 알렌인 척 하면서 알렌의 이름과 계좌로 된 직불 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하다 붙잡혔다.   2010년 6월 미 육군을 탈영한 프라이스는 불법으로 취득한 직불 카드로 1만 5,000달러 이상을 사용한 협의도 받고 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프라이스는 1월 9일 시티은행 고객 서비스센터에 전화를 걸어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 피츠버그 스테이션 가로 주소를 이전했다. 프라이스는 같은 날 새로운 전화 번호도 추가했다. 1월 12일 시티은행에 다시 전화해 자신을 알렌이라고 밝히고 이번에는 직불 카드를 분실했지만 도난 신고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새 직불 카드를 프라이스는 피츠버그 주소로 UPS를 통해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프라이스는 하루 뒤에 카드를 받은 즉시 전화를 걸어 이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등록했고 캔자스 주 포트 리븐워스(Fort Leavenworth)에 있는 국군 은행(Armed Forces Bank)의 프라이스 이름으로 된 연체 대출 계좌로 658.81달러 내는데 사용했다. 그러고 나서 같은 날 그는 미국 송금 전문 기업인 웨스턴 유니온(Western Union)과 거래를 위해 전화로 1만 5,000달러를 이 카드로 지불하려 했다. 다음 날, 프라이스는 현지 게임스톱(Gamestop) 매장에서 278달러, 패밀리 달러 스토어(Family Dollar store)에서 1달러를 각각 카드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두 매장에 설치된 CCTV에 물건을 구입하는 프라이스의 모습이 찍혔다. 프라이스는 3월 2일 체포됐고 은행 사기와 텔레뱅킹을 이용한 금융 사기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유죄가 인정된다면, 프라이스는 최고 30년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

시티은행 마이크로소프트 MS 개인정보 유출 금융 사기 창업자 폴 알렌 텔레뱅킹 사기

2012.03.28

피츠버그에서 한 탈영병이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인 폴 알렌의 신분증으로 알렌의 시티은행 계좌에서 돈을 빼내 사용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주 펜실베니아 미국 지방 법원에 접수된 소장에 따르면, 피츠버그에 거주하는 브렌든 프라이스(30 세)가 시티은행 직원에게 전화해 알렌인 척 하면서 알렌의 이름과 계좌로 된 직불 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하다 붙잡혔다.   2010년 6월 미 육군을 탈영한 프라이스는 불법으로 취득한 직불 카드로 1만 5,000달러 이상을 사용한 협의도 받고 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프라이스는 1월 9일 시티은행 고객 서비스센터에 전화를 걸어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 피츠버그 스테이션 가로 주소를 이전했다. 프라이스는 같은 날 새로운 전화 번호도 추가했다. 1월 12일 시티은행에 다시 전화해 자신을 알렌이라고 밝히고 이번에는 직불 카드를 분실했지만 도난 신고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새 직불 카드를 프라이스는 피츠버그 주소로 UPS를 통해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프라이스는 하루 뒤에 카드를 받은 즉시 전화를 걸어 이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등록했고 캔자스 주 포트 리븐워스(Fort Leavenworth)에 있는 국군 은행(Armed Forces Bank)의 프라이스 이름으로 된 연체 대출 계좌로 658.81달러 내는데 사용했다. 그러고 나서 같은 날 그는 미국 송금 전문 기업인 웨스턴 유니온(Western Union)과 거래를 위해 전화로 1만 5,000달러를 이 카드로 지불하려 했다. 다음 날, 프라이스는 현지 게임스톱(Gamestop) 매장에서 278달러, 패밀리 달러 스토어(Family Dollar store)에서 1달러를 각각 카드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두 매장에 설치된 CCTV에 물건을 구입하는 프라이스의 모습이 찍혔다. 프라이스는 3월 2일 체포됐고 은행 사기와 텔레뱅킹을 이용한 금융 사기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유죄가 인정된다면, 프라이스는 최고 30년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

2012.03.2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