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 | 개발자에게 ‘완전한 자유’는 없다

최근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점점 커지면서 개발자와 이들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모든 기업의 성공을 위한 핵심 요소로 자리잡았다. 그래서 아이러니하게도, 개발자의 자유를 통제하는 것이 개발자를 자유롭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2013년 레드몽크(RedMonk) 애널리스트 스티븐 오그래디가 저술한 ‘새로운 킹메이커들(The New Kingmakers)’이라는 책은 개발자가 중요하다는 시대적 정신을 일부 담아냈지만, 새로운 사고 방식을 고취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적어도 기업 관점에서는 새롭다. 당시 개발자는 이미 오픈소스와 클라우드로 점점 더 많은 권한을 누리고 있었지만, 개발자의 생산성이 있으면 좋은 것을 넘어 필수라는 인식이 아직 자리잡지 못한 상태였다.   2017년 말 다행히 이런 인식은 대중화됐지만, 이로 인해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했다. 개발자의 중요성이 커질수록 너도 나도 새로운 소프트웨어 툴과 오픈소스 프로젝트, 클라우드 서비스로 요구사항을 충족하려는 경향이 커졌다. 이런 현상은 개발자의 선택권은 물론, 자유도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결코 긍정적이지 만은 않다. 오그래디가 말한 것처럼, 이런 개발자 주도의 세분화로 환상적인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탄생한 것은 반가운 사실이지만, 세분화를 관리하는 일은 개발자에게도 어렵다는 것이 문제이다. 또한, 개발자의 선택권이 너무 많아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소매 분야의 정설에 따르면 선택지가 지나치게 많을 때 소비자는 구매를 아예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구매를 하더라도 선택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진다. 이처럼 많은 선택지로 인한 문제는 시리얼이나 의류에만 국한되지 않고 기업 소프트웨어를 구축하는 개발자에게도 적용된다. InfoWorld 기자 스콧 캐리가 지적한 것처럼, 복잡성이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죽이고 있는 것이 맞다. 그렇다면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은 무엇일까?   약간의 통제가 필요하다 캐리는 위브웍스(Weaveworks) CEO ...

개발자 Developer 자유 통제 셀프서비스 PaaS

2022.04.07

최근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점점 커지면서 개발자와 이들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모든 기업의 성공을 위한 핵심 요소로 자리잡았다. 그래서 아이러니하게도, 개발자의 자유를 통제하는 것이 개발자를 자유롭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2013년 레드몽크(RedMonk) 애널리스트 스티븐 오그래디가 저술한 ‘새로운 킹메이커들(The New Kingmakers)’이라는 책은 개발자가 중요하다는 시대적 정신을 일부 담아냈지만, 새로운 사고 방식을 고취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적어도 기업 관점에서는 새롭다. 당시 개발자는 이미 오픈소스와 클라우드로 점점 더 많은 권한을 누리고 있었지만, 개발자의 생산성이 있으면 좋은 것을 넘어 필수라는 인식이 아직 자리잡지 못한 상태였다.   2017년 말 다행히 이런 인식은 대중화됐지만, 이로 인해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했다. 개발자의 중요성이 커질수록 너도 나도 새로운 소프트웨어 툴과 오픈소스 프로젝트, 클라우드 서비스로 요구사항을 충족하려는 경향이 커졌다. 이런 현상은 개발자의 선택권은 물론, 자유도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결코 긍정적이지 만은 않다. 오그래디가 말한 것처럼, 이런 개발자 주도의 세분화로 환상적인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탄생한 것은 반가운 사실이지만, 세분화를 관리하는 일은 개발자에게도 어렵다는 것이 문제이다. 또한, 개발자의 선택권이 너무 많아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소매 분야의 정설에 따르면 선택지가 지나치게 많을 때 소비자는 구매를 아예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구매를 하더라도 선택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진다. 이처럼 많은 선택지로 인한 문제는 시리얼이나 의류에만 국한되지 않고 기업 소프트웨어를 구축하는 개발자에게도 적용된다. InfoWorld 기자 스콧 캐리가 지적한 것처럼, 복잡성이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죽이고 있는 것이 맞다. 그렇다면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은 무엇일까?   약간의 통제가 필요하다 캐리는 위브웍스(Weaveworks) CEO ...

2022.04.07

칼럼 | ‘누가 어떻게 담당할 것인가’ 소셜 플랫폼과 콘텐츠 관리

페이스북이 딱해보일 지경이다. 페이스북의 전 최고보안책임자(CSO) 알렉스 스타모스는 최근 상원 청문회에서 디지털 플랫폼들이 ‘양립할 수 없는 솔루션’에 대한 요구에 직면하고 있다고 다음과 같이 말했다. "뉴스 미디어는 이런 기업들의 힘에 대해 주기적으로 비판하면서도 수백 만 명의 정치적인 발언을 규제해 달라고 요청한다. 정책 입안자들은 기업들이 사용자에 대해 식별 가능한 데이터를 가능한 적게 수집하도록 요구하면서 수십 억 명의 정상적인 사용자들 사이에서 전문적인 스파이를 찾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전 세계 정당들은 플랫폼들에게 적들을 검열하고 자체 콘텐츠에 대한 동등한 관리를 요구한다." 실제로 소셜 플랫폼들은 공개 담론에서 부정적인 역할과 긍정적인 역할을 복잡하게 수행하고 있다. 그들은 시스템에서 유해한 자료를 없애면서도 상반되는 정치적 생각들을 온전히 표현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 이들이 풀어야 할 퍼즐은 어떻게 자체 시스템에서 유해한 자료를 몰아내는 동시에 중요한 관점을 검열하지 않도록 할 것인가다. https://pixabay.com/photos/censorship-limitations-610101/ 디지털 플랫폼들은 자신들만 부정적인 검열 역할을 하고 싶지 않다 경우에 따라 기습 체포 시 이들 플랫폼 기업들은 콘텐츠에 대한 판단이 전혀 수반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려 시도하다. 이란 소스의 조작된 게시물을 삭제한 페이스북의 2019년 5월 28일자 근거는 다음과 같다. "우리는 우리의 서비스를 이용해 사람들을 조종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이런 유형의 활동을 감지하고 멈추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늘 그래왔듯이 우리는 게시된 콘텐츠가 아니라 거동에 기초하여 페이지, 그룹, 계정을 삭제하고 있다. 이 경우, 이 활동의 배후 세력은 서로 조율하면서 가짜 계정을 이용해 사실을 왜곡했으며, 그것이 우리 조치의 근거였다." 자신들이 콘텐츠를 판단하지만 정부와 공동으로 책임지고 있음을 인정하는 경우도 있다. 영국의 전 부수상이자 현 페이...

검열 언론 차별 미디어 자유 규제 프라이버시 차단 페이스북 혐오

2019.06.28

페이스북이 딱해보일 지경이다. 페이스북의 전 최고보안책임자(CSO) 알렉스 스타모스는 최근 상원 청문회에서 디지털 플랫폼들이 ‘양립할 수 없는 솔루션’에 대한 요구에 직면하고 있다고 다음과 같이 말했다. "뉴스 미디어는 이런 기업들의 힘에 대해 주기적으로 비판하면서도 수백 만 명의 정치적인 발언을 규제해 달라고 요청한다. 정책 입안자들은 기업들이 사용자에 대해 식별 가능한 데이터를 가능한 적게 수집하도록 요구하면서 수십 억 명의 정상적인 사용자들 사이에서 전문적인 스파이를 찾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전 세계 정당들은 플랫폼들에게 적들을 검열하고 자체 콘텐츠에 대한 동등한 관리를 요구한다." 실제로 소셜 플랫폼들은 공개 담론에서 부정적인 역할과 긍정적인 역할을 복잡하게 수행하고 있다. 그들은 시스템에서 유해한 자료를 없애면서도 상반되는 정치적 생각들을 온전히 표현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 이들이 풀어야 할 퍼즐은 어떻게 자체 시스템에서 유해한 자료를 몰아내는 동시에 중요한 관점을 검열하지 않도록 할 것인가다. https://pixabay.com/photos/censorship-limitations-610101/ 디지털 플랫폼들은 자신들만 부정적인 검열 역할을 하고 싶지 않다 경우에 따라 기습 체포 시 이들 플랫폼 기업들은 콘텐츠에 대한 판단이 전혀 수반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려 시도하다. 이란 소스의 조작된 게시물을 삭제한 페이스북의 2019년 5월 28일자 근거는 다음과 같다. "우리는 우리의 서비스를 이용해 사람들을 조종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이런 유형의 활동을 감지하고 멈추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늘 그래왔듯이 우리는 게시된 콘텐츠가 아니라 거동에 기초하여 페이지, 그룹, 계정을 삭제하고 있다. 이 경우, 이 활동의 배후 세력은 서로 조율하면서 가짜 계정을 이용해 사실을 왜곡했으며, 그것이 우리 조치의 근거였다." 자신들이 콘텐츠를 판단하지만 정부와 공동으로 책임지고 있음을 인정하는 경우도 있다. 영국의 전 부수상이자 현 페이...

2019.06.28

트위터 라이벌 갭(Gab), 유대교 회당 총기 사고 이후 비판에 직면

2016년 트위터의 라이벌로 시작된 갭(Gab)이 페이팔로 웹 사이트 도메인 제공자인 고대디(GoDaddy)로부터 공격 받고 있다. 10월 27일 유대교 회당에 총기 사고를 일으킨 이가 이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트위터는 과거 네오 나찌와 반유대주의와 같이 부적절하게 간주되는 메시지를 송출하는 계정을 차단한 바 있다. 그러나 메시지의 부적절성과는 별개로 검열에 반대하는 논쟁 또한 존재했다. 이에 갭은 스스로를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수호자'로 묘사하면서 2016년 트위터의 대항마를 자청했다. 테러리즘과 폭력에 대해서는 '무관용' 입장을 취하기도 했지만 갭의 이러한 입장은 27일 발생한 유대교 회당 총기 사고 이후 고대디의 서비스 지원 중단으로 이어졌다. 페이팔은 자사의 송금 서비스를 갭에서 이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하기도 했다. 갭 측은 이 범인이 여러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는 한편, 수많은 혐오 콘텐츠가 페이스북 및 트위터에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또 갭의 CEO 앤드류 토바는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회사의 다음 행보를 설명한 다음과 같은 성명서를 게시했다. ciokr@idg.co.kr 

트위터 자유 페이팔 고대디 표현 혐오

2018.11.01

2016년 트위터의 라이벌로 시작된 갭(Gab)이 페이팔로 웹 사이트 도메인 제공자인 고대디(GoDaddy)로부터 공격 받고 있다. 10월 27일 유대교 회당에 총기 사고를 일으킨 이가 이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트위터는 과거 네오 나찌와 반유대주의와 같이 부적절하게 간주되는 메시지를 송출하는 계정을 차단한 바 있다. 그러나 메시지의 부적절성과는 별개로 검열에 반대하는 논쟁 또한 존재했다. 이에 갭은 스스로를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수호자'로 묘사하면서 2016년 트위터의 대항마를 자청했다. 테러리즘과 폭력에 대해서는 '무관용' 입장을 취하기도 했지만 갭의 이러한 입장은 27일 발생한 유대교 회당 총기 사고 이후 고대디의 서비스 지원 중단으로 이어졌다. 페이팔은 자사의 송금 서비스를 갭에서 이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하기도 했다. 갭 측은 이 범인이 여러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는 한편, 수많은 혐오 콘텐츠가 페이스북 및 트위터에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또 갭의 CEO 앤드류 토바는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회사의 다음 행보를 설명한 다음과 같은 성명서를 게시했다. ciokr@idg.co.kr 

2018.11.01

인문학 | 자유의 마지막 조건

처음 내 이름으로 출판한 번역서의 원저자이자, 유명한 철학자인 얼레스테어 매킨타이어는 “자유란 인간에게 너무나 고귀한 것이어서, 역사상의 어떤 사상가도 그것을 평가절하할 수 없었다”라는 말을 한 바 있다. <빠삐용>이나 <쇼생크 탈출>과 같은 영화가 성공한 이유도 가장 소중한 것을 빼앗긴 인간이 그것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렸기 때문일 것이다. 사실 우리가 살아가면서 하는 노력은 모두 자유를 얻기 위한 것이다. 프랑스 혁명이나 6월 항쟁과 같은 정치적 자유를 위한 투쟁들이야 말할 것도 없거니와, 돈을 벌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빈곤 혹은 궁핍으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고, 열심히 운동을 하는 것은 질병과 나약함으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며,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는 것은 외로움으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고, 놀이를 즐기는 것은 권태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다. 여러 가지 자유의 형태를 언급해 놓고 보면, 어느 것 하나 노력이 필요하지 않은 것이 없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노력을 통해, 그리고 타고난 재능을 십분 발휘해서 최대한의 자유를 얻었다 하더라도 인간에게는 근본적으로 자유로울 수 없는 영역이 존재한다. 불교에서는 이것은 모든 중생이 겪어야 하는 네 가지 고통[生老病死]이라고 불렀다. 불교를 믿지 않는 사람들뿐 아니라, 불교 신자들조차도 태어남이 왜 고통인지 이해하기 힘들 것이다. 보통 탄생은 긍정적이고 축하할 만한 것이라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난해한 불교식 설명 말고, 이름 없는 한 철학자가 그럴싸하게 설명하는 방식은 아마 다음과 같을 것이다. 자신이 선택한 것도 아닌데, 자신이 원하지 않는 상태에 놓이게 된다면 그것을 축복할 만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다. 부모의 입장에서야 자식을 얻게 되었으니 축복할 만한 일이겠지만, 자식의 입장에서도 과연 그러한지는 생각해 보아야 할 일이다. 고대 이집트의 노예나 조선시대의 백정, 혹은 현대라 하더라도 소말리아와 같이 절대...

인문학 김민철 철학 자유 진인사대천명

2014.07.15

처음 내 이름으로 출판한 번역서의 원저자이자, 유명한 철학자인 얼레스테어 매킨타이어는 “자유란 인간에게 너무나 고귀한 것이어서, 역사상의 어떤 사상가도 그것을 평가절하할 수 없었다”라는 말을 한 바 있다. <빠삐용>이나 <쇼생크 탈출>과 같은 영화가 성공한 이유도 가장 소중한 것을 빼앗긴 인간이 그것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렸기 때문일 것이다. 사실 우리가 살아가면서 하는 노력은 모두 자유를 얻기 위한 것이다. 프랑스 혁명이나 6월 항쟁과 같은 정치적 자유를 위한 투쟁들이야 말할 것도 없거니와, 돈을 벌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빈곤 혹은 궁핍으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고, 열심히 운동을 하는 것은 질병과 나약함으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며,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는 것은 외로움으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고, 놀이를 즐기는 것은 권태로부터의 자유를 위한 것이다. 여러 가지 자유의 형태를 언급해 놓고 보면, 어느 것 하나 노력이 필요하지 않은 것이 없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노력을 통해, 그리고 타고난 재능을 십분 발휘해서 최대한의 자유를 얻었다 하더라도 인간에게는 근본적으로 자유로울 수 없는 영역이 존재한다. 불교에서는 이것은 모든 중생이 겪어야 하는 네 가지 고통[生老病死]이라고 불렀다. 불교를 믿지 않는 사람들뿐 아니라, 불교 신자들조차도 태어남이 왜 고통인지 이해하기 힘들 것이다. 보통 탄생은 긍정적이고 축하할 만한 것이라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난해한 불교식 설명 말고, 이름 없는 한 철학자가 그럴싸하게 설명하는 방식은 아마 다음과 같을 것이다. 자신이 선택한 것도 아닌데, 자신이 원하지 않는 상태에 놓이게 된다면 그것을 축복할 만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다. 부모의 입장에서야 자식을 얻게 되었으니 축복할 만한 일이겠지만, 자식의 입장에서도 과연 그러한지는 생각해 보아야 할 일이다. 고대 이집트의 노예나 조선시대의 백정, 혹은 현대라 하더라도 소말리아와 같이 절대...

2014.07.15

인문학 | 진정한 자유 ; 얽매이지 않음

10년쯤 전, 십팔기라는 무예의 전수자이자 체육과 박사과정생이었던 친구와 품앗이를 한 적이 있다. 그 친구는 내게 한문을 배우고, 필자는 그 친구에게 무술을 배웠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친구와 동문수학한 승려가 찾아와 같이 운동을 했다. 그 친구와 승려는 함께 식사할 것을 청했고, 필자는 흔쾌히 승낙했다. 그런데 필자는 곧 그 상황이 다소 곤혹스러움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보다 이전 공부 모임에서 알고 지내던 비구니와의 기억 때문이었다. 함께 식사를 해야 할 때면 어디에 가야 할 지부터가 고민이었다. 일행들은 무엇을 먹여야 할지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할 수 없었다. 간신히 식당을 골라 들어가면, 그는 식당에 가면 “비빔밥에 계란하고 고기 빼고 주세요”, “된장찌개에 바지락이나 조개는 넣지 말아 주세요”와 같은 요구를 하곤 했다. 그도 힘들었겠지만, 나머지 일행들도 편치 않기는 매일반이었다. 생각 없이 식사를 함께 하기로 해 놓고 잠시 동안 혼자 고민에 빠져 있을 때, 그 승려가 “우리 삼겹살이나 먹으러 가지요”라고 활기차게 말했다. 다소 놀라웠지만, 일단 내 고민은 쉽사리 해결된 셈이었다. 그런데 삼겹살집에 가서도 상황은 쉽지 않았다. 까까머리에 승복을 입은 사람이 포함된 일행이 삼겹살집에 들어갔으니, 그곳을 가득 채운 손님들의 이목이 우리에게 집중되었던 것이다.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당황하던 나와는 달리, 그 승려는 전혀 개의치 않고 자리에 앉아서는 “아주머니, 여기 삼겹살 3인분하고 소주 두 병 주세요”라고 큰 소리로 외쳤다. 나뿐만 아니라 그곳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일순간 당황하였지만, 그의 당당한 태도에 사람들은 이내 우리에게서 관심을 거두었다. 그리고 한참이 지나서야 필자는 그런 태도야말로 정말로 불교적인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불교는 해탈을 목표로 한다. 해탈(解脫)이란...

인문학 철학 자유 해탈

2012.03.15

10년쯤 전, 십팔기라는 무예의 전수자이자 체육과 박사과정생이었던 친구와 품앗이를 한 적이 있다. 그 친구는 내게 한문을 배우고, 필자는 그 친구에게 무술을 배웠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친구와 동문수학한 승려가 찾아와 같이 운동을 했다. 그 친구와 승려는 함께 식사할 것을 청했고, 필자는 흔쾌히 승낙했다. 그런데 필자는 곧 그 상황이 다소 곤혹스러움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보다 이전 공부 모임에서 알고 지내던 비구니와의 기억 때문이었다. 함께 식사를 해야 할 때면 어디에 가야 할 지부터가 고민이었다. 일행들은 무엇을 먹여야 할지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할 수 없었다. 간신히 식당을 골라 들어가면, 그는 식당에 가면 “비빔밥에 계란하고 고기 빼고 주세요”, “된장찌개에 바지락이나 조개는 넣지 말아 주세요”와 같은 요구를 하곤 했다. 그도 힘들었겠지만, 나머지 일행들도 편치 않기는 매일반이었다. 생각 없이 식사를 함께 하기로 해 놓고 잠시 동안 혼자 고민에 빠져 있을 때, 그 승려가 “우리 삼겹살이나 먹으러 가지요”라고 활기차게 말했다. 다소 놀라웠지만, 일단 내 고민은 쉽사리 해결된 셈이었다. 그런데 삼겹살집에 가서도 상황은 쉽지 않았다. 까까머리에 승복을 입은 사람이 포함된 일행이 삼겹살집에 들어갔으니, 그곳을 가득 채운 손님들의 이목이 우리에게 집중되었던 것이다.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당황하던 나와는 달리, 그 승려는 전혀 개의치 않고 자리에 앉아서는 “아주머니, 여기 삼겹살 3인분하고 소주 두 병 주세요”라고 큰 소리로 외쳤다. 나뿐만 아니라 그곳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일순간 당황하였지만, 그의 당당한 태도에 사람들은 이내 우리에게서 관심을 거두었다. 그리고 한참이 지나서야 필자는 그런 태도야말로 정말로 불교적인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불교는 해탈을 목표로 한다. 해탈(解脫)이란...

2012.03.15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