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비즈니스|경제

브라이트코브, B2B 콘텐츠 마케팅 최신 동향 및 효율적 운용 방안 제시

2014.03.03 편집부  |  CIO KR
브라이트코브가 ‘2014 B2B 콘텐츠 마케팅 동향 보고서’를 발표, 최근 화두로 급부상한 콘텐츠 마케팅의 최신 동향과 효율적인 운용 전략에 대해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 2011년부터 발행해 온 연간 콘텐츠 마케팅 동향 보고서로 올해 처음으로 한글본을 발간, 국내에 소개되고 있다.

브라이트코브가 후원하고 미국 콘텐츠 마케팅 연구소(Content Marketing Institute)와 마케팅 프로프스(Marketing Profs)가 함께 매년 참여해 전방위 분석이 진행된 보고서 설문 조사에는 소기업과 대기업을 포함, 광고, 마케팅, 소프트웨어, 컨설팅과 의료 및 제조업에 이르기까지 전세계 다양한 업계의 기업 마케팅과 커뮤니케이션 담당자 약 4,500여명이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지역 B2B기업의 93%가 콘텐츠 마케팅을 활용하고 있으며 그 중 42%가 “매우 효율적이다”고 여겼다. 무엇보다 콘텐츠 마케팅이 “소요된 예산 대비 효과”에 있어 효율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꼽은 응답자가 39%이다.

특히 전세계 B2B 기업에서 콘텐츠 마케팅 활용도와 중요성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응답자의 58%는 향후 1년내에 “콘텐츠 마케팅 예산을 늘리겠다”고 응답했으며, 또한 콘텐츠 생산량을 작년보다 늘릴 예정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73%를 차지했다.

또한 ‘소셜 미디어 플랫폼 활용’이 콘텐츠 마케팅의 전략적 매체로 87%의 지지를 받은 가운데 B2B 마케터들은 평균 6개 정도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높은 점유율을 보였고 유튜브와 같은 동영상 바이럴이 모두 70% 이상의 우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조사에 참여한 대기업 그룹에서는 동영상 마케팅을 효율적인 미디어로 평가한 반면, 소기업에서는 트위터와 같은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매체를 선호했다. 뒤이어 ‘인포그래픽(Inforgraphics)’의 활용도가 작년 대비 13% 증가한 51%를 차지해 향후 중요한 콘텐츠 마케팅 툴로 자리할 것이라 분석했다.

브라이트코브 CMO 제프 와콧은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 서비스가 콘텐츠 마케팅 난제를 극복할 하나의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간소화된 플랫폼 개발과 통합적인 콘텐츠 관리 및 전달이 가능한 솔루션으로 기업의 마케팅 담당자들이 시간 부족과 개발 비용 예산 문제 및 까다로운 기술 문제에서 벗어나 콘텐츠 내용과 메시지 전략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 설명했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