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27

프로젝터 내장된 안드로이드 폰 갤럭시 빔 첫인상

Ginny Mies | PCWorld
삼성이 올해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선보일 첫 휴대폰 갤럭시 빔(Galaxy Beam)을 공개했다. 갤럭시 빔은 프로젝터가 내장되어 있는 것이 특징인 안드로이드 폰이다. 올해 2분기에 전 세계적으로 출시될 예정.
 
그 동안 프로젝터 폰이나 관련 액세서리 등이 시중에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크기가 크고, 매력적이지 않았다. 그러나 갤럭시 빔은 1.2cm의 두께에 15루멘스 프로젝터를 내장했다. 대부분의 피코 프로젝터 액세서리는 밝기가 10~12 루멘스 정도이다.
 
갤럭시 빔은 동영상, 이미지, 파워포인트 프리젠테이션을 최대 50인치 넓이로 영사할 수 있다. 영사된 동영상의 해상도는 640 x 360 픽셀이다. 삼성은 프로젝터 이미지 품질에 대한 짧은 시연을 제공했는데, 생생해 보이는 색상과 선명한 사진 등 품질이 인상적이다. 다른 피코 프로젝터의 경우에는 이미지와 글씨가 흐릿하다.
 
 
기본적으로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모든 것을 영사할 수 있으며, 휴대폰의 자이로스콥을 이용해서 세로/가로 모드를 조절한다. 
 
표준 사양
프로젝터가 내장된 것 외에 갤럭시 빔의 사양은 고사양 안드로이드 폰의 표준이다.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500만 화소 카메라, 6GB RAM, 8GB의 내장 메모리와 외장 마이크로SD 슬롯 등을 지원한다. 4인치의 WVGA TFT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현재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를 구동하지만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디자인 측면에서 보면, 뒷면이 부드러운 곡선 형태이다. 측면에는 노란색의 포인트가 들어가 있어, 검정색인 본체와 잘 대비된다.
 
삼성에 따르면 최대 3시간 까지 연속으로 동영상을 영사할 수 있다. 추후에는 빔용 스탠드 같은 액세서리도 출시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2012.02.27

프로젝터 내장된 안드로이드 폰 갤럭시 빔 첫인상

Ginny Mies | PCWorld
삼성이 올해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선보일 첫 휴대폰 갤럭시 빔(Galaxy Beam)을 공개했다. 갤럭시 빔은 프로젝터가 내장되어 있는 것이 특징인 안드로이드 폰이다. 올해 2분기에 전 세계적으로 출시될 예정.
 
그 동안 프로젝터 폰이나 관련 액세서리 등이 시중에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크기가 크고, 매력적이지 않았다. 그러나 갤럭시 빔은 1.2cm의 두께에 15루멘스 프로젝터를 내장했다. 대부분의 피코 프로젝터 액세서리는 밝기가 10~12 루멘스 정도이다.
 
갤럭시 빔은 동영상, 이미지, 파워포인트 프리젠테이션을 최대 50인치 넓이로 영사할 수 있다. 영사된 동영상의 해상도는 640 x 360 픽셀이다. 삼성은 프로젝터 이미지 품질에 대한 짧은 시연을 제공했는데, 생생해 보이는 색상과 선명한 사진 등 품질이 인상적이다. 다른 피코 프로젝터의 경우에는 이미지와 글씨가 흐릿하다.
 
 
기본적으로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모든 것을 영사할 수 있으며, 휴대폰의 자이로스콥을 이용해서 세로/가로 모드를 조절한다. 
 
표준 사양
프로젝터가 내장된 것 외에 갤럭시 빔의 사양은 고사양 안드로이드 폰의 표준이다.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500만 화소 카메라, 6GB RAM, 8GB의 내장 메모리와 외장 마이크로SD 슬롯 등을 지원한다. 4인치의 WVGA TFT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현재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를 구동하지만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디자인 측면에서 보면, 뒷면이 부드러운 곡선 형태이다. 측면에는 노란색의 포인트가 들어가 있어, 검정색인 본체와 잘 대비된다.
 
삼성에 따르면 최대 3시간 까지 연속으로 동영상을 영사할 수 있다. 추후에는 빔용 스탠드 같은 액세서리도 출시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