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퍼블릭•프라이빗 논쟁 끝, 결론은 ‘하이퍼 하이브리드’

기업들이 중요한 비즈니스 운영을 위해 퍼블릭이나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이들 핵심 비즈니스 운영 기능을 클라우드에 연결하는데 더 많은 도전이 따르고 있다. 복잡한 통합, 조정, 규칙 관리가 대표적인 사례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제 도입을 고려하던 기술에서 벗어나 현실이 됐다. 그러나 많은 장점만큼이나 특이한 난제들도 초래되고 있다. CIO와 IT 부서는 복잡한 통합에서 비롯되는 '덫'에 사로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클라우드라는 파괴적인 잠재력을 가진 기술을 십분 활용하기 위해 여러 서비스가 모여 업무 기능을 구현하는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 IT 부서들은 자신들의 처분에 달린 많은 선택에 어리둥절하고 있기까지 하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여기에 당연히 전통적인 구축 방법이라는 선택권까지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마크 화이트와 빌 브릭스에 따르면, 대부분의 기업들은 더 이상 '클라우드'가 아닌, '여러 클라우드들'을 도입하고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연구 책임자이자 CTO인 화이트와 부 CTO 브릭스는 지난 주 발행된 '2012년 기술 트렌드: 디지털 비즈니스를 위한 IT 향상(Tech Trends 2012: Elevate IT for Digital Business)'이라는 보고서에서 "클라우드가 횡적인 IT 서비스를 종적인 비즈니스 기능에 추가하면서, '만약'이 아닌 '언제' 채택을 할 것인지로 의제가 옮겨갔다. 그리고 많은 경우 여기에 대한 대답은 '지금 당장'이다. 그리고 선도 기업들은 여러 개별 클라우드 서비스가 중요한 비즈니스 기능을 처리하는데 따른 사안을 조심스럽게 살펴보던 단계에서 벗어나 여러 퍼블릭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제공사로부터 중복해 서비스를 도입하는 단계로 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향한다 다른 말로 하면...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딜로이트 프라이빗 퍼블릭 하이퍼 하이브리드

2012.02.14

기업들이 중요한 비즈니스 운영을 위해 퍼블릭이나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이들 핵심 비즈니스 운영 기능을 클라우드에 연결하는데 더 많은 도전이 따르고 있다. 복잡한 통합, 조정, 규칙 관리가 대표적인 사례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제 도입을 고려하던 기술에서 벗어나 현실이 됐다. 그러나 많은 장점만큼이나 특이한 난제들도 초래되고 있다. CIO와 IT 부서는 복잡한 통합에서 비롯되는 '덫'에 사로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클라우드라는 파괴적인 잠재력을 가진 기술을 십분 활용하기 위해 여러 서비스가 모여 업무 기능을 구현하는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 IT 부서들은 자신들의 처분에 달린 많은 선택에 어리둥절하고 있기까지 하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여기에 당연히 전통적인 구축 방법이라는 선택권까지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마크 화이트와 빌 브릭스에 따르면, 대부분의 기업들은 더 이상 '클라우드'가 아닌, '여러 클라우드들'을 도입하고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연구 책임자이자 CTO인 화이트와 부 CTO 브릭스는 지난 주 발행된 '2012년 기술 트렌드: 디지털 비즈니스를 위한 IT 향상(Tech Trends 2012: Elevate IT for Digital Business)'이라는 보고서에서 "클라우드가 횡적인 IT 서비스를 종적인 비즈니스 기능에 추가하면서, '만약'이 아닌 '언제' 채택을 할 것인지로 의제가 옮겨갔다. 그리고 많은 경우 여기에 대한 대답은 '지금 당장'이다. 그리고 선도 기업들은 여러 개별 클라우드 서비스가 중요한 비즈니스 기능을 처리하는데 따른 사안을 조심스럽게 살펴보던 단계에서 벗어나 여러 퍼블릭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제공사로부터 중복해 서비스를 도입하는 단계로 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향한다 다른 말로 하면...

2012.02.14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