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 | 포털 뉴스에 대한 짧은 생각

요즘 인터넷 뉴스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예전 같지 않다. 언론사의 기사에 대한 객관성과 중립성, 그리고 공정성에 대한 신뢰가 깨지면서 인터넷에 있는 기사의 댓글을 통해 민감한 이슈에 대해서는 수 천개의 자극적인 댓글이 순식간에 달리고 논쟁이 벌어진다. 인터넷 시대가 열렸던 1990년대 닷컴 붐 시절, 1세대 벤처 성공 스토리의 중심은 검색과 포털사이트였다. 세계적으로는 야후가 대표적인 성공 사례였고 국내에서는 네이버와 다음이 대표주자다. 야후는 구글의 등장으로 검색분야에서 선두 자리를 내 준 뒤 지속적인 사양길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 한글이라는 언어의 장벽과 국내 검색 시장을 선점했다는 이점 등에 힘입어 네이버가 구글을 제치고 여전히 선두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검색에서는 네이버가 독보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포털 컨텐츠, 특히 뉴스 분야에서는 네이버의 경쟁자로 다음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음은 국내 포털 벤처 1세대로 네이버보다 먼저 창업을 하였으며 초기 웹 포털 분야의 선두주자였다. 이후 아고라라는 토론 서비스로 열린 토론의 장을 제공하면서 사용자를 모았다. 이런 이유로 다음에는 정치적으로 진보 성향을 가진 사용자들이 모이게 되었고 반대 급부인지는 모르겠으나 네이버에는 보수적인 성향을 가진 사용자들이 모이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 네이버나 다음이나 언론사는 아니다. 자체적으로 생산하거나 취재하는 뉴스 콘텐츠가 없다. 뉴스 포탈 서비스를 통해 국내 언론사들이 생산한 기사를 제공받아 분야별로 모아서 서비스를 할 뿐이다. 그런데 사용자들이 각 언론사의 뉴스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고 포털의 뉴스 사이트 방문을 통해 뉴스를 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보니 포털 뉴스 사이트의 영향력이 그 어느 언론사 보다 강하게 되었다. 뉴스 포털의 헤드라인에 어떤 기사를 올리느냐에 따라 국민이 어떤 뉴스를 많이 접하게 만들 것인가에 대한 결정권을 가지게 된 것이다. 이런 영향력으로 인해 몇 년 전 국정감사 때 네이버의 창업자인 이해진 의장이 불려 나왔는가 ...

포털 뉴스 미디어 언론 네이버 다음 구글 매체 유튜브 정철환 진영

2020.10.05

요즘 인터넷 뉴스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예전 같지 않다. 언론사의 기사에 대한 객관성과 중립성, 그리고 공정성에 대한 신뢰가 깨지면서 인터넷에 있는 기사의 댓글을 통해 민감한 이슈에 대해서는 수 천개의 자극적인 댓글이 순식간에 달리고 논쟁이 벌어진다. 인터넷 시대가 열렸던 1990년대 닷컴 붐 시절, 1세대 벤처 성공 스토리의 중심은 검색과 포털사이트였다. 세계적으로는 야후가 대표적인 성공 사례였고 국내에서는 네이버와 다음이 대표주자다. 야후는 구글의 등장으로 검색분야에서 선두 자리를 내 준 뒤 지속적인 사양길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 한글이라는 언어의 장벽과 국내 검색 시장을 선점했다는 이점 등에 힘입어 네이버가 구글을 제치고 여전히 선두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검색에서는 네이버가 독보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포털 컨텐츠, 특히 뉴스 분야에서는 네이버의 경쟁자로 다음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음은 국내 포털 벤처 1세대로 네이버보다 먼저 창업을 하였으며 초기 웹 포털 분야의 선두주자였다. 이후 아고라라는 토론 서비스로 열린 토론의 장을 제공하면서 사용자를 모았다. 이런 이유로 다음에는 정치적으로 진보 성향을 가진 사용자들이 모이게 되었고 반대 급부인지는 모르겠으나 네이버에는 보수적인 성향을 가진 사용자들이 모이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 네이버나 다음이나 언론사는 아니다. 자체적으로 생산하거나 취재하는 뉴스 콘텐츠가 없다. 뉴스 포탈 서비스를 통해 국내 언론사들이 생산한 기사를 제공받아 분야별로 모아서 서비스를 할 뿐이다. 그런데 사용자들이 각 언론사의 뉴스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고 포털의 뉴스 사이트 방문을 통해 뉴스를 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보니 포털 뉴스 사이트의 영향력이 그 어느 언론사 보다 강하게 되었다. 뉴스 포털의 헤드라인에 어떤 기사를 올리느냐에 따라 국민이 어떤 뉴스를 많이 접하게 만들 것인가에 대한 결정권을 가지게 된 것이다. 이런 영향력으로 인해 몇 년 전 국정감사 때 네이버의 창업자인 이해진 의장이 불려 나왔는가 ...

2020.10.05

칼럼 | 카카오의 성공이 던지는 메시지

카카오의 김범수 의장은 우리나라 IT벤처업계에 독보적 인물이다. 1990년대 말 벤처 열풍이 불던 때 삼성SDS를 퇴사하고 한게임을 창업하여 성공시키고 이후 네이버와 합병하여 NHN을 탄생시켜 오늘날의 거대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후 NHN을 홀연히 떠나 다시 벤처를 설립한다. 이게 카카오톡이다. 이후 기존 이동통신사의 견제와 수익모델의 부재라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모바일이 중심이 되는 인터넷 세상을 맞아 대성공을 거둔다. 그리고 국내 최초의 포털인 다음과 합병한다. 말이 합병이지 사실 카카오가 다음을 인수한 것과 같다. 네이버의 이해진 의장도 한국 IT 업계의 대표적인 인물이지만 김범수 의장은 여러 번의 창업과 게임, 메신저, 운송업, 뱅킹 등 다양한 분야에서 벤처 정신을 발휘한 인물이다. 그리고 최근 카카오의 주가가 연일 신고가를 기록하면서 5월 22일 기준으로 시총 규모에서 현대차를 능가하면서 9위를 기록했다. (참고: “현대차 시총 제친 카카오…질주 계속될까”, http://vip.mk.co.kr/news/view/21/20/1797153.html ) 메시지: 뛰어난 창업가 경영진이 함께하는 기업의 미래가치는 일단 믿어보는 것이 돈을 벌 수 있는 길이다. 카카오는 탄생부터 모바일 기반이었다. 심지어 카카오톡 초기 PC 버전의 카카오톡이 없어 불편하다는 사용자들의 불만이 있었을 정도로 모바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했다. (카카오톡은 2010년 3월에 아이폰 앱이, 8월에 안드로이드 앱이 출시되었으나 윈도우용 PC앱은 2013년 6월에나 출시한다) 이는 애플의 아이폰 등장 이후 향후 IT 시스템 플랫폼은 모바일이 주도할 것을 정확히 예측한 김 의장의 혜안이라고 볼 수 있다.  카카오톡이 출범하던 당시 국내의 인터넷 업계는 네이버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포털의 영향력이나 검색의 점유율은 여전히 네이버가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카카오는 그런 네이버와 경쟁하지 않는다. 모바일 중심의 고유 영역을 만들고 ...

CIO 정철환 벤처 삼성SDS 카카오 카카오톡 다음 NHN 한게임 포털 합병 M&A 김범수 의장 플랫폼 카카오프렌즈 카카오뱅크 K뱅크 스마트폰

2020.06.01

카카오의 김범수 의장은 우리나라 IT벤처업계에 독보적 인물이다. 1990년대 말 벤처 열풍이 불던 때 삼성SDS를 퇴사하고 한게임을 창업하여 성공시키고 이후 네이버와 합병하여 NHN을 탄생시켜 오늘날의 거대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후 NHN을 홀연히 떠나 다시 벤처를 설립한다. 이게 카카오톡이다. 이후 기존 이동통신사의 견제와 수익모델의 부재라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모바일이 중심이 되는 인터넷 세상을 맞아 대성공을 거둔다. 그리고 국내 최초의 포털인 다음과 합병한다. 말이 합병이지 사실 카카오가 다음을 인수한 것과 같다. 네이버의 이해진 의장도 한국 IT 업계의 대표적인 인물이지만 김범수 의장은 여러 번의 창업과 게임, 메신저, 운송업, 뱅킹 등 다양한 분야에서 벤처 정신을 발휘한 인물이다. 그리고 최근 카카오의 주가가 연일 신고가를 기록하면서 5월 22일 기준으로 시총 규모에서 현대차를 능가하면서 9위를 기록했다. (참고: “현대차 시총 제친 카카오…질주 계속될까”, http://vip.mk.co.kr/news/view/21/20/1797153.html ) 메시지: 뛰어난 창업가 경영진이 함께하는 기업의 미래가치는 일단 믿어보는 것이 돈을 벌 수 있는 길이다. 카카오는 탄생부터 모바일 기반이었다. 심지어 카카오톡 초기 PC 버전의 카카오톡이 없어 불편하다는 사용자들의 불만이 있었을 정도로 모바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했다. (카카오톡은 2010년 3월에 아이폰 앱이, 8월에 안드로이드 앱이 출시되었으나 윈도우용 PC앱은 2013년 6월에나 출시한다) 이는 애플의 아이폰 등장 이후 향후 IT 시스템 플랫폼은 모바일이 주도할 것을 정확히 예측한 김 의장의 혜안이라고 볼 수 있다.  카카오톡이 출범하던 당시 국내의 인터넷 업계는 네이버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포털의 영향력이나 검색의 점유율은 여전히 네이버가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카카오는 그런 네이버와 경쟁하지 않는다. 모바일 중심의 고유 영역을 만들고 ...

2020.06.01

빅데이터월드 2012 | 다음 윤석찬 팀장 "오픈소스 내재화 통해 실시간 분석으로"

빅 데이터 시대를 맞이하면서 오픈 소스 기반의 거의 실시간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하둡은 이미 데이터 분석 산업을 변화시키고 있다. 하둡의 열풍은 2000년대 리눅스가 웹서비스를 주도해 온 것과 거의 유사한 상황이다. 다음 커뮤니케이션은 국내에서 가장 큰 아파치 하둡 클러스터 가운데 하나이며, 많은 웹 개발자들이 하둡의 여러 분야에서 빅 데이터를 활용해오고 있다. 오픈 소스 마니아이자 국내에서 하둡을 가장 많이 경험해 본 전문가 가운데 한 사람인 다음 커뮤니케이션 DNALab 윤석찬 팀장은 이미 하둡은 오픈 소스 이상의, 플랫폼으로서의 자리를 잡았다고 평가했다. 다음에서 현재 하둡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빅 데이터 분석과 저장은 어떻게 하고 있는지 알아보고, 빅 데이터, 스몰 데이터를 어떻게 비즈니스로 연결시키고 있는지 파악해보자. 한편 윤석찬 팀장은 2012년 11월 7일에 개최되는 빅 데이터 월드 2012에서 다음의 빅 데이터 활용 사례에서 좀더 자세한 내용을 설파할 예정이다.  윤석찬 팀장은 '오픈 소스 전도사', '모질라 커뮤니티 리더', 'IT 칼럼리스트', 'DNALab 팀장' 등 지칭하는 호칭이 다양하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는 자신을 '변화와 혁신을 사랑하는 웹 열정가'라고 소개하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운이 좋게도 호기심이 왕성한 대학생 시절에 인터넷의 성장기를 보냈다. 이후 학교를 벗어나 웹 기술 커뮤니티에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면서 새로운 신세계를 접했는데, IT 업계에 일하면서 변화에 민감하고 자신을 혁신하지 않으면 이 일을 해나갈 수 없다고 깨달았다. 어떤 일이든지 자신이 하는 일이 가치 있고 열정을 가져야만 가능하다. 학생 시절부터 직장인이 된 지금까지 하는 일에 가치를 부여할 만한 일을 계속해서 찾아왔는데, 모질라(Mozilla)와 웹 표준 커뮤니티 참여, 블로그 글쓰기, 그리고 회사에서 다음의...

오픈소스 빅 데이터 다음 윤석찬

2012.10.31

빅 데이터 시대를 맞이하면서 오픈 소스 기반의 거의 실시간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하둡은 이미 데이터 분석 산업을 변화시키고 있다. 하둡의 열풍은 2000년대 리눅스가 웹서비스를 주도해 온 것과 거의 유사한 상황이다. 다음 커뮤니케이션은 국내에서 가장 큰 아파치 하둡 클러스터 가운데 하나이며, 많은 웹 개발자들이 하둡의 여러 분야에서 빅 데이터를 활용해오고 있다. 오픈 소스 마니아이자 국내에서 하둡을 가장 많이 경험해 본 전문가 가운데 한 사람인 다음 커뮤니케이션 DNALab 윤석찬 팀장은 이미 하둡은 오픈 소스 이상의, 플랫폼으로서의 자리를 잡았다고 평가했다. 다음에서 현재 하둡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빅 데이터 분석과 저장은 어떻게 하고 있는지 알아보고, 빅 데이터, 스몰 데이터를 어떻게 비즈니스로 연결시키고 있는지 파악해보자. 한편 윤석찬 팀장은 2012년 11월 7일에 개최되는 빅 데이터 월드 2012에서 다음의 빅 데이터 활용 사례에서 좀더 자세한 내용을 설파할 예정이다.  윤석찬 팀장은 '오픈 소스 전도사', '모질라 커뮤니티 리더', 'IT 칼럼리스트', 'DNALab 팀장' 등 지칭하는 호칭이 다양하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는 자신을 '변화와 혁신을 사랑하는 웹 열정가'라고 소개하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운이 좋게도 호기심이 왕성한 대학생 시절에 인터넷의 성장기를 보냈다. 이후 학교를 벗어나 웹 기술 커뮤니티에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면서 새로운 신세계를 접했는데, IT 업계에 일하면서 변화에 민감하고 자신을 혁신하지 않으면 이 일을 해나갈 수 없다고 깨달았다. 어떤 일이든지 자신이 하는 일이 가치 있고 열정을 가져야만 가능하다. 학생 시절부터 직장인이 된 지금까지 하는 일에 가치를 부여할 만한 일을 계속해서 찾아왔는데, 모질라(Mozilla)와 웹 표준 커뮤니티 참여, 블로그 글쓰기, 그리고 회사에서 다음의...

2012.10.31

모바일 검색서비스, 웹은 구글.. 앱은 다음이 최고

모바일 웹 검색서비스의 만족도는 구글이, 모바일 앱 검색서비스 만족도는 다음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 메트릭스가 최근 발표한 2012년 상반기 모바일포털서비스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모바일 웹과 모바일 앱 가운데 모바일 웹을 이용할 때 더 만족했다.   모바일 웹의 만족도는 65.35점, 모바일 앱은 63.82점으로 모바일 웹의 만족도가 더 높게 나타났으며, 모바일앱의 만족도가 낮은 이유는 접속 용이성, 빠른 로딩타임 등 주로 '사이트 접속'에서 모바일 웹보다 만족도가 낮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모바일 검색 서비스 가운데 가장 높은 인지도(최초상기도 : 50%)와 가장 높은 이용률(85%)을 보이고 있으며, 모바일 웹의 충성도 또한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만족도에서는 웹과 앱에서 각각 구글과 다음 등 다른 사이트에 다소 밀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모바일 웹 만족도는 구글(67.79점), 네이버(65.46점), 다음(64.46점), 네이트(63.59점)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인 구글의 경우, 2011년 하반기 조사에서도 모바일웹 만족도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총 11가지 속성 가운데 사이트 접속, 콘텐츠, 검색결과 등에 관련된 7개 속성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모바일앱 만족도는 다음(65.18점), 네이버(64.13점), 네이트(64.13점), 구글(61.07점)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1년 하반기 조사에서는 모바일앱에서도 구글, 네이버 순으로 높은 만족도를 기록했으나, 이번에는 다음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editor@itworld.co.kr

모바일 구글 모바일 앱 검색 서비스 네이버 다음 모바일 웹

2012.02.08

모바일 웹 검색서비스의 만족도는 구글이, 모바일 앱 검색서비스 만족도는 다음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 메트릭스가 최근 발표한 2012년 상반기 모바일포털서비스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모바일 웹과 모바일 앱 가운데 모바일 웹을 이용할 때 더 만족했다.   모바일 웹의 만족도는 65.35점, 모바일 앱은 63.82점으로 모바일 웹의 만족도가 더 높게 나타났으며, 모바일앱의 만족도가 낮은 이유는 접속 용이성, 빠른 로딩타임 등 주로 '사이트 접속'에서 모바일 웹보다 만족도가 낮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모바일 검색 서비스 가운데 가장 높은 인지도(최초상기도 : 50%)와 가장 높은 이용률(85%)을 보이고 있으며, 모바일 웹의 충성도 또한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만족도에서는 웹과 앱에서 각각 구글과 다음 등 다른 사이트에 다소 밀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모바일 웹 만족도는 구글(67.79점), 네이버(65.46점), 다음(64.46점), 네이트(63.59점)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인 구글의 경우, 2011년 하반기 조사에서도 모바일웹 만족도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총 11가지 속성 가운데 사이트 접속, 콘텐츠, 검색결과 등에 관련된 7개 속성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모바일앱 만족도는 다음(65.18점), 네이버(64.13점), 네이트(64.13점), 구글(61.07점)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1년 하반기 조사에서는 모바일앱에서도 구글, 네이버 순으로 높은 만족도를 기록했으나, 이번에는 다음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editor@itworld.co.kr

2012.02.08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