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퓨어스토리지, NPS 고객 추천 지수 86.6점 획득

편집부 | CIO KR
퓨어스토리지가 NPS(Net Promoter Score) 고객 추천 지수86.6점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퓨어스토리지의 NPS 고객 추천 지수는 올해로 4년째 연속 상승했으며, 이는 B2B 기업 중 상위에 해당하는 점수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는 퓨어스토리지의 탁월한 고객 경험에 대한 헌신과 성공적인 성과를 위해 구축된 데이터 기반 솔루션의 우수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퓨어스토리지는 NPS 고객 추천 지수를 고안한 고객 피드백 관리 소프트웨어의 공급 업체 NICE 새트메트릭스(NICE Satmetrix)의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고객 피드백 프로그램을 관리하고 NPS 고객 추천 지수를 계산하는 데 사용되는 데이터를 수집한다.

퓨어스토리지는 NPS 고객 추천 지수의 데이터 정확성을 위해 오웬 CX(Owen CX)의 인증을 받았다. 2018 NICE 새트메트릭스 B2B 벤치마크에서 업계 평균 NPS 고객 추천 지수는 23점이었다.

NICE 엔터프라이즈 프로덕트 그룹의 사장 미키 미그달은 “탁월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 피드백을 비즈니스 전략의 핵심 부분으로 삼는 퓨어스토리지와 협력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NICE 엔터프라이즈 프로덕트 그룹은 퓨어스토리지 창업 당시부터 함께 일해 왔으며, 앞으로도 퓨어스토리지의 비즈니스 성공을 위한 여정에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IDC는 NPS 고객 추천 지수라는 표준화된 지표를 통해 최종 사용자는 제품의 향상된 성능, 효율성, 가용성, 비용효율성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경험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IDC의 리서치 부사장 에릭 버게너는 “표준화된 측정을 통해 고객은 구매 결정시 공급 업체를 비교할 수 있고, 기업이 고객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표준화된 고객 경험 지표를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퓨어스토리지가 획득한 86.6점은 퓨어스토리지의 고객이 퓨어스토리지를 얼마나 추천하는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8.10.23

퓨어스토리지, NPS 고객 추천 지수 86.6점 획득

편집부 | CIO KR
퓨어스토리지가 NPS(Net Promoter Score) 고객 추천 지수86.6점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퓨어스토리지의 NPS 고객 추천 지수는 올해로 4년째 연속 상승했으며, 이는 B2B 기업 중 상위에 해당하는 점수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는 퓨어스토리지의 탁월한 고객 경험에 대한 헌신과 성공적인 성과를 위해 구축된 데이터 기반 솔루션의 우수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퓨어스토리지는 NPS 고객 추천 지수를 고안한 고객 피드백 관리 소프트웨어의 공급 업체 NICE 새트메트릭스(NICE Satmetrix)의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고객 피드백 프로그램을 관리하고 NPS 고객 추천 지수를 계산하는 데 사용되는 데이터를 수집한다.

퓨어스토리지는 NPS 고객 추천 지수의 데이터 정확성을 위해 오웬 CX(Owen CX)의 인증을 받았다. 2018 NICE 새트메트릭스 B2B 벤치마크에서 업계 평균 NPS 고객 추천 지수는 23점이었다.

NICE 엔터프라이즈 프로덕트 그룹의 사장 미키 미그달은 “탁월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 피드백을 비즈니스 전략의 핵심 부분으로 삼는 퓨어스토리지와 협력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NICE 엔터프라이즈 프로덕트 그룹은 퓨어스토리지 창업 당시부터 함께 일해 왔으며, 앞으로도 퓨어스토리지의 비즈니스 성공을 위한 여정에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IDC는 NPS 고객 추천 지수라는 표준화된 지표를 통해 최종 사용자는 제품의 향상된 성능, 효율성, 가용성, 비용효율성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경험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IDC의 리서치 부사장 에릭 버게너는 “표준화된 측정을 통해 고객은 구매 결정시 공급 업체를 비교할 수 있고, 기업이 고객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표준화된 고객 경험 지표를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퓨어스토리지가 획득한 86.6점은 퓨어스토리지의 고객이 퓨어스토리지를 얼마나 추천하는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