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07

Y세대 vs. X세대 ‘IT부서에 골치 아픈 존재는?’

Kristin Burnham | CIO

Y세대의 특성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게으르고, 특별해 보이는 기운을 물씬 풍기고, IT 부서의 우려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소셜 기술들을 일터로 가져온다는 식이다.

최근 포레스터 리서치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Y 세대 직장인들은 기술을 바라보는 관점에 있어서 X 세대나 심지어는 베이비 붐 세대와 다소 다른, 그렇지만 예상보다는 낮은 독특성을 보였다. 기업들은 정책과 기술을 도입할 때 Y 세대를 한층 더 고려해야 한다.

통계에 따르면 2001년과 2002년 대학을 졸업한 첫 번째 Y세대의 52%는 현재의 역할에서 3~10년 동안 근무를 하고 있다. 27%는 매니저나 임원으로 일하고 있기도 하다. 이는 Y 세대가 점차 기업 운영과 경쟁 방법을 이해하는 경험 많은 직책으로 옮겨가고 있음을 시사한다. 기술 정책을 개발하고 도입할 때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다.

이번 보고서를 작성한 포레스터의 TJ 카이트 애널리스트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협업 및 기술 전략을 수립하는 담당자들은 정형을 벗어난 사실을 기반으로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라며 "Y 세대들이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위해 IT 부서와 정책에 대한 Y 세대들의 실제 마음가짐을 측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IT에 대한 Y 세대의 태도를 소개한다. 일부는 놀랄만한 내용들이다. 결과적으로 이들 세대와 효과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 Y 세대는 자신들이 활용하는 기술이 다른 사람들이 활용하는 기술보다 낫다고 믿는다. 직장에서 어떤 기술을 쓰는게 더 나은지 결정을 내릴 때, Y세대와 나머지 세대 사이에는 거리감이 생긴다.

Y 세대의 31%는 집에서 자신들이 쓰고 있는 기술이 직장에서 쓰고 있는 기술보다 낫다고 믿는다. X 세대의 경우에도 23%가 이런 견해를 갖고 있다. 하지만 베이비 부머 세대는 크게 달랐다. 17%만이 자신들이 쓰고 있는 기술이 직장에서의 기술보다 낫다고 응답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Y 세대는 X 세대보다 직장으로 기술을 가지고 오는 경우가 적다. IT 부서들은 Y 세대가 외부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술을 일터로 가져오면서 비롯되는 위험에 대해 걱정을 하곤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이들만을 비난할 일이 못 된다.

Y 세대의 44%는 업무에 쓰는 컴퓨터에 소프트웨어를 설치한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이렇게 하는 X 세대의 비율 또한 42%에 달하고 있다. 베이비 부머의 경우 36%이다. 또 각 세대 모두 40% 이상이 업무 목적에서 구글 문서도구(Google Docs)같은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 Y 세대는 자신들의 기술을 한층 더 좋아한다. 또 이들 기술을 업무 목적으로 쓰는 것에 만족한다. Y 세대의 절반 이상은 업무를 위해 자신들이 쓰고 있는 기술과 부서가 쓰고 있는 기술에 만족해하고 있다. 이 비율은 각각 55%와 52%로 베이비 부머 세대와 비슷하다.

한편 이런 측면에서, Y 세대의 만족도가 X 세대의 만족도 보다 높다는 점을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

- Y 세대는 IT 부서를 믿는 편이다. 많은 기업들의 생각과는 달리, Y 세대는 IT 부서를 장애물로 간주하지 않는다. IT 부서가 '시대에 뒤떨어졌다'거나 '업무를 하는데 장애물이 된다'고 여기는 Y 세대의 비율은 각각 8%와 2%에 불과하다. 반면 IT 부서가 자신이 필요로 하는 것을 제공하거나, 최소한 그런 노력을 하고 있다고 믿고 있는 Y 세대는 전체의 2/3에 달하고 있다.

Y 세대들은 관리직이나 임원직으로 진출하기 시작하면서 기술 결정을 직접 내리거나, 이런 과정에 참여하고 싶어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Y 세대의 69%는 자신들이 업무에 가장 많이 사용하게 될 기술을 결정하고 싶어했다. 이는 콘텐츠나 협력 담당자들이 기술 관련 의사 결정을 내리거나 정책을 수립하는데 있어 이들에게 협력할 기회를 제공해야 함을 시사한다.

포레스터는 이와 관련, Y 세대뿐 아니라 모든 세대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업무에 필요한 툴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기업이 고려중인 기술에 대해 직접 평가하도록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직원들의 니즈를 충족하는 툴을 확정지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참여를 끌어내 기술 도입을 앞당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직원들이 각자의 기술을 직장에 가져오는 것을 무조건 제약하기 보다는, 이들로 하여금 업무에 필요한 툴을 직접 찾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라고 주장했다. 직원들이 직장으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같은 기기를 가져온다는 것은 이 기술의 효용을 입증해 보이는 것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물론 직원들이 직장으로 가져오는 기기들을 지원하고, 이들에 대한 안전 대책을 마련해 줄 정책을 세워야 한다. ciokr@idg.co.kr




2011.04.07

Y세대 vs. X세대 ‘IT부서에 골치 아픈 존재는?’

Kristin Burnham | CIO

Y세대의 특성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게으르고, 특별해 보이는 기운을 물씬 풍기고, IT 부서의 우려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소셜 기술들을 일터로 가져온다는 식이다.

최근 포레스터 리서치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Y 세대 직장인들은 기술을 바라보는 관점에 있어서 X 세대나 심지어는 베이비 붐 세대와 다소 다른, 그렇지만 예상보다는 낮은 독특성을 보였다. 기업들은 정책과 기술을 도입할 때 Y 세대를 한층 더 고려해야 한다.

통계에 따르면 2001년과 2002년 대학을 졸업한 첫 번째 Y세대의 52%는 현재의 역할에서 3~10년 동안 근무를 하고 있다. 27%는 매니저나 임원으로 일하고 있기도 하다. 이는 Y 세대가 점차 기업 운영과 경쟁 방법을 이해하는 경험 많은 직책으로 옮겨가고 있음을 시사한다. 기술 정책을 개발하고 도입할 때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다.

이번 보고서를 작성한 포레스터의 TJ 카이트 애널리스트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협업 및 기술 전략을 수립하는 담당자들은 정형을 벗어난 사실을 기반으로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라며 "Y 세대들이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위해 IT 부서와 정책에 대한 Y 세대들의 실제 마음가짐을 측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IT에 대한 Y 세대의 태도를 소개한다. 일부는 놀랄만한 내용들이다. 결과적으로 이들 세대와 효과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 Y 세대는 자신들이 활용하는 기술이 다른 사람들이 활용하는 기술보다 낫다고 믿는다. 직장에서 어떤 기술을 쓰는게 더 나은지 결정을 내릴 때, Y세대와 나머지 세대 사이에는 거리감이 생긴다.

Y 세대의 31%는 집에서 자신들이 쓰고 있는 기술이 직장에서 쓰고 있는 기술보다 낫다고 믿는다. X 세대의 경우에도 23%가 이런 견해를 갖고 있다. 하지만 베이비 부머 세대는 크게 달랐다. 17%만이 자신들이 쓰고 있는 기술이 직장에서의 기술보다 낫다고 응답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Y 세대는 X 세대보다 직장으로 기술을 가지고 오는 경우가 적다. IT 부서들은 Y 세대가 외부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술을 일터로 가져오면서 비롯되는 위험에 대해 걱정을 하곤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이들만을 비난할 일이 못 된다.

Y 세대의 44%는 업무에 쓰는 컴퓨터에 소프트웨어를 설치한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이렇게 하는 X 세대의 비율 또한 42%에 달하고 있다. 베이비 부머의 경우 36%이다. 또 각 세대 모두 40% 이상이 업무 목적에서 구글 문서도구(Google Docs)같은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 Y 세대는 자신들의 기술을 한층 더 좋아한다. 또 이들 기술을 업무 목적으로 쓰는 것에 만족한다. Y 세대의 절반 이상은 업무를 위해 자신들이 쓰고 있는 기술과 부서가 쓰고 있는 기술에 만족해하고 있다. 이 비율은 각각 55%와 52%로 베이비 부머 세대와 비슷하다.

한편 이런 측면에서, Y 세대의 만족도가 X 세대의 만족도 보다 높다는 점을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

- Y 세대는 IT 부서를 믿는 편이다. 많은 기업들의 생각과는 달리, Y 세대는 IT 부서를 장애물로 간주하지 않는다. IT 부서가 '시대에 뒤떨어졌다'거나 '업무를 하는데 장애물이 된다'고 여기는 Y 세대의 비율은 각각 8%와 2%에 불과하다. 반면 IT 부서가 자신이 필요로 하는 것을 제공하거나, 최소한 그런 노력을 하고 있다고 믿고 있는 Y 세대는 전체의 2/3에 달하고 있다.

Y 세대들은 관리직이나 임원직으로 진출하기 시작하면서 기술 결정을 직접 내리거나, 이런 과정에 참여하고 싶어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Y 세대의 69%는 자신들이 업무에 가장 많이 사용하게 될 기술을 결정하고 싶어했다. 이는 콘텐츠나 협력 담당자들이 기술 관련 의사 결정을 내리거나 정책을 수립하는데 있어 이들에게 협력할 기회를 제공해야 함을 시사한다.

포레스터는 이와 관련, Y 세대뿐 아니라 모든 세대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업무에 필요한 툴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기업이 고려중인 기술에 대해 직접 평가하도록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직원들의 니즈를 충족하는 툴을 확정지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참여를 끌어내 기술 도입을 앞당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직원들이 각자의 기술을 직장에 가져오는 것을 무조건 제약하기 보다는, 이들로 하여금 업무에 필요한 툴을 직접 찾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라고 주장했다. 직원들이 직장으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같은 기기를 가져온다는 것은 이 기술의 효용을 입증해 보이는 것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물론 직원들이 직장으로 가져오는 기기들을 지원하고, 이들에 대한 안전 대책을 마련해 줄 정책을 세워야 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