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WIGig

주목해야 할 홈 네트워킹 기술 6가지

이번 주 CES에서 선보이고 있는 태블릿, TV, 울트라북, 스마트폰 등은 상호 통신과 대화를 하는 가정용 제품과 기술들이다.  그리고 이를 구현하는 6가지 주요 홈 네트워킹 기술 또한 CES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일부는 즉각적인 정보 및 엔터테인먼트 제공에 대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다.    와이파이(Wi-Fi) 액세스 포인트(AP)가 없는 소비자들은 TV 케이블이나 전선을 통해 신호를 보내는 기술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의 테크존(TechZone) 전시구역에서 이 두 매체를 이용한 기술이 전시될 예정이다. 가상의 집을 통해 이 기술이 어떤 기능을 제공하는지 소개된다. 신생 업체라고 할 수 있는 홈그리드포럼(HomeGridForum)은 앞서 언급한 TV 케이블과 전선은 물론 전화선을 이용한 G.hn 표준 기반 제품의 위력을 시연할 계획이다.    홈 네트워크의 '꽃'은 무선이다. 무선 전시관 또한 많은 사람들로 붐빌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정용 제품 네트워킹에 사용하고 있는 기술이 와이파이다. 와이파이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동시에 다른 두 무선 시스템인 와이기그(WiGig)와 와이어리스HD(WirelessHD)가 HD 동영상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를 차지하려고 다투고 있는 중이다.   파크스 어소시에이츠(Parks Associates)의 브렛 사핑톤은 휴대폰과 태블릿을 이용한 동영상 시청이 홈 네트워킹 수요를 크게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은 무선을 선호하지만, 통신 및 케이블, 위성 사업자가 제공하는 헤비 데이터 콘텐츠가 가정용 대역에 대한 수요를 급증시키고 있다.   사핑톤은 "가정에서 무선과 유선 연결을 혼용해 사용하는 사례가 많다. 유선이 고출력에 더 적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무선 신호를 가로막는 벽과 같은 장애물때문에 무선...

와이파이 홈 네트워크 와이어리스HD MoCA HN ġ 와이기그 네트워킹 WIGig Wi-fi 홈플러그

2013.01.10

이번 주 CES에서 선보이고 있는 태블릿, TV, 울트라북, 스마트폰 등은 상호 통신과 대화를 하는 가정용 제품과 기술들이다.  그리고 이를 구현하는 6가지 주요 홈 네트워킹 기술 또한 CES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일부는 즉각적인 정보 및 엔터테인먼트 제공에 대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다.    와이파이(Wi-Fi) 액세스 포인트(AP)가 없는 소비자들은 TV 케이블이나 전선을 통해 신호를 보내는 기술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의 테크존(TechZone) 전시구역에서 이 두 매체를 이용한 기술이 전시될 예정이다. 가상의 집을 통해 이 기술이 어떤 기능을 제공하는지 소개된다. 신생 업체라고 할 수 있는 홈그리드포럼(HomeGridForum)은 앞서 언급한 TV 케이블과 전선은 물론 전화선을 이용한 G.hn 표준 기반 제품의 위력을 시연할 계획이다.    홈 네트워크의 '꽃'은 무선이다. 무선 전시관 또한 많은 사람들로 붐빌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정용 제품 네트워킹에 사용하고 있는 기술이 와이파이다. 와이파이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동시에 다른 두 무선 시스템인 와이기그(WiGig)와 와이어리스HD(WirelessHD)가 HD 동영상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를 차지하려고 다투고 있는 중이다.   파크스 어소시에이츠(Parks Associates)의 브렛 사핑톤은 휴대폰과 태블릿을 이용한 동영상 시청이 홈 네트워킹 수요를 크게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은 무선을 선호하지만, 통신 및 케이블, 위성 사업자가 제공하는 헤비 데이터 콘텐츠가 가정용 대역에 대한 수요를 급증시키고 있다.   사핑톤은 "가정에서 무선과 유선 연결을 혼용해 사용하는 사례가 많다. 유선이 고출력에 더 적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무선 신호를 가로막는 벽과 같은 장애물때문에 무선...

2013.01.10

인터뷰 | WiGig 연합 대표 알리 사드리가 말하는 연결성의 미래

CES에 참여한 대부분의 네트워크 전문 기업들은 신형 802.11n 라우터(Router)를 발표하거나 완전히 새로운 802.11ac 표준을 준수하는 기기들을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와이어리스 기가비트 연합(Wireless Gigabit Alliance, 이하 WiGig)의 대표 알리 사드리는 CES에서 더욱 새로운 무선 표준인 와이어리스 기가비트(WiGig)를 강조하고 나섰다.  WiGig은 PC에서 태블릿과 TV에 이르는 모든 기기들이 60GHz의 주파수 대역을 이용해 이론상 최대 속도인 초당 7Gb로 상호 통신할 수 있는 표준이다. 물론, 이 기술이 널리 확산될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사드리와 만나 이 기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WiGig 네트워킹 표준은 소비자들에게 어떤 실제적인 변화를 가져오게 될 것인가? 우선 기술을 이동성과 연결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휴대용 기기의 성능이 증가하면서 기기의 메모리가 커지고 용량이 더욱 커진 고화질 사진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따라 기기와 기기 사이에서 콘텐츠를 교환하거나 전송 또는 복사할 때 시간이 소요되며 때로는 수 시간이 소요되기도 한다. 속도의 측면에서 60GHz 대역은 [데이터를] 초당 최대 7 기가비트의 속도로 전송할 수 있다. 게다가 전력 소모의 측면에서 WiGig 안테나는 기존의 와이파이(Wi-Fi)보다 훨씬 효율적이다. WiGig과 와이파이를 이용해 초당 수 기가비트의 데이터를 전송하면서 두 기술의 속도를 비교할 때 전력 소모량은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테스트에서 초당 2 기가비트를 전송할 때 5~600mW 정도의 전력만을 소비했다. 우리가 마지막으로 고려하는 것은 인터넷 연결성과 P2P로서의 정보 교환의 차이이다. 사람들은 항상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기를 바라며 그것이 와이파이의 주된 역할이다. 이와 동시에 사람들은 엄청난 용량을 동기화하고 자신의 기기를 가상화하여 노트북을 대체하고 싶어한다. 우리는 새롭게 정의하고 있는 이 표준을 WiGig...

무선 802.11ac WIGig 802.11ad 60GHz 연결성

2012.01.13

CES에 참여한 대부분의 네트워크 전문 기업들은 신형 802.11n 라우터(Router)를 발표하거나 완전히 새로운 802.11ac 표준을 준수하는 기기들을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와이어리스 기가비트 연합(Wireless Gigabit Alliance, 이하 WiGig)의 대표 알리 사드리는 CES에서 더욱 새로운 무선 표준인 와이어리스 기가비트(WiGig)를 강조하고 나섰다.  WiGig은 PC에서 태블릿과 TV에 이르는 모든 기기들이 60GHz의 주파수 대역을 이용해 이론상 최대 속도인 초당 7Gb로 상호 통신할 수 있는 표준이다. 물론, 이 기술이 널리 확산될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사드리와 만나 이 기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WiGig 네트워킹 표준은 소비자들에게 어떤 실제적인 변화를 가져오게 될 것인가? 우선 기술을 이동성과 연결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휴대용 기기의 성능이 증가하면서 기기의 메모리가 커지고 용량이 더욱 커진 고화질 사진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따라 기기와 기기 사이에서 콘텐츠를 교환하거나 전송 또는 복사할 때 시간이 소요되며 때로는 수 시간이 소요되기도 한다. 속도의 측면에서 60GHz 대역은 [데이터를] 초당 최대 7 기가비트의 속도로 전송할 수 있다. 게다가 전력 소모의 측면에서 WiGig 안테나는 기존의 와이파이(Wi-Fi)보다 훨씬 효율적이다. WiGig과 와이파이를 이용해 초당 수 기가비트의 데이터를 전송하면서 두 기술의 속도를 비교할 때 전력 소모량은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테스트에서 초당 2 기가비트를 전송할 때 5~600mW 정도의 전력만을 소비했다. 우리가 마지막으로 고려하는 것은 인터넷 연결성과 P2P로서의 정보 교환의 차이이다. 사람들은 항상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기를 바라며 그것이 와이파이의 주된 역할이다. 이와 동시에 사람들은 엄청난 용량을 동기화하고 자신의 기기를 가상화하여 노트북을 대체하고 싶어한다. 우리는 새롭게 정의하고 있는 이 표준을 WiGig...

2012.01.1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