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 |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의 티핑포인트

‘티핑포인트(tipping point)’는 여러 권의 통찰력 있는 저서로 유명한 미국의 말콤 글래드웰의 저서의 제목이다. 위키백과에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는 튀어오르는 포인트를 말한다. 대중의 반응이 한 순간 폭발적으로 늘어날 때, 광고 마케팅이 효과를 발하며 폭발적인 주문으로 이어질 때 등을 일컫는다. 즉 티핑 포인트는 수면 아래에 있던 노력의 결과가 수면 밖으로 튀어 오를 때 쓰이곤 한다. ‘메시지가 특별하거나, 확산을 촉진하는 시스템이 작동되거나, 인계점에 도달하기 위한 꾸준한 동력이 있을 때 발현된다’라고 정의되어 있다. IT 분야에서 티핑포인트는 새로운 IT기술이 등장하고 신기술이 가져올 미래에 대한 기대감에 관심이 집중되며 여러 벤처기업에서 해당 기술에 기반한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기대했던 시장의 반응을 얻지 못해 오랜 기간동안 고전을 하다가 초기 참여기업들이 포기를 하고 물러날 무렵, 갑자기 해당 분야가 폭발적인 성장을 하는 경우를 말한다. 그리고 이런 티핑포인트의 계기를 애플이 만들었던 사례가 여러 번 있었다. 아이팟과 아이튠즈가 있었고 아이폰이 있었으며 애플워치가 있다. MP3 플레이어는 우리나라의 새한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했고 수많은 회사에서 제품들이 출시되었으나 본격적인 대중의 관심을 받기 시작한 것이 아이팟 출시 이후였다. 스마트폰 역시 1990년대에 개념이 등장하고 2000년대에 많은 회사에서 제품이 출시되었지만 주류화되지 못하다가 2007년 아이폰의 등장 이후 시장이 폭발하였다. 스마트워치 역시 유사하다.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분야의 오늘을 보면 앞서 언급한 티핑포인트의 사례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미래 IT 분야는 물론 사회 전반에 걸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최근 회자되고 있는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이지만, 오랜 기간 수면 아래 머물러 있었기 때문이다. 가상현실 기술은 이미 1970년대부터 개발되기 시작한 분야다. 그리고 2010년 이후에는 다양한 회사에서 제품들을 개발하였으며 ...

가상현실 증강현실 정철환 애플 페이스북 구글 티핑포인트 메타버스

2021.10.29

‘티핑포인트(tipping point)’는 여러 권의 통찰력 있는 저서로 유명한 미국의 말콤 글래드웰의 저서의 제목이다. 위키백과에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는 튀어오르는 포인트를 말한다. 대중의 반응이 한 순간 폭발적으로 늘어날 때, 광고 마케팅이 효과를 발하며 폭발적인 주문으로 이어질 때 등을 일컫는다. 즉 티핑 포인트는 수면 아래에 있던 노력의 결과가 수면 밖으로 튀어 오를 때 쓰이곤 한다. ‘메시지가 특별하거나, 확산을 촉진하는 시스템이 작동되거나, 인계점에 도달하기 위한 꾸준한 동력이 있을 때 발현된다’라고 정의되어 있다. IT 분야에서 티핑포인트는 새로운 IT기술이 등장하고 신기술이 가져올 미래에 대한 기대감에 관심이 집중되며 여러 벤처기업에서 해당 기술에 기반한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기대했던 시장의 반응을 얻지 못해 오랜 기간동안 고전을 하다가 초기 참여기업들이 포기를 하고 물러날 무렵, 갑자기 해당 분야가 폭발적인 성장을 하는 경우를 말한다. 그리고 이런 티핑포인트의 계기를 애플이 만들었던 사례가 여러 번 있었다. 아이팟과 아이튠즈가 있었고 아이폰이 있었으며 애플워치가 있다. MP3 플레이어는 우리나라의 새한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했고 수많은 회사에서 제품들이 출시되었으나 본격적인 대중의 관심을 받기 시작한 것이 아이팟 출시 이후였다. 스마트폰 역시 1990년대에 개념이 등장하고 2000년대에 많은 회사에서 제품이 출시되었지만 주류화되지 못하다가 2007년 아이폰의 등장 이후 시장이 폭발하였다. 스마트워치 역시 유사하다.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분야의 오늘을 보면 앞서 언급한 티핑포인트의 사례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미래 IT 분야는 물론 사회 전반에 걸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최근 회자되고 있는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이지만, 오랜 기간 수면 아래 머물러 있었기 때문이다. 가상현실 기술은 이미 1970년대부터 개발되기 시작한 분야다. 그리고 2010년 이후에는 다양한 회사에서 제품들을 개발하였으며 ...

2021.10.29

기술 기반 '원격의료' 서비스가 ‘극적인 전환점’에 도달했을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원격의료 서비스 기술이 빠르게 도입됐다. IT 리더들은 이 새로운 기회가 환자와 의료 서비스 업체 모두에게 혜택을 주리라 예상하고 있다.  기술 기반의 ‘원격의료(remote healthcare)’는 비유하자면 그동안 대기실에 잠자코 있었다. 그러나 다른 많은 기술처럼, 원격의료 역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갑작스럽게 빛을 보게 됐다. 팬데믹이 극적인 전환점을 일컫는 ‘티핑포인트’를 가져왔을까? 앞으로 원격의료가 뉴노멀로 자리잡을까?    네덜란드의 의료 서비스 업체 메디크(Mediq)의 최고 디지털 및 정보 책임자 스테판 킨데르켄스는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지만 이제 이 방향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게 됐다”라고 말했다. 어크로스 더 애틀란틱(Across the Atlantic)의 CIO 신디 페델도 이에 동의한다. 그는 “원격의료 기술이 확실히 확대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병원에 올 수 없는 환자들을 위해 의료진은 폐 기능 및 심장 모니터링 장치와 같은 가정용(at-home) 키트를 제공했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리라 본다”라고 전했다.  전 세계적으로 의료 서비스에 원격의료 기술이 빠르게 도입되는 추세다. 코로나19 위기에서 환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다. 물론 원격의료 기술만 도입되진 않았다. 의료 서비스 관련 업체들은 다른 업계처럼 더욱더 효율적으로 병원을 운영하기 위해 클라우드 컴퓨팅과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채택했다.  NHS데본STP(NHS Devon STP)의 CIO 닉 홉킨슨은 “오래전부터 환자들은 새로운 방식의 의료 및 건강 서비스를 열망해왔다. 바이러스가 조직 문화에 변화를 가져온 것처럼 시스템에서도 변화를 이끌어냈다. 특히 1차 진료에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의 큰 변화가 발생했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킹스 칼리지 병원(Kings College Hospital )의 IT 부문 책임자 세나이 지메네즈도 홉킨슨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원격의...

원격의료 원격진료 헬스케어 의료 서비스 코로나19 팬데믹 티핑포인트

2020.11.18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원격의료 서비스 기술이 빠르게 도입됐다. IT 리더들은 이 새로운 기회가 환자와 의료 서비스 업체 모두에게 혜택을 주리라 예상하고 있다.  기술 기반의 ‘원격의료(remote healthcare)’는 비유하자면 그동안 대기실에 잠자코 있었다. 그러나 다른 많은 기술처럼, 원격의료 역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갑작스럽게 빛을 보게 됐다. 팬데믹이 극적인 전환점을 일컫는 ‘티핑포인트’를 가져왔을까? 앞으로 원격의료가 뉴노멀로 자리잡을까?    네덜란드의 의료 서비스 업체 메디크(Mediq)의 최고 디지털 및 정보 책임자 스테판 킨데르켄스는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지만 이제 이 방향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게 됐다”라고 말했다. 어크로스 더 애틀란틱(Across the Atlantic)의 CIO 신디 페델도 이에 동의한다. 그는 “원격의료 기술이 확실히 확대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병원에 올 수 없는 환자들을 위해 의료진은 폐 기능 및 심장 모니터링 장치와 같은 가정용(at-home) 키트를 제공했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리라 본다”라고 전했다.  전 세계적으로 의료 서비스에 원격의료 기술이 빠르게 도입되는 추세다. 코로나19 위기에서 환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다. 물론 원격의료 기술만 도입되진 않았다. 의료 서비스 관련 업체들은 다른 업계처럼 더욱더 효율적으로 병원을 운영하기 위해 클라우드 컴퓨팅과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채택했다.  NHS데본STP(NHS Devon STP)의 CIO 닉 홉킨슨은 “오래전부터 환자들은 새로운 방식의 의료 및 건강 서비스를 열망해왔다. 바이러스가 조직 문화에 변화를 가져온 것처럼 시스템에서도 변화를 이끌어냈다. 특히 1차 진료에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의 큰 변화가 발생했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킹스 칼리지 병원(Kings College Hospital )의 IT 부문 책임자 세나이 지메네즈도 홉킨슨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원격의...

2020.11.18

취약점 패치 느림보 3인방은 IBM, HP, MS... 티핑포인트 발표

IBM, HP, 마이크로소프트가 세계 최대의 버그 현상금 프로그램에 의해 공지 이후 6개월 내에 취약점을 패치하는데 실패한 업체로 꼽혔다고 HP 티핑포인트의 ZDI(Zero-Day Initiative)가 발표했다.   2011년 동안 티핑포인트는 29건의 제로데이 권고안을 발표했는데, 권고안은 이미 6개월 전에 해당 업체에 알려준 취약점 정보를 제공한다. 29건의 권고안 중 IBM 소프트웨어가 10건, HP가 6건, 마이크로소프트가 5건이었다. 이외에도 패치에 늦은 업체로는 CA와 시스코, EMC가 있다.   HP 티핑포인트는 Pwn2Own 해킹 대회의 후원 업체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 독립 보안 연구원으로부터 취약점 정보를 구매해 이를 해당 업체에 보고하는 한편, 해당 정보를 자사 보안 어플라이언스에 적용하고 있다.   2010년 중반 티핑포인트는 해당 업체에 취약점 정보를 제공한 후 6개월이 지나면 권고안과 함께 해당 버그에 대한 제한적인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통해 관련 업체가 더 빨리 패치를 내놓도록 압박을 하겠다는 의미. 그리고 최초의 제로데이 권고안을 2011년 2월 7일 발표했다.   지난 2월 7일 발표한 ZDI의 오피스 취약점 5개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는 4월에 패치가 이루어졌는데, ZDI는 이들 취약점에 대한 정보를 2010년 6월에서 8월 사이에 마이크로소프트에 제공했다.   IBM과 HP는 이미 2~3년 전에 ZDI가 보고한 취약점 16개를 패치하지 않았는데, 이들 취약점은 버그 현상금 프로그램에서 공개됐다.   한편 올해 가장 흥미로운 경향은 이외에 산업 시스템에서 취약점이 많이 발견됐다는 것으로, SCADA(supervisory control and data acquisition)가 대표적이다. ZDI는 올해 6건의 SCADA 취약점을 확보했는데, GE와 허니웰, 인듀소프트 등 대표적인 가전제품 업체들의 소프트웨어와 관련된 것이었다. &nbs...

HP IBM 마이크로소프트 MS 취약점 패치 제로데이 티핑포인트

2011.12.20

IBM, HP, 마이크로소프트가 세계 최대의 버그 현상금 프로그램에 의해 공지 이후 6개월 내에 취약점을 패치하는데 실패한 업체로 꼽혔다고 HP 티핑포인트의 ZDI(Zero-Day Initiative)가 발표했다.   2011년 동안 티핑포인트는 29건의 제로데이 권고안을 발표했는데, 권고안은 이미 6개월 전에 해당 업체에 알려준 취약점 정보를 제공한다. 29건의 권고안 중 IBM 소프트웨어가 10건, HP가 6건, 마이크로소프트가 5건이었다. 이외에도 패치에 늦은 업체로는 CA와 시스코, EMC가 있다.   HP 티핑포인트는 Pwn2Own 해킹 대회의 후원 업체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 독립 보안 연구원으로부터 취약점 정보를 구매해 이를 해당 업체에 보고하는 한편, 해당 정보를 자사 보안 어플라이언스에 적용하고 있다.   2010년 중반 티핑포인트는 해당 업체에 취약점 정보를 제공한 후 6개월이 지나면 권고안과 함께 해당 버그에 대한 제한적인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통해 관련 업체가 더 빨리 패치를 내놓도록 압박을 하겠다는 의미. 그리고 최초의 제로데이 권고안을 2011년 2월 7일 발표했다.   지난 2월 7일 발표한 ZDI의 오피스 취약점 5개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는 4월에 패치가 이루어졌는데, ZDI는 이들 취약점에 대한 정보를 2010년 6월에서 8월 사이에 마이크로소프트에 제공했다.   IBM과 HP는 이미 2~3년 전에 ZDI가 보고한 취약점 16개를 패치하지 않았는데, 이들 취약점은 버그 현상금 프로그램에서 공개됐다.   한편 올해 가장 흥미로운 경향은 이외에 산업 시스템에서 취약점이 많이 발견됐다는 것으로, SCADA(supervisory control and data acquisition)가 대표적이다. ZDI는 올해 6건의 SCADA 취약점을 확보했는데, GE와 허니웰, 인듀소프트 등 대표적인 가전제품 업체들의 소프트웨어와 관련된 것이었다. &nbs...

2011.12.20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