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HP와 제록스, 합병 조건 놓고 '의견 충돌'

HP와 제록스의 합병 조건을 두고 의견 충돌이 있다는 소식이다.  HP와 제록스의 대규모 합병 가능성이 장벽을 만났다. 이 두 회사의 경영진이 합병된 새로운 기업 운영을 두고 이견이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미화 330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M&A 소식이 알려진 지 며칠 뒤 HP는 인수 후 조직 구조에 대한 우려를 제기해 합병 논의가 냉각됐다고 가까운 소식통이 전했다.  HP와 제록스 양사 모두 꾸준히 감소하는 프린터 시장과 복사기 시장에서 생존을 위해 두 회사의 합병이 ‘나름의 타당성이 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블룸버그 보도에 등장한 가까운 소식통은 “누가 인수 기업이고 누가 피인수 기업이 되어야 하는지에 관해 좀처럼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아직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경영진은 더 건전한 기초 비즈니스를 갖춘 기업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운영해야 한다는 데 대해 의견 충돌이 있었다.  M&A 진행을 서둘기 위해 제록스는 합병의 장점을 평가하는 상호 실사(Due Diligence)를 4주 동안 HP에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두 업체가 서로의 재무제표를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번스테인(Bernstein)의 선임 기술 연구 애널리스트인 토니 사모나기는 이러한 움직임은 제록스가 HP의 경쟁사를 인수하는 대신 HP를 목표로 한다는 전략일 수 있으며 이 시나리오는 더 많은 재무적 의미를 만들어 낼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HP의 시가 총액이 제록스(86억 달러)보다 3.5배 이상인 290억 달러라는 논리에 근거한다. 사모나기는 애널리스트 노트에서 “결국 HPQ[HP]를 사들이는 XRX[제록스]의 고도로 활용된 조합은 많은 위험을 가정할 수 있다. 특히 프린터와 복사기 시장의 감소 곡선이 불확실한 가운데 이 둘의 합병이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사모나기는 제록스가...

인수 M&A HP 합병 제록스 프린터 피인수 복합기 복사기

2019.11.12

HP와 제록스의 합병 조건을 두고 의견 충돌이 있다는 소식이다.  HP와 제록스의 대규모 합병 가능성이 장벽을 만났다. 이 두 회사의 경영진이 합병된 새로운 기업 운영을 두고 이견이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미화 330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M&A 소식이 알려진 지 며칠 뒤 HP는 인수 후 조직 구조에 대한 우려를 제기해 합병 논의가 냉각됐다고 가까운 소식통이 전했다.  HP와 제록스 양사 모두 꾸준히 감소하는 프린터 시장과 복사기 시장에서 생존을 위해 두 회사의 합병이 ‘나름의 타당성이 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블룸버그 보도에 등장한 가까운 소식통은 “누가 인수 기업이고 누가 피인수 기업이 되어야 하는지에 관해 좀처럼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아직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경영진은 더 건전한 기초 비즈니스를 갖춘 기업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운영해야 한다는 데 대해 의견 충돌이 있었다.  M&A 진행을 서둘기 위해 제록스는 합병의 장점을 평가하는 상호 실사(Due Diligence)를 4주 동안 HP에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두 업체가 서로의 재무제표를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번스테인(Bernstein)의 선임 기술 연구 애널리스트인 토니 사모나기는 이러한 움직임은 제록스가 HP의 경쟁사를 인수하는 대신 HP를 목표로 한다는 전략일 수 있으며 이 시나리오는 더 많은 재무적 의미를 만들어 낼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HP의 시가 총액이 제록스(86억 달러)보다 3.5배 이상인 290억 달러라는 논리에 근거한다. 사모나기는 애널리스트 노트에서 “결국 HPQ[HP]를 사들이는 XRX[제록스]의 고도로 활용된 조합은 많은 위험을 가정할 수 있다. 특히 프린터와 복사기 시장의 감소 곡선이 불확실한 가운데 이 둘의 합병이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사모나기는 제록스가...

2019.11.12

데이터 시각화 기업 클릭, 30억 달러에 매각

데이터 시각화 툴 벤더 '클릭'(Qlik)이 사모 펀드 운용사 토마 브라보(Thoma Bravo)에 매각된다. 매각 금액은 30억 달러다. 클릭의 라스 비요크 CEO 이번 피인수로 클릭이 운영상의 '유연성'을 좀더 많이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클릭은 기업의 BI 니즈를 충족시켜주는 소프트웨어 패키지를 공급한다. 일부 고객사에 따르면 이 회사의 제품은 강력한 데이터 모델링 기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셀프 서비스' 데이터 시각화 및 탐색 기능이 돋보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클릭은 데이터 시각화 툴 이외에도 외부로부터의 데이터 공급 서비스와 컨설팅 서비스, 교육 훈련 패키지 등과 같은 상품도 보유하고 있다. 클릭의 이사회는 만장일치로 이번 피인수를 승인했다. 주당 가격은 30.50달러다. 클릭의 주식은 2일 30.18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지난 3월 3일에 비해 40% 오른 가격이다. 토마 브라보의 매니징 파트너 세스 보로는 클릭에 대해 "데이터 거버넌스, 확장성, 상호운영성 측면에서 최상의 애널리틱스, 시각화 기능성을 포괄적으로 보유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토마 브라보는 IBM 메인프레임 최적화 기업 컴퓨터웨어, 디지털 인증 기업 디지서트, 기업 콘텐츠 관리 소프트웨어 벤대 하일랜드 소프트웨어 등과 같은 여러 기술 기업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는 프라이빗 에쿼티 기업이다. 이번 매각이 완료되는 시기는 3분기로 예정돼 있다. 클릭의 경영진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전해졌다. ciokr@idg.co.kr 

인수 매각 피인수 클릭 Qlik 토마 브라보

2016.06.03

데이터 시각화 툴 벤더 '클릭'(Qlik)이 사모 펀드 운용사 토마 브라보(Thoma Bravo)에 매각된다. 매각 금액은 30억 달러다. 클릭의 라스 비요크 CEO 이번 피인수로 클릭이 운영상의 '유연성'을 좀더 많이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클릭은 기업의 BI 니즈를 충족시켜주는 소프트웨어 패키지를 공급한다. 일부 고객사에 따르면 이 회사의 제품은 강력한 데이터 모델링 기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셀프 서비스' 데이터 시각화 및 탐색 기능이 돋보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클릭은 데이터 시각화 툴 이외에도 외부로부터의 데이터 공급 서비스와 컨설팅 서비스, 교육 훈련 패키지 등과 같은 상품도 보유하고 있다. 클릭의 이사회는 만장일치로 이번 피인수를 승인했다. 주당 가격은 30.50달러다. 클릭의 주식은 2일 30.18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지난 3월 3일에 비해 40% 오른 가격이다. 토마 브라보의 매니징 파트너 세스 보로는 클릭에 대해 "데이터 거버넌스, 확장성, 상호운영성 측면에서 최상의 애널리틱스, 시각화 기능성을 포괄적으로 보유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토마 브라보는 IBM 메인프레임 최적화 기업 컴퓨터웨어, 디지털 인증 기업 디지서트, 기업 콘텐츠 관리 소프트웨어 벤대 하일랜드 소프트웨어 등과 같은 여러 기술 기업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는 프라이빗 에쿼티 기업이다. 이번 매각이 완료되는 시기는 3분기로 예정돼 있다. 클릭의 경영진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전해졌다. ciokr@idg.co.kr 

2016.06.03

PwC 전망 | “성장을 위한 M&A는 2012년에도 계속된다”

프라이스워터하우스커퍼스(PwC)가 내년 미국 M&A 시장에서 대출 환경이 나아지고 자본 확보가 쉬워진다면, 막혀 있는 M&A 거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PwC가 최근에 내놓은 M&A 대한 보고서 ‘성장을 위한 인수(Hunt for Growth)’에서 이 회사는 현재 거시경제 상황과 제한된 자본 시장이 내년에도 계속된다면, 기업의 M&A 활동은 안정적인 상태로 남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PwC는 “일부 자본력을 갖춘 M&A 사냥꾼들은 조용히 한쪽에서 때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숨 고르면서 관망하자’ 분위기는 시장 상황이 나아진다면, 오히려 비싸게 거래할 수 있는 길을 터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2011년 처음 두 분기 동안 미국 M&A가 성장했고 이어서 3분기와 4분기에는 주식 시장에서 자본의 증발하면서 M&A 활동이 둔화됐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부채와 금융 시장 퇴보 속에서도 2011년 하반기 동안 미국의 M&A 활동은 꾸준히 진행됐다. M&A 거간꾼들은 철저하게 준비해 재무구조가 탄탄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인수를 추진했다. PwC는 이러한 트렌드가 2012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로벌 경제와 금융 불안에 대한 지속적인 우려에도 불구하고, 올 하반기 기업과 금융 투자자의 미국 M&A 활동은 꾸준히 계속됐다"라고 PwC의 트랜잭션 서비스 리더인 마르틴 커래프는 보고서에 대한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사모펀드가 작년보다 높은 수준에서 움직일 수 있도록 자본을 지속적으로 모으고 있으며 성장을 위한 인수는 모든 규모의 기업들에게 최우선 과제로 남아 있다. 2012년을 예측하자면, 기업들은 글로벌 시장 상황을 탐색하고 최종 거래 결과에 대해 강한 확신을 갖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PwC는 전했다. 또...

인수 M&A 2012 PwC 피인수

2011.12.14

프라이스워터하우스커퍼스(PwC)가 내년 미국 M&A 시장에서 대출 환경이 나아지고 자본 확보가 쉬워진다면, 막혀 있는 M&A 거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PwC가 최근에 내놓은 M&A 대한 보고서 ‘성장을 위한 인수(Hunt for Growth)’에서 이 회사는 현재 거시경제 상황과 제한된 자본 시장이 내년에도 계속된다면, 기업의 M&A 활동은 안정적인 상태로 남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PwC는 “일부 자본력을 갖춘 M&A 사냥꾼들은 조용히 한쪽에서 때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숨 고르면서 관망하자’ 분위기는 시장 상황이 나아진다면, 오히려 비싸게 거래할 수 있는 길을 터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2011년 처음 두 분기 동안 미국 M&A가 성장했고 이어서 3분기와 4분기에는 주식 시장에서 자본의 증발하면서 M&A 활동이 둔화됐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부채와 금융 시장 퇴보 속에서도 2011년 하반기 동안 미국의 M&A 활동은 꾸준히 진행됐다. M&A 거간꾼들은 철저하게 준비해 재무구조가 탄탄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인수를 추진했다. PwC는 이러한 트렌드가 2012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로벌 경제와 금융 불안에 대한 지속적인 우려에도 불구하고, 올 하반기 기업과 금융 투자자의 미국 M&A 활동은 꾸준히 계속됐다"라고 PwC의 트랜잭션 서비스 리더인 마르틴 커래프는 보고서에 대한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사모펀드가 작년보다 높은 수준에서 움직일 수 있도록 자본을 지속적으로 모으고 있으며 성장을 위한 인수는 모든 규모의 기업들에게 최우선 과제로 남아 있다. 2012년을 예측하자면, 기업들은 글로벌 시장 상황을 탐색하고 최종 거래 결과에 대해 강한 확신을 갖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PwC는 전했다. 또...

2011.12.1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