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모바일 / 운영체제

"루머랑 달라" WWDC 2013에서 보지 못한 것

2013.06.14 Lex Friedman  |  Macworld


올해 WWDC 키노트에서 iOS 7, OS X 매버릭, 맥 프로 신형, 맥북 에어 신형, 그리고 아이북스, 맥용 지도 등 새로운 앱까지 많은 것들이 발표됐다.

그러나 발표한 것이 많아도 언제나 아쉬움은 있는 법. 루머로 만들어진 다양한 기대들 중 이번 발표에서 나오지 않은 내용들을 살펴보자.

애플 TV
애플 TV SDK는 어디로 갔을까? 개발자들은 자신의 프로그램을 애플 TV로 진출시키고 싶어 안달이 나 있는 상태다. 불행하게도 지금 당장은 에어플레이(AirPlay)를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애플 TV 앱 스토어를 포함한 애플 TV SDK는 불가피한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애플은 서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애플 텔레비전 셋이나 아이와치(iWatch)도 WWDC에서 볼 수 없었다.

iOS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도입되기를 희망하는 상당수의 기능들이 발표되지 않았다. 여전히 이메일을 처리할 때나 캘린더, 웹 브라우징 등을 할 때 서드파티 앱을 기본으로 선택할 수 없다. 또한 알림 센터에 서드파티 위젯을 넣을 수 있는 방법도 없다.

더불어 폴더의 거의 무제한의 앱을 넣을 수 있다는 점 외에는 앱 정리에 관한 새로운 점은 없었다. 또한 잠금 화면이나 홈 화면에 서드파티의 위젯을 넣을 수 있는 옵션도 없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iOS에서 드롭박스처럼 아이클라우드 파일을 관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랬지만 현실화되지 않았다.

맥과 매버릭
개인적으로 항상 인터넷에 연결되어있는 맥을 오랫동안 기다려왔다. 배터리 사용시간이 엄청나게 증가한 맥북 에어 신형모델이 공개됐으나, LTE나 셀룰러 옵션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데 아쉬움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또한 맥 OS X 10.9에 시리가 도입될 것이라고 확신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시리는 터치스크린 디바이스의 입력을 조금 더 쉽게 해줄 수 있는 기능이면서, 맥에서도 활용 가능성이 높다. 언젠가는 시리가 맥에도 도입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쨌거나 애플은 WWDC에서 인상적인 iOS 7과 OS X, 그리고 신형 맥북 제품들을 선보였다. 아쉬운 부분들은 다음 애플의 큰 행사에서 기대해보자. editor@itworld.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