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O / HR
2021.09.24

“직원 89%, 업무용 기술 선택할 수 있다면 임금 감소도 수용” 벤슨 본 설문 조사

Brian Cheon | CIO KR
잼프(Jamp)의 후원 아래 밴슨 본(Vanson Bourne)이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은 플랫폼 선택권을 무척 중시한다. 무려 90%가 선호하는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면 임금 삭감을 감수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또 62%는 가능하면 애플을 선택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직원 선택권은 HR 이슈
국제적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 조사는 2,000여 명의 직원과 500여 명의 IT 의사 결정권자에게 직원 선택권과 업무의 미래를 묻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원 10명 중 9명(89%)이 선택한 장치를 사용하기 위해 급여를 삭감할 의향을 밝혔는데, 이는 선택권을 찾아 이직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다. 

펜데믹 이후 직원 유지가 주요 이슈로 부상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직원의 40% 이상의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밴슨 본의 데이터는 선택권 부여가 인재 영입 및 유지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실제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0%는 기술 선택이 주어진 회사에 입사할 가능성이 더 높으며 75%는 그러한 선택을 제공하는 회사에 계속 남아 있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응답했다.

한편 이러한 추세는 다이스의 2021 보고서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

기업 분야에서 성장하는 애플
엔터프라이즈 IT 분야에서 나타난 애플의 선호도는 견고하다.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애플을 선택하겠다고 응답한 직원 비율이 62%였다. 애플이 확보한 높은 고객 만족도를 반영하는 결과로 풀이된다.

잼프의 딘 헤이거 CEO는 “직원의 경험 수준은 주로 사용하는 기술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그 어느 때보다 최근 더 그렇다. 직원들에게 작업할 기술에 대한 선택권을 주는 것은 직원뿐만 아니라 조직에도 놀라운 가치가 있다. 적절한 파트너와 함께 선택 프로그램을 수립하면 인재를 유치하고 유지하는 한편, 직원의 창의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애플과 타사의 플랫폼 경험을 함께 조사했다. 애플 사용자의 경우 더 나은 경험을 했으며 이를 사용할 때 생산성(87%), 자급자족(87%) 및 창의성(86%)이 향상되었다고 보고했다. 또 응답자의 3분의 2(66%)는 선택하지 않은 장치를 강제로 사용하게 되면 조직에 대한 인식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원격 팀을 위한 신뢰할 수 있는 기술
직원의 62%가 2022년 집과 사무실에서 일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절반 미만(47%)이 2025년에도 그렇게 할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신뢰 측면에서 우수한 평판을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 설문에 응한 IT 의사 결정권자의 절반 이상(55%)은 타사 기기에 비해 애플 플랫폼에서 관리 문제가 더 적다고 보고했다.
• 과반수(58%)는 애플 기기가 보안이 더 쉽다고 답했다. 비애플 기기에서는 42%가 이같이 응답했다. 

애플은 자사가 후원한 다른 설문 조사를 인용해 기업 전반에 맥을 배포하면 수백 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잼프가 후원한 보고서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ciokr@idg.co.kr



CIO / HR
2021.09.24

“직원 89%, 업무용 기술 선택할 수 있다면 임금 감소도 수용” 벤슨 본 설문 조사

Brian Cheon | CIO KR
잼프(Jamp)의 후원 아래 밴슨 본(Vanson Bourne)이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은 플랫폼 선택권을 무척 중시한다. 무려 90%가 선호하는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면 임금 삭감을 감수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또 62%는 가능하면 애플을 선택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직원 선택권은 HR 이슈
국제적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 조사는 2,000여 명의 직원과 500여 명의 IT 의사 결정권자에게 직원 선택권과 업무의 미래를 묻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원 10명 중 9명(89%)이 선택한 장치를 사용하기 위해 급여를 삭감할 의향을 밝혔는데, 이는 선택권을 찾아 이직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다. 

펜데믹 이후 직원 유지가 주요 이슈로 부상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직원의 40% 이상의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밴슨 본의 데이터는 선택권 부여가 인재 영입 및 유지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실제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0%는 기술 선택이 주어진 회사에 입사할 가능성이 더 높으며 75%는 그러한 선택을 제공하는 회사에 계속 남아 있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응답했다.

한편 이러한 추세는 다이스의 2021 보고서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

기업 분야에서 성장하는 애플
엔터프라이즈 IT 분야에서 나타난 애플의 선호도는 견고하다.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애플을 선택하겠다고 응답한 직원 비율이 62%였다. 애플이 확보한 높은 고객 만족도를 반영하는 결과로 풀이된다.

잼프의 딘 헤이거 CEO는 “직원의 경험 수준은 주로 사용하는 기술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그 어느 때보다 최근 더 그렇다. 직원들에게 작업할 기술에 대한 선택권을 주는 것은 직원뿐만 아니라 조직에도 놀라운 가치가 있다. 적절한 파트너와 함께 선택 프로그램을 수립하면 인재를 유치하고 유지하는 한편, 직원의 창의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애플과 타사의 플랫폼 경험을 함께 조사했다. 애플 사용자의 경우 더 나은 경험을 했으며 이를 사용할 때 생산성(87%), 자급자족(87%) 및 창의성(86%)이 향상되었다고 보고했다. 또 응답자의 3분의 2(66%)는 선택하지 않은 장치를 강제로 사용하게 되면 조직에 대한 인식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원격 팀을 위한 신뢰할 수 있는 기술
직원의 62%가 2022년 집과 사무실에서 일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절반 미만(47%)이 2025년에도 그렇게 할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신뢰 측면에서 우수한 평판을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 설문에 응한 IT 의사 결정권자의 절반 이상(55%)은 타사 기기에 비해 애플 플랫폼에서 관리 문제가 더 적다고 보고했다.
• 과반수(58%)는 애플 기기가 보안이 더 쉽다고 답했다. 비애플 기기에서는 42%가 이같이 응답했다. 

애플은 자사가 후원한 다른 설문 조사를 인용해 기업 전반에 맥을 배포하면 수백 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잼프가 후원한 보고서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