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16

클래식 원형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 MWC 2015에서 '첫 선'

편집부 | CIO KR
LG전자가 3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Mobile World Congress) 2015’에서 새로운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Urbane)’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어베인은 ‘세련된’, ‘품위있는’ 이라는 뜻으로 프리미엄 디자인이 적용된 LG전자의 새 스마트워치 제품이다.

LG전자는 LG 워치 어베인에 고급스러움을 더해 실제 손목시계에 가까운 클래식한 원형 디자인을 구현했다.

먼저, 전작 ‘LG G워치R’ 대비 크기, 두께를 줄여 세련된 외관을 완성했다. 베젤의 폭을 줄여 LG G워치R 사이즈인 46.4x54.6x11.1mm 대비, 45.5x52.2x10.9mm로 크기, 두께 모두를 감소시켰다.

LG 워치 어베인은 스크래치와 부식에 강한 메탈 바디를 적용했다. 스테인리스 스틸을 후가공 처리해 일반 스테인리스 스틸보다 스크래치와 부식 방지 기능이 향상됐다. 색상은 골드, 실버 2가지다.

LG전자는 아날로그 시계줄 표준 너비인 22mm 규격을 채택하고, 스티치(바느질 방식) 마감 등을 통해 세련된 천연 가죽 스트랩을 완성했다. 골드 메탈 바디에는 브라운 스트랩, 실버 메탈바디에는 블랙 스트랩을 기본으로 적용해 심미성을 높였다.

LG 워치 어베인은 최신 안드로이드 웨어 버전 운영체제를 탑재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4.3 이상의 모든 스마트폰과 호환할 수 있다.

LG전자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연속 심박 측정’ 기능도 탑재했다. 사용자가 기능을 실행한 채 운동을 하면, 자동으로 측정되는 심박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워치 어베인은 기존의 어떤 스마트워치보다 아날로그 시계 감성에 가장 근접한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이 보다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제품 혁신에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5.02.16

클래식 원형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 MWC 2015에서 '첫 선'

편집부 | CIO KR
LG전자가 3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Mobile World Congress) 2015’에서 새로운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Urbane)’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어베인은 ‘세련된’, ‘품위있는’ 이라는 뜻으로 프리미엄 디자인이 적용된 LG전자의 새 스마트워치 제품이다.

LG전자는 LG 워치 어베인에 고급스러움을 더해 실제 손목시계에 가까운 클래식한 원형 디자인을 구현했다.

먼저, 전작 ‘LG G워치R’ 대비 크기, 두께를 줄여 세련된 외관을 완성했다. 베젤의 폭을 줄여 LG G워치R 사이즈인 46.4x54.6x11.1mm 대비, 45.5x52.2x10.9mm로 크기, 두께 모두를 감소시켰다.

LG 워치 어베인은 스크래치와 부식에 강한 메탈 바디를 적용했다. 스테인리스 스틸을 후가공 처리해 일반 스테인리스 스틸보다 스크래치와 부식 방지 기능이 향상됐다. 색상은 골드, 실버 2가지다.

LG전자는 아날로그 시계줄 표준 너비인 22mm 규격을 채택하고, 스티치(바느질 방식) 마감 등을 통해 세련된 천연 가죽 스트랩을 완성했다. 골드 메탈 바디에는 브라운 스트랩, 실버 메탈바디에는 블랙 스트랩을 기본으로 적용해 심미성을 높였다.

LG 워치 어베인은 최신 안드로이드 웨어 버전 운영체제를 탑재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4.3 이상의 모든 스마트폰과 호환할 수 있다.

LG전자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연속 심박 측정’ 기능도 탑재했다. 사용자가 기능을 실행한 채 운동을 하면, 자동으로 측정되는 심박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워치 어베인은 기존의 어떤 스마트워치보다 아날로그 시계 감성에 가장 근접한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이 보다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제품 혁신에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