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블로그|내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 대한 뻔하지 않은 예측 3가지

David Linthicum | InfoWorld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성장을 지속할 거라는 점은 확실하다. 하지만 남들이 주목하지 않는 의외의 측면 3가지를 예의주시해야 한다. 

기업들은 매년 이맘때면 2021년 전망을 내놓으며 사람들의 주목을 끈다. 예컨대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계속 성장할 것”이라거나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니즈가 확대될 것”이라는 류의 주장이 그것이다. 필자는 이런 주장을 접할 때면 식상함에 한숨을 쉬곤 한다. 

이런 예측들은 도움이 전혀 되지 않는다.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의 과거와 현재 동향으로부터 미래를 상당 부분 가늠해볼 수 있는 건 맞지만, 그외의 부분들은 예측하기가 훨씬 어렵다. 몇 가지 트렌드는 도래할 때까지는 예측하기 어려울 것이다. 독자들이 주목해야 할 3가지 동향을 정리했다. 
 
ⓒGetty Images Bank

1.인터클라우드 오케스트레이션
오늘날 주요 클라우드 기업 3곳은 더욱 깊은 수준에서 협업할 필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 자사 수익 창출을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하는 탓에, 퍼블릭 클라우드 간 연결 통로를 만드는 일은 비즈니스적으로 손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멀티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기업의 90% 이상은 인터클라우드 오케스트레이션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의 리소스를 결합하는 역량은 중요하다. 여러 클라우드에 걸쳐 있는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 API를 순차적으로 불러냄으로써 비즈니스상의 특정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 예컨대, 서로 다른 클라우드에 존재하는 두 시스템 사이의 공통된 프로세스에 기반해 인벤토리 재주문 포인트를 파악할 수 있다.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이나 클라우드 서비스 브로커 등 새롭게 부상하는 기술을 통해 클라우드 간의 간극을 메우려는 시도들이 이뤄져온 바 있다. 하지만, 간극을 메우기엔 부족했다. 이 서비스들은 단지 리소스 관리 도구만 제공했을 뿐이어서 더 큰 인터클라우드 리소스를 아우르지도, 프로세스를 결합할 수도 없었다. 

이 간극을 메우려는 혁신적인 스타트업들이 등장하고 있다. 시장점유율을 지키고 싶은 퍼블릭 클라우드 기업이라면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할 것이다. 

2. 자가 수정 기능이 탑재된 클라우드옵스 자동화
자가 수정이란 어떤 툴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자동으로 복구 조치를 취해 다시 작동하는 기능을 뜻한다. 하지만 사람이 직접 자동화 액션을 설정하거나 혹은 툴이 스스로 학습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사람들은 모두 AI 옵스의 성장을 목도한 바 있다. 미래에는 이런 자동화 액션들이 미리 탑재될 것이다. 달리 말하면 당신은 첫날부터 클라우드/비 클라우드 시스템상의 이슈를 자동적으로 처리할 수 있으며, 이슈 처리와 관련된 지식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정교화된다는 걸 의미한다. 

3. 조직에 대한 새로운 관점
운영 모델의 변화든 기술 격차든 수평적인 조직구조든 기업은 클라우드 컴퓨팅 운영 인력에 대한 초점을 새롭게 맞출 필요가 있다. 

스킬, 조직 구조, 프로세스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활용에 맞춰 변화해야 한다. 불행히도 어떤 고객이 수년 전 말한 것처럼 대부분의 조직들은 이런 변화를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으로 간주한다. 그러다 보니 경영진들은 이 문제를 미뤄두고 있다. 

경영진들이 이런 변화를 추구하려는 의지가 없는 이상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건 많지 않을 것이다. 

필자는 내년에 예상 가능했던 일보다 의외의 일들이 더 많이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새롭게 부상하는 이슈들을 계속 주시하길 바란다. 

*David Linthicum는 국제적으로 인정 받는 산업 전문가다. ciokr@idg.co.kr



2020.10.19

블로그|내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 대한 뻔하지 않은 예측 3가지

David Linthicum | InfoWorld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성장을 지속할 거라는 점은 확실하다. 하지만 남들이 주목하지 않는 의외의 측면 3가지를 예의주시해야 한다. 

기업들은 매년 이맘때면 2021년 전망을 내놓으며 사람들의 주목을 끈다. 예컨대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계속 성장할 것”이라거나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니즈가 확대될 것”이라는 류의 주장이 그것이다. 필자는 이런 주장을 접할 때면 식상함에 한숨을 쉬곤 한다. 

이런 예측들은 도움이 전혀 되지 않는다.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의 과거와 현재 동향으로부터 미래를 상당 부분 가늠해볼 수 있는 건 맞지만, 그외의 부분들은 예측하기가 훨씬 어렵다. 몇 가지 트렌드는 도래할 때까지는 예측하기 어려울 것이다. 독자들이 주목해야 할 3가지 동향을 정리했다. 
 
ⓒGetty Images Bank

1.인터클라우드 오케스트레이션
오늘날 주요 클라우드 기업 3곳은 더욱 깊은 수준에서 협업할 필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 자사 수익 창출을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하는 탓에, 퍼블릭 클라우드 간 연결 통로를 만드는 일은 비즈니스적으로 손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멀티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기업의 90% 이상은 인터클라우드 오케스트레이션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의 리소스를 결합하는 역량은 중요하다. 여러 클라우드에 걸쳐 있는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 API를 순차적으로 불러냄으로써 비즈니스상의 특정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 예컨대, 서로 다른 클라우드에 존재하는 두 시스템 사이의 공통된 프로세스에 기반해 인벤토리 재주문 포인트를 파악할 수 있다.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이나 클라우드 서비스 브로커 등 새롭게 부상하는 기술을 통해 클라우드 간의 간극을 메우려는 시도들이 이뤄져온 바 있다. 하지만, 간극을 메우기엔 부족했다. 이 서비스들은 단지 리소스 관리 도구만 제공했을 뿐이어서 더 큰 인터클라우드 리소스를 아우르지도, 프로세스를 결합할 수도 없었다. 

이 간극을 메우려는 혁신적인 스타트업들이 등장하고 있다. 시장점유율을 지키고 싶은 퍼블릭 클라우드 기업이라면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할 것이다. 

2. 자가 수정 기능이 탑재된 클라우드옵스 자동화
자가 수정이란 어떤 툴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자동으로 복구 조치를 취해 다시 작동하는 기능을 뜻한다. 하지만 사람이 직접 자동화 액션을 설정하거나 혹은 툴이 스스로 학습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사람들은 모두 AI 옵스의 성장을 목도한 바 있다. 미래에는 이런 자동화 액션들이 미리 탑재될 것이다. 달리 말하면 당신은 첫날부터 클라우드/비 클라우드 시스템상의 이슈를 자동적으로 처리할 수 있으며, 이슈 처리와 관련된 지식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정교화된다는 걸 의미한다. 

3. 조직에 대한 새로운 관점
운영 모델의 변화든 기술 격차든 수평적인 조직구조든 기업은 클라우드 컴퓨팅 운영 인력에 대한 초점을 새롭게 맞출 필요가 있다. 

스킬, 조직 구조, 프로세스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활용에 맞춰 변화해야 한다. 불행히도 어떤 고객이 수년 전 말한 것처럼 대부분의 조직들은 이런 변화를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으로 간주한다. 그러다 보니 경영진들은 이 문제를 미뤄두고 있다. 

경영진들이 이런 변화를 추구하려는 의지가 없는 이상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건 많지 않을 것이다. 

필자는 내년에 예상 가능했던 일보다 의외의 일들이 더 많이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새롭게 부상하는 이슈들을 계속 주시하길 바란다. 

*David Linthicum는 국제적으로 인정 받는 산업 전문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