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20

블로그 | 디지털 혼돈의 시대, SW가 기업의 경쟁력이다

Kyle McNabb | CIO
디지털 혼돈의 시대에서, 그리고 소프트웨어의 엔진을 달고 강력한 힘을 얻은 사회에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을 육성할 수 있는 기업들은 경쟁우위를 얻게 될 것이다. 이 기업들은 고객, 임직원, 의 참여와 경험에 대한 요구를 충족하고 더 나아가 이들 모두의 요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의 팀과 필자는 지난 1년 동안 대기업, 기관, 중소기업의 IT와 현업 임원들을 만나 한 가설에 대해 테스트했다. 그 가설이란 다음과 같다.

디지털 혼돈(Digital Disruption)의 시대에서, 그리고 소프트웨어의 엔진을 달고 강력한 힘을 얻은 사회에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을 육성할 수 있는 기업들은 경쟁우위를 얻게 될 것이다. 이 기업들은 고객, 임직원, 의 참여와 경험에 대한 요구를 충족하고 더 나아가 이들 모두의 요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인가? 포레스터의 애널리스트 제임스 맥퀴비는 언급한 것처럼 이전의 파괴적인 힘보다 더 신속하고 치명적인 디지털 혼돈의 현재 모습을 먼저 살펴보자. 디지털 혼돈은 어쩌면 공급망 강화처럼 더 빠르게 역사적인 자산으로 바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일들은 어디서나 발생할 수 있다. 그 다음에는 오늘날의 디지털 혼돈을 일으키는 것들을 좀더 자세히 들여다 보자. 무엇이 이들을 다르게 만드는가? 제임스의 연구는 다음의 3가지를 지적했다.

1. 소비자들이 강력한 디지털의 힘을 활용하고 있다. 원래 소비자 집단의 힘은 강하다.
2. 회사 외부에서 자사 비즈니스에 접근하면서 고객과 다음 사업에 집중함으로써 더 빠르게 더 많은 아이디어들을 생성할 수 있게 됐다.
3. 제품과 서비스를 재정의하기 위해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면서 전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신생 벤처나 새로운 소셜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들만이 디지털 혼돈을 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이들 기업들이 많은 능력을 키우겠지만, 하나 정도만 돋보일 것이다. 이들 기업들은 대기업들과는 다른 시각으로 가지고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바라볼 것이다. 이들 기업들은 특별한 면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면, 디자인, 아키텍처, 알고리듬/웹로그 분석 개발, 엔니지어링 같은, 제품 DNA의 한 부분으로 이것이 없으면 제품을 계속 개발할 수 없으며 고객과 참여를 끌어내는 데 필수적인 핵심 요소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바라보고 있다.
 
포레스터의 연구는 모든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이 제품 개발에서 핵심 요소이거나 필수 요소일 뿐 아니라 많은 경영진들도 상품 개발에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러한 경영진들의 요구는 내부적으로 어떤 일을 할 지에 대한 큰 변화를 소개하고, 파트너와 협력하도록 해준다.

자, 그럼 독자 여러분의 회사는 어떤가?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핵심 역량을 생각하고 있다. 정말 그런 지 파악하기 위해 4가지 질문을 뽑아 봤다.  

1. 귀사와 경영진들은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그들은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이 경쟁우위를 가져다 준다고 생각하나?
2. 무엇 때문에 귀사의 경영진이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회사 역량으로 여기지 않나?
3. 귀사와 경영진이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을 배양해야 한다는 생각하게 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4.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의 어떤 면이 귀사에서 핵심 요소나 필수 요소라고 생각하나? 좀더 질문을 확대해 어떤 상품에서 핵심 요소나 필수 요소인가?

*Kyle McNabb은 포레스터리서치의 애널리스트다. ciokr@idg.co.kr



2012.09.20

블로그 | 디지털 혼돈의 시대, SW가 기업의 경쟁력이다

Kyle McNabb | CIO
디지털 혼돈의 시대에서, 그리고 소프트웨어의 엔진을 달고 강력한 힘을 얻은 사회에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을 육성할 수 있는 기업들은 경쟁우위를 얻게 될 것이다. 이 기업들은 고객, 임직원, 의 참여와 경험에 대한 요구를 충족하고 더 나아가 이들 모두의 요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의 팀과 필자는 지난 1년 동안 대기업, 기관, 중소기업의 IT와 현업 임원들을 만나 한 가설에 대해 테스트했다. 그 가설이란 다음과 같다.

디지털 혼돈(Digital Disruption)의 시대에서, 그리고 소프트웨어의 엔진을 달고 강력한 힘을 얻은 사회에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을 육성할 수 있는 기업들은 경쟁우위를 얻게 될 것이다. 이 기업들은 고객, 임직원, 의 참여와 경험에 대한 요구를 충족하고 더 나아가 이들 모두의 요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인가? 포레스터의 애널리스트 제임스 맥퀴비는 언급한 것처럼 이전의 파괴적인 힘보다 더 신속하고 치명적인 디지털 혼돈의 현재 모습을 먼저 살펴보자. 디지털 혼돈은 어쩌면 공급망 강화처럼 더 빠르게 역사적인 자산으로 바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일들은 어디서나 발생할 수 있다. 그 다음에는 오늘날의 디지털 혼돈을 일으키는 것들을 좀더 자세히 들여다 보자. 무엇이 이들을 다르게 만드는가? 제임스의 연구는 다음의 3가지를 지적했다.

1. 소비자들이 강력한 디지털의 힘을 활용하고 있다. 원래 소비자 집단의 힘은 강하다.
2. 회사 외부에서 자사 비즈니스에 접근하면서 고객과 다음 사업에 집중함으로써 더 빠르게 더 많은 아이디어들을 생성할 수 있게 됐다.
3. 제품과 서비스를 재정의하기 위해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면서 전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신생 벤처나 새로운 소셜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들만이 디지털 혼돈을 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이들 기업들이 많은 능력을 키우겠지만, 하나 정도만 돋보일 것이다. 이들 기업들은 대기업들과는 다른 시각으로 가지고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바라볼 것이다. 이들 기업들은 특별한 면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면, 디자인, 아키텍처, 알고리듬/웹로그 분석 개발, 엔니지어링 같은, 제품 DNA의 한 부분으로 이것이 없으면 제품을 계속 개발할 수 없으며 고객과 참여를 끌어내는 데 필수적인 핵심 요소로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바라보고 있다.
 
포레스터의 연구는 모든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이 제품 개발에서 핵심 요소이거나 필수 요소일 뿐 아니라 많은 경영진들도 상품 개발에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러한 경영진들의 요구는 내부적으로 어떤 일을 할 지에 대한 큰 변화를 소개하고, 파트너와 협력하도록 해준다.

자, 그럼 독자 여러분의 회사는 어떤가?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핵심 역량을 생각하고 있다. 정말 그런 지 파악하기 위해 4가지 질문을 뽑아 봤다.  

1. 귀사와 경영진들은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그들은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이 경쟁우위를 가져다 준다고 생각하나?
2. 무엇 때문에 귀사의 경영진이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을 회사 역량으로 여기지 않나?
3. 귀사와 경영진이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 역량을 배양해야 한다는 생각하게 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4. 소프트웨어 개발과 구축의 어떤 면이 귀사에서 핵심 요소나 필수 요소라고 생각하나? 좀더 질문을 확대해 어떤 상품에서 핵심 요소나 필수 요소인가?

*Kyle McNabb은 포레스터리서치의 애널리스트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