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CSR

'천연 냉각부터 신재생 에너지까지' 친환경 데이터센터 현주소

언젠가는 신재생 에너지와 친환경 기술로 운영되는 데이터센터가 표준으로 자리잡을 것이다. 하지만 이게 현실이 되기까지 얼마나 걸릴까? 전세계적으로 데이터센터에 필요한 에너지의 양이 늘어남에 따라 지속가능성을 달성하고 경쟁력을 유지하려는 기업들이 전력 소비 정책과 전략을 중요하게 여기게 됐다. 최근 451리서치(451 Research)는 자사 보고서에서 신재생 에너지 데이터센터가 어떻게 점차 보편화되고 있는지를 밝히고 친환경 데이터센터의 활용과 극복해야 할 문제점에 대해 다뤘다. 신재생 에너지 데이터센터 에너지 공급(Energizing renewable-powered datacenters)이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에서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전력 수요 증가분이 2013년에는 2012년 대비 7% 이상 늘어난 40기가와트(Gigawatt)로 추산됐다. 이 수치는 해를 거듭하면서 데이터센터의 온실가스 배출량과 함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글로벌 e-지속가능성 계획(Global e-Sustainability Initiative)의 스마터 2020(Smarter 2020) 보고서에서는 IT 관련 탄소 배출량이 전 세계 총 배출량의 2%를 차지한다고 밝혔으며 데이터센터는 전 세계 IT 부문 에너지 소비량 중 비중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2020년까지 수요가 8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텔사이트(Telsyte)의 수석 분석가 로드니 게다는 <CIO>와의 인터뷰에서 데이터센터가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100% '친환경'은 아니지만 환경에 대한 영향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데이터센터의 건축과 설계부터 데이터센터 내부의 환경 관리 수요까지 모든 것이 포함된다"고 게다는 말했다. --------------------------------------------------------------- 그린 데이터센터 인기기사 ->100% 친환경 에너지로 운영...

CIO 보고서 지속가능성 CSR 기업의 사회적 책임 탄소 배출 풍력 신재생 에너지 발전소 친환경 그린 구글 애플 이베이 조사 전력 태양광 냉각 온도 451 리서치

2015.05.11

언젠가는 신재생 에너지와 친환경 기술로 운영되는 데이터센터가 표준으로 자리잡을 것이다. 하지만 이게 현실이 되기까지 얼마나 걸릴까? 전세계적으로 데이터센터에 필요한 에너지의 양이 늘어남에 따라 지속가능성을 달성하고 경쟁력을 유지하려는 기업들이 전력 소비 정책과 전략을 중요하게 여기게 됐다. 최근 451리서치(451 Research)는 자사 보고서에서 신재생 에너지 데이터센터가 어떻게 점차 보편화되고 있는지를 밝히고 친환경 데이터센터의 활용과 극복해야 할 문제점에 대해 다뤘다. 신재생 에너지 데이터센터 에너지 공급(Energizing renewable-powered datacenters)이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에서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전력 수요 증가분이 2013년에는 2012년 대비 7% 이상 늘어난 40기가와트(Gigawatt)로 추산됐다. 이 수치는 해를 거듭하면서 데이터센터의 온실가스 배출량과 함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글로벌 e-지속가능성 계획(Global e-Sustainability Initiative)의 스마터 2020(Smarter 2020) 보고서에서는 IT 관련 탄소 배출량이 전 세계 총 배출량의 2%를 차지한다고 밝혔으며 데이터센터는 전 세계 IT 부문 에너지 소비량 중 비중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2020년까지 수요가 8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텔사이트(Telsyte)의 수석 분석가 로드니 게다는 <CIO>와의 인터뷰에서 데이터센터가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100% '친환경'은 아니지만 환경에 대한 영향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데이터센터의 건축과 설계부터 데이터센터 내부의 환경 관리 수요까지 모든 것이 포함된다"고 게다는 말했다. --------------------------------------------------------------- 그린 데이터센터 인기기사 ->100% 친환경 에너지로 운영...

2015.05.11

'제각각 프로토콜 外'··· 사물 인터넷 업계의 '불통' 이야기

벤더들은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 오늘 이 곳에 다가와 있다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실상은 그렇지 않다. 이것은 주의 신호다. 작은 인쇄물에 모든 엉망인 문제들이 깨알같이 적혀 있는 형국이다. 우선 가정용 기기가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많은 무선 통신 프로토콜이 서로 호환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둘째, 가정 자동화 시스템을 설치하면 가정용 라우터와 연결되는 하드웨어 브리지들에 투자해야 할 수도 있으며, 결국은 불필요한 투자일 가능성이 높다. 셋째, 시장에는 다른 벤더의 무선 기술과 경쟁하는 벤더들로 넘쳐나고 있다. 향후 프로토콜이 정리되고 정착하면서 분열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그 이면에서 그룹과 벤더들은 다양한 M2M 무선통신 프로토콜을 추진하고 있는 현실이 자리하고 있다. Z-웨이브(Z-Wave), 지그비(ZigBee), 인스테온(Insteon), 저전력 블루투스(BLE, Bluetooth Low Energy), 웨이트레스(Weightless) 표준 등이다. 모두 기기, 전구, 온도계, 자물쇠, 무선 스피커, 보안 시스템, 잔디 스프링클러, 다양한 센서가 상호 소통하도록 지원하는 프로토콜이다. 이런 무선 프로토콜이 모두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특징은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기 위한 낮은 에너지 소비량과 낮은 대역폭 요건이다. 또 대부분은 기기들이 서로 신호를 교환하는 메시 네트워크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네트워크 범위, 신뢰성, 잉여 문제를 해결하기 때문이다. 즉 여전히 IoT의 초기 시대에 불과한 상태며, 기기 제조사들은 미숙한 환경 속에서 도박해야만 하는 실정이다. 그리고 각자 고군분투하고 있다. 2009년 쉬라지(Schlage)는 블랙베리를 이용해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현관문의 잠금을 해제하는 똑똑한 TV 광고를 통해 무선 잠금 시스템을 소개한 바 있다. 쉬라지는 미래의 잠금장치가 오늘날의 잠금장치와는 다를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

블루투스 CSR 사물 인터넷 BLE 지그비 Z-웨이브

2014.04.22

벤더들은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 오늘 이 곳에 다가와 있다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실상은 그렇지 않다. 이것은 주의 신호다. 작은 인쇄물에 모든 엉망인 문제들이 깨알같이 적혀 있는 형국이다. 우선 가정용 기기가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많은 무선 통신 프로토콜이 서로 호환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둘째, 가정 자동화 시스템을 설치하면 가정용 라우터와 연결되는 하드웨어 브리지들에 투자해야 할 수도 있으며, 결국은 불필요한 투자일 가능성이 높다. 셋째, 시장에는 다른 벤더의 무선 기술과 경쟁하는 벤더들로 넘쳐나고 있다. 향후 프로토콜이 정리되고 정착하면서 분열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그 이면에서 그룹과 벤더들은 다양한 M2M 무선통신 프로토콜을 추진하고 있는 현실이 자리하고 있다. Z-웨이브(Z-Wave), 지그비(ZigBee), 인스테온(Insteon), 저전력 블루투스(BLE, Bluetooth Low Energy), 웨이트레스(Weightless) 표준 등이다. 모두 기기, 전구, 온도계, 자물쇠, 무선 스피커, 보안 시스템, 잔디 스프링클러, 다양한 센서가 상호 소통하도록 지원하는 프로토콜이다. 이런 무선 프로토콜이 모두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특징은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기 위한 낮은 에너지 소비량과 낮은 대역폭 요건이다. 또 대부분은 기기들이 서로 신호를 교환하는 메시 네트워크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네트워크 범위, 신뢰성, 잉여 문제를 해결하기 때문이다. 즉 여전히 IoT의 초기 시대에 불과한 상태며, 기기 제조사들은 미숙한 환경 속에서 도박해야만 하는 실정이다. 그리고 각자 고군분투하고 있다. 2009년 쉬라지(Schlage)는 블랙베리를 이용해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현관문의 잠금을 해제하는 똑똑한 TV 광고를 통해 무선 잠금 시스템을 소개한 바 있다. 쉬라지는 미래의 잠금장치가 오늘날의 잠금장치와는 다를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

2014.04.22

CSR, 블루투스 스마트 솔루션 ‘CSR 메시’ 출시

CSR(www.csr.com)이 블루투스 스마트 솔루션인 CSR 메시(Mesh)를 발표했다. CSR 메시는 스마트폰, 태블릿 및 PC를 통해 무제한에 가까운 수많은 블루투스 스마트 기기를 제어하는 것뿐만 아니라 모든 기기 간의 메시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다. CSR은 CSR 메시가 이미 그 기술이 검증된 CSR의 CSR101x, CSR8811와 같은 블루투스 스마트 기기의 설정 및 제어 프로토콜이 통합된 솔루션으로, 스마트 홈과 사물인터넷 응용 분야에 최적화되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는 언제 어디서나 CSR 메시를 통해서 집에 있는 블루투스 스마트 연결 기능을 가진 조명·냉난방 시스템, 가전제품, 보안 시스템 등을 직접적으로 혹은 별도 옵션 플랫폼의 와이파이를 통한 클라우드 네트워크 기반으로 제어할 수 있다. CSR 메시 프로토콜 기반의 솔루션은 기존의 타 기술의 메시 솔루션들과는 다른 차별화 전략으로 복잡한 설정이나 페어링(Pairing) 과정을 없앴으며,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스마트 기능을 이용해 지그비(Zigbee)나 Z-웨이브(Z-wave)와 같은 별도의 액세스 장치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CSR의 앤서니 머레이 비즈니스 그룹 수석 부사장은 “지그비, Z-웨이브와 같은 기존 홈 오토메이션 솔루션과 다르게 CSR 메시는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모바일 기기를 통해 집안 어느 곳에서나 직접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CSR 메시는 장치간의 통신을 통해 연결 범위에 대한 제한을 없앴으며, 기기 연결을 위한 별도의 허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CSR 메시 프로토콜은 블루투스 스마트 기능을 이용해 네트워크 상의 다른 블루투스 스마트 기기에 메시지를 보내고, 해당 메시지를 받은 기기는 다시 재전송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러한 메시징 방식을 이용해 하나의 장치 혹은 그룹으로 제어가 가능하며, 각각의 장치는 하나 이상의 그룹에 소속될 수 있다. 제어는 조명 스위치와 같...

블루투스 CSR

2014.03.04

CSR(www.csr.com)이 블루투스 스마트 솔루션인 CSR 메시(Mesh)를 발표했다. CSR 메시는 스마트폰, 태블릿 및 PC를 통해 무제한에 가까운 수많은 블루투스 스마트 기기를 제어하는 것뿐만 아니라 모든 기기 간의 메시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다. CSR은 CSR 메시가 이미 그 기술이 검증된 CSR의 CSR101x, CSR8811와 같은 블루투스 스마트 기기의 설정 및 제어 프로토콜이 통합된 솔루션으로, 스마트 홈과 사물인터넷 응용 분야에 최적화되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는 언제 어디서나 CSR 메시를 통해서 집에 있는 블루투스 스마트 연결 기능을 가진 조명·냉난방 시스템, 가전제품, 보안 시스템 등을 직접적으로 혹은 별도 옵션 플랫폼의 와이파이를 통한 클라우드 네트워크 기반으로 제어할 수 있다. CSR 메시 프로토콜 기반의 솔루션은 기존의 타 기술의 메시 솔루션들과는 다른 차별화 전략으로 복잡한 설정이나 페어링(Pairing) 과정을 없앴으며,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스마트 기능을 이용해 지그비(Zigbee)나 Z-웨이브(Z-wave)와 같은 별도의 액세스 장치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CSR의 앤서니 머레이 비즈니스 그룹 수석 부사장은 “지그비, Z-웨이브와 같은 기존 홈 오토메이션 솔루션과 다르게 CSR 메시는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모바일 기기를 통해 집안 어느 곳에서나 직접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CSR 메시는 장치간의 통신을 통해 연결 범위에 대한 제한을 없앴으며, 기기 연결을 위한 별도의 허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CSR 메시 프로토콜은 블루투스 스마트 기능을 이용해 네트워크 상의 다른 블루투스 스마트 기기에 메시지를 보내고, 해당 메시지를 받은 기기는 다시 재전송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러한 메시징 방식을 이용해 하나의 장치 혹은 그룹으로 제어가 가능하며, 각각의 장치는 하나 이상의 그룹에 소속될 수 있다. 제어는 조명 스위치와 같...

2014.03.04

브라질 석유화학 기업, SAP의 지속가능 솔루션 검토

브라질에 있는 세계 5대 석유화학 기업 브라스켐(Braskem)이 자사의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한 솔루션을 채택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SAP와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스켐이 자국이 이외의 해외 사업을 시작한 지 10년에 불과하지만, 지난해 이 회사의 수출액은 65억 달러(40억 파운드)에 이르며, 그 가운데 상당량은 영국과 유럽에 제공됐다. 2005년 브라스켐은 미국과 유럽에서 9,000명의 사용자를 지원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SAP ERP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기로 결정했다. 브라스켐은 이 프로젝트를 ‘포뮬러 브라스켐(Formula Braskem)’이라 명명하고 브라질 상파울로에 있는 두 곳의 데이터센터에서 직접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전사의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표준화했다. "IT는 우리가 경험했던 변화에 대해 모든 준비를 해야 했다. 우리가 SAP를 구축하기로 결정했을 때, 우리는 현업에서 사람들을 뽑아 브라스켐의 애플리케이션이 모든 해외 지사와 법인에서도 쉽게 적용될 수 있도록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재설계했다"라고 이 회사 IT담당 이사 마르코스 안토니오 밀라노는 밝혔다. "브라스켐의 마지막 프로젝트는 미국과 독일에 각각 2개 있는 폴리 프로필렌 공장 4곳에 ERP를 구축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이미 템플릿을 장 정리했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를 5개월만에 끝마칠 수 있었다”라고 밀라노는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수정해야 했던 유일한 변화는 미국 내 물류 처리였다. 미국에서는 기차로만 운송하기 때문이다. 반면 브라질에서는 트럭을 사용한다. 이런 것들은 사소한 변경일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브라스켐은 2006년에 SAP 4.7을 도입했지만 2008년에 SAP 6.0으로 업그레이드했다. 현재 이 회사는 주로 지속가능 경영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기 위해 SAP의 환경, 보건 및 안전(SAP EH&S) 관리 모듈을 사용하고 있다...

클라우드 SAP ERP 그린IT CSR 환경 지속가능 경영 탄소 배출 화학

2012.05.09

브라질에 있는 세계 5대 석유화학 기업 브라스켐(Braskem)이 자사의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한 솔루션을 채택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SAP와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스켐이 자국이 이외의 해외 사업을 시작한 지 10년에 불과하지만, 지난해 이 회사의 수출액은 65억 달러(40억 파운드)에 이르며, 그 가운데 상당량은 영국과 유럽에 제공됐다. 2005년 브라스켐은 미국과 유럽에서 9,000명의 사용자를 지원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SAP ERP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기로 결정했다. 브라스켐은 이 프로젝트를 ‘포뮬러 브라스켐(Formula Braskem)’이라 명명하고 브라질 상파울로에 있는 두 곳의 데이터센터에서 직접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전사의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표준화했다. "IT는 우리가 경험했던 변화에 대해 모든 준비를 해야 했다. 우리가 SAP를 구축하기로 결정했을 때, 우리는 현업에서 사람들을 뽑아 브라스켐의 애플리케이션이 모든 해외 지사와 법인에서도 쉽게 적용될 수 있도록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재설계했다"라고 이 회사 IT담당 이사 마르코스 안토니오 밀라노는 밝혔다. "브라스켐의 마지막 프로젝트는 미국과 독일에 각각 2개 있는 폴리 프로필렌 공장 4곳에 ERP를 구축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이미 템플릿을 장 정리했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를 5개월만에 끝마칠 수 있었다”라고 밀라노는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수정해야 했던 유일한 변화는 미국 내 물류 처리였다. 미국에서는 기차로만 운송하기 때문이다. 반면 브라질에서는 트럭을 사용한다. 이런 것들은 사소한 변경일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브라스켐은 2006년에 SAP 4.7을 도입했지만 2008년에 SAP 6.0으로 업그레이드했다. 현재 이 회사는 주로 지속가능 경영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기 위해 SAP의 환경, 보건 및 안전(SAP EH&S) 관리 모듈을 사용하고 있다...

2012.05.09

ITO 고객 관심사 ‘지속가능<비용, 성능, 품질’

친환경 아웃소싱 서비스가 IT업체의 매출을 늘려주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같은 순기능을 제공할 수 있지만 실상은 고객들에게 크게 중요하지 않은 메시지로 들린다. 하지만, 그린IT는 유행처럼 지나갈 트렌드가 아닌, 앞으로 지속적인 사업을 위한 ‘필수요건’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다. 에너지 소비량 감축 목표와 LEED(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 인증을 받은 건물부터 쓰레기의 비료 전환과 개인용 탄소 측정기 등에 이르기까지 최근 몇 년 동안 세계적인 IT서비스 업체들은 자사의 지속 가능성 프로젝트에 관해 끊임없이 홍보했다. 하지만 IT아웃소싱 고객들은 대개 이런 것들에 신경 쓰지 않는다. "대부분의 고객들에게 이는 그리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아웃소싱 컨설팅 기업 에버레스트 그룹(Everest Group)의 매니징 파트너 토드 힌츠는 말했다. "고객들은 (일반적으로 훨씬 우선시 되는) 비용, 품질, 성능 등의 목적을 달성하면서 지속 가능하고 환경 친화적인 제공업체를 선택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이런 것들을 대놓고 요구하지는 않는다"라는 게 힌츠의 분석이다.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 ‘무’ 아웃소싱 분석 기관 HfS 리서치(HfS Research)가 최근 포춘 1,000대 기업 출신의 경력 있는 서비스 구매자 50인을 대상으로 미래 회의의 주제로서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도를 조사한 설문조사에서 "관심도가 0%로 집계됐다"라고 이 회사 COO 에스테반 헤레라가 밝혔다. "소비자들과 규제 기관 등의 일부 주주들은 기업들이 지속가능성 계획을 추진하길 바라고 있다. RFP에 종종 지속 가능성 계획을 공개하도록 하는 요구 조건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업체 선정에서 이런 요구 조건은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잘 해봐야 최종 결정에서 약간의 영향을 끼치는 수준이다"...

아웃소싱 데이터센터 그린IT 전력 지속가능성 CSR 기업의 사회적 책임 지속 가능 경영

2012.03.06

친환경 아웃소싱 서비스가 IT업체의 매출을 늘려주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같은 순기능을 제공할 수 있지만 실상은 고객들에게 크게 중요하지 않은 메시지로 들린다. 하지만, 그린IT는 유행처럼 지나갈 트렌드가 아닌, 앞으로 지속적인 사업을 위한 ‘필수요건’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다. 에너지 소비량 감축 목표와 LEED(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 인증을 받은 건물부터 쓰레기의 비료 전환과 개인용 탄소 측정기 등에 이르기까지 최근 몇 년 동안 세계적인 IT서비스 업체들은 자사의 지속 가능성 프로젝트에 관해 끊임없이 홍보했다. 하지만 IT아웃소싱 고객들은 대개 이런 것들에 신경 쓰지 않는다. "대부분의 고객들에게 이는 그리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아웃소싱 컨설팅 기업 에버레스트 그룹(Everest Group)의 매니징 파트너 토드 힌츠는 말했다. "고객들은 (일반적으로 훨씬 우선시 되는) 비용, 품질, 성능 등의 목적을 달성하면서 지속 가능하고 환경 친화적인 제공업체를 선택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이런 것들을 대놓고 요구하지는 않는다"라는 게 힌츠의 분석이다.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 ‘무’ 아웃소싱 분석 기관 HfS 리서치(HfS Research)가 최근 포춘 1,000대 기업 출신의 경력 있는 서비스 구매자 50인을 대상으로 미래 회의의 주제로서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도를 조사한 설문조사에서 "관심도가 0%로 집계됐다"라고 이 회사 COO 에스테반 헤레라가 밝혔다. "소비자들과 규제 기관 등의 일부 주주들은 기업들이 지속가능성 계획을 추진하길 바라고 있다. RFP에 종종 지속 가능성 계획을 공개하도록 하는 요구 조건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업체 선정에서 이런 요구 조건은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잘 해봐야 최종 결정에서 약간의 영향을 끼치는 수준이다"...

2012.03.06

조사 | 글로벌 250대 기업 절반, ‘CSR=재무 가치’

글로벌 포춘 250대 기업의 약 절반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에서 재무적인 가치를 얻고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KPMG에 따르면, 포춘 선정 글로벌 250대 기업의 95%가 CSR 보고서를 발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KPMG의 2008년 조사에서 14%에 불과했던 것에서 대폭 늘어난 수치다. KPMG의 보고서는 CSR에 대한 가장 포괄적인 조사 결과로 전세계 3,400개 기업이 참여했다. 여기에는 글로벌 250대 기업과 34개국의 15개 산업분야에서 상위 100대 기업 등이 포함된다. 참고로 2008년 조사에서는 상우 100대 기업 중 11%만이 CSR 보고서를 발간한다고 답했다. 250대 기업의 절반에 가까운 47%는 CSR 활동을 통해 재무적인 가치를 얻고 있다고 답했다. KPMB는 이러한 현상에 대해 CR 지표가 기업 아젠다를 움직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비용 절감, 리스크 관리, 규제 준수, 브랜드 향상과 같은 건전한 기업의 관심과 CR의 관계가 주요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KPMG는 설명했다. 재무적인 가치란, 구체적으로 매출 증대, 비용 절감, 시장 점유율 확대 등을 뜻한다. CRS 활동을 통해 기업이 얻고자 하는 이익   KPMG는 글로벌 250대 기업들이 CSR 활동을 통해 직접적인 비용 절감보다는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장기적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데 더 의미를 부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기업의 친환경 노력과 사회적 문제에 대한 관심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최근 CSR이 기업의 윤리에서 핵심 비즈니스 의무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ciokr@idg.co.kr

CFO CSR 재무 가치 KPMG 기업의 사회적 책임

2011.11.08

글로벌 포춘 250대 기업의 약 절반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에서 재무적인 가치를 얻고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KPMG에 따르면, 포춘 선정 글로벌 250대 기업의 95%가 CSR 보고서를 발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KPMG의 2008년 조사에서 14%에 불과했던 것에서 대폭 늘어난 수치다. KPMG의 보고서는 CSR에 대한 가장 포괄적인 조사 결과로 전세계 3,400개 기업이 참여했다. 여기에는 글로벌 250대 기업과 34개국의 15개 산업분야에서 상위 100대 기업 등이 포함된다. 참고로 2008년 조사에서는 상우 100대 기업 중 11%만이 CSR 보고서를 발간한다고 답했다. 250대 기업의 절반에 가까운 47%는 CSR 활동을 통해 재무적인 가치를 얻고 있다고 답했다. KPMB는 이러한 현상에 대해 CR 지표가 기업 아젠다를 움직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비용 절감, 리스크 관리, 규제 준수, 브랜드 향상과 같은 건전한 기업의 관심과 CR의 관계가 주요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KPMG는 설명했다. 재무적인 가치란, 구체적으로 매출 증대, 비용 절감, 시장 점유율 확대 등을 뜻한다. CRS 활동을 통해 기업이 얻고자 하는 이익   KPMG는 글로벌 250대 기업들이 CSR 활동을 통해 직접적인 비용 절감보다는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장기적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데 더 의미를 부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기업의 친환경 노력과 사회적 문제에 대한 관심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최근 CSR이 기업의 윤리에서 핵심 비즈니스 의무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ciokr@idg.co.kr

2011.11.0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