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윈도우 10 '파일 삭제 버그' 피해자는 1500여 명"

최대 1,500명에 달하는 베타 테스터가 윈도우 10 버그로 인해 파일 삭제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 이 버그는 문서와 사진, 음악, 동영상 폴더에서 사용자의 파일을 삭제한다. 결국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1809 기능 업그레이드 버전 퍼블릭 배포를 중단하는 사상 초유의 조처를 해야 했다. 1809 버전을 내놓은 지 4일 만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업그레이드 기능을 통한 접근도 차단했다. 당시 업체는 PC에 설치하지 말 것을 권하면서 다운로드한 사용자도 설치 이미지를 실행하지 말고 휴지통 폴더에 넣으라고 조언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사이더 빌드 사용자가 1500만 명이라고 주장한다. 인사이더는 퍼블릭 배포에 앞서 신버전을 미리 써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일부 사용자는 이번 파일 삭제 문제가 인사이더의 피드백 허브(Feedback Hub) 앱을 통해 미리 보고됐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엔지니어링 팀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다. 얼마나 많은 인사이더 사용자가 데이터 삭제 피해를 봤는지 확실치 않다. 문서 같은 특정 폴더에서만 이 현상이 나타났는지도 마찬가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피해 사례를 접수했지만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음을 은연 중에 인정했다. 피드백 허브 앱 내에서 피해 사례가 충분한 중요한 사안으로 표시되지 않아 놓쳤다는 것이다. 소셜 미디어나 토론 포럼 포스트처럼 이 앱에 올라오는 소식들 역시 점차 뒤로 밀린다. 다른 앱에서 문자 그대로 '엄지 척' 아이콘을 클릭해 가시성이나 중요도를 높이는 것처럼 피드백 허브에는 이와 비슷한 '업보우트(Upvote)' 버튼이 달려 있다. 이 숫자가 높을 수로고 엔지니어가 더 공감을 얻는 게시물임을 알 수 있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결국 이 업보우트 기능을 수정했다. 인사이더의 장애라고 올린 내용을 더 잘 모니터링하기 위해서다. 윈도우 서비스와 딜리버리 그룹의 프로그...

윈도우 인사이더 삭제 버그

2018.10.23

최대 1,500명에 달하는 베타 테스터가 윈도우 10 버그로 인해 파일 삭제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 이 버그는 문서와 사진, 음악, 동영상 폴더에서 사용자의 파일을 삭제한다. 결국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1809 기능 업그레이드 버전 퍼블릭 배포를 중단하는 사상 초유의 조처를 해야 했다. 1809 버전을 내놓은 지 4일 만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업그레이드 기능을 통한 접근도 차단했다. 당시 업체는 PC에 설치하지 말 것을 권하면서 다운로드한 사용자도 설치 이미지를 실행하지 말고 휴지통 폴더에 넣으라고 조언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사이더 빌드 사용자가 1500만 명이라고 주장한다. 인사이더는 퍼블릭 배포에 앞서 신버전을 미리 써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일부 사용자는 이번 파일 삭제 문제가 인사이더의 피드백 허브(Feedback Hub) 앱을 통해 미리 보고됐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엔지니어링 팀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다. 얼마나 많은 인사이더 사용자가 데이터 삭제 피해를 봤는지 확실치 않다. 문서 같은 특정 폴더에서만 이 현상이 나타났는지도 마찬가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피해 사례를 접수했지만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음을 은연 중에 인정했다. 피드백 허브 앱 내에서 피해 사례가 충분한 중요한 사안으로 표시되지 않아 놓쳤다는 것이다. 소셜 미디어나 토론 포럼 포스트처럼 이 앱에 올라오는 소식들 역시 점차 뒤로 밀린다. 다른 앱에서 문자 그대로 '엄지 척' 아이콘을 클릭해 가시성이나 중요도를 높이는 것처럼 피드백 허브에는 이와 비슷한 '업보우트(Upvote)' 버튼이 달려 있다. 이 숫자가 높을 수로고 엔지니어가 더 공감을 얻는 게시물임을 알 수 있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결국 이 업보우트 기능을 수정했다. 인사이더의 장애라고 올린 내용을 더 잘 모니터링하기 위해서다. 윈도우 서비스와 딜리버리 그룹의 프로그...

2018.10.2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