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워렌 버핏, 테크데이터 인수하나? 주당 140달러 제시

워렌 버핏이 테크데이터 인수 의지를 밝히며 주당 140달러(16만 6,390원)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모펀드회사인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Apollo Global Management)가 제안한 주당 130달러(15만 4,505원)보다 더 높은 금액이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회장 겸 CEO인 버핏은 주당 140달러에 인수가를 제시해 소프트웨어 유통사인 테크데이터(Tech Data)의 가치를 미화 50억 달러(5조 9,400억 원) 이상으로 평가했다. 버핏의 제안은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의 계열사가 관리하는 타이거 미드코(Tiger Midco)의 제안을 의식한 것이다. 데크데이터 인수에 뛰어든 타이거 미드코가 처음 제안한 가격은 130달러였으며 기업 가치는 47억 7,000만 달러였다.  CNBC에 따르면 버핏은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 때문에 테크데이터에 처음으로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으며 아폴로의 거래 제안으로 버핏이 관심을 가지고 인수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지난주 테크데이터는 타이거미드코와 60억 달러 규모의 인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는데 최근 이를 수정했다. CNBC는 버핏이 더 높은 가격을 제안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CNBC는 “버핏이 M&A에서 상당한 프리미엄을 지불한다고 알려지지는 않았다. 사실, 어떤 사람들은 그가 낮은 가격에 인수한다고 말할 수도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서 "버핏은 최근 몇 년간 시장에 유동성이 심하고 사모펀드와 다른 업체 간의 경쟁이 인수 가격을 극단으로 몰고 갔기 때문에 기업 인수에 대한 프리미엄이 너무 많았다고 언급했다"라고 덧붙였다.  ARN이 보도한 바와 같이, 테크데이터 이사회는 M&A 협상에서 수정된 거래 가격으로 결정하고 경쟁 제안이 더 낫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번 인수로 테크데이터는 비상장 회사가 될 것이다. ciokr@idg.co.kr  

인수 M&A 사모펀드 워렌 버핏 버크셔 해서웨어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

2019.12.03

워렌 버핏이 테크데이터 인수 의지를 밝히며 주당 140달러(16만 6,390원)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모펀드회사인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Apollo Global Management)가 제안한 주당 130달러(15만 4,505원)보다 더 높은 금액이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회장 겸 CEO인 버핏은 주당 140달러에 인수가를 제시해 소프트웨어 유통사인 테크데이터(Tech Data)의 가치를 미화 50억 달러(5조 9,400억 원) 이상으로 평가했다. 버핏의 제안은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의 계열사가 관리하는 타이거 미드코(Tiger Midco)의 제안을 의식한 것이다. 데크데이터 인수에 뛰어든 타이거 미드코가 처음 제안한 가격은 130달러였으며 기업 가치는 47억 7,000만 달러였다.  CNBC에 따르면 버핏은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 때문에 테크데이터에 처음으로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으며 아폴로의 거래 제안으로 버핏이 관심을 가지고 인수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지난주 테크데이터는 타이거미드코와 60억 달러 규모의 인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는데 최근 이를 수정했다. CNBC는 버핏이 더 높은 가격을 제안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CNBC는 “버핏이 M&A에서 상당한 프리미엄을 지불한다고 알려지지는 않았다. 사실, 어떤 사람들은 그가 낮은 가격에 인수한다고 말할 수도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서 "버핏은 최근 몇 년간 시장에 유동성이 심하고 사모펀드와 다른 업체 간의 경쟁이 인수 가격을 극단으로 몰고 갔기 때문에 기업 인수에 대한 프리미엄이 너무 많았다고 언급했다"라고 덧붙였다.  ARN이 보도한 바와 같이, 테크데이터 이사회는 M&A 협상에서 수정된 거래 가격으로 결정하고 경쟁 제안이 더 낫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번 인수로 테크데이터는 비상장 회사가 될 것이다. ciokr@idg.co.kr  

2019.12.03

칼럼 | 비즈니스 파괴, 베조스가 맞고 버핏이 틀렸다

제프 베조스와 워렌 버핏은 공통점이 많다. 그들은 자수성가 했으며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부를 축적했다. 또 놀랍도록 스마트하며 인상적인 실행력을 갖췄다. 이들 두 사람이 최근 비즈니스 파괴라는 매우 중요한 주제에 대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각기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 두 사람 중 하나는 틀렸다는 것이다. 필자는 제프 베조스의 의견이 옳다는데 걸겠다. 일단 우선 무슨 이야기를 했었는지 살펴보자. 버핏은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이렇게 선언했다. “자동차 기업들이 보험 사업에 성공할 확률은 보험사가 자동차 사업에 성공할 확률과 같을 것이다.” 약간의 상황 설명이 필요하겠다. 몰랐을 수도 있지만 버핏은 보험 산업에 투자하고 있다. 심지어 버크셔해서웨이는 GEICO를 소유하고 있다. 외교적인 성격을 가진 버핏 치고는 꽤 강한 어조였다. 버핏이 이렇듯 이례적인 반응을 보인 배경은 테슬라가 LMI(Liberty Mutual Insurance)와 협력하여 테슬라 자동차를 위한 보험을 제공한다는 뉴스 때문이었다. 버핏은 이를 일종의 모욕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보이며, 이것이 그의 경멸적인 어조와 방어적인 행동에 대해 설명할 수 있다. 한편, 아마존 직원 총회에서 제프 베조스는 비 오는 날의 작고 슬픈 캐릭터 이요(Eeyore)처럼 패배주의자 같은 어조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는 "아마존은 망하지 않을 정도로 거대하지 않다. 오히려 언젠가는 아마존이 망할 것이라 생각한다. 아마존은 파산할 것이다. 대기업들을 보면 수명이 100년 이상이 아닌 30년 이상인 경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베조스는 과거에도 이런 발언을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그렇게 될 수밖에 없다고 인정한 것이며 확실한 시점을 덧붙인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아마존의 평가액이 약 1조 달러라는 점을 고려할 때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두 가지 불변의 법칙 하지만 버핏이 틀리고 베조스가 옳은 이유가 있다. 답은...

경쟁 제프 베조스 스타트업 디지털 파괴 워렌 버핏 비즈니스 파괴

2019.05.24

제프 베조스와 워렌 버핏은 공통점이 많다. 그들은 자수성가 했으며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부를 축적했다. 또 놀랍도록 스마트하며 인상적인 실행력을 갖췄다. 이들 두 사람이 최근 비즈니스 파괴라는 매우 중요한 주제에 대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각기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 두 사람 중 하나는 틀렸다는 것이다. 필자는 제프 베조스의 의견이 옳다는데 걸겠다. 일단 우선 무슨 이야기를 했었는지 살펴보자. 버핏은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이렇게 선언했다. “자동차 기업들이 보험 사업에 성공할 확률은 보험사가 자동차 사업에 성공할 확률과 같을 것이다.” 약간의 상황 설명이 필요하겠다. 몰랐을 수도 있지만 버핏은 보험 산업에 투자하고 있다. 심지어 버크셔해서웨이는 GEICO를 소유하고 있다. 외교적인 성격을 가진 버핏 치고는 꽤 강한 어조였다. 버핏이 이렇듯 이례적인 반응을 보인 배경은 테슬라가 LMI(Liberty Mutual Insurance)와 협력하여 테슬라 자동차를 위한 보험을 제공한다는 뉴스 때문이었다. 버핏은 이를 일종의 모욕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보이며, 이것이 그의 경멸적인 어조와 방어적인 행동에 대해 설명할 수 있다. 한편, 아마존 직원 총회에서 제프 베조스는 비 오는 날의 작고 슬픈 캐릭터 이요(Eeyore)처럼 패배주의자 같은 어조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는 "아마존은 망하지 않을 정도로 거대하지 않다. 오히려 언젠가는 아마존이 망할 것이라 생각한다. 아마존은 파산할 것이다. 대기업들을 보면 수명이 100년 이상이 아닌 30년 이상인 경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베조스는 과거에도 이런 발언을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그렇게 될 수밖에 없다고 인정한 것이며 확실한 시점을 덧붙인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아마존의 평가액이 약 1조 달러라는 점을 고려할 때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두 가지 불변의 법칙 하지만 버핏이 틀리고 베조스가 옳은 이유가 있다. 답은...

2019.05.24

'트윗 하나로 추락할 수도' 기업 평판 관리 팁

“끔찍한 서비스!” , “내 데이터를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 “돈벌이에만 관심이 있다.” 등등.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에서 이런저런 이유로 평판이 엉망이 된 기업에 대해 자주 듣는 소리다. CIO가 비즈니스 변혁 여정을 시작하고 새로운 책임을 맡게 되면, 자신이 맡은 역할에서 브랜드 인지도와 평판 관리가 점차 더 중요해진다. 몇 년 전, 다국적 기업인 삼성의 모바일 사업 부문은 갤럭시 노트7 발화 사고에 따른 리콜로 이익의 98%가 사라졌다. 스마트폰은 삼성의 핵심 사업 부문이기 때문에 이 사고로 삼성의 이익은 30%가 감소하면서 2년간 최저치로 급락했다. 하지만 삼성은 대대적인 PR캠페인 등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를 다시 구축하려는 노력을 시작했다. 싱가포르에 있는 프리셔스 커뮤니케이션스(PRecious Communications)를 설립한 라 르스 보에디쉬는 “판매를 중단하고 리콜을 시작하는 적절한 조처를 했다. 아주 중요한 조치였다. 사실 이런 상황에서 취할 수 있는 유일한 합리적 조치였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고객에 대한 ‘투명성'과 ‘진실한 사과’가 삼성을 노트 7 ‘사태'로부터 구했다고 입을 모아 강조했다. 2018년 2분기 기준, 삼성은 여전히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중국 경쟁사에 훨씬 더 앞서있다. 이는 삼성의 평판 복구 노력과 결과를 브랜드 관리 ‘교본’의 한 장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평판에 초래된 결과는 이익에 미치는 영향을 훨씬 넘어선다. 삼성 사례에서 확인했듯 회사에 대해 주주와 고객의 신뢰도, 대중의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에 영향을 미친다. 그뿐만 아니라 경쟁 가열 및 경쟁력 약화, 이사진과 임원의 책임 문제, 조직 내 비윤리적 행동이 만연하는 문제 등 다른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 올여름 아...

CIO 워렌 버핏 갤럭시 노트 7 포브스 인사이트 PR 폭스바겐 평판 삼성전자 사이버보안 리콜 소셜미디어 트위터 IBM 아마존 NTT 시큐리티

2018.09.07

“끔찍한 서비스!” , “내 데이터를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 “돈벌이에만 관심이 있다.” 등등.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에서 이런저런 이유로 평판이 엉망이 된 기업에 대해 자주 듣는 소리다. CIO가 비즈니스 변혁 여정을 시작하고 새로운 책임을 맡게 되면, 자신이 맡은 역할에서 브랜드 인지도와 평판 관리가 점차 더 중요해진다. 몇 년 전, 다국적 기업인 삼성의 모바일 사업 부문은 갤럭시 노트7 발화 사고에 따른 리콜로 이익의 98%가 사라졌다. 스마트폰은 삼성의 핵심 사업 부문이기 때문에 이 사고로 삼성의 이익은 30%가 감소하면서 2년간 최저치로 급락했다. 하지만 삼성은 대대적인 PR캠페인 등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를 다시 구축하려는 노력을 시작했다. 싱가포르에 있는 프리셔스 커뮤니케이션스(PRecious Communications)를 설립한 라 르스 보에디쉬는 “판매를 중단하고 리콜을 시작하는 적절한 조처를 했다. 아주 중요한 조치였다. 사실 이런 상황에서 취할 수 있는 유일한 합리적 조치였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고객에 대한 ‘투명성'과 ‘진실한 사과’가 삼성을 노트 7 ‘사태'로부터 구했다고 입을 모아 강조했다. 2018년 2분기 기준, 삼성은 여전히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중국 경쟁사에 훨씬 더 앞서있다. 이는 삼성의 평판 복구 노력과 결과를 브랜드 관리 ‘교본’의 한 장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평판에 초래된 결과는 이익에 미치는 영향을 훨씬 넘어선다. 삼성 사례에서 확인했듯 회사에 대해 주주와 고객의 신뢰도, 대중의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에 영향을 미친다. 그뿐만 아니라 경쟁 가열 및 경쟁력 약화, 이사진과 임원의 책임 문제, 조직 내 비윤리적 행동이 만연하는 문제 등 다른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 올여름 아...

2018.09.0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