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친환경 기술을 어떻게 도입하고 있나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국가들이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방법을 찾아 오랫동안 노력해왔다.    2015년 회원국들은 앞으로 10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을 20% 줄이고, 2025년까지 이 지역 내 전체 에너지원에서 재생에너지를 23%까지 끌어올리는 등 여러 목표를 자체적으로 설정했다.  그러나 여러 국가 간 구상안에 합의하는 것과 별개로, 이 지역 10개 국가는 향후 몇십 년에 걸쳐 자신이 원하는 환경적 진보를 위한 독자적인 목표도 수립했다.  환경 피해를 줄이는 노력이 간단한 일이 아니지만,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장기적으로 자신에게 유리한 여러 지리적 요인을 이미 가지고 있다.  이 지역에서 특히 인도네시아, 필리핀 같은 나라는 막대한 지열에너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아세안 내 다른 나라들, 즉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는 거대한 규모로 수력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고, 지리적 위치도 12시간의 일광을 쉽게 태양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풍력은 동남아시아 전체에 걸쳐 비슷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천혜의 요소들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의 재생에너지 잠재력은 대부분이 이용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게다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지도자들의 공언에도 불구하고 이 상태가 이른 시일 안에 바뀔지 의문이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출에서 상위 15개 국가에 속한다. 따라서 이들이 경제에 극히 중대한 산업으로부터 철수하는 것을 꺼리는 것은 당연하다.  더욱이 재생에너지 프로젝트들이 제안되고 있지만, 대부분이 투자자들에 의해 ‘투자 불능(unbankable)’으로 간주되며 초반부터 좌절되었다.  그러나 나쁜 소식만 있는 것은 아니다. 청정에너지 기술을 도입하려는 의지가 있고 이미 상당한 진보...

CIO 남슌2하이드로파워 아세안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재생에너지 온실가스 청정에너지 친환경 탄소 라오스

2018.11.28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국가들이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방법을 찾아 오랫동안 노력해왔다.    2015년 회원국들은 앞으로 10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을 20% 줄이고, 2025년까지 이 지역 내 전체 에너지원에서 재생에너지를 23%까지 끌어올리는 등 여러 목표를 자체적으로 설정했다.  그러나 여러 국가 간 구상안에 합의하는 것과 별개로, 이 지역 10개 국가는 향후 몇십 년에 걸쳐 자신이 원하는 환경적 진보를 위한 독자적인 목표도 수립했다.  환경 피해를 줄이는 노력이 간단한 일이 아니지만,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장기적으로 자신에게 유리한 여러 지리적 요인을 이미 가지고 있다.  이 지역에서 특히 인도네시아, 필리핀 같은 나라는 막대한 지열에너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아세안 내 다른 나라들, 즉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는 거대한 규모로 수력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고, 지리적 위치도 12시간의 일광을 쉽게 태양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풍력은 동남아시아 전체에 걸쳐 비슷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천혜의 요소들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의 재생에너지 잠재력은 대부분이 이용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게다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지도자들의 공언에도 불구하고 이 상태가 이른 시일 안에 바뀔지 의문이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출에서 상위 15개 국가에 속한다. 따라서 이들이 경제에 극히 중대한 산업으로부터 철수하는 것을 꺼리는 것은 당연하다.  더욱이 재생에너지 프로젝트들이 제안되고 있지만, 대부분이 투자자들에 의해 ‘투자 불능(unbankable)’으로 간주되며 초반부터 좌절되었다.  그러나 나쁜 소식만 있는 것은 아니다. 청정에너지 기술을 도입하려는 의지가 있고 이미 상당한 진보...

2018.11.28

벤처캐피탈 투자 몰리는 동남아시아··· 이유는?

지난 2015년 싱가포르에 소재한 신생벤처는 약 4만 8,000곳이었다. 지난해 10월에는 필리핀 최초로 10억 달러 신생벤처 유니콘이 등장했고,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에 3곳의 신생벤처가 10억 달러를 상회하는 가치로 평가받았다. 한편, 경제 규모로 볼 때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은 인도보다 더 큰 국가 블록임을 고려하면, 수많은 기업가가 이 지역이 가진 가치에 주목하고 있다는 사실은 그렇게 놀라운 일이 아니다. 아세안을 구성하는 5대 국가는 밀레니엄 세대가 인구에서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다. 이러한 상대적으로 젊은 인구에 따른 경제적 이점과 더불어, 동남아시아는 소비자 유행 및 신생 시장에서도 갈수록 주도적 위치를 점해가고 있다. 벤처캐피탈리스트의 역사는 1세기가 넘는다. 이는 미국적 발상으로서, 이로 인해 회사들은 더 이상 나라의 가장 부유한 가문에만 의존해 사업을 시작해야 할 필요가 없어졌다. 1960년 이래 벤처캐피탈 회사는 미국 안팎에서 꾸준히 성장을 이어왔다. 보고에 따르면, 2017년 한해 세계적으로 신생벤처에 투자된 금액은 미화 1,640억 4,000만 달러다. 그렇다면, 이는 동남아시아에 어떤 의미일까? 수치로 판단하면, 아세안 신생벤처 진영은 매우 건강하며 벤처캐피탈 회사들은 여기에 주목하기 시작하고 있다. 필리핀에서 새롭게 출현한 10억 달러 신생벤처와 더불어, 이 지역은 여러 업종에 걸쳐 10억 달러 이상으로 평가된 회사가 10곳이 더 있다. 나아가, 이 지역에 뿌리를 내리는 회사가 신생벤처에 국한된 것만도 아니다. 지난 몇 해 동안 여러 벤처캐피탈 회사가 이 권역에 거점을 건설하였다. 그 결과 2017년 한 해 동남아시아에 투자된 모험 자본은 26억 달러가 넘고, 이는 이전 연도 총계보다 무려 60%나 증가한 수치다. 동남아시아의 최대 벤처캐피탈 회사들은 어디에 투자하나? 1. 미국의 벤처캐피탈 회사인 ...

CIO 아세안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동남아시아 핀테크 VC 스타트업 밀레니엄 세대 벤처캐피탈 신생벤처 인공지능 창업 투자 딥 테크놀로지

2018.09.04

지난 2015년 싱가포르에 소재한 신생벤처는 약 4만 8,000곳이었다. 지난해 10월에는 필리핀 최초로 10억 달러 신생벤처 유니콘이 등장했고,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에 3곳의 신생벤처가 10억 달러를 상회하는 가치로 평가받았다. 한편, 경제 규모로 볼 때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은 인도보다 더 큰 국가 블록임을 고려하면, 수많은 기업가가 이 지역이 가진 가치에 주목하고 있다는 사실은 그렇게 놀라운 일이 아니다. 아세안을 구성하는 5대 국가는 밀레니엄 세대가 인구에서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다. 이러한 상대적으로 젊은 인구에 따른 경제적 이점과 더불어, 동남아시아는 소비자 유행 및 신생 시장에서도 갈수록 주도적 위치를 점해가고 있다. 벤처캐피탈리스트의 역사는 1세기가 넘는다. 이는 미국적 발상으로서, 이로 인해 회사들은 더 이상 나라의 가장 부유한 가문에만 의존해 사업을 시작해야 할 필요가 없어졌다. 1960년 이래 벤처캐피탈 회사는 미국 안팎에서 꾸준히 성장을 이어왔다. 보고에 따르면, 2017년 한해 세계적으로 신생벤처에 투자된 금액은 미화 1,640억 4,000만 달러다. 그렇다면, 이는 동남아시아에 어떤 의미일까? 수치로 판단하면, 아세안 신생벤처 진영은 매우 건강하며 벤처캐피탈 회사들은 여기에 주목하기 시작하고 있다. 필리핀에서 새롭게 출현한 10억 달러 신생벤처와 더불어, 이 지역은 여러 업종에 걸쳐 10억 달러 이상으로 평가된 회사가 10곳이 더 있다. 나아가, 이 지역에 뿌리를 내리는 회사가 신생벤처에 국한된 것만도 아니다. 지난 몇 해 동안 여러 벤처캐피탈 회사가 이 권역에 거점을 건설하였다. 그 결과 2017년 한 해 동남아시아에 투자된 모험 자본은 26억 달러가 넘고, 이는 이전 연도 총계보다 무려 60%나 증가한 수치다. 동남아시아의 최대 벤처캐피탈 회사들은 어디에 투자하나? 1. 미국의 벤처캐피탈 회사인 ...

2018.09.0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