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11

"클라우드가 빅 데이터의 고민 해결 가능" AWS 매트 우드 박사

Byron Connolly | CIO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하는 기업들의 고민 해결에 클라우드 또는 유틸리티 컴퓨팅 모델이 도움될 수 있다.”

이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에서 데이터 과학을 담당하는 글로벌 제너럴 매니저인 매트 우드 박사의 주장이다.



생물정보학 박사 학위를 받은 우드 박사는 “전통적인 프로비저닝 IT인프라에 들어 있는 데이터를 분석할 때, 기업들은 스토리지 용량의 제한을 받으며 활용 가능한 용량을 계산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초기에 분석 기능을 폭넓게 구축한 이 유틸리티 컴퓨팅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는 고객들을 보았다. 전통적인 프로비저닝 인프라에서 고객들이 분석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할 때, 그들은 자신들이 추출하고자 하는 데이터와 정보에 대해 묻고 싶은 질문들을 담고자 했다. 이 데이터와 정보는 그들이 가진 대용량 스토리지와 컴퓨팅 용량으로 제한되기 때문이다”라고 우드 박사는 전했다.

유틸리티 컴퓨팅은 이러한 제약을 없애고 기업이 자신의 비즈니스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실행 가능한 정보로 이어주며, 바로 여기서 데이터에 대한 질문을 시작할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빅 데이터는 엑사바이트나 페타바이트 데이터를 관리하는 것에 대한 게 아니다. 그것은 당신이 이미 가지고 있는 정보에서 가치를 추출하고 좀더 생산적으로 일하는 것에 대한 것이다. 빅 데이터는 서로 다른 정보원을 재차 확인하고 상관관계와 동향을 파악하며 고객이 필요로 하는 질문에 정확한 대답을 정확하게 하는 사람으로 연결해 주는 것에 대한 것이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우드 박사는 빅커머스(Bigcommerce)를 예로 들어 설명을 이었다. 빅커머스는 AWS에서 운영하는 30만 개의 전자상거래 사이트를 가지고 있으며, 이들이 성장함에 따라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신속하면서도 상대적으로 낮은 비용으로 도입할 수 있게 해준다.

우드 박사는 자사의 애플리케이션 내에서 프리미엄 목록을 배치하고, AWS 서비스를 사용해 알고리즘을 수정하는 글로벌 검토 웹 사이트인 옐프(Yelp)도 강조했다.

그는 "그들은 소매업자, 기계, 미용사, 누구한테든 물을 수 있고 당신도 여기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한다"라고 전했다.

그들이 발견한 가장 큰 성과는 정확하게 목록을 만들어 관심을 보이는 고객들의 클릭률을 더 높일 수 있다는 데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조직 내 누구도 알고리즘 과정의 변화를 평가하는 새로운 고성능 컴퓨팅 클러스터를 돌릴 수 있다. 그들은 고객이 사용했던 실 데이터의 가치를 찾아 알고리즘의 변화가 고객에게 고객에게 유리한 결과로 이어질 것인지 그렇지 않을 지를 알아낼 수 있다"라고 우드 박사는 밝혔다.

한편, AWS는 지난해 11월에 시드니에 처음으로 데이터센터를 개관한 이후 호주, 뉴질랜드에서 1만 4,000개 이상의 고객을 확보했다.

대표적인 고객사로 커먼웰스 은행(Commonwealth Bank), 선콥(Suncorp)뿐 아니라 교육기관과 소규모 창업 기업 등이 AWS 컴퓨팅, 스토리지 및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34세의 우드 박사는 게놈 데이터를 검색하고 페타바이트를 비교하는 데 사용되는 인셈블(Ensembl) 게놈 브라우저에 코드를 제공하고 있다. 그는 AWS에서 차세대 시퀀싱과 게놈의 임상적인 영향에도 참여하고 있다. ciokr@idg.co.kr



2013.09.11

"클라우드가 빅 데이터의 고민 해결 가능" AWS 매트 우드 박사

Byron Connolly | CIO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하는 기업들의 고민 해결에 클라우드 또는 유틸리티 컴퓨팅 모델이 도움될 수 있다.”

이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에서 데이터 과학을 담당하는 글로벌 제너럴 매니저인 매트 우드 박사의 주장이다.



생물정보학 박사 학위를 받은 우드 박사는 “전통적인 프로비저닝 IT인프라에 들어 있는 데이터를 분석할 때, 기업들은 스토리지 용량의 제한을 받으며 활용 가능한 용량을 계산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초기에 분석 기능을 폭넓게 구축한 이 유틸리티 컴퓨팅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는 고객들을 보았다. 전통적인 프로비저닝 인프라에서 고객들이 분석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할 때, 그들은 자신들이 추출하고자 하는 데이터와 정보에 대해 묻고 싶은 질문들을 담고자 했다. 이 데이터와 정보는 그들이 가진 대용량 스토리지와 컴퓨팅 용량으로 제한되기 때문이다”라고 우드 박사는 전했다.

유틸리티 컴퓨팅은 이러한 제약을 없애고 기업이 자신의 비즈니스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실행 가능한 정보로 이어주며, 바로 여기서 데이터에 대한 질문을 시작할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빅 데이터는 엑사바이트나 페타바이트 데이터를 관리하는 것에 대한 게 아니다. 그것은 당신이 이미 가지고 있는 정보에서 가치를 추출하고 좀더 생산적으로 일하는 것에 대한 것이다. 빅 데이터는 서로 다른 정보원을 재차 확인하고 상관관계와 동향을 파악하며 고객이 필요로 하는 질문에 정확한 대답을 정확하게 하는 사람으로 연결해 주는 것에 대한 것이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우드 박사는 빅커머스(Bigcommerce)를 예로 들어 설명을 이었다. 빅커머스는 AWS에서 운영하는 30만 개의 전자상거래 사이트를 가지고 있으며, 이들이 성장함에 따라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신속하면서도 상대적으로 낮은 비용으로 도입할 수 있게 해준다.

우드 박사는 자사의 애플리케이션 내에서 프리미엄 목록을 배치하고, AWS 서비스를 사용해 알고리즘을 수정하는 글로벌 검토 웹 사이트인 옐프(Yelp)도 강조했다.

그는 "그들은 소매업자, 기계, 미용사, 누구한테든 물을 수 있고 당신도 여기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한다"라고 전했다.

그들이 발견한 가장 큰 성과는 정확하게 목록을 만들어 관심을 보이는 고객들의 클릭률을 더 높일 수 있다는 데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조직 내 누구도 알고리즘 과정의 변화를 평가하는 새로운 고성능 컴퓨팅 클러스터를 돌릴 수 있다. 그들은 고객이 사용했던 실 데이터의 가치를 찾아 알고리즘의 변화가 고객에게 고객에게 유리한 결과로 이어질 것인지 그렇지 않을 지를 알아낼 수 있다"라고 우드 박사는 밝혔다.

한편, AWS는 지난해 11월에 시드니에 처음으로 데이터센터를 개관한 이후 호주, 뉴질랜드에서 1만 4,000개 이상의 고객을 확보했다.

대표적인 고객사로 커먼웰스 은행(Commonwealth Bank), 선콥(Suncorp)뿐 아니라 교육기관과 소규모 창업 기업 등이 AWS 컴퓨팅, 스토리지 및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34세의 우드 박사는 게놈 데이터를 검색하고 페타바이트를 비교하는 데 사용되는 인셈블(Ensembl) 게놈 브라우저에 코드를 제공하고 있다. 그는 AWS에서 차세대 시퀀싱과 게놈의 임상적인 영향에도 참여하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