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라인-야후재팬 합병 검토 중··· 일본 최대 인터넷 플랫폼 등장할까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라인과 야후재팬의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의 지분을 출자한 합작사를 설립하고 이 합작사가 야후재팬의 운영사인 Z홀딩스와 라인을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라인과 Z홀딩스는 합병 보도에 대해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방법의 하나로 합병을 검토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합병이 성사될 경우 일본 최대 규모의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한다. 요미우리신문은 메신저 서비스를 토대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라인과 인터넷 쇼핑몰, 모바일 결제 등 신사업을 시도하는 야후재팬이 합쳐져 규모 확대와 효율화를 이룰 것이라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일본 내 라인 사용자 규모는 8,000만 명, 야후 서비스 사용자는 5,000만 명에 이른다"라며, "간편결제와 같은 금융과 전자상거래까지 모두 아우르는 약 1억 명 규모의 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일본 인터넷 산업 판도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인터넷 합병 포털 메신저 라인 야후재팬

2019.11.14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라인과 야후재팬의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의 지분을 출자한 합작사를 설립하고 이 합작사가 야후재팬의 운영사인 Z홀딩스와 라인을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라인과 Z홀딩스는 합병 보도에 대해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방법의 하나로 합병을 검토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합병이 성사될 경우 일본 최대 규모의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한다. 요미우리신문은 메신저 서비스를 토대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라인과 인터넷 쇼핑몰, 모바일 결제 등 신사업을 시도하는 야후재팬이 합쳐져 규모 확대와 효율화를 이룰 것이라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일본 내 라인 사용자 규모는 8,000만 명, 야후 서비스 사용자는 5,000만 명에 이른다"라며, "간편결제와 같은 금융과 전자상거래까지 모두 아우르는 약 1억 명 규모의 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일본 인터넷 산업 판도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9.11.14

규모 경쟁 치열··· 주요 클라우드 업체, 데이터센터에 투자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에 따르면 글로벌 초대형 클라우드 공급 업체들이 올 3월 말까지 3개월 동안 최소 270억 달러의 카펙스(자본투자)를 집행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세계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공급 업체가 새로운 데이터센터 자산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상위 업체 간의 규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클라우드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740억 달러에 달했던 2017년이 끝나고 새로 시작된 첫 분기에 이 같은 대규모 투자가 이어진 것이다. 시지에 따르면, 이 초고용량 설비투자의 대부분은 현재 420개 이상으로 증가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확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현재 클라우드 인프라 투자를 주도하는 5대 업체로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웹 서비스(AWS), 애플, 페이스북이며, 매 분기 상대적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전체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3월로 마감한 1분기에 5위 안에 드는 4개 업체의 설비 투자 수준이 사상 최고치에 달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구글의 대형 원오프(one-off) 아이템도 포함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수석 애널리스트이자 연구 책임자인 존 딘스데일은 "2017년에 초대형 규모의 설비투자가 두드러졌는데 2018년의 출발은 그 엄청난 숫자로 시작됐다”며 "우리는 시장을 분기별로 모니터링해 클라우드 서비스, SaaS, 데이터센터의 과도한 규모 및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하드웨어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꾸준히 목격했지만 올 1분기 설비투자 수치는 우리를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랫동안 클라우드 시장은 규모의 경제로 들어섰다. 여기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시너지 리서치는 전세계 주요 클라우드 및 인터넷 서비스 업체 24곳의 설비투자와 데이터센터 면적 ...

구글 바이두 알리바바 페이팔 아마존 웹 서비스 텐센트 JD닷컴 JD.com 야후재팬 이베이 NTT SAP 세일즈포스 오라클 페이스북 IBM 마이크로소프트 AWS 애저 야후/오쓰

2018.05.28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에 따르면 글로벌 초대형 클라우드 공급 업체들이 올 3월 말까지 3개월 동안 최소 270억 달러의 카펙스(자본투자)를 집행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세계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공급 업체가 새로운 데이터센터 자산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상위 업체 간의 규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클라우드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740억 달러에 달했던 2017년이 끝나고 새로 시작된 첫 분기에 이 같은 대규모 투자가 이어진 것이다. 시지에 따르면, 이 초고용량 설비투자의 대부분은 현재 420개 이상으로 증가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확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현재 클라우드 인프라 투자를 주도하는 5대 업체로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웹 서비스(AWS), 애플, 페이스북이며, 매 분기 상대적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초대형 설비투자는 전체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3월로 마감한 1분기에 5위 안에 드는 4개 업체의 설비 투자 수준이 사상 최고치에 달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구글의 대형 원오프(one-off) 아이템도 포함된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수석 애널리스트이자 연구 책임자인 존 딘스데일은 "2017년에 초대형 규모의 설비투자가 두드러졌는데 2018년의 출발은 그 엄청난 숫자로 시작됐다”며 "우리는 시장을 분기별로 모니터링해 클라우드 서비스, SaaS, 데이터센터의 과도한 규모 및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하드웨어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꾸준히 목격했지만 올 1분기 설비투자 수치는 우리를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랫동안 클라우드 시장은 규모의 경제로 들어섰다. 여기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시너지 리서치는 전세계 주요 클라우드 및 인터넷 서비스 업체 24곳의 설비투자와 데이터센터 면적 ...

2018.05.28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