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영농기업 신젠타의 CIO가 전하는 ‘낯선 업종으로의 이직’ 이야기

새로운 업종에 합류하기란 벅찬 일이지만, CIO들은 대개 새로운 과제에 적응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몸에 밴 사람들이다. 모토롤라 솔루션에서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제공업체로의 변화 작업을 담당했던 그렉 마이어스도 마찬가지다. 그가 작물 보호 살충제 및 종자를 제공하는 136억불 규모의 스위스 농업기업 신젠타(Syngenta)의 CIO 겸 최고디지털책임자로 이직하는 데에는 그리 많은 고민이 요구되지 않았다. 마이어스는 2018년 신젠타에 입사했다. 바이오젠(Biogen), 노바티스(Novartis), 존슨 앤 존슨(Johnson & Johnson)에서 IT 담당 임원을 역임한 바 있는 마이어스는, 최고의 농업 기술 기업이 되겠다는 신젠타 CEO의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요구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인류는 수천 년간 먹거리를 경작해 왔다. 그러나 트랙터 등 내연기관 기계류를 포함한 중공업이 확산되고 제초제, 살충제, 합성 종자 등이 만들어지면서 농업이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지난 몇 년간 신젠타를 비롯해 바이엘(Bayer), 랜드 오레이크(Land O'Lakes) 등의 농업 전문 기업들은 새로 뜨고 있는 ‘정밀 농업’ 트렌드에 부응해 컴퓨터 과학, 데이터 과학, 드론 등의 도구를 활용해 농가의 작황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기술로 작황 증대 정밀 농업의 주안점은 단위 면적당 수확량 증대이다. 이는 토양 및 물 화학, 날씨, 종자 품질 등 무수히 많은 변수를 반영해서 해결해야 하는 중대한 수학적 문제이다. 즉 이 업종에서 경쟁하려면 농업 회사는 기술 스택을 구형에서 최신형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그리고 이런 작업은 마이어스의 전문 분야였다.  신젠타의 대대적 변화를 진두지휘하고 ‘디지털 영농’ 사업에 박차를 가할 적임자로 영입된 마이어스는 “이런 변화의 길잡이가 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농업 전문 회사에는 다년간의 인수 합병으로 발생한 기술 부채가 산더미 같이 쌓여 있는데 신젠타도 사정이 다르지 않...

신젠타 농업 아직 업종 전환 그렉 마이어스 전직

2020.06.04

새로운 업종에 합류하기란 벅찬 일이지만, CIO들은 대개 새로운 과제에 적응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몸에 밴 사람들이다. 모토롤라 솔루션에서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제공업체로의 변화 작업을 담당했던 그렉 마이어스도 마찬가지다. 그가 작물 보호 살충제 및 종자를 제공하는 136억불 규모의 스위스 농업기업 신젠타(Syngenta)의 CIO 겸 최고디지털책임자로 이직하는 데에는 그리 많은 고민이 요구되지 않았다. 마이어스는 2018년 신젠타에 입사했다. 바이오젠(Biogen), 노바티스(Novartis), 존슨 앤 존슨(Johnson & Johnson)에서 IT 담당 임원을 역임한 바 있는 마이어스는, 최고의 농업 기술 기업이 되겠다는 신젠타 CEO의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이 요구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인류는 수천 년간 먹거리를 경작해 왔다. 그러나 트랙터 등 내연기관 기계류를 포함한 중공업이 확산되고 제초제, 살충제, 합성 종자 등이 만들어지면서 농업이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지난 몇 년간 신젠타를 비롯해 바이엘(Bayer), 랜드 오레이크(Land O'Lakes) 등의 농업 전문 기업들은 새로 뜨고 있는 ‘정밀 농업’ 트렌드에 부응해 컴퓨터 과학, 데이터 과학, 드론 등의 도구를 활용해 농가의 작황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기술로 작황 증대 정밀 농업의 주안점은 단위 면적당 수확량 증대이다. 이는 토양 및 물 화학, 날씨, 종자 품질 등 무수히 많은 변수를 반영해서 해결해야 하는 중대한 수학적 문제이다. 즉 이 업종에서 경쟁하려면 농업 회사는 기술 스택을 구형에서 최신형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그리고 이런 작업은 마이어스의 전문 분야였다.  신젠타의 대대적 변화를 진두지휘하고 ‘디지털 영농’ 사업에 박차를 가할 적임자로 영입된 마이어스는 “이런 변화의 길잡이가 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농업 전문 회사에는 다년간의 인수 합병으로 발생한 기술 부채가 산더미 같이 쌓여 있는데 신젠타도 사정이 다르지 않...

2020.06.04

'새 직장'을 모색해야할 때··· 10가지 신호

‘변화’는 어려운 길이지만 때로는 가장 나은 해답이기도 하다. 여기 현재를 정리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나서야 할 시기를 식별하는 방법을 정리했다. 막다른 길을 만나 두려운가? 이 경우, 아마 다음에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스러울 것이다. 일단 마음을 진정시켜라. 기술 분야 종사자라면 당신 혼자만 그런 것이 아니다. 모든 IT 커리어가 일정 시점에 벽에 부딪히기 마련이다. 중요한 것은 상황의 심각성을 알려주는 미묘한 신호들이 나타날 때, 이를 포착하는 것이다. 최근 IBM은 전세계의 임직원 2만 2,000명을 대상으로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두는 이유’를 묻는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리고 깜짝 놀랄 사실 몇 가지를 발견했다. 지금 당장 열심히 구직 활동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더 나은 기회를 고려할 것이라고 대답한 비율이 절반에 달했다. 또 새 커리어 기회에 흔들릴 수도 있다고 대답한 비율은 절반이 훌쩍 넘는 62%였다. IBM의 조사 보고서는 “인재를 잃거나 놓치면 큰 대가를 치를 수 있다. 인재들을 성공적으로 붙잡는 기업과 기관은 돈을 절약할 수 있을뿐더러 소중한 지적 자본 또한 보호한다”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렇다면 인재들을 붙잡아 두는 방법은 무엇일까? 소속 조직에 몰입하고 있는 인재들은 해당 조직에서 계속 일을 할 확률이 5배나 높다. 업무 환경과 경험에 만족을 느끼고 있는 직원들이 새 일자리를 찾는 구직 활동을 할 확률은 3배가 낮다. CIO닷컴 또한 독자적으로 조사를 해봤다. 임원들과 리크루터, 커리어 코치들에게 그만둬야 될 때를 파악하는 방법을 알려 달라고 부탁했다. 다음은 새 커리어 기회를 찾아야 할 수도 있는 ‘신호’들을 정리한 내용이다. 회사가 흔들리고 있다 어도비 도큐먼트 클라우드(Adobe Document Cloud)의 데이빗 파멘터 엔지니어링 디렉터에 따르면, 이직을 검토함에 있어 가장 먼...

커리어 구직 퇴사 전직 아직

2018.05.17

‘변화’는 어려운 길이지만 때로는 가장 나은 해답이기도 하다. 여기 현재를 정리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나서야 할 시기를 식별하는 방법을 정리했다. 막다른 길을 만나 두려운가? 이 경우, 아마 다음에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스러울 것이다. 일단 마음을 진정시켜라. 기술 분야 종사자라면 당신 혼자만 그런 것이 아니다. 모든 IT 커리어가 일정 시점에 벽에 부딪히기 마련이다. 중요한 것은 상황의 심각성을 알려주는 미묘한 신호들이 나타날 때, 이를 포착하는 것이다. 최근 IBM은 전세계의 임직원 2만 2,000명을 대상으로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두는 이유’를 묻는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리고 깜짝 놀랄 사실 몇 가지를 발견했다. 지금 당장 열심히 구직 활동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더 나은 기회를 고려할 것이라고 대답한 비율이 절반에 달했다. 또 새 커리어 기회에 흔들릴 수도 있다고 대답한 비율은 절반이 훌쩍 넘는 62%였다. IBM의 조사 보고서는 “인재를 잃거나 놓치면 큰 대가를 치를 수 있다. 인재들을 성공적으로 붙잡는 기업과 기관은 돈을 절약할 수 있을뿐더러 소중한 지적 자본 또한 보호한다”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렇다면 인재들을 붙잡아 두는 방법은 무엇일까? 소속 조직에 몰입하고 있는 인재들은 해당 조직에서 계속 일을 할 확률이 5배나 높다. 업무 환경과 경험에 만족을 느끼고 있는 직원들이 새 일자리를 찾는 구직 활동을 할 확률은 3배가 낮다. CIO닷컴 또한 독자적으로 조사를 해봤다. 임원들과 리크루터, 커리어 코치들에게 그만둬야 될 때를 파악하는 방법을 알려 달라고 부탁했다. 다음은 새 커리어 기회를 찾아야 할 수도 있는 ‘신호’들을 정리한 내용이다. 회사가 흔들리고 있다 어도비 도큐먼트 클라우드(Adobe Document Cloud)의 데이빗 파멘터 엔지니어링 디렉터에 따르면, 이직을 검토함에 있어 가장 먼...

2018.05.17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