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04

칼럼 | 윈도우 8.1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정 능력

Mark Hachman | PCWorld

이미 윈도우 8.1에 대한 다양한 기사를 소개했다. 이 업데이트된 시스템의 내부를 살펴보았고 앞으로 개선이 기대되는 점들도 설명했다. 하지만 이 최신 OS와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3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실제로 무엇을 달성했는지에 대한 결론은 아직 제시하지 않았다.

-> '시작 버튼 뿐만이 아니다!' 윈도우 8.1의 숨겨진 기능들
-> 리뷰 | “아직은 미완성” 기능 가득한 윈도우의 변신 윈도우 8.1
-> 블로그 | 미니 윈8 태블릿의 유용성 '놀랍지만 양호하다'

PC월드는, 한 마디로 말해 윈도우 8.1이 하나의 성공이라고 요약한다. 굉장한 성공으로 볼 수는 없지만, 이 시스템 업데이트는 분명 윈도우 8처럼 실망감을 안겨주지는 않을 것이다. 윈도우 8.1에서는 많은 노력이 엿보이며, 마이크로소프트는 공개 프리뷰 버전을 통해 생태계 전체의 기초를 강화했다. 그 결과 개발자들이 한 때는 불안정했던 플랫폼을 기반으로 앱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사실 빌드 2013 일정이 다가오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었다. PC가 죽고 있다, 태블릿이 뜨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윈도우 8 때문이다 등등이었다. 이런 사실들이 바뀌지는 않았을지라도 마이크로소프트는 빌드에서 상황을 바꾸어 놓았다.

컨퍼런스가 시작되기 전, 필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방향을 잃었다고 판단했지만, 지금은 분명 긍정적인 조짐이 보이고 있다. 여기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성공한 부분을 짚어본다.



고객 의견 경청
이 부분은 정말이지 중요하다. 윈도우 8 사용자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윈도우 8을 비판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8.1의 여러 문제점들을 해결함으로써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이런 대응을 애플이 아이폰 사용자들이 겪었던 연결성 문제를 "잘못된 사용법"때문이라고 말한 "안테나게이트" 사건과 비교해 보자. 스티브 잡스는 결국 기자들을 애플의 본사로 불러들였고 기자들의 투철한 직업 정신을 비난한 뒤에야 마지못해 무료 범퍼 케이스 프로그램을 발표했던 바 있다. 잡스는 처음부터 다른 휴대폰들 또한 동일한 안테나 문제를 겪고 있으며 애플은 이런 문제가 성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고 말했어야 했다.

애플의 대응 방식대로라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의 디자인에 재설계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X박스 원(Xbox One)에 관한 DRM 정책과 관련하여 한 걸음 물러났고 고객들의 바람에 따라 윈도우 8의 디자인을 대폭 수정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실리콘 밸리 기업들에게 바라는 자세다. 그리고 국회가 도입해야 할 자세이기도 하다.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자 기업이 경청했고 변화를 도모했다. 이런 과정이 올바른 과정이라 할 수 있다.




2013.07.04

칼럼 | 윈도우 8.1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정 능력

Mark Hachman | PCWorld

이미 윈도우 8.1에 대한 다양한 기사를 소개했다. 이 업데이트된 시스템의 내부를 살펴보았고 앞으로 개선이 기대되는 점들도 설명했다. 하지만 이 최신 OS와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3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실제로 무엇을 달성했는지에 대한 결론은 아직 제시하지 않았다.

-> '시작 버튼 뿐만이 아니다!' 윈도우 8.1의 숨겨진 기능들
-> 리뷰 | “아직은 미완성” 기능 가득한 윈도우의 변신 윈도우 8.1
-> 블로그 | 미니 윈8 태블릿의 유용성 '놀랍지만 양호하다'

PC월드는, 한 마디로 말해 윈도우 8.1이 하나의 성공이라고 요약한다. 굉장한 성공으로 볼 수는 없지만, 이 시스템 업데이트는 분명 윈도우 8처럼 실망감을 안겨주지는 않을 것이다. 윈도우 8.1에서는 많은 노력이 엿보이며, 마이크로소프트는 공개 프리뷰 버전을 통해 생태계 전체의 기초를 강화했다. 그 결과 개발자들이 한 때는 불안정했던 플랫폼을 기반으로 앱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사실 빌드 2013 일정이 다가오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었다. PC가 죽고 있다, 태블릿이 뜨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윈도우 8 때문이다 등등이었다. 이런 사실들이 바뀌지는 않았을지라도 마이크로소프트는 빌드에서 상황을 바꾸어 놓았다.

컨퍼런스가 시작되기 전, 필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방향을 잃었다고 판단했지만, 지금은 분명 긍정적인 조짐이 보이고 있다. 여기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성공한 부분을 짚어본다.



고객 의견 경청
이 부분은 정말이지 중요하다. 윈도우 8 사용자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윈도우 8을 비판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8.1의 여러 문제점들을 해결함으로써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이런 대응을 애플이 아이폰 사용자들이 겪었던 연결성 문제를 "잘못된 사용법"때문이라고 말한 "안테나게이트" 사건과 비교해 보자. 스티브 잡스는 결국 기자들을 애플의 본사로 불러들였고 기자들의 투철한 직업 정신을 비난한 뒤에야 마지못해 무료 범퍼 케이스 프로그램을 발표했던 바 있다. 잡스는 처음부터 다른 휴대폰들 또한 동일한 안테나 문제를 겪고 있으며 애플은 이런 문제가 성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고 말했어야 했다.

애플의 대응 방식대로라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의 디자인에 재설계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X박스 원(Xbox One)에 관한 DRM 정책과 관련하여 한 걸음 물러났고 고객들의 바람에 따라 윈도우 8의 디자인을 대폭 수정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실리콘 밸리 기업들에게 바라는 자세다. 그리고 국회가 도입해야 할 자세이기도 하다.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자 기업이 경청했고 변화를 도모했다. 이런 과정이 올바른 과정이라 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