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이스라엘산 스파이웨어, 50개국 1천여 명 해킹에 사용돼"

이스라엘 스파이웨어 ‘페가수스’가 전 세계 언론인, 기업인, 인권운동가 등을 사찰하는 데 사용된 사실이 드러났다고 외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가수스는 민간 보안업체 NSO 그룹이 테러 방지 및 군사용으로 개발했다. 일련의 보도에 따르면, 국제 인권 단체인 앰네스티와 프랑스 비영리 저널리즘 단체인 ‘포비든 스토리즈’는 페가수스의 표적 대상에 오른 것으로 추정되는 5만 개의 전화번호 목록을 입수해 워싱턴포스트(WP), 영국 가디언 등 전 세계 16개 언론사들에 공유했다.   16개 언론사들이 공동 취재팀을 꾸려 지난 수개월 간 전화번호를 조사한 결과, 테러리스트가 아니라 189명의 전 세계 언론인, 65명 이상의 기업인, 600명 이상의 정계 주요 인물 등 전 세계 50개국 1,000여 명이 페가수스의 감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찰 대상이 된 언론인 중에는 미국의소리(VOA), 뉴욕타임스, 블룸버그, 파이낸셜타임스 등의 매체에 소속된 기자들이 포함돼 있었다. 여기에는 지난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총영사관에서 살해된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까슈끄지와 지인 번호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찰에 사용된 페가수스를 개발한 NSO 그룹은 이스라엘 민간 스파이웨어 제조 업체다. WP에 따르면 2010년 설립된 이 회사는 전 세계 60곳의 정부 고객을 두고 있다. 지난해 2억 4,000만 달러(한화 약 2,757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파이웨어는 컴퓨터, 스마트폰 등 장치의 보안취약점을 이용해 침투한 다음 사용자 몰래 이메일, 통화 내역, 채팅 메시지, 음성, 영상 데이터 등을 수집 및 감시하는 데 사용된다. NSO 그룹이 판매한 페가수스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폰에 침투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SO의 공동설립자인 샬레브 훌리오는 WP를 통해 페가수스가 민간인 사찰에 이용된 경우를 조사하고, 필요시 고객과의 계약을 해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5만 개의...

NSO 그룹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앰네스티

2021.07.19

이스라엘 스파이웨어 ‘페가수스’가 전 세계 언론인, 기업인, 인권운동가 등을 사찰하는 데 사용된 사실이 드러났다고 외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가수스는 민간 보안업체 NSO 그룹이 테러 방지 및 군사용으로 개발했다. 일련의 보도에 따르면, 국제 인권 단체인 앰네스티와 프랑스 비영리 저널리즘 단체인 ‘포비든 스토리즈’는 페가수스의 표적 대상에 오른 것으로 추정되는 5만 개의 전화번호 목록을 입수해 워싱턴포스트(WP), 영국 가디언 등 전 세계 16개 언론사들에 공유했다.   16개 언론사들이 공동 취재팀을 꾸려 지난 수개월 간 전화번호를 조사한 결과, 테러리스트가 아니라 189명의 전 세계 언론인, 65명 이상의 기업인, 600명 이상의 정계 주요 인물 등 전 세계 50개국 1,000여 명이 페가수스의 감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찰 대상이 된 언론인 중에는 미국의소리(VOA), 뉴욕타임스, 블룸버그, 파이낸셜타임스 등의 매체에 소속된 기자들이 포함돼 있었다. 여기에는 지난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총영사관에서 살해된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까슈끄지와 지인 번호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찰에 사용된 페가수스를 개발한 NSO 그룹은 이스라엘 민간 스파이웨어 제조 업체다. WP에 따르면 2010년 설립된 이 회사는 전 세계 60곳의 정부 고객을 두고 있다. 지난해 2억 4,000만 달러(한화 약 2,757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파이웨어는 컴퓨터, 스마트폰 등 장치의 보안취약점을 이용해 침투한 다음 사용자 몰래 이메일, 통화 내역, 채팅 메시지, 음성, 영상 데이터 등을 수집 및 감시하는 데 사용된다. NSO 그룹이 판매한 페가수스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폰에 침투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SO의 공동설립자인 샬레브 훌리오는 WP를 통해 페가수스가 민간인 사찰에 이용된 경우를 조사하고, 필요시 고객과의 계약을 해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5만 개의...

2021.07.19

CIO 7인에는 듣는 'AI∙머신러닝, 이렇게 사용한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이 과대광고에서 실제 적용 사례로 옮겨 가고 있으며 CIO가 주요 기술에 투자하기 시작했다. 가트너의 2018 CIO 아젠다 조사에 따르면 이미 AI를 도입했다고 밝힌 CIO가 4%에 불과했지만 약 절반(46%)은 AI 도입 계획을 수립했다고 답했다. 여기 비영리단체, 의료, 미디어, 금융 등의 선도적인 CIO가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활용하고 있는 사례를 소개한다. 1. 국제 앰네스티 CIO 존 길레스피  국제 앰네스티는 AI를 사용하여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과 학대를 규명하고 언론에서 그 조직이 어떻게 대변하는지를 추적하고 있다. 국제 앰네스티 CIO인 존 길레스피는 "미디어 모니터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이 많으며 정서를 추적하고 우리 단체에 대해 기록되는 양을 보고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한 달에 몇 건의 보도자료를 내보내는 회사에는 충분하지만 하루에 4~5건을 발행할 때 각각의 영향을 개별적으로 알고자 할 때보다 정교한 것이 필요하다"고 길레스피는 강조했다.  이 툴을 개발하기 위해 앰네스티는 ‘모두를 위한 AI’라는 기업 강령을 내세운 런던의 신생벤처인 ’ASI 데이터(ASI Data)’를 선택했다. 이 업체가 추구하는 방법 중 하나는 실제 문제에 데이터 과학을 적용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박사과정 졸업생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하는 6주 프로그램인 '데이터 과학 펠로우십(Data Science Fellowship)'을 통해 이뤄진다. 펠루우십 참가자는 국제 앰네스티의 최근 보도와 관련된 언론의 이야기를 평가하는 수학적 모델을 개발했다. 길레스피는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펠로우쉽 프로젝트의 성공"이라며 "국제 앰네스티가 저비용, 저위험 방식으로 데이터 과학을 실험할 기회는 우리에게 완벽했다"...

CIO 파이낸셜타임스 얼라이드아이리쉬뱅크 영국 수사청 앰네스티 캐피탈원 챗봇 부동산 가상 비서 언론 NGO 기계학습 롤스-로이스 인공지능 금융 은행 의료 정부 JLL EMEA

2018.03.07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이 과대광고에서 실제 적용 사례로 옮겨 가고 있으며 CIO가 주요 기술에 투자하기 시작했다. 가트너의 2018 CIO 아젠다 조사에 따르면 이미 AI를 도입했다고 밝힌 CIO가 4%에 불과했지만 약 절반(46%)은 AI 도입 계획을 수립했다고 답했다. 여기 비영리단체, 의료, 미디어, 금융 등의 선도적인 CIO가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활용하고 있는 사례를 소개한다. 1. 국제 앰네스티 CIO 존 길레스피  국제 앰네스티는 AI를 사용하여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과 학대를 규명하고 언론에서 그 조직이 어떻게 대변하는지를 추적하고 있다. 국제 앰네스티 CIO인 존 길레스피는 "미디어 모니터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이 많으며 정서를 추적하고 우리 단체에 대해 기록되는 양을 보고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한 달에 몇 건의 보도자료를 내보내는 회사에는 충분하지만 하루에 4~5건을 발행할 때 각각의 영향을 개별적으로 알고자 할 때보다 정교한 것이 필요하다"고 길레스피는 강조했다.  이 툴을 개발하기 위해 앰네스티는 ‘모두를 위한 AI’라는 기업 강령을 내세운 런던의 신생벤처인 ’ASI 데이터(ASI Data)’를 선택했다. 이 업체가 추구하는 방법 중 하나는 실제 문제에 데이터 과학을 적용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박사과정 졸업생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하는 6주 프로그램인 '데이터 과학 펠로우십(Data Science Fellowship)'을 통해 이뤄진다. 펠루우십 참가자는 국제 앰네스티의 최근 보도와 관련된 언론의 이야기를 평가하는 수학적 모델을 개발했다. 길레스피는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펠로우쉽 프로젝트의 성공"이라며 "국제 앰네스티가 저비용, 저위험 방식으로 데이터 과학을 실험할 기회는 우리에게 완벽했다"...

2018.03.0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