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 | 애플은 메타를 ‘위선적’이라 평했다, 내 생각도 그렇다

메타가 본색을 드러낸 것일까?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 상의 거래에 47.5%나 되는 수수료를 책정하겠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메타가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거래되는 가상 거래에 47.5%의 수수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지난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을 포함한 여타 기업의 기존 플랫폼보다 훨씬 더 높은 수수료율이다. 애플, 메타의 이중잣대 비판 애플과 메타 사이의 각종 분쟁은 유명하다. 먼저 애플은 개인 정보에 대해 엄격한 태도를 피력하는 반면, 페이스북이라는 이름이었던 메타는 개인 정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는 비즈니스 전략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더해 소셜 및 광고 분야의 이 거대 기업은 애플이 개발자로부터 앱 스토어 매출의 30%에 이르는 수수료(중소 개발사는 15%)를 부과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애플이 이번 메타의 수수료 뉴스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 입장을 피력했다. 마켓워치 보도에 따르면 애플 대변인 프레드 세인즈는 한 이메일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메타는 반복적으로 애플에 겨냥했다. 앱스토어의 인앱 거래에서 개발자에게 30%의 수수료를 부과한다고 문제삼았다. 소기업과 제작자를 매번 희생양의 모습으로 활용했다.” “지금 메타는 바로 그 제작자들에게 그 어떤 다른 플랫폼에서보다 막대한 비용을 청구하려 한다. 이번 발표는 메타의 위선을 드러낸다. 메타는 애플의 플랫폼에는 무임승차하기 원하면서 자사 플랫폼의 소기업 및 개발자들로부터는 기꺼이 착취하려고 한다.” 애플과 메타 – 왕좌의 게임 경쟁사 사이의 흔한 신경전으로 치부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이번 분쟁이 향후 대다수의 관측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닐 것이라 본다. 현재 VR에 대한 논의가 너무 게임에만 집중되어 있으며, 의료 및 생산 관리와 같은 다른 분야에서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덜 다뤄지고 있다는 점이 한 이유다.  그러나 VR/AR은 어쩌면 인터넷만큼이나 세상을 뒤흔들 주역일 수 있다고 업계의 일부 전문가들은 ...

애플 페이스북 수수료 플랫폼 가상현실 증강현실 VR 헤드셋 AR 헤드셋

2022.04.18

메타가 본색을 드러낸 것일까?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 상의 거래에 47.5%나 되는 수수료를 책정하겠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메타가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거래되는 가상 거래에 47.5%의 수수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지난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을 포함한 여타 기업의 기존 플랫폼보다 훨씬 더 높은 수수료율이다. 애플, 메타의 이중잣대 비판 애플과 메타 사이의 각종 분쟁은 유명하다. 먼저 애플은 개인 정보에 대해 엄격한 태도를 피력하는 반면, 페이스북이라는 이름이었던 메타는 개인 정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는 비즈니스 전략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더해 소셜 및 광고 분야의 이 거대 기업은 애플이 개발자로부터 앱 스토어 매출의 30%에 이르는 수수료(중소 개발사는 15%)를 부과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애플이 이번 메타의 수수료 뉴스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 입장을 피력했다. 마켓워치 보도에 따르면 애플 대변인 프레드 세인즈는 한 이메일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메타는 반복적으로 애플에 겨냥했다. 앱스토어의 인앱 거래에서 개발자에게 30%의 수수료를 부과한다고 문제삼았다. 소기업과 제작자를 매번 희생양의 모습으로 활용했다.” “지금 메타는 바로 그 제작자들에게 그 어떤 다른 플랫폼에서보다 막대한 비용을 청구하려 한다. 이번 발표는 메타의 위선을 드러낸다. 메타는 애플의 플랫폼에는 무임승차하기 원하면서 자사 플랫폼의 소기업 및 개발자들로부터는 기꺼이 착취하려고 한다.” 애플과 메타 – 왕좌의 게임 경쟁사 사이의 흔한 신경전으로 치부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이번 분쟁이 향후 대다수의 관측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닐 것이라 본다. 현재 VR에 대한 논의가 너무 게임에만 집중되어 있으며, 의료 및 생산 관리와 같은 다른 분야에서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덜 다뤄지고 있다는 점이 한 이유다.  그러나 VR/AR은 어쩌면 인터넷만큼이나 세상을 뒤흔들 주역일 수 있다고 업계의 일부 전문가들은 ...

2022.04.18

"30%에서 15%로" 구글, 인앱 결제 수수료 인하 발표

구글이 이르면 7월 1월부터 구글 플레이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부분 인하할 것이라고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앱 개발사의 구글 플레이 내 연매출 중 미화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원) 이하 구간에는 15%의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100만 달러 초과 매출분에는 현행 30%의 요율을 적용한다는 설명이다.  예컨대, 앱 개발사의 구글 플레이 내 연매출이 30억 원이라면 11억 원에 대해서는 15%인 1억 6,500만 원의 수수료를 내고, 19억 원에 대해서는 30%인 5억 7,000만 원을 내는 식이다. 현재 구글은 업체들에게 연매출의 30%를 일률적으로 부과하고 있다.    구글의 이번 수수료 인하안은 전 세계 모든 앱 개발사에게 동일하게 적용된다. 구글에 따르면 구글 플레이에 앱을 등록한 전 세계 개발사들의 인앱 결제액 중 99%는 100만 달러 이하 구간에 속한다. 따라서 대부분의 앱 개발사가 수수료 인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은 지난해 9월, 수수료율 30%를 유지한 채 모든 앱에 인앱 결제를 강행할 것이라고 발표하며 이른바 ‘수수료 갑질’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회사는 신규 앱의 경우 올해 1월부터 매출의 30%를 수수료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구글의 수수료 정책으로 인한 마찰도 빚어졌다. 지난해 8월 전 세계 3억5,000만 명의 유저를 둔 포트나이트가 구글 플레이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회피하기 위해 직접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자, 구글은 포트나이트를 구글 플레이에서 삭제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두 업체는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앱 개발사, IT 기업, 정치권 등에서는 구글의 일방적인 수수료 정책에 제동을 거는 내용을 법안(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들을 잇따라 발의하는 등 반발을 제기했다. 인앱 결제 수수료 부담은 결국 소비자의 부담으로 이어진다는 게 골자다. 업계에서는 이번에 구글이 들고 나온 수수료 인하안이 국내외의 반발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nb...

구글 플레이스토어 인앱결제 수수료 포트나이트

2021.03.16

구글이 이르면 7월 1월부터 구글 플레이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부분 인하할 것이라고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앱 개발사의 구글 플레이 내 연매출 중 미화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원) 이하 구간에는 15%의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100만 달러 초과 매출분에는 현행 30%의 요율을 적용한다는 설명이다.  예컨대, 앱 개발사의 구글 플레이 내 연매출이 30억 원이라면 11억 원에 대해서는 15%인 1억 6,500만 원의 수수료를 내고, 19억 원에 대해서는 30%인 5억 7,000만 원을 내는 식이다. 현재 구글은 업체들에게 연매출의 30%를 일률적으로 부과하고 있다.    구글의 이번 수수료 인하안은 전 세계 모든 앱 개발사에게 동일하게 적용된다. 구글에 따르면 구글 플레이에 앱을 등록한 전 세계 개발사들의 인앱 결제액 중 99%는 100만 달러 이하 구간에 속한다. 따라서 대부분의 앱 개발사가 수수료 인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은 지난해 9월, 수수료율 30%를 유지한 채 모든 앱에 인앱 결제를 강행할 것이라고 발표하며 이른바 ‘수수료 갑질’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회사는 신규 앱의 경우 올해 1월부터 매출의 30%를 수수료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구글의 수수료 정책으로 인한 마찰도 빚어졌다. 지난해 8월 전 세계 3억5,000만 명의 유저를 둔 포트나이트가 구글 플레이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회피하기 위해 직접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자, 구글은 포트나이트를 구글 플레이에서 삭제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두 업체는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앱 개발사, IT 기업, 정치권 등에서는 구글의 일방적인 수수료 정책에 제동을 거는 내용을 법안(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들을 잇따라 발의하는 등 반발을 제기했다. 인앱 결제 수수료 부담은 결국 소비자의 부담으로 이어진다는 게 골자다. 업계에서는 이번에 구글이 들고 나온 수수료 인하안이 국내외의 반발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nb...

2021.03.16

“복잡한 커미션 조정, 블록체인으로 해결한다” 英 여행 대행사의 시도

여행 예약 대행사는 여행객과 호텔, 항공 등의 여행 상품을 연결하면서 수수료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는 흔하 문제는 취소나 연장, 수정과 같은 변수가 발생할 때 수수료를 계산하기가 몹시 복잡해진다는 점이다. 영국의 트레블포트는 이 문제를 블록체인을 통해 해결하고 있다.  랭글리에 소재한 이 영국 기업은 항공, 렌터카, 여행사, 호텔, 전용기 등을 예약할 수 있는 연간 830억 달러 규모의 트래블 커머스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트래플포트의 내부 연구에 따르면 장기 체류, 객실 업그레이드, 노쇼(no-shows), 조기 체크아웃 등의 변동으로 인해 요구되는 커미션 조정 프로세스는 이 여행사 직원의 34%에게 큰 골칫거리였다.  회사의 수석 아키텍트 마이크 크로셔는 회사의 블록체인 플랫폼과 관련해 예약의 수명주기를 추적해 지불이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됐다며, 진행 상황과 지불 금액에 대한 단일 소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플랫폼에 관련된 모든 기업이 사용하는 기록 측면에서 투명성과 신뢰를 담보할 수 있게 해준다며, 문제 발생 시 조정을 위해 별도의 기업에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문제도 해소해준다고 덧붙였다.  크로셔는 “고객 기반 간에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고 파트너간에 훨씬 더 자동화되고 투명하며 신뢰할 수 있는 기능을 구축할 수 있게 해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말했다.  트래블포트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트래블포트는 고객이 새로운 디지털 아이디어를 실험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컨설팅 서비스인 IBM 개러지(IBM Garage)를 통해 시스템을 설계했다. IBM이 이 여행 커머스 플랫폼 IT 인프라의 상당 부분을 제공했던 것이 선택의 한 이유였다. 또 IBM 개러지 내의 블록체인 스튜디오를 통해 시스템 디자인 역량을 갖춘 것도 이유였다고 크로셔는 전했다.  회사는 이후 IBM 서비스 및 여행 관리 기업 BCD 트래블과 협력해...

여행 커미션 수수료 트래블포트

2019.09.04

여행 예약 대행사는 여행객과 호텔, 항공 등의 여행 상품을 연결하면서 수수료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는 흔하 문제는 취소나 연장, 수정과 같은 변수가 발생할 때 수수료를 계산하기가 몹시 복잡해진다는 점이다. 영국의 트레블포트는 이 문제를 블록체인을 통해 해결하고 있다.  랭글리에 소재한 이 영국 기업은 항공, 렌터카, 여행사, 호텔, 전용기 등을 예약할 수 있는 연간 830억 달러 규모의 트래블 커머스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트래플포트의 내부 연구에 따르면 장기 체류, 객실 업그레이드, 노쇼(no-shows), 조기 체크아웃 등의 변동으로 인해 요구되는 커미션 조정 프로세스는 이 여행사 직원의 34%에게 큰 골칫거리였다.  회사의 수석 아키텍트 마이크 크로셔는 회사의 블록체인 플랫폼과 관련해 예약의 수명주기를 추적해 지불이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됐다며, 진행 상황과 지불 금액에 대한 단일 소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플랫폼에 관련된 모든 기업이 사용하는 기록 측면에서 투명성과 신뢰를 담보할 수 있게 해준다며, 문제 발생 시 조정을 위해 별도의 기업에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문제도 해소해준다고 덧붙였다.  크로셔는 “고객 기반 간에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고 파트너간에 훨씬 더 자동화되고 투명하며 신뢰할 수 있는 기능을 구축할 수 있게 해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말했다.  트래블포트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트래블포트는 고객이 새로운 디지털 아이디어를 실험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컨설팅 서비스인 IBM 개러지(IBM Garage)를 통해 시스템을 설계했다. IBM이 이 여행 커머스 플랫폼 IT 인프라의 상당 부분을 제공했던 것이 선택의 한 이유였다. 또 IBM 개러지 내의 블록체인 스튜디오를 통해 시스템 디자인 역량을 갖춘 것도 이유였다고 크로셔는 전했다.  회사는 이후 IBM 서비스 및 여행 관리 기업 BCD 트래블과 협력해...

2019.09.04

기업 간 협업 도구로서의 블록체인··· 5가지 활용례

비트코인을 통해 알려졌던 블록체인 전자 분산 원장 기술이 이제는 산업에도 빠르게 뿌리를 내리고 있다. 비용을 절감하고,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해 내면서 동시에 보안을 강화하고 시스템 운용까지 개선할 수 있는 기술로 각광 받고 있기 때문이다. 컨설팅 기업 딜로이트 LLP의 매니징 디렉터 데이빗 샤스키는 블록체인 기술이 여러 비즈니스 니즈를 다각적으로 처리할 잠재력을 지녔다며 “그러나 블록체인이 비즈니스에 어떤 영향을 어느 정도까지 미칠 수 있는가에 대해 부분적으로만 이해하는 이들이 여전히 많다”라고 말했다.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에 집중하기 시작한 시기는 2017년이다. 딜로이트가 2016년 설문조사를 통해 예측했던 대로다. 당시 딜로이트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지식을 가진, 연 매출 5억 달러 이상 규모의 기업 대표 308인이 참여했다. 조사에 따르면 이들 중 상당수가 블록체인 기술을 가장 중요한 우선 순위 중 하나로 취급하고 있었다. 36%는 블록체인 기술이 비용 절감 및 속도 증가를 통해 시스템 운용을 개선할 수 있다고 믿었고, 37%는 블록체인의 우수한 보안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나머지 24%는 블록체인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가능케 하며 수익원을 창출해 내는 데 기여할 것이라 보았다. 미국 내 대기업 경영자의 39%는 블록체인에 대해 전혀 모르거나 거의 모른다고 답했다. 그러나 그 외 응답자들은 블록체인에 대해 ‘일반적’인 지식에서부터 ‘전문가 수준’의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고, 이들 중 55%는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성공하지 못할 경우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산업마다, 기업마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해도나 선호도가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이 기술이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와해적 기술이라는 데는 대부분 동의하고 있는 것이다. 딜로이트 LLP의 매니징 디렉터 데...

블록체인 스마트 계약 타임스탬핑 수수료 마이크로그리드

2018.02.22

비트코인을 통해 알려졌던 블록체인 전자 분산 원장 기술이 이제는 산업에도 빠르게 뿌리를 내리고 있다. 비용을 절감하고,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해 내면서 동시에 보안을 강화하고 시스템 운용까지 개선할 수 있는 기술로 각광 받고 있기 때문이다. 컨설팅 기업 딜로이트 LLP의 매니징 디렉터 데이빗 샤스키는 블록체인 기술이 여러 비즈니스 니즈를 다각적으로 처리할 잠재력을 지녔다며 “그러나 블록체인이 비즈니스에 어떤 영향을 어느 정도까지 미칠 수 있는가에 대해 부분적으로만 이해하는 이들이 여전히 많다”라고 말했다.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에 집중하기 시작한 시기는 2017년이다. 딜로이트가 2016년 설문조사를 통해 예측했던 대로다. 당시 딜로이트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지식을 가진, 연 매출 5억 달러 이상 규모의 기업 대표 308인이 참여했다. 조사에 따르면 이들 중 상당수가 블록체인 기술을 가장 중요한 우선 순위 중 하나로 취급하고 있었다. 36%는 블록체인 기술이 비용 절감 및 속도 증가를 통해 시스템 운용을 개선할 수 있다고 믿었고, 37%는 블록체인의 우수한 보안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나머지 24%는 블록체인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가능케 하며 수익원을 창출해 내는 데 기여할 것이라 보았다. 미국 내 대기업 경영자의 39%는 블록체인에 대해 전혀 모르거나 거의 모른다고 답했다. 그러나 그 외 응답자들은 블록체인에 대해 ‘일반적’인 지식에서부터 ‘전문가 수준’의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고, 이들 중 55%는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성공하지 못할 경우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산업마다, 기업마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해도나 선호도가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이 기술이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와해적 기술이라는 데는 대부분 동의하고 있는 것이다. 딜로이트 LLP의 매니징 디렉터 데...

2018.02.22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