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쇼퍼블 라이브스트림'··· e커머스 혁신의 새 물결일까?

쇼핑과 엔터테인먼트의 교차점을 찾고 있는 브랜드들이 ‘소셜 전자상거래’라는 기회를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온라인 쇼핑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했다. 이로 인해 소매업체와 브랜드가 소비자와 연결되는 혁신적인 방법이 등장했다. 바로 ‘라이브 스트리밍(Livestreaming)’이다. 이는 소비자가 라이브 동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쇼핑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다.    아비노스(Avinos)의 디지털 전략 실행 책임자 모우수미 베하리는 이와 관련해 대형 소매업체들은 ‘쇼핑할 수 있는 라이브스트림(shoppable livestreams)’에 주목하고 있으며, 신규 브랜드들은 이를 인지도를 높일 독특한 기회로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서 그는 “이 방법을 사용하면 여러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다양한 고객에게 접근하고, 자사 브랜드가 가장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소비자층을 파악할 수 있다. 잘 정립하면 브랜드에 공감하는 소비자에게 개인적인 접근방식을 취하기 위해 전략을 수정할 수 있다. 이를테면 라이브 스트리밍 중에 더욱더 개인적인 일대일 느낌을 생성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백화점 노드스트롬(Nordstrom)과 메이시(Macy)가 쇼핑할 수 있는 스트리밍을 도입했다. 중국의 경우 새로운 구매 방식을 신속하게 채택하고 알리바바(Alibaba)가 새로운 커머스 방식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덕분에 라이브 스트리밍이 잘 구축돼 있다.  베하리는 “이 모든 것은 전자상거래 라이브 스트리밍 시장이 충분히 무르익었음을 보여준다”라면서, “팬데믹은 소비자 행동뿐만 아니라 쇼핑 장소, 시기, 방법까지 영구적으로 바꿔 놓았다. 아마존(Amazon) 같은 대형 브랜드가 라이브 스트리밍에 참여하면서 도입 속도는 더욱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전자상거래의 부상 이것이 큰 트렌드이든 아니든 간에 소비자들은 소셜 플랫폼이 전자상거래 환경과 가까워지는 것을 반기고 있다.&n...

쇼핑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브랜드 소셜 커머스 전자상거래 소셜 전자상거래 라이브 스트리밍 실시간 동영상 라이브 커머스 라이브스트림

2021.06.01

쇼핑과 엔터테인먼트의 교차점을 찾고 있는 브랜드들이 ‘소셜 전자상거래’라는 기회를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온라인 쇼핑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했다. 이로 인해 소매업체와 브랜드가 소비자와 연결되는 혁신적인 방법이 등장했다. 바로 ‘라이브 스트리밍(Livestreaming)’이다. 이는 소비자가 라이브 동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쇼핑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다.    아비노스(Avinos)의 디지털 전략 실행 책임자 모우수미 베하리는 이와 관련해 대형 소매업체들은 ‘쇼핑할 수 있는 라이브스트림(shoppable livestreams)’에 주목하고 있으며, 신규 브랜드들은 이를 인지도를 높일 독특한 기회로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서 그는 “이 방법을 사용하면 여러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다양한 고객에게 접근하고, 자사 브랜드가 가장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소비자층을 파악할 수 있다. 잘 정립하면 브랜드에 공감하는 소비자에게 개인적인 접근방식을 취하기 위해 전략을 수정할 수 있다. 이를테면 라이브 스트리밍 중에 더욱더 개인적인 일대일 느낌을 생성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백화점 노드스트롬(Nordstrom)과 메이시(Macy)가 쇼핑할 수 있는 스트리밍을 도입했다. 중국의 경우 새로운 구매 방식을 신속하게 채택하고 알리바바(Alibaba)가 새로운 커머스 방식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덕분에 라이브 스트리밍이 잘 구축돼 있다.  베하리는 “이 모든 것은 전자상거래 라이브 스트리밍 시장이 충분히 무르익었음을 보여준다”라면서, “팬데믹은 소비자 행동뿐만 아니라 쇼핑 장소, 시기, 방법까지 영구적으로 바꿔 놓았다. 아마존(Amazon) 같은 대형 브랜드가 라이브 스트리밍에 참여하면서 도입 속도는 더욱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전자상거래의 부상 이것이 큰 트렌드이든 아니든 간에 소비자들은 소셜 플랫폼이 전자상거래 환경과 가까워지는 것을 반기고 있다.&n...

2021.06.01

'마케팅 성공 열쇠는 AR과 모바일' 딜로이트 전망

기계 주도적이고 스마트폰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마케터들에게 증강현실과 모바일 기기의 통합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딜로이트의 2018년 테크놀로지, 미디어 앤 텔레커뮤니케이션(TMT, Technology, Media and Telecommunication) 예측에 따르면, 올 한 해는 AR이 마케팅의 판도를 결정짓는 역할을 할 것이며 이 새로운 기술을 일찍 수용하고 이를 마케팅에 반영하는 마케터가 가장 큰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다. 성공으로 가는 길에 ‘AR’ 있다 딜로이트 TMT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에는 10억 명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가 증강현실 콘텐츠를 만들며 2020년이면 증강현실로 발생한 직접적인 수익이 미화 10억 달러에 육박할 전망이다. 딜로이트 호주의 테크놀로지, 미디어 및 텔레커뮤니케이션 리더 킴벌리 챙은 구체적인 비즈니스 과제 해결에 적합한 AR 기술 활용 방안을 찾고, 이를 성공적으로 이끌 인재를 물색하며 호주 AR 산업을 싹틔우는 것은 기업의 몫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챙은 <CMO>와의 인터뷰에서 “증강현실은 호주 기업들에게 게임의 판도를 바꾸어 놓을 기술이 될 것이다. 그리고 현재 우리는 전환점에 서 있다. 이제 AR(증강현실)은 스냅챗을 넘어서서 건축 현장에서, 정부 기관에서, 자동차 산업과 미디어 산업 등에서 훨씬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증강현실은 직장에서 교육과 훈련 환경에서도 적용될 수 있다. 훨씬 더 진짜 같은 환경을 만들어 교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건축업의 경우, 아무것도 없는 공터에 어떤 건축물을 지을지 미리 시각화해서 볼 수 있다. 유통사 역시 상품 판매에 증강현실을 활용할 수 있다. 이케아는 현재 증강현실을 사용해 고객이 집에 가상으로 가구 배치를 해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증강현실이 주류 기술로 자리 잡으려면 비용과 웨어러블이라는 두 가지 장애물을 ...

중국 IFC 라이브 스트리밍 고객경험 이케아 스냅챗 건축 사물인터넷 CX 인공지능 북미 호주 정부 in-flight connectivity

2018.02.07

기계 주도적이고 스마트폰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마케터들에게 증강현실과 모바일 기기의 통합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딜로이트의 2018년 테크놀로지, 미디어 앤 텔레커뮤니케이션(TMT, Technology, Media and Telecommunication) 예측에 따르면, 올 한 해는 AR이 마케팅의 판도를 결정짓는 역할을 할 것이며 이 새로운 기술을 일찍 수용하고 이를 마케팅에 반영하는 마케터가 가장 큰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다. 성공으로 가는 길에 ‘AR’ 있다 딜로이트 TMT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에는 10억 명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가 증강현실 콘텐츠를 만들며 2020년이면 증강현실로 발생한 직접적인 수익이 미화 10억 달러에 육박할 전망이다. 딜로이트 호주의 테크놀로지, 미디어 및 텔레커뮤니케이션 리더 킴벌리 챙은 구체적인 비즈니스 과제 해결에 적합한 AR 기술 활용 방안을 찾고, 이를 성공적으로 이끌 인재를 물색하며 호주 AR 산업을 싹틔우는 것은 기업의 몫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챙은 <CMO>와의 인터뷰에서 “증강현실은 호주 기업들에게 게임의 판도를 바꾸어 놓을 기술이 될 것이다. 그리고 현재 우리는 전환점에 서 있다. 이제 AR(증강현실)은 스냅챗을 넘어서서 건축 현장에서, 정부 기관에서, 자동차 산업과 미디어 산업 등에서 훨씬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증강현실은 직장에서 교육과 훈련 환경에서도 적용될 수 있다. 훨씬 더 진짜 같은 환경을 만들어 교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건축업의 경우, 아무것도 없는 공터에 어떤 건축물을 지을지 미리 시각화해서 볼 수 있다. 유통사 역시 상품 판매에 증강현실을 활용할 수 있다. 이케아는 현재 증강현실을 사용해 고객이 집에 가상으로 가구 배치를 해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증강현실이 주류 기술로 자리 잡으려면 비용과 웨어러블이라는 두 가지 장애물을 ...

2018.02.0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