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위워크, ‘뉴 노멀 시대 근무형태 제안’ 캠페인 전개 

위워크가 재택 및 유연근무 형태를 적극 반영한 ‘뉴 노멀(New Normal)’ 멤버십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재택근무가 일상이 된 후, 전체 직원 수 대비 매일 오피스 출근 인원이 적어지는 추세가 지속되는 점에 착안해 기획한 캠페인으로, 기업들이 보다 유연하게 오피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기존 위워크의 멤버십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새로운 오피스 운영 방식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위워크 서울스퀘어점, 역삼역 1,2호점, 강남역 1,2호점 등 국내 13개 지점(위워크 여의도, 신논현, 신사, 종로타워, 삼성역 및 부산 서면과 BIFC점 제외)에서 10인 이상 전용 오피스를 3개월 이상 신규 계약하는 멤버들을 대상으로 하며, 계약한 인원의 50%에 해당하는 숫자만큼의 출입카드를 무료로 추가 발급한다. 원래, 위워크의 출입카드를 추가로 발급하려면 원래 1인 기준 10만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즉, 30인실 규모의 전용 데스크 멤버십 계약 시 15장의 추가 출입카드가 무료로 발급되어, 총45인의 직원들이 위워크 멤버십을 같은 조건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한, 모든 멤버들은 ‘위워크 올 액세스(WeWork All Access)’ 프로그램을 이용해 국내 20개 지점 어디에서나 집이나 근무지 근처 가장 접근이 편리한 위워크 지점을 선택해 업무를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매일 유동적인 재택 근무 및 오피스 출근 인원을 고려한 효율적인 오피스 운영과 함께 전 직원의 업무 생산성 향상이라는 목표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업체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미 지난 해부터 위워크에서는 ‘업무공간의 미래(The Future of Workplace)’라는 전사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 오피스 공간 내 안전과 위생에 대한 기준을 더욱 강화해 뷰로 베리타스로부터 적합성 인증을 받았으며, 전 세계 모든 멤버들의 ‘위워크 올 액세스’ 프로그램 무료 이용 혜택을 올해 6월 30일까지...

위워크 뉴노멀 재택근무 유연근무

2021.02.16

위워크가 재택 및 유연근무 형태를 적극 반영한 ‘뉴 노멀(New Normal)’ 멤버십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재택근무가 일상이 된 후, 전체 직원 수 대비 매일 오피스 출근 인원이 적어지는 추세가 지속되는 점에 착안해 기획한 캠페인으로, 기업들이 보다 유연하게 오피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기존 위워크의 멤버십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새로운 오피스 운영 방식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위워크 서울스퀘어점, 역삼역 1,2호점, 강남역 1,2호점 등 국내 13개 지점(위워크 여의도, 신논현, 신사, 종로타워, 삼성역 및 부산 서면과 BIFC점 제외)에서 10인 이상 전용 오피스를 3개월 이상 신규 계약하는 멤버들을 대상으로 하며, 계약한 인원의 50%에 해당하는 숫자만큼의 출입카드를 무료로 추가 발급한다. 원래, 위워크의 출입카드를 추가로 발급하려면 원래 1인 기준 10만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즉, 30인실 규모의 전용 데스크 멤버십 계약 시 15장의 추가 출입카드가 무료로 발급되어, 총45인의 직원들이 위워크 멤버십을 같은 조건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한, 모든 멤버들은 ‘위워크 올 액세스(WeWork All Access)’ 프로그램을 이용해 국내 20개 지점 어디에서나 집이나 근무지 근처 가장 접근이 편리한 위워크 지점을 선택해 업무를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매일 유동적인 재택 근무 및 오피스 출근 인원을 고려한 효율적인 오피스 운영과 함께 전 직원의 업무 생산성 향상이라는 목표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업체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미 지난 해부터 위워크에서는 ‘업무공간의 미래(The Future of Workplace)’라는 전사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 오피스 공간 내 안전과 위생에 대한 기준을 더욱 강화해 뷰로 베리타스로부터 적합성 인증을 받았으며, 전 세계 모든 멤버들의 ‘위워크 올 액세스’ 프로그램 무료 이용 혜택을 올해 6월 30일까지...

2021.02.16

이쯤해서 돌아보는 2020년 기술 IPO 현황과 전망

기술 업체 IPO가 붐을 이뤘던 2019년이 지나고 슬랙과 우버 같은 IPO가 기대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한 데다 코로나 팬데믹까지 더해 2020년 상반기는 다소 침체된 분위기다. 2020년 상반기가 끝나가는 현재, 주목할 만한 기술 IPO와 향후 예정된 IPO를 소개한다.    2019년은 공공 시장 감시자들의 눈에 오랫동안 위워크(WeWork)의 해로 기억될 것이다. 미국에서 가장 가치 있는 스타트업으로 주목받았던 이 회사는 비즈니스 모델과 운영 관행에 관한 수많은 문제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S-1 서류를 제출한 후 IPO를 철회했다.  르네상스 캐피탈(Renaissance Capital)에 따르면, 위워크의 IPO 철회는 슬랙과 우버 같은 기술 대기업의 연속 상장과 함께 IPO가 약 50% 증가했던 2019년을 뒤흔든 사건이었다. 이로 인해 2020년 IPO를 계획했던 에어비앤비가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기술 기업의 IPO는 지난해 호황이었지만, 2020년 6월 IPO 활동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때까지 소수 기술업체만 기업공개에 성공했다.  2020년 6월 중순까지 비교적 큰 규모의 기술업체 IPO를 정리했다.  줌인포 줌과 헷갈릴 수도 있는 줌인포(ZoomInfo, ZI)는 6월에 공개 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하여 첫 거래일에 주식이 60%나 상승해 기업 가치가 미화 130억 달러에 이를 정도로 거의 10억 달러를 모으는 데 성공했다. 20년 된 SaaS 업체인 줌인포는 풍부한 B2B 연락처 데이터를 사용하여 영업팀과 마케팅팀이 더 많은 고객에게 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프트4 페이먼트 시프트4 페이먼트(Shift4 Payments)는 6월 첫 거래일에 IPO의 주가 범위를 상회하는 23달러로 무려 45%나 상승했다. 1994년 펜실베이니아에 설립된 이 회사는 B2B 결제를 처리한다. 시프트4 페이먼트는 올봄 경기가 회복되기 시작한 후 IPO를 추진하기로...

2020년 IPO 기업 공개 상장 나스닥 위워크 우버 슬랙 르네상스 캐피탈 줌인포 시프트4 페이먼트 킹소프트클라우드 스노우플레이크 Snowflake 레모네이드 Lemonade 에어비앤비 팔란티어 Palantir 랙스페이스 테크놀로지 맥아피 잼프 Jamf

2020.06.22

기술 업체 IPO가 붐을 이뤘던 2019년이 지나고 슬랙과 우버 같은 IPO가 기대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한 데다 코로나 팬데믹까지 더해 2020년 상반기는 다소 침체된 분위기다. 2020년 상반기가 끝나가는 현재, 주목할 만한 기술 IPO와 향후 예정된 IPO를 소개한다.    2019년은 공공 시장 감시자들의 눈에 오랫동안 위워크(WeWork)의 해로 기억될 것이다. 미국에서 가장 가치 있는 스타트업으로 주목받았던 이 회사는 비즈니스 모델과 운영 관행에 관한 수많은 문제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S-1 서류를 제출한 후 IPO를 철회했다.  르네상스 캐피탈(Renaissance Capital)에 따르면, 위워크의 IPO 철회는 슬랙과 우버 같은 기술 대기업의 연속 상장과 함께 IPO가 약 50% 증가했던 2019년을 뒤흔든 사건이었다. 이로 인해 2020년 IPO를 계획했던 에어비앤비가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기술 기업의 IPO는 지난해 호황이었지만, 2020년 6월 IPO 활동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때까지 소수 기술업체만 기업공개에 성공했다.  2020년 6월 중순까지 비교적 큰 규모의 기술업체 IPO를 정리했다.  줌인포 줌과 헷갈릴 수도 있는 줌인포(ZoomInfo, ZI)는 6월에 공개 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하여 첫 거래일에 주식이 60%나 상승해 기업 가치가 미화 130억 달러에 이를 정도로 거의 10억 달러를 모으는 데 성공했다. 20년 된 SaaS 업체인 줌인포는 풍부한 B2B 연락처 데이터를 사용하여 영업팀과 마케팅팀이 더 많은 고객에게 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프트4 페이먼트 시프트4 페이먼트(Shift4 Payments)는 6월 첫 거래일에 IPO의 주가 범위를 상회하는 23달러로 무려 45%나 상승했다. 1994년 펜실베이니아에 설립된 이 회사는 B2B 결제를 처리한다. 시프트4 페이먼트는 올봄 경기가 회복되기 시작한 후 IPO를 추진하기로...

2020.06.22

SKT, 5G 인빌딩 전용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 확대··· "실내 5G 품질 높이다"

SK텔레콤이 위워크(WeWork) 선릉점을 시작으로 연내 1,000여 개 건물에 5G 인빌딩 전용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Layer Splitter)’를 본격 확대해 실내 5G 품질 차별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레이어 스플리터는 SK텔레콤이 지난 8월 개발한 ‘5GX 인빌딩 솔루션’ 기반 장비다. 기존 실내 장비가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를 2개씩 탑재했다면, 레이어 스플리터는 4개의 안테나 일체형 장비로 동일한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에 보다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통신 서비스를 위해 거치는 여러 신호 변환 장치도 일체형으로 통합했다. 통합형 장치로 기존보다 장치 크기도 1/2로 작아졌고, 신호 변환 단계가 줄어든 만큼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졌다. 또 통합형 장치는 기지국사에 전진 배치하고 건물 내부에는 안테나만 설치해, 건물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문제 발생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대형 쇼핑몰, 백화점 등 유동인구가 많아 건물 내 데이터 트래픽 수요가 집중되는 건물에 레이어 스플리터를 중심으로 인빌딩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첫 구축 장소인 위워크는 여러 ICT 관련 기업들이 협업하는 공유 오피스로, 5G 인프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모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과 위워크는 지난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5G 인프라 구축을 포함해 다양한 협력을 진행 중이다. SK텔레콤 정창권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은 “5G 인빌딩 전용 장비로 SKT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인빌딩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인빌딩 전용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SK텔레콤 SKT 5G 위워크

2019.10.22

SK텔레콤이 위워크(WeWork) 선릉점을 시작으로 연내 1,000여 개 건물에 5G 인빌딩 전용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Layer Splitter)’를 본격 확대해 실내 5G 품질 차별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레이어 스플리터는 SK텔레콤이 지난 8월 개발한 ‘5GX 인빌딩 솔루션’ 기반 장비다. 기존 실내 장비가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를 2개씩 탑재했다면, 레이어 스플리터는 4개의 안테나 일체형 장비로 동일한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에 보다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통신 서비스를 위해 거치는 여러 신호 변환 장치도 일체형으로 통합했다. 통합형 장치로 기존보다 장치 크기도 1/2로 작아졌고, 신호 변환 단계가 줄어든 만큼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졌다. 또 통합형 장치는 기지국사에 전진 배치하고 건물 내부에는 안테나만 설치해, 건물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문제 발생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대형 쇼핑몰, 백화점 등 유동인구가 많아 건물 내 데이터 트래픽 수요가 집중되는 건물에 레이어 스플리터를 중심으로 인빌딩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첫 구축 장소인 위워크는 여러 ICT 관련 기업들이 협업하는 공유 오피스로, 5G 인프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모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과 위워크는 지난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5G 인프라 구축을 포함해 다양한 협력을 진행 중이다. SK텔레콤 정창권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은 “5G 인빌딩 전용 장비로 SKT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인빌딩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인빌딩 전용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9.10.22

위워크 IPO 투자 설명서로 알게 된 5가지··· '팩트체크'

‘투자 설명서’라고 하는 ‘S-1 서류(신규주식공개 신청 서류)’는 기업이 계획한 IPO(Initial Public Offering)에 앞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SEC)에 등록하기 위해 작성하는 양식이다. 투자자가 해당 회사에 투자할지를 결정하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비즈니스 정보, 재무 정보가 포함된 문서다. S-1 서류는 본질적으로 길고 장황하며, 상투적인 법률 용어가 가득한 문서다. 최근 공유 사무 공간 임대 업체인 위워크(WeWork)의 모회사인 ‘위컴퍼니(We Company)’가 S-1 서류를 제출했다.   SEC는 14일(현지 시각) 이 서류를 공개했으며, 이후 잠재적인 투자자와 (기술 분야 언론이 부동산 회사를 다루는 이유가 의문이지만)여러 기술 미디어가 이 서류를 자세히 조사했다. 이 서류는 창의적인 회계 처리, 눈이 휘둥그레지는 재무 상태, 괴상한 마케팅 용어, 고위 임원들의 일부 이례적인 비즈니스 관행 등이 다긴 ‘정보의 보고’다. 이 가운데 다섯 가지 주요한 ‘시사점’을 소개한다. 엄청난 손실 첫 번째는 재무 상태다. 위워크는 연간 19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하는 상태에서 주식을 발행하기로 하고, 다른 동급 ‘기술 유니콘’과 위워크를 차별화하고 있다. 올해 초 성공적으로 주식을 발행한 대형 차량 공유 업체인 우버는 지난 3개월 동안 전례가 없었던 속도로 50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위컴퍼니도 지난해 비슷한 수준인 19억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임대료(위워크는 사무실을 임대한 후 소규모 기업과 프리랜서에게 전대하는 서비스를 제공), 영업 비용, 세일즈, 마케팅 관련 비용 등 비용 총계는 35억 달러였다. 매출 성장세는 꽤 놀랍다. 2017년 8억 8,600만 달러였던 매출이 지난해에는 18억 달러로 증가했다. 2019년에는 상반기에만 이미 15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 회사는 이런 매출 성장세를 수익성으로 전환하려는 큰 계획을 갖고 있다.  ...

재무 오피스 공유 사무실 임대 S-1 서류 증권거래위원회 위워크 공유 경제 우버 SEC 기업공개 손실 실적 IPO 매출 위컴퍼니

2019.08.21

‘투자 설명서’라고 하는 ‘S-1 서류(신규주식공개 신청 서류)’는 기업이 계획한 IPO(Initial Public Offering)에 앞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SEC)에 등록하기 위해 작성하는 양식이다. 투자자가 해당 회사에 투자할지를 결정하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비즈니스 정보, 재무 정보가 포함된 문서다. S-1 서류는 본질적으로 길고 장황하며, 상투적인 법률 용어가 가득한 문서다. 최근 공유 사무 공간 임대 업체인 위워크(WeWork)의 모회사인 ‘위컴퍼니(We Company)’가 S-1 서류를 제출했다.   SEC는 14일(현지 시각) 이 서류를 공개했으며, 이후 잠재적인 투자자와 (기술 분야 언론이 부동산 회사를 다루는 이유가 의문이지만)여러 기술 미디어가 이 서류를 자세히 조사했다. 이 서류는 창의적인 회계 처리, 눈이 휘둥그레지는 재무 상태, 괴상한 마케팅 용어, 고위 임원들의 일부 이례적인 비즈니스 관행 등이 다긴 ‘정보의 보고’다. 이 가운데 다섯 가지 주요한 ‘시사점’을 소개한다. 엄청난 손실 첫 번째는 재무 상태다. 위워크는 연간 19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하는 상태에서 주식을 발행하기로 하고, 다른 동급 ‘기술 유니콘’과 위워크를 차별화하고 있다. 올해 초 성공적으로 주식을 발행한 대형 차량 공유 업체인 우버는 지난 3개월 동안 전례가 없었던 속도로 50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위컴퍼니도 지난해 비슷한 수준인 19억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임대료(위워크는 사무실을 임대한 후 소규모 기업과 프리랜서에게 전대하는 서비스를 제공), 영업 비용, 세일즈, 마케팅 관련 비용 등 비용 총계는 35억 달러였다. 매출 성장세는 꽤 놀랍다. 2017년 8억 8,600만 달러였던 매출이 지난해에는 18억 달러로 증가했다. 2019년에는 상반기에만 이미 15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 회사는 이런 매출 성장세를 수익성으로 전환하려는 큰 계획을 갖고 있다.  ...

2019.08.21

2019년 상반기 IT업계 IPO 총정리… 블록버스터는 누구?

2019년은 IPO에서 기술 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리프트, 핀터레스트, 우버, 슬랙은 이미 기업 공개를 했으며 에어비앤비 등이 곧 IPO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IPO 건수가 줄어들지만 기술 기업 IPO에는 큰 규모의 IT기업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마켓워츠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르네상스는 올해 유니콘 기업이 부상하리라 내다봤다. 이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금액 면에서 2019년은 큰 규모의 IPO가 일어나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러한 예측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IPO 하게 되면 2012년 이래 기술 벤처 IPO 10위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현재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1. 슬랙 - 2019년 6월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프라이즈 기술 기업 중 하나인 협업 소프트웨어 업체 슬랙(Slack)은 뉴욕 증권거래소(New York Stock Exchange) 거래 첫날을 기준 가격 대비 48% 오른 38.62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회사의 가치가 210억 달러로, 슬랙의 IPO 전 마지막 평가 가치의 약 3배에 달했다. 지난해 스포티파이가 큰 성공을 거뒀을 때 슬랙은 다른 방법을 모색했다. 그 결과 이 회사는 IPO 직후 일반적으로 주주가 주식을 팔지 못하게 하는 ‘주식거래정지기간’을 피할 수 있었다. 이는 회사가 돈을 더 적게 모을 수 있음을 의미하지만, 이 시점에서 민간 자본이 들어올 수도 있다. 슬랙은 지난 회계 연도에 4억 달...

범블 인사이드세일즈닷컴 팰런티어 펠로톤 포스트메이트 Cloudflare InsideSales.com Palantir Peloton Postmates 로빈후드 위워크 페이저듀티 IPO NYSE 클라우드플레어 기업 공개 핀터레스트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리프트 에어비앤비 우버 슬랙 뉴욕 증권거래소

2019.06.24

2019년은 IPO에서 기술 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리프트, 핀터레스트, 우버, 슬랙은 이미 기업 공개를 했으며 에어비앤비 등이 곧 IPO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IPO 건수가 줄어들지만 기술 기업 IPO에는 큰 규모의 IT기업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마켓워츠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르네상스는 올해 유니콘 기업이 부상하리라 내다봤다. 이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금액 면에서 2019년은 큰 규모의 IPO가 일어나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러한 예측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IPO 하게 되면 2012년 이래 기술 벤처 IPO 10위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현재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1. 슬랙 - 2019년 6월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프라이즈 기술 기업 중 하나인 협업 소프트웨어 업체 슬랙(Slack)은 뉴욕 증권거래소(New York Stock Exchange) 거래 첫날을 기준 가격 대비 48% 오른 38.62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회사의 가치가 210억 달러로, 슬랙의 IPO 전 마지막 평가 가치의 약 3배에 달했다. 지난해 스포티파이가 큰 성공을 거뒀을 때 슬랙은 다른 방법을 모색했다. 그 결과 이 회사는 IPO 직후 일반적으로 주주가 주식을 팔지 못하게 하는 ‘주식거래정지기간’을 피할 수 있었다. 이는 회사가 돈을 더 적게 모을 수 있음을 의미하지만, 이 시점에서 민간 자본이 들어올 수도 있다. 슬랙은 지난 회계 연도에 4억 달...

2019.06.24

우버도 합류··· 올해 IPO 추진 기술 기업 5개

올해 기업 공개한 우버, 핀터레스트, 리프트가 기술업계 IPO의 블록버스터가 될 전망이다. 2019년은 IPO에서 기술 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리프트, 핀터레스트, 우버는 이미 기업 공개를 했으며 슬랙과 에어비앤비는 곧 IPO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IPO 건수가 줄어들지만 기술 기업 IPO에는 큰 규모의 IT기업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마켓워츠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르네상스는 올해 유니콘 기업이 부상하리라 내다봤다. 이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금액 면에서 2019년은 큰 규모의 IPO가 일어나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러한 예측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IPO 하게 되면 2012년 이래 기술 벤처 IPO 10위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현재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1. 우버 - 2019년 5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랫동안 거래를 기다렸던 우버의 시가총액이 81억 달러에 이르렀다. 거래를 시작한 5월 9일 우버의 주당 공모가는 45달러였으며, 이는 824억 달러의 가치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이는 지난해 애널리스트가 예측한 금액의 약 1/3 수준이지만 우버는 여전히 알리바바와 페이스북을 잇는 기술기업 IPO 가운데 3번째로 시가총액이 높은 기업이다.  기술 기업가인 브라이언 해밀턴은 투자자들에게 조심스럽게 발을 빼라고 경고했다. 그는 <스카이뉴스(Sky News)>에 &quo...

차량 공유 페이저듀티 공유 경제 슬랙 우버 에어비앤비 리프트 핀터레스트 기업 공개 IPO 위워크

2019.05.13

올해 기업 공개한 우버, 핀터레스트, 리프트가 기술업계 IPO의 블록버스터가 될 전망이다. 2019년은 IPO에서 기술 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리프트, 핀터레스트, 우버는 이미 기업 공개를 했으며 슬랙과 에어비앤비는 곧 IPO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IPO 건수가 줄어들지만 기술 기업 IPO에는 큰 규모의 IT기업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마켓워츠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르네상스는 올해 유니콘 기업이 부상하리라 내다봤다. 이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금액 면에서 2019년은 큰 규모의 IPO가 일어나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러한 예측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IPO 하게 되면 2012년 이래 기술 벤처 IPO 10위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현재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1. 우버 - 2019년 5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랫동안 거래를 기다렸던 우버의 시가총액이 81억 달러에 이르렀다. 거래를 시작한 5월 9일 우버의 주당 공모가는 45달러였으며, 이는 824억 달러의 가치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이는 지난해 애널리스트가 예측한 금액의 약 1/3 수준이지만 우버는 여전히 알리바바와 페이스북을 잇는 기술기업 IPO 가운데 3번째로 시가총액이 높은 기업이다.  기술 기업가인 브라이언 해밀턴은 투자자들에게 조심스럽게 발을 빼라고 경고했다. 그는 <스카이뉴스(Sky News)>에 &quo...

2019.05.13

"흑자전환 시점보다 중요한 것은 합리적인 비즈니스 모델"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

일본의 대형 투자 회사인 소프트뱅크가 투자할 때 무엇을 눈여겨 보며 왜 수익성이 중요한 요소가 아닌지 밝혔다.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의 한 리딩 파트너는 "투자 여부를 고려할 때 그 회사가 언제 이익을 내는지에 주목하는 게 아니라 그 회사의 비즈니스 모델이 합리적인지를 집중적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4월 29일 열린 이노베이트 파이낸스 글로벌 서밋에서 소프트뱅크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의 전무인 머니쉬 바마는 "빠른 속도로 규모를 확장하면서 단기간에 이익을 얻는 데 초점을 맞추는 회사에게는 반드시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떻게 이익을 낼지에 관한 계획이 있다면 말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러한 발언은 우버 같은 회사에게 좋은 소식이다.   2017년 1,000억 달러의 자금으로 출범한 비전 펀드는 후기 성장 투자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위워크와 슬랙 등에 투자했는데 이들이 올해 IPO하게 됨에 따라 큰 평가를 앞두고 있다.  "우리는 엄청난 고난을 겪는 기업을 찾고 있다. 그들의 시장 요구를 명확하게 충족시키는 제품을 가지고 어마어마한 시장을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바마는 전했다. 경영진도 철저하게 검증받을 수 있다. 바마는 소프트뱅크의 포트폴리오 회사 중 한 곳인 영국 핀테크 기업 오크노스(OakNnorth)와 대담을 나눈 적이 있는데 이때 공동 창업자 리쉬 코슬라를 "세계적인 기업가"라고 칭찬했다. 소프트뱅크는 "창업자들이 야심 차고 미래에 대한 우리의 비전을 공유하며 실제로 비전을 실행하기 위한 힘과 체력을 지녔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시장 규모는 비전 펀드가 크게 생각하는 시장에서 리더를 찾을 때 상위 관심사이기도 하다. 바마가 이 서밋에서 마지막으로 언급한 것은 확장할 준비가 돼 있느냐였다. 바마에 따르면, 오크노스의 설립자는 소프트뱅크가 창업 초기 대기업의 중소기업 대출 시장을 지원하고 전 세계적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다는 ...

투자 소프트뱅크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 위워크 우버 VC 소프트뱅크 이익 벤처캐피탈 수익 슬랙비즈니스 모델

2019.05.03

일본의 대형 투자 회사인 소프트뱅크가 투자할 때 무엇을 눈여겨 보며 왜 수익성이 중요한 요소가 아닌지 밝혔다.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의 한 리딩 파트너는 "투자 여부를 고려할 때 그 회사가 언제 이익을 내는지에 주목하는 게 아니라 그 회사의 비즈니스 모델이 합리적인지를 집중적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4월 29일 열린 이노베이트 파이낸스 글로벌 서밋에서 소프트뱅크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의 전무인 머니쉬 바마는 "빠른 속도로 규모를 확장하면서 단기간에 이익을 얻는 데 초점을 맞추는 회사에게는 반드시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떻게 이익을 낼지에 관한 계획이 있다면 말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러한 발언은 우버 같은 회사에게 좋은 소식이다.   2017년 1,000억 달러의 자금으로 출범한 비전 펀드는 후기 성장 투자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위워크와 슬랙 등에 투자했는데 이들이 올해 IPO하게 됨에 따라 큰 평가를 앞두고 있다.  "우리는 엄청난 고난을 겪는 기업을 찾고 있다. 그들의 시장 요구를 명확하게 충족시키는 제품을 가지고 어마어마한 시장을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바마는 전했다. 경영진도 철저하게 검증받을 수 있다. 바마는 소프트뱅크의 포트폴리오 회사 중 한 곳인 영국 핀테크 기업 오크노스(OakNnorth)와 대담을 나눈 적이 있는데 이때 공동 창업자 리쉬 코슬라를 "세계적인 기업가"라고 칭찬했다. 소프트뱅크는 "창업자들이 야심 차고 미래에 대한 우리의 비전을 공유하며 실제로 비전을 실행하기 위한 힘과 체력을 지녔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시장 규모는 비전 펀드가 크게 생각하는 시장에서 리더를 찾을 때 상위 관심사이기도 하다. 바마가 이 서밋에서 마지막으로 언급한 것은 확장할 준비가 돼 있느냐였다. 바마에 따르면, 오크노스의 설립자는 소프트뱅크가 창업 초기 대기업의 중소기업 대출 시장을 지원하고 전 세계적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다는 ...

2019.05.03

리프트, 3월에 기업 공개… 그밖에 올해 IPO 유망주는?

올 3월 리프트를 시작으로 올해 우버, 슬랙 등 기술 기업 IPO의 블록버스터가 기대된다.  지난해 소노스(Sonos),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등 주요 업체들의 IPO가 새로운 성공 신화로 이어졌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르네상스 캐피탈은 2018년 190개 기업이 IPO를 했다고 파악했으며 이는 2017년보다 19%나 증가한 수치다. 르네상스는 2019년 IPO 시장에 관해 ‘불확실한 상태’로 규정하며 연말에 시장이 침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기술업계의 사정은 다르다. 르네상스는 “우버, 리프트, 슬랙 등 10억 달러 상당의 기업들이 이미 기업공개 서류를 제출했으며 아직 거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는 않았지만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IPO 추세를 따라잡을 것이다”고 밝혔다.  CB 인사이트 2019 기술 IPO 파이프라인(CB Insights 2019 Tech IPO Pipeline)에 따르면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유명 기술 기업으로는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대표적이며 이들은 2012년부터 벤처 기업이 선정한 10대 기술 IPO 중 하나가 될 것이다.  현재까지 2019년에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기술 기업은 다음과 같다.  리프트- 2019년 3월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인 리프트는 2019년 첫번째 유니콘으로 떠올랐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3월 말 주식 시장에 입성했으며, 여기에는 대규모 자금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식은 개장일에 21%나 올랐고 주당 미화 78.29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고시가였던 70~72달러보다 9% 높았으며 시가총액은 270억 달러에 달했다. 2018년에 리프트는 21억 달러의 매출과 9억 113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트레이너는 <포브스>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리프트에는 최근 내가 다...

차량공유 위워크 긱이코노미 로빈후드 범블 인사이드세일즈닷컴 팰런티어 펠로톤 페이저듀티 슬랙 공유경제 IPO 기업공개 클라우드플레어 핀터레스트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리프트 에어비앤비 우버 포스트메이트

2019.04.02

올 3월 리프트를 시작으로 올해 우버, 슬랙 등 기술 기업 IPO의 블록버스터가 기대된다.  지난해 소노스(Sonos),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등 주요 업체들의 IPO가 새로운 성공 신화로 이어졌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르네상스 캐피탈은 2018년 190개 기업이 IPO를 했다고 파악했으며 이는 2017년보다 19%나 증가한 수치다. 르네상스는 2019년 IPO 시장에 관해 ‘불확실한 상태’로 규정하며 연말에 시장이 침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기술업계의 사정은 다르다. 르네상스는 “우버, 리프트, 슬랙 등 10억 달러 상당의 기업들이 이미 기업공개 서류를 제출했으며 아직 거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는 않았지만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IPO 추세를 따라잡을 것이다”고 밝혔다.  CB 인사이트 2019 기술 IPO 파이프라인(CB Insights 2019 Tech IPO Pipeline)에 따르면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유명 기술 기업으로는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대표적이며 이들은 2012년부터 벤처 기업이 선정한 10대 기술 IPO 중 하나가 될 것이다.  현재까지 2019년에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기술 기업은 다음과 같다.  리프트- 2019년 3월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인 리프트는 2019년 첫번째 유니콘으로 떠올랐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3월 말 주식 시장에 입성했으며, 여기에는 대규모 자금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식은 개장일에 21%나 올랐고 주당 미화 78.29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고시가였던 70~72달러보다 9% 높았으며 시가총액은 270억 달러에 달했다. 2018년에 리프트는 21억 달러의 매출과 9억 113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트레이너는 <포브스>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리프트에는 최근 내가 다...

2019.04.02

위워크, '기업용 알렉사' 도입 중단

사무공간 공유 기업 위워크(WeWork)는 아마존의 가상 비서 기술인 기업용 알렉사(Alexa for Business)의 주요 도입 기업 중 하나다. 그러나 위워크가 최근 이 기술의 도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워크의 기업용 알렉사 도입 소식은 지난해 아마존의 리인벤트(Re:Invent) 컨퍼런스 행사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아직 도입 기업이 많지 않은 상태여서 큰 주목을 받았다. 기업용 알렉사는 중앙의 IT 팀이 많은 수의 아마존 알렉사 지원 에코(Echo) 기기를 배포, 관리할 수 있는 툴 세트다.  CNBC 보도에 따르면, 기업용 알렉사를 도입하는 위워크의 파일럿 프로젝트는 단 2달 진행된 후 중단됐다. 위워크는 200개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17만 5000명이 이를 이용한다. 이 사무실 공유 기업은 각 사무실에 에코 기기를 설치하고, 단독 애플리케이션인 알렉사 '스킬(skills)'을 개발해 백엔드 시스템과 통합할 계획이었다. 이를 통해 사무실 사용자가 회의실 기기를 제어하고 어떤 회의실이 비어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 했다.  위워크는 프로젝트 중단에 대해 추가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웹 페이지에 공개된 아마존의 기업용 알렉사 도입 리스트에서는 삭제된 상태다. 아마존 역시 이에 대한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위워크의 제품 리서치 담당 임원 조쉬 이미그는 지난해 컴퓨터월드 UK와의 인터뷰에서, 구글이나 애플 대신 기업용 알렉사를 선택한 이유로 기업 환경에 적합하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나 매우 신중하게 이를 도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는 기술을 도입하거나 스킬을 개발하거나 혹은 전 세계 사무실에 설치하는 그런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이 기술을 도입하는 것에 매우 적극적이지만 이 기술의 영향을 받는 수많은 사람이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CNBC 보도에 따르면, 위워크가 파일럿을 왜 중단했는지, 나중에 재개할 지 여부는...

아마존 가상비서 알렉사 에코 위워크

2018.11.29

사무공간 공유 기업 위워크(WeWork)는 아마존의 가상 비서 기술인 기업용 알렉사(Alexa for Business)의 주요 도입 기업 중 하나다. 그러나 위워크가 최근 이 기술의 도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워크의 기업용 알렉사 도입 소식은 지난해 아마존의 리인벤트(Re:Invent) 컨퍼런스 행사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아직 도입 기업이 많지 않은 상태여서 큰 주목을 받았다. 기업용 알렉사는 중앙의 IT 팀이 많은 수의 아마존 알렉사 지원 에코(Echo) 기기를 배포, 관리할 수 있는 툴 세트다.  CNBC 보도에 따르면, 기업용 알렉사를 도입하는 위워크의 파일럿 프로젝트는 단 2달 진행된 후 중단됐다. 위워크는 200개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17만 5000명이 이를 이용한다. 이 사무실 공유 기업은 각 사무실에 에코 기기를 설치하고, 단독 애플리케이션인 알렉사 '스킬(skills)'을 개발해 백엔드 시스템과 통합할 계획이었다. 이를 통해 사무실 사용자가 회의실 기기를 제어하고 어떤 회의실이 비어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 했다.  위워크는 프로젝트 중단에 대해 추가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웹 페이지에 공개된 아마존의 기업용 알렉사 도입 리스트에서는 삭제된 상태다. 아마존 역시 이에 대한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위워크의 제품 리서치 담당 임원 조쉬 이미그는 지난해 컴퓨터월드 UK와의 인터뷰에서, 구글이나 애플 대신 기업용 알렉사를 선택한 이유로 기업 환경에 적합하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나 매우 신중하게 이를 도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는 기술을 도입하거나 스킬을 개발하거나 혹은 전 세계 사무실에 설치하는 그런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이 기술을 도입하는 것에 매우 적극적이지만 이 기술의 영향을 받는 수많은 사람이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CNBC 보도에 따르면, 위워크가 파일럿을 왜 중단했는지, 나중에 재개할 지 여부는...

2018.11.29

부산시-위워크, 지역 투자 유치 위해 양해각서 체결

부산시가 부산시의 청년 일자리 창출과 부산 기업들에 글로벌 비즈니스를 제공하기 위해 위워크(WeWork)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위워크는 창업을 준비하는 기업을 비롯해 스타트업, 대기업, 프리랜서 등을 위해 공간을 제공한다. 전 세계 26만 8,000여 명의 위워크 멤버들은 일과 삶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다.  부산시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는 위워크와의 양해각서 체결로 부산지역 인재 채용으로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부산 기업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제공과 해외기업들의 부산 투자 유치 등 부산이 글로벌 도시로서 한발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위워크 커뮤니티 멤버를 기반으로 해외 진출을 위한 초기 부산스타트업의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워크 코리아 매튜 샴파인 대표는 “단순히 부산에 진출한 위워크의 개념으로 생각하지 않고, 부산에서 탄생한, 부산 고유의 위워크를 함께 만들어 나가며, 지역 일자리 창출과 글로벌 비즈니스 활성화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며, “2019년 상반기에 열리는 부산 서면 1호점 이후, 해운대 센텀, 부산역 인근 등 2, 3호점을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부산시 위워크

2018.11.06

부산시가 부산시의 청년 일자리 창출과 부산 기업들에 글로벌 비즈니스를 제공하기 위해 위워크(WeWork)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위워크는 창업을 준비하는 기업을 비롯해 스타트업, 대기업, 프리랜서 등을 위해 공간을 제공한다. 전 세계 26만 8,000여 명의 위워크 멤버들은 일과 삶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다.  부산시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는 위워크와의 양해각서 체결로 부산지역 인재 채용으로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부산 기업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제공과 해외기업들의 부산 투자 유치 등 부산이 글로벌 도시로서 한발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위워크 커뮤니티 멤버를 기반으로 해외 진출을 위한 초기 부산스타트업의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워크 코리아 매튜 샴파인 대표는 “단순히 부산에 진출한 위워크의 개념으로 생각하지 않고, 부산에서 탄생한, 부산 고유의 위워크를 함께 만들어 나가며, 지역 일자리 창출과 글로벌 비즈니스 활성화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며, “2019년 상반기에 열리는 부산 서면 1호점 이후, 해운대 센텀, 부산역 인근 등 2, 3호점을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8.11.06

위워크, 10호점 ‘위워크 종로타워’ 공식 개소

위워크가 한국 진출 2주년을 맞이하며 10호점인 ‘위워크 종로타워'를 공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위워크는 프리랜서, 스타트업, 중소기업, 대기업-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에게 공간, 커뮤니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총 8개 층에 입주해 1,800명 이상의 멤버를 수용할 수 있는 위워크 종로타워는 최상층에 자리한 멤버 전용 라운지, 대규모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이벤트 공간, 멤버 전용 엘리베이터 등 다양한 부대시설과 멤버들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특히 최상층인 33층에는 국내 픽셀 아티스트이자 위워크 멤버이기도 한 주재범 작가의 벽화가 설치돼 있다. 위워크 종로타워는 종로 지역에 위치해 높은 접근성과 편리한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며, 위워크 을지로, 위워크 광화문 그리고 위워크 서울스퀘어에 이은 강북 지역 내 네 번째 위워크 지점이다. 또한 위워크는 올해 6월 글로벌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센터 ‘위워크 랩스(WeWork Labs)’를 국내에 개소하며, 창업 초기 단계에 있는 국내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위워크 랩스는 창업 초기 스타트업에 필요한 리소스와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전세계 약 26만 8,000명 이상의 멤버로 구성된 위워크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국내 창업 생태계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위워크는 앞으로도 한국에서의 성장세를 이어가며, 국내 크리에이터 생태계 성장에도 계속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위워크는 국내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위워크 크리에이터 어워즈(WeWork Creator Awards)’를 2019년 서울에서 개최한다. 위워크 코리아 매튜 샴파인 제너럴 매니저는 “위워크는 ‘한국에 진출한 위워크’가 아닌, ‘한국에서 탄생한 위워크’로 전국의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플랫폼으로서 확장된 역할을...

위워크 공유 오피스

2018.09.03

위워크가 한국 진출 2주년을 맞이하며 10호점인 ‘위워크 종로타워'를 공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위워크는 프리랜서, 스타트업, 중소기업, 대기업-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에게 공간, 커뮤니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총 8개 층에 입주해 1,800명 이상의 멤버를 수용할 수 있는 위워크 종로타워는 최상층에 자리한 멤버 전용 라운지, 대규모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이벤트 공간, 멤버 전용 엘리베이터 등 다양한 부대시설과 멤버들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특히 최상층인 33층에는 국내 픽셀 아티스트이자 위워크 멤버이기도 한 주재범 작가의 벽화가 설치돼 있다. 위워크 종로타워는 종로 지역에 위치해 높은 접근성과 편리한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며, 위워크 을지로, 위워크 광화문 그리고 위워크 서울스퀘어에 이은 강북 지역 내 네 번째 위워크 지점이다. 또한 위워크는 올해 6월 글로벌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센터 ‘위워크 랩스(WeWork Labs)’를 국내에 개소하며, 창업 초기 단계에 있는 국내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위워크 랩스는 창업 초기 스타트업에 필요한 리소스와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전세계 약 26만 8,000명 이상의 멤버로 구성된 위워크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국내 창업 생태계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위워크는 앞으로도 한국에서의 성장세를 이어가며, 국내 크리에이터 생태계 성장에도 계속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위워크는 국내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위워크 크리에이터 어워즈(WeWork Creator Awards)’를 2019년 서울에서 개최한다. 위워크 코리아 매튜 샴파인 제너럴 매니저는 “위워크는 ‘한국에 진출한 위워크’가 아닌, ‘한국에서 탄생한 위워크’로 전국의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플랫폼으로서 확장된 역할을...

2018.09.03

핀테크와 은행, 공존할 수 있을까

마침내 오픈 뱅킹(open banking)의 시대가 도래했다. 발빠른 핀테크 회사들이 고객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거대 은행의 와해되리라 예측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은행은 중추적인 서비스에 치중하고 핀테크 회사는 틈새를 메우는 식의 좀더 협력하는 환경이 만들어지지는 않을까? 지난 9일의 런던 핀테크 위크(London Fintech Week)에서는 ‘핀테크, 와해 그리고 가까운 미래(fintech, disruption and the near future)’라는 이름의 공개 토론 중에, 소규모 핀테크 회사들이 거대 기술회사에 잡아 먹힐지, 또는 다양한 금융 서비스 생태계에서 틈새 사업자로서 생존할지에 관해 이야기가 오갔다. 뉴질랜드 핀테크 회사인 제로(Xero)의 소기업 담당 디렉터 니콜 브위송은 핀테크 회사들이 지극히 특화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으로 가치를 가져올 수 있고, 고객 관계를 장악한 은행과 협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생기업이 존재하는 이유는 협소한 틈새들을 메우기 때문이다. 이는 다른 사람이 관심을 두지 않는 퍼즐 조각들이다. 따라서 핀테크 회사는 여전히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톰슨 로이터의 제품 배양 책임자인 제프리 호렐은 “핀테크 회사는 그야말로 수천 개가 있고, 세계적으로 금융서비스 진입 장벽이 이렇게 낮은 적이 지금까지 없었다고 확신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은행은 이들 핀테크 회사를 주시하고 있고, 모든 것을 스스로 개발할 필요가 없음을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이들이 신생회사들과 함께 발굴하고 협력하여 고객에게 혜택을 가져올 수 있는 혁신이 수없이 많다”고 덧붙였다. 거대 은행은 여전히 고객 관계를 먼저 장악했으므로 자체적인 혁신 제품을 내놓는데 새로운 공개 시장을 이용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있다. 따라서 시장 환경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치열해질...

혁신 위워크 오픈 뱅킹 EY 고객경험 핀테크 HSBC 디지털 경험 CX 금융 은행 런던 핀테크 위크

2018.07.13

마침내 오픈 뱅킹(open banking)의 시대가 도래했다. 발빠른 핀테크 회사들이 고객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거대 은행의 와해되리라 예측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은행은 중추적인 서비스에 치중하고 핀테크 회사는 틈새를 메우는 식의 좀더 협력하는 환경이 만들어지지는 않을까? 지난 9일의 런던 핀테크 위크(London Fintech Week)에서는 ‘핀테크, 와해 그리고 가까운 미래(fintech, disruption and the near future)’라는 이름의 공개 토론 중에, 소규모 핀테크 회사들이 거대 기술회사에 잡아 먹힐지, 또는 다양한 금융 서비스 생태계에서 틈새 사업자로서 생존할지에 관해 이야기가 오갔다. 뉴질랜드 핀테크 회사인 제로(Xero)의 소기업 담당 디렉터 니콜 브위송은 핀테크 회사들이 지극히 특화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으로 가치를 가져올 수 있고, 고객 관계를 장악한 은행과 협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생기업이 존재하는 이유는 협소한 틈새들을 메우기 때문이다. 이는 다른 사람이 관심을 두지 않는 퍼즐 조각들이다. 따라서 핀테크 회사는 여전히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톰슨 로이터의 제품 배양 책임자인 제프리 호렐은 “핀테크 회사는 그야말로 수천 개가 있고, 세계적으로 금융서비스 진입 장벽이 이렇게 낮은 적이 지금까지 없었다고 확신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은행은 이들 핀테크 회사를 주시하고 있고, 모든 것을 스스로 개발할 필요가 없음을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이들이 신생회사들과 함께 발굴하고 협력하여 고객에게 혜택을 가져올 수 있는 혁신이 수없이 많다”고 덧붙였다. 거대 은행은 여전히 고객 관계를 먼저 장악했으므로 자체적인 혁신 제품을 내놓는데 새로운 공개 시장을 이용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있다. 따라서 시장 환경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치열해질...

2018.07.13

'회의실 예약은 알렉사에게' 가상 비서 채용한 위워크

20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공유 오피스 업체 위워크(WeWork)는 몇 안 되는 아마존 알렉사의 비즈니스 제품 고객으로 아마존 알렉사의 가상 비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현재 위워크는 내부적으로 알렉사의 ‘스킬(Skills)’을(독립적인 애플리케이션으로, 그리고 백엔드 시스템과의 통합을 통해) 개발하며, 파일럿 테스팅 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하여 회의실 시설을 관리하고, 비어있는 공간을 확인하며 분석 결과를 요청하는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달 AWS 리인벤트 기조연설에서 아마존 CTO 워너 보겔스는 업무용 음성 가상 비서인 ‘알렉사 포 비즈니스(Alexa for Business)’를 통해 앞으로 컨퍼런스 ID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당신이 어떤 방에 있는지 알렉사가 다 알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적어도 이론적으로는, 그저 ‘알렉사, 미팅을 시작하자’라고만 말해도 알렉사가 알아서 비디오 컨퍼런스 장비를 작동시키고, 컨퍼런스 콜을 넣어 회의를 시작하게 된다. 위워크는 3개월 전 첼시의 뉴욕 본사에서 이 시스템의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하였으며 작은 하키 퍽 모양의 에코 닷(Echo Dot) 기기를 모든 회의실에 배치하였다. 뉴욕에서 <컴퓨터월드UK>와 인터뷰한 위워크의 제품 연구 담당자 조쉬 에미그는 “우리가 목표하는 바를 달성하는데 에코 닷은 가장 뛰어넘기 쉬운 장벽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에코 닷을 다량 구매하여 각 회의실에 배치하는 것은 그다지 큰 노력이 들어가지 않는 일이었으며 이를 통해 각 공간에 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인터페이스를 설치, 구동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에미그는 음성 인식 기술이 만연한 요즘 같은 때에도 알렉사는 구글 어시스턴트나, 애플의 시리 같은 경쟁 제품에 비해 뚜렷한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업무 환경에 특화된 음성 비서, 개인의 프로...

세일즈포스 컨퍼런싱 소프트웨어 트와인 에코 닷 WeWork 위워크 가상 비서 공유 경제 알렉사 서비스나우 스플렁크 젠데스크 아마존 알렉사 스킬

2017.12.28

20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공유 오피스 업체 위워크(WeWork)는 몇 안 되는 아마존 알렉사의 비즈니스 제품 고객으로 아마존 알렉사의 가상 비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현재 위워크는 내부적으로 알렉사의 ‘스킬(Skills)’을(독립적인 애플리케이션으로, 그리고 백엔드 시스템과의 통합을 통해) 개발하며, 파일럿 테스팅 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하여 회의실 시설을 관리하고, 비어있는 공간을 확인하며 분석 결과를 요청하는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달 AWS 리인벤트 기조연설에서 아마존 CTO 워너 보겔스는 업무용 음성 가상 비서인 ‘알렉사 포 비즈니스(Alexa for Business)’를 통해 앞으로 컨퍼런스 ID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당신이 어떤 방에 있는지 알렉사가 다 알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적어도 이론적으로는, 그저 ‘알렉사, 미팅을 시작하자’라고만 말해도 알렉사가 알아서 비디오 컨퍼런스 장비를 작동시키고, 컨퍼런스 콜을 넣어 회의를 시작하게 된다. 위워크는 3개월 전 첼시의 뉴욕 본사에서 이 시스템의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하였으며 작은 하키 퍽 모양의 에코 닷(Echo Dot) 기기를 모든 회의실에 배치하였다. 뉴욕에서 <컴퓨터월드UK>와 인터뷰한 위워크의 제품 연구 담당자 조쉬 에미그는 “우리가 목표하는 바를 달성하는데 에코 닷은 가장 뛰어넘기 쉬운 장벽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에코 닷을 다량 구매하여 각 회의실에 배치하는 것은 그다지 큰 노력이 들어가지 않는 일이었으며 이를 통해 각 공간에 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인터페이스를 설치, 구동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에미그는 음성 인식 기술이 만연한 요즘 같은 때에도 알렉사는 구글 어시스턴트나, 애플의 시리 같은 경쟁 제품에 비해 뚜렷한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업무 환경에 특화된 음성 비서, 개인의 프로...

2017.12.28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