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볼보, AR∙VR로 새로운 소비자 경험 제공 계획

볼보가 가상현실을 사용해 새로운 대화형 소비자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탈리아에서 EVA(equal vehicles for all)에 관한 상호작용 증강현실(AR) 경험 제공에 성공한 볼보가 더 많은 잠재 고객에게 홍보하고자 가상현실(VR)을 계속해서 시장에 출시하고 새로운 대화형 소비자 경험을 창출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볼보는 더 나은 고객경험 창출을 위해 VR과 AR을 사용하는 대형 브랜드 중 하나다. 볼보처럼 고객경험에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접목한 기업은 더 있다. 브랜드 경험 에이전시인 TCWK(Company We Keep)는 최근 이벤트 산업을 위한 계획 작업에 공간 몰입형 가상현실을 도입했다. 인포시스는 멜버른 파크와 오스트레일리아 오픈(Australian Open) 웹 사이트에서 AR 및 VR 기반 경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도미노피자는 지난해 AR 피자 주문을 도입했으며, 폭스바겐은 호주에서 시험 운전용 VR을 사용하고 있다. 볼보는 마케팅, 자동차 가치사슬, 교육, 판매를 위해 벡션(Vection)의 독점적인 가상 및 증강현실 기술을 채택할 것이다. 프레임워크 계약에 따라 볼보는 먼저 탑승자 보호와 안전 장비를 소개하는 AR 마케팅 솔루션을 개발하게 된다. 여기에는 벡션의 독자적인 AR 오버레이 및 홀로그램 기술을 사용하여 자동차 안전 셀, 에어백 시스템 같은 중요한 자동차 시스템이 포함된다. AR 마케팅 솔루션은 벡션의 독점 기술을 기반으로 하며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볼보 스튜디오에 설치될 예정이다. 벡션의 솔루션 구축은 이달 안에 완료될 예정이다.   --------------------------------------------------------------- IT와 자동차 인기기사 ->포드, CES에서 운전자 혈당 모니터링하는 차 소개 -> 기고 | 차를 통해 신상정보가 털린다? ->토요타 창문으로 그리는 증강현실 -> 칼럼 | 자동차와 클라우드가 만...

가상현실 EVA equal vehicles for all 오버레이 고객경험 홀로그램 볼보 CX CMO 증강현실 벡션

2019.05.08

볼보가 가상현실을 사용해 새로운 대화형 소비자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탈리아에서 EVA(equal vehicles for all)에 관한 상호작용 증강현실(AR) 경험 제공에 성공한 볼보가 더 많은 잠재 고객에게 홍보하고자 가상현실(VR)을 계속해서 시장에 출시하고 새로운 대화형 소비자 경험을 창출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볼보는 더 나은 고객경험 창출을 위해 VR과 AR을 사용하는 대형 브랜드 중 하나다. 볼보처럼 고객경험에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접목한 기업은 더 있다. 브랜드 경험 에이전시인 TCWK(Company We Keep)는 최근 이벤트 산업을 위한 계획 작업에 공간 몰입형 가상현실을 도입했다. 인포시스는 멜버른 파크와 오스트레일리아 오픈(Australian Open) 웹 사이트에서 AR 및 VR 기반 경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도미노피자는 지난해 AR 피자 주문을 도입했으며, 폭스바겐은 호주에서 시험 운전용 VR을 사용하고 있다. 볼보는 마케팅, 자동차 가치사슬, 교육, 판매를 위해 벡션(Vection)의 독점적인 가상 및 증강현실 기술을 채택할 것이다. 프레임워크 계약에 따라 볼보는 먼저 탑승자 보호와 안전 장비를 소개하는 AR 마케팅 솔루션을 개발하게 된다. 여기에는 벡션의 독자적인 AR 오버레이 및 홀로그램 기술을 사용하여 자동차 안전 셀, 에어백 시스템 같은 중요한 자동차 시스템이 포함된다. AR 마케팅 솔루션은 벡션의 독점 기술을 기반으로 하며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볼보 스튜디오에 설치될 예정이다. 벡션의 솔루션 구축은 이달 안에 완료될 예정이다.   --------------------------------------------------------------- IT와 자동차 인기기사 ->포드, CES에서 운전자 혈당 모니터링하는 차 소개 -> 기고 | 차를 통해 신상정보가 털린다? ->토요타 창문으로 그리는 증강현실 -> 칼럼 | 자동차와 클라우드가 만...

2019.05.08

블로그 | 네트워크 3.0에 대한 기대

지난 30년 동안 네트워킹 기술은 기념비적인 성장을 이루었다. 1989년 BGP의 시작을 알리는 RFC-1163부터 오늘날의 클라우드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에 이르기까지 대역폭과 서비스에 대한 탐욕스러운 입맛은 네트워킹 업계의 역량을 추월하기 시작했다. 필자는 집에 처음 ‘브로드밴드’ 회선을 설치했을 때를 기억한다. 지역 통신사에 연결된 128Kbps ISDN 회선이었다. 1996년 당시 필자는 28.8Kbps 모뎀을 사용해 인터넷에 접속하는 다른 사람들과 비교해 엄청난 속도를 누렸다. 현재 필자는 1Gbps 접속을 사용하는데, 여러 서비스 업체로부터 4K 동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다. 약 20년 동안 필자의 대역폭 소비량은 8,000%가 늘어난 것이다. 과연 지금과 같은 성장과 확장을 가능하게 한 것은 무엇일까? 새로 떠오르는 기술과 함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모든 것에 ‘소프트웨어 정의(Software Defined)’ 개념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또한 IETF가 새로운 기술 표준을 정의하는 작업도 그만큼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그리고 SD-WAN이 부상하고 있다. 시스코, 글라우드제닉스(CloudGenix), 빕텔라(Viptela), 벨로클라우드(Velocloud), 아리아카(Aryaka) 등 수많은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 업체는 1세대 SD-WAN 역량을 실제로 구현했다. 이들 1세대 장비는 MPLS와 범용 인터넷 회선의 조합을 기반으로 기업에 좀 더 저렴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런 새로운 기능 중에는 단순한 듀얼 VPN 서비스처럼 비즈니스 트랜잭션을 보호하고 여러 링크에 걸쳐 기본적인 QoS를 보장하고, WAN의 고가용성을 제공하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이미 견실한 제품을 만들어 낸 장비업체가 적지 않다. 하지만 이들 업체 중 장비의 역량을 2세대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업체는 소수에 불과하다. 2세대 SD-...

SDN IETF SD-WAN SD-LAN 오버레이

2017.12.06

지난 30년 동안 네트워킹 기술은 기념비적인 성장을 이루었다. 1989년 BGP의 시작을 알리는 RFC-1163부터 오늘날의 클라우드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에 이르기까지 대역폭과 서비스에 대한 탐욕스러운 입맛은 네트워킹 업계의 역량을 추월하기 시작했다. 필자는 집에 처음 ‘브로드밴드’ 회선을 설치했을 때를 기억한다. 지역 통신사에 연결된 128Kbps ISDN 회선이었다. 1996년 당시 필자는 28.8Kbps 모뎀을 사용해 인터넷에 접속하는 다른 사람들과 비교해 엄청난 속도를 누렸다. 현재 필자는 1Gbps 접속을 사용하는데, 여러 서비스 업체로부터 4K 동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다. 약 20년 동안 필자의 대역폭 소비량은 8,000%가 늘어난 것이다. 과연 지금과 같은 성장과 확장을 가능하게 한 것은 무엇일까? 새로 떠오르는 기술과 함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모든 것에 ‘소프트웨어 정의(Software Defined)’ 개념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또한 IETF가 새로운 기술 표준을 정의하는 작업도 그만큼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그리고 SD-WAN이 부상하고 있다. 시스코, 글라우드제닉스(CloudGenix), 빕텔라(Viptela), 벨로클라우드(Velocloud), 아리아카(Aryaka) 등 수많은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 업체는 1세대 SD-WAN 역량을 실제로 구현했다. 이들 1세대 장비는 MPLS와 범용 인터넷 회선의 조합을 기반으로 기업에 좀 더 저렴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런 새로운 기능 중에는 단순한 듀얼 VPN 서비스처럼 비즈니스 트랜잭션을 보호하고 여러 링크에 걸쳐 기본적인 QoS를 보장하고, WAN의 고가용성을 제공하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이미 견실한 제품을 만들어 낸 장비업체가 적지 않다. 하지만 이들 업체 중 장비의 역량을 2세대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업체는 소수에 불과하다. 2세대 SD-...

2017.12.0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