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기고 | “정치쇼에 불과”··· 美 4대 기술기업 청문회의 숨은 의미 

기술 기업이 ‘공공의 적’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최근 미국 4대 기술 기업 CEO들이 美 의회 청문회에 소환돼 혹독한 질타를 당했다. 이는 반독점, 편향, 개인정보보호, 검열, 선거 개입, 불평등한 소득 분배, 불공정한 노동 관행 등 여러 측면에서 테크 기업을 공공의 적으로 보이게끔 했다.      전형적인 ‘대기업’처럼 행동하는 기술 대기업들 주요 테크 기업의 규모와 영향력이 불편할 정도로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순 없다. 소위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이라 불리는 기술 대기업들이 전형적인 기존 대기업처럼 행동하기 시작했다. 이를테면 아래와 같다.  • 반독점법 불간섭주의를 옹호하는 싱크탱크(Think Tank)에 자금 지원 • 외국 기업 진출을 막고자 자신의 독점적 지위를 애국을 위한 필요악이라 주장 • 자신의 뿌리인 스타트업 문화에 등을 돌리고 대기업의 사회적 가치 강조  사회적 영향력이 큰 ‘FAANG’ 기술 대기업이 규제 측면에서 특별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할 수 있다. 이들이 오늘날 사회 전반을 지탱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FANNG은 코로나19 위기 속 대표적인 비즈니스 성공 사례다. 다시 말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불황을 맞이한 상황에서도 FANNG은 계속해서 놀라운 성장률, 수익률, 고용률을 기록하고 있다. 가장 최근 분기(2Q)를 살펴보자. • 페이스북은 성장세 둔화와 광고주 보이콧에도 불구하고 활성 사용자 수가 늘어나면서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 아마존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예: 공급망 안정화, 직원 안전 등)에 큰 비용을 지출했지만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증가했다. 또한 창립 이후 사상 최대 이익을 기록했다.  • 애플은 앱, 재택근무용 기기, 신형 저가 아이폰 수요 증가에 힘입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거뒀다. 애플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기술 기업 기술 대기업 페이스북 애플 구글 알파벳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반독점 청문회 넷플릭스 코로나19 뉴노멀 실리콘 밸리 공화당

2020.08.24

기술 기업이 ‘공공의 적’으로 몰리는 분위기다. 최근 미국 4대 기술 기업 CEO들이 美 의회 청문회에 소환돼 혹독한 질타를 당했다. 이는 반독점, 편향, 개인정보보호, 검열, 선거 개입, 불평등한 소득 분배, 불공정한 노동 관행 등 여러 측면에서 테크 기업을 공공의 적으로 보이게끔 했다.      전형적인 ‘대기업’처럼 행동하는 기술 대기업들 주요 테크 기업의 규모와 영향력이 불편할 정도로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순 없다. 소위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이라 불리는 기술 대기업들이 전형적인 기존 대기업처럼 행동하기 시작했다. 이를테면 아래와 같다.  • 반독점법 불간섭주의를 옹호하는 싱크탱크(Think Tank)에 자금 지원 • 외국 기업 진출을 막고자 자신의 독점적 지위를 애국을 위한 필요악이라 주장 • 자신의 뿌리인 스타트업 문화에 등을 돌리고 대기업의 사회적 가치 강조  사회적 영향력이 큰 ‘FAANG’ 기술 대기업이 규제 측면에서 특별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할 수 있다. 이들이 오늘날 사회 전반을 지탱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FANNG은 코로나19 위기 속 대표적인 비즈니스 성공 사례다. 다시 말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불황을 맞이한 상황에서도 FANNG은 계속해서 놀라운 성장률, 수익률, 고용률을 기록하고 있다. 가장 최근 분기(2Q)를 살펴보자. • 페이스북은 성장세 둔화와 광고주 보이콧에도 불구하고 활성 사용자 수가 늘어나면서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 아마존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예: 공급망 안정화, 직원 안전 등)에 큰 비용을 지출했지만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증가했다. 또한 창립 이후 사상 최대 이익을 기록했다.  • 애플은 앱, 재택근무용 기기, 신형 저가 아이폰 수요 증가에 힘입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거뒀다. 애플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2020.08.24

미 의회, 정부기관 클라우드 확산 정책에 의문 제기

오바마 행정부에 의해 강력하게 추진되고 있는 미 정부기관의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이 의도하지 않은 보안 문제와 여러 가지 골치거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지적이 일부 미국 국회의원들에 의해 제기됐다.   미국 하원 국방위원회의 사이버 보안 소위원회 소속 일부 의원들은 청문회를 통해 정부기관의 클라우드 컴퓨티이 도입이 비용을 절감하는 반면, 공공기관 데이터에 대한 통제권, 데이터의 이동성, 그리고 클라우드 업체가 사이버 범죄의 주요 공격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 등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위원회 의장인 댄 렁그렌 하원의원은 “우리가 우려하는 바는 클라우드가 해커와 범죄자, 테러리스트, 해적 국가들에게 좋은 공격대상이 된다는 점이다”라며, “사이버 첩보활동이 모든 산업 분야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서 중요한 정보를 한 곳에 모아두는 것은 당연히 보안 상의 우려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CA의 보안 담당 최고 아키텍트인 티모시 브라운은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이런 위험을 줄이기 위해 데이터를 여러 서버와 여러 데이터센터에 분산시켜 놓는다고 설명했다. 브라운은 “사용자 데이터의 작은 조각이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서버들의 한 부분에 저장된다. 따라서 범죄자들이 이를 제대로 된 조각으로 재구성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해외 클라우드 업체의 서비스 이용 여부와 클라우드 업체가 사업을 중단했을 때 정부기관의 데이터는 어떻게 되는지에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렁그렌은 지난 2월 오바마 정부가 IT 배치에 대해 ‘클라우드 우선’ 전략을 내세운 후, 국회가 클라우드 컴퓨팅의 이점과 위험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온 7명 중 5명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옹호했는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점과 최신 기술로 더 빨...

클라우드 보안 공공기관 정부기관 의회 청문회

2011.10.07

오바마 행정부에 의해 강력하게 추진되고 있는 미 정부기관의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이 의도하지 않은 보안 문제와 여러 가지 골치거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지적이 일부 미국 국회의원들에 의해 제기됐다.   미국 하원 국방위원회의 사이버 보안 소위원회 소속 일부 의원들은 청문회를 통해 정부기관의 클라우드 컴퓨티이 도입이 비용을 절감하는 반면, 공공기관 데이터에 대한 통제권, 데이터의 이동성, 그리고 클라우드 업체가 사이버 범죄의 주요 공격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 등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위원회 의장인 댄 렁그렌 하원의원은 “우리가 우려하는 바는 클라우드가 해커와 범죄자, 테러리스트, 해적 국가들에게 좋은 공격대상이 된다는 점이다”라며, “사이버 첩보활동이 모든 산업 분야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서 중요한 정보를 한 곳에 모아두는 것은 당연히 보안 상의 우려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CA의 보안 담당 최고 아키텍트인 티모시 브라운은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이런 위험을 줄이기 위해 데이터를 여러 서버와 여러 데이터센터에 분산시켜 놓는다고 설명했다. 브라운은 “사용자 데이터의 작은 조각이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서버들의 한 부분에 저장된다. 따라서 범죄자들이 이를 제대로 된 조각으로 재구성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해외 클라우드 업체의 서비스 이용 여부와 클라우드 업체가 사업을 중단했을 때 정부기관의 데이터는 어떻게 되는지에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렁그렌은 지난 2월 오바마 정부가 IT 배치에 대해 ‘클라우드 우선’ 전략을 내세운 후, 국회가 클라우드 컴퓨팅의 이점과 위험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온 7명 중 5명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옹호했는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점과 최신 기술로 더 빨...

2011.10.07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