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

수세(SUSE), 쿠버네티스 관리 플랫폼 '랜처 랩스' 인수

독일의 독립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업 수세(SUSE)가 8일(현지 시각) 쿠버네티스 관리 플랫폼 '랜처 랩스(Rancher Labs)'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수세는 쿠버네티스가 IT 전략의 핵심축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및 인프라 도입 증가로 컨테이너 관리 서비스 사용률이 2024년까지 75%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회사에 따르면 수세는 이번 인수를 통해 최신 AI 기술로 어디서나 컴퓨팅 역량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컨테이너화된 워크로드를 엣지에서 코어, 클라우드로 원활하게 배포할 수 있게 됐다.  수세 CEO 멜리사 디 도나토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포함해 진정한 오픈소스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 이를 통해 고객들이 엣지부터 코어, 클라우드까지 비즈니스 전반에서 원활하게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수세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랜처 랩스 쿠버네티스 관리 컨테이너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 워크로드 엣지

2020.07.09

독일의 독립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업 수세(SUSE)가 8일(현지 시각) 쿠버네티스 관리 플랫폼 '랜처 랩스(Rancher Labs)'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수세는 쿠버네티스가 IT 전략의 핵심축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및 인프라 도입 증가로 컨테이너 관리 서비스 사용률이 2024년까지 75%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회사에 따르면 수세는 이번 인수를 통해 최신 AI 기술로 어디서나 컴퓨팅 역량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컨테이너화된 워크로드를 엣지에서 코어, 클라우드로 원활하게 배포할 수 있게 됐다.  수세 CEO 멜리사 디 도나토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포함해 진정한 오픈소스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 이를 통해 고객들이 엣지부터 코어, 클라우드까지 비즈니스 전반에서 원활하게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0.07.09

레드햇 런타임,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쿼쿠스 자바’ 수용

레드햇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자사 미들웨어 플랫폼에 자바 마이크로서비스 기술을 통합했다.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자바 스택인 ‘레드햇 쿼쿠스(Red Hat Quarkus)’가 이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관리를 위한 ‘레드햇 런타임(Red Hat Runtimes)’ 플랫폼에서 지원된다.    레드햇에 따르면 이제 쿼쿠스는 레드햇 런타임 미들웨어의 일부로 속하게 되며, 클라우드 배포 관리를 위한 ‘레드햇 오픈시프트 쿠버네티스(Red Hat OpenShift Kubernetes)’ 컨테이너 플랫폼과도 통합된다.  쿼쿠스는 경량 컨테이너 기반의 마이크로서비스 및 서비리스 애플리케이션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런타임과의 이번 통합으로 인해 기업 고객은 레드햇에서 지원하는 오픈소스 자바 스택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쿼쿠스는 커뮤니티 차원의 사용자 지원만 이뤄졌다.  또한 쿼쿠스는 'GraalVM 폴리글랏 버추얼 머신(GraalVM polyglot virtual machine)'과 '핫스팟 VM(HotSpot VM)'에 맞춰 애플리케이션을 조정할 수 있다. 즉 코드 변경이 즉각적으로 가능하다. 레드햇은 올해 말까지 플랫폼에 더 많은 제품을 구축하는 것은 물론 네이티브 코드 컴파일을 통해 더 적은 용량의 이미지, 컨테이너 및 런타임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 밖에 속도 또한 향상될 수 있다. ciokr@idg.co.kr

레드햇 레드햇 런타임 쿠버네티스 쿼쿠스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미들웨어 플랫폼 자바 레드햇 오픈시프트 쿠버네티스 컨테이너 서버리스

2020.05.28

레드햇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자사 미들웨어 플랫폼에 자바 마이크로서비스 기술을 통합했다.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자바 스택인 ‘레드햇 쿼쿠스(Red Hat Quarkus)’가 이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관리를 위한 ‘레드햇 런타임(Red Hat Runtimes)’ 플랫폼에서 지원된다.    레드햇에 따르면 이제 쿼쿠스는 레드햇 런타임 미들웨어의 일부로 속하게 되며, 클라우드 배포 관리를 위한 ‘레드햇 오픈시프트 쿠버네티스(Red Hat OpenShift Kubernetes)’ 컨테이너 플랫폼과도 통합된다.  쿼쿠스는 경량 컨테이너 기반의 마이크로서비스 및 서비리스 애플리케이션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런타임과의 이번 통합으로 인해 기업 고객은 레드햇에서 지원하는 오픈소스 자바 스택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쿼쿠스는 커뮤니티 차원의 사용자 지원만 이뤄졌다.  또한 쿼쿠스는 'GraalVM 폴리글랏 버추얼 머신(GraalVM polyglot virtual machine)'과 '핫스팟 VM(HotSpot VM)'에 맞춰 애플리케이션을 조정할 수 있다. 즉 코드 변경이 즉각적으로 가능하다. 레드햇은 올해 말까지 플랫폼에 더 많은 제품을 구축하는 것은 물론 네이티브 코드 컴파일을 통해 더 적은 용량의 이미지, 컨테이너 및 런타임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 밖에 속도 또한 향상될 수 있다. ciokr@idg.co.kr

2020.05.28

기고 | 서두르면 낭패! 클라우드 이전시 유의 사항

잘 정립된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으로 새 시스템을 신속하게 적용하고, 혁신적인 디지털 변혁 전략을 가속화 한 좋은 사례는 많다. 그러나 이러한 성과를 누리려고 시도하기 전에 명심해야 할 명확한 진실 한 가지가 있다. 클라우드 전략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만들어지지 않았고, 이런 준비가 돼 있지 않은 워크로드나 인적 자원이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무턱대고 클라우드라는 소용돌이에 뛰어들면 곤란하다. 그러나 쉬운 일이 아니다. 클라우드는 수많은 장점과 비용 효과성을 약속한다. 이런 장점을 무시하기란 쉽지 않다. 또한 전문 공급업체와 대형 공급업체가 더 우수하고, 빠르며, 저렴한 컴퓨팅을 제공하고 있는데, 굳이 온프레미스로 고성능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해 유지할 이유가 없다. 아주 간단한 경제적 논리다. 그렇지 않은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은 처음부터 자동 확장성(오토스케일링), 데브옵스, CD(컨티뉴어스 딜리버리) 같은 ‘쿨’한 기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이는 확실히 사실일지 모른다. 많은 기업과 기관이 입을 모아 동의하겠지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수십 년 동안 축적된 기존 기술에서 초래되는 문제를 신속히 해결할 수 있을지 모른다. 이 또한 크게 구미가 당기는 부분이다. 특히 획일적 애플리케이션 ‘뼈대들’은 다른 사람이 소유한 장소에 놓아두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클라우드를 추진하는 의도와 상관 없이, 미흡한 계획과 확실한 정보에 근거를 두지 않은 전략은 비즈니스에 비참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클라우드 모델은 그 특성상 클라우드가 특정 워크로드와 사용 사례에 적합한지 주의를 기울여 판단하지 않을 때 가장 큰 피해를 초래한다. 구입 후 ‘스티커 쇼크(예상보다 비싼 가격으로 인한 충격)’를 경계 거대한 분석 애플리케이션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 한다고 가정하자. 이 경우 금전적인 비용 충격에 ...

CIO 컨티뉴어스 딜리버리 데브옵스 분석 확장성 아마존 웹 서비스 중단 온프레미스 컨테이너 AWS 마이그레이션 빅데이터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2017.09.14

잘 정립된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으로 새 시스템을 신속하게 적용하고, 혁신적인 디지털 변혁 전략을 가속화 한 좋은 사례는 많다. 그러나 이러한 성과를 누리려고 시도하기 전에 명심해야 할 명확한 진실 한 가지가 있다. 클라우드 전략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만들어지지 않았고, 이런 준비가 돼 있지 않은 워크로드나 인적 자원이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무턱대고 클라우드라는 소용돌이에 뛰어들면 곤란하다. 그러나 쉬운 일이 아니다. 클라우드는 수많은 장점과 비용 효과성을 약속한다. 이런 장점을 무시하기란 쉽지 않다. 또한 전문 공급업체와 대형 공급업체가 더 우수하고, 빠르며, 저렴한 컴퓨팅을 제공하고 있는데, 굳이 온프레미스로 고성능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해 유지할 이유가 없다. 아주 간단한 경제적 논리다. 그렇지 않은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은 처음부터 자동 확장성(오토스케일링), 데브옵스, CD(컨티뉴어스 딜리버리) 같은 ‘쿨’한 기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이는 확실히 사실일지 모른다. 많은 기업과 기관이 입을 모아 동의하겠지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수십 년 동안 축적된 기존 기술에서 초래되는 문제를 신속히 해결할 수 있을지 모른다. 이 또한 크게 구미가 당기는 부분이다. 특히 획일적 애플리케이션 ‘뼈대들’은 다른 사람이 소유한 장소에 놓아두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클라우드를 추진하는 의도와 상관 없이, 미흡한 계획과 확실한 정보에 근거를 두지 않은 전략은 비즈니스에 비참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클라우드 모델은 그 특성상 클라우드가 특정 워크로드와 사용 사례에 적합한지 주의를 기울여 판단하지 않을 때 가장 큰 피해를 초래한다. 구입 후 ‘스티커 쇼크(예상보다 비싼 가격으로 인한 충격)’를 경계 거대한 분석 애플리케이션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 한다고 가정하자. 이 경우 금전적인 비용 충격에 ...

2017.09.1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