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칼럼ㅣ‘애플워치’가 ‘엔드포인트 보안’을 강화할 수 있을까?

전 세계적으로 1억 명이 넘는 사용자가 ‘애플워치(Apple Watch)’를 착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기업이 ‘원격근무 보안’을 개선하기 위해 애플워치를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원격근무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해 엔드포인드 보안을 개선할 도구를 찾고 있는가? 잠시 짬을 내어 애플워치를 들여다보자.    모든 영역에 액세스  필자의 주장은 간단하다. 애플이 엔터프라이즈 영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있고, 이를 통해 애플의 상호보완적인 에코시스템(애플워치)이 기업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이은 보도(지난 2월 11일 오렌지 비즈니스 서비스(Orange Business Services)가 애플 엔터프라이즈 공인 리셀러 자격을 획득/ 2월 12일 영국 노동연금부(DWP)가 영국 리셀러 업체 XMA와 계약을 맺고 아이폰 SE(iPhone SE) 1만 1,000개를 공급)에서 알 수 있듯이 엔터프라이즈 영역에서 사용되는 아이폰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이는 수백만 명의 직원이 애플워치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애플워치 사용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어보브 아발론(Above Avalon)의 애널리스트 닐 사이버트는 현재 전 세계 애플워치 사용자가 1억 명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이어서 그는 전 세계 아이폰 사용자의 10%와 미국 아이폰 사용자의 35%가 이미 애플워치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애플워치의 주 용도는 다음과 같다. 메시지, 이메일, 알림을 간단히 확인하는 것, 피트니스 및 건강 트래킹, 애플 페이(Apple Pay)를 사용한 결제, 일부 도어락 시스템에서 생체인식 액세스 등이다(이 밖에 애플워치를 통해 맥 그리고 심지어는 윈도우 PC를 열 수 있으며,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 아이폰 잠금을 해제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사이바트는 “착용자의 피부와 접촉해 있는 한 애플워치는 손목 감지를 통해 신원 확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애...

애플워치 애플 아이폰 보안 엔드포인트 보안 재택근무 원격근무 코로나19 원격근무 보안 생체인식 피싱 공격 디지털 아이덴티티 다중인증 통합인증

2021.02.15

전 세계적으로 1억 명이 넘는 사용자가 ‘애플워치(Apple Watch)’를 착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기업이 ‘원격근무 보안’을 개선하기 위해 애플워치를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원격근무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해 엔드포인드 보안을 개선할 도구를 찾고 있는가? 잠시 짬을 내어 애플워치를 들여다보자.    모든 영역에 액세스  필자의 주장은 간단하다. 애플이 엔터프라이즈 영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있고, 이를 통해 애플의 상호보완적인 에코시스템(애플워치)이 기업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이은 보도(지난 2월 11일 오렌지 비즈니스 서비스(Orange Business Services)가 애플 엔터프라이즈 공인 리셀러 자격을 획득/ 2월 12일 영국 노동연금부(DWP)가 영국 리셀러 업체 XMA와 계약을 맺고 아이폰 SE(iPhone SE) 1만 1,000개를 공급)에서 알 수 있듯이 엔터프라이즈 영역에서 사용되는 아이폰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이는 수백만 명의 직원이 애플워치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애플워치 사용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어보브 아발론(Above Avalon)의 애널리스트 닐 사이버트는 현재 전 세계 애플워치 사용자가 1억 명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이어서 그는 전 세계 아이폰 사용자의 10%와 미국 아이폰 사용자의 35%가 이미 애플워치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애플워치의 주 용도는 다음과 같다. 메시지, 이메일, 알림을 간단히 확인하는 것, 피트니스 및 건강 트래킹, 애플 페이(Apple Pay)를 사용한 결제, 일부 도어락 시스템에서 생체인식 액세스 등이다(이 밖에 애플워치를 통해 맥 그리고 심지어는 윈도우 PC를 열 수 있으며,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 아이폰 잠금을 해제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사이바트는 “착용자의 피부와 접촉해 있는 한 애플워치는 손목 감지를 통해 신원 확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애...

2021.02.15

개인정보와 디지털 아이덴티티가 만났을 때

10여년 전, 필자가 처음 아이덴티티 분야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도 ‘디지털 아이덴티티’는 격렬한 논쟁의 주제였다. 그 후로도 수년간 이어졌던 이 논쟁에서 그래도 한 가지 금욕적 실용성이 도출되기는 했다. 디지털 아이덴티티가 지칭하는 대상은 여러 가지가 될 수 있지만, 이들 모두가 공통으로 지니고 있는 부분은 바로 ‘데이터’이다. 당신은 당신이 지닌 자질들에 의해 정의된다. 적어도 그러한 자질들이 상당한 정도의 가능성으로 확증된 상태라면 말이다. 아이덴티티 데이터는 귀중한 자산이다. 그 매력도만으로 보자면 사이버 범죄자들이 취하고 싶어 안달을 낼 정도의 자산이라 하겠다. 아이덴티티 테프트 센터(Identity Theft Center)의 한 연구에 따르면, 2016년에는 전년 대비 데이터 유출 사건 건수가 40%가량 증가했다고 한다. 물론 아이덴티티 데이터는 그 데이터 너머에 있는 개인과 그 개인이 접근하고자 하는 서비스를 이용할 때에도 매우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데이터가 사이버 범죄자들이 아닌 개인들에 의해 제대로 이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우선 사일로 장벽을 허물어야 한다. 넘쳐나는 데이터의 홍수, 그러나 쉽지 않은 데이터 공유 우리는 인터넷을 이용할 때 각종 계정을 만들게 된다.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상당히 사람을 귀찮게 하는 일이다. 나는 농담이 아니라 정말로 내가 몇 개의 웹사이트 계정이 있는지 알지 못한다. 특히 온라인 쇼핑을 즐기며 B&M 숍을 기피하는 나로서는 ‘디지털 세계의 나’라는 개념을 누구보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 나는 매주 식료품을 사는 것부터 송금하는 것까지 모든 거래를 온라인으로 한다. 그리고 이 모든 서비스들을 이용할 때마다 내 개인 식별 정보와 금융 정보, 신체 정보 등이 이용된다. 인터넷이 내 가족들보다 더 나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는 셈이다. 그 데이터들이 진짜 ‘나’를 구...

CSO 개인식별정보 삭제 우체국 디지털 아이덴티티 GDPR 데이터 공유 핀테크 대출 CISO 금융 사이버범죄 개인정보 de-identification

2017.08.28

10여년 전, 필자가 처음 아이덴티티 분야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도 ‘디지털 아이덴티티’는 격렬한 논쟁의 주제였다. 그 후로도 수년간 이어졌던 이 논쟁에서 그래도 한 가지 금욕적 실용성이 도출되기는 했다. 디지털 아이덴티티가 지칭하는 대상은 여러 가지가 될 수 있지만, 이들 모두가 공통으로 지니고 있는 부분은 바로 ‘데이터’이다. 당신은 당신이 지닌 자질들에 의해 정의된다. 적어도 그러한 자질들이 상당한 정도의 가능성으로 확증된 상태라면 말이다. 아이덴티티 데이터는 귀중한 자산이다. 그 매력도만으로 보자면 사이버 범죄자들이 취하고 싶어 안달을 낼 정도의 자산이라 하겠다. 아이덴티티 테프트 센터(Identity Theft Center)의 한 연구에 따르면, 2016년에는 전년 대비 데이터 유출 사건 건수가 40%가량 증가했다고 한다. 물론 아이덴티티 데이터는 그 데이터 너머에 있는 개인과 그 개인이 접근하고자 하는 서비스를 이용할 때에도 매우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데이터가 사이버 범죄자들이 아닌 개인들에 의해 제대로 이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우선 사일로 장벽을 허물어야 한다. 넘쳐나는 데이터의 홍수, 그러나 쉽지 않은 데이터 공유 우리는 인터넷을 이용할 때 각종 계정을 만들게 된다.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상당히 사람을 귀찮게 하는 일이다. 나는 농담이 아니라 정말로 내가 몇 개의 웹사이트 계정이 있는지 알지 못한다. 특히 온라인 쇼핑을 즐기며 B&M 숍을 기피하는 나로서는 ‘디지털 세계의 나’라는 개념을 누구보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 나는 매주 식료품을 사는 것부터 송금하는 것까지 모든 거래를 온라인으로 한다. 그리고 이 모든 서비스들을 이용할 때마다 내 개인 식별 정보와 금융 정보, 신체 정보 등이 이용된다. 인터넷이 내 가족들보다 더 나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는 셈이다. 그 데이터들이 진짜 ‘나’를 구...

2017.08.28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