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헬프데스크에서 일하다 보면 데자뷰 현상을 겪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솔직히, 컴퓨터 사용자들이 겪는 문제는 다 거기서 거기라고 할 수 있다. 같은 질문을 수천 번 가량 반복해서 듣는 경우도 있다. 개중에는 너무 자주 문의가 들어와 ... ...
IT부서도 다른 부서와 다르지 않다. 경영진이 원하는 것은 복잡하고 난해한 기술 설명이 아니라 정확한 데이터를 근거로 한 결과다. IT부서와 CIO는 바로 그 점을 명심하고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설득해야 한다. IT의 고질적인 문제가 하나 있... ...
요즘 방송국에는 노총각 노처녀가 너무나 많다. 신규채용 면접을 해보면 아예 일찌감치 결혼해서 입사하는 경우가 있고 보통은 입사 후 5년 이내에 결혼하지 않으면, 결혼은 뒷전이고 일과 결혼해서 화려한 싱글의 삶을 즐기는 직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 ...
최근 전기값 인상이 이슈가 된 적이 있다. 한전에서 전기료를 인상하고자 하니 여론이 매우 부정적이었던 것이다. 이후 인상안이 슬그머니 철회되긴 했지만 전기값이 지속적으로 인상될 것이라는 건 예상되는 일이다. 필자는 전기값 인상을 옹호하고자 하는 건 절... ...
아시아 금융 CIO 및 CTO들이 지역 내 보안 사고보다 사이버 위협에 대해 가장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버트하프(Robert Half)가 아시아의 금융 및 은행에 종사하는 150명의 CIO 및 CTO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이 같이 나... ...
BYOD(Bring Your Own Device) 정책이 CIO와  IT부서, 기업을 들쑤셔놓고 있다. BYOD가 직원들에게 너무 많은 통제권을 넘겨주고, IT 부서의 종말을 시사한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일부 CIO들은 사용자 정... ...
중앙집중화된 낡은 IT시스템은 클라우드 컴퓨팅, 소비자 중심의 모바일 기기 및 빅 데이터 분석과 같은 새로운 트렌드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이코노미스트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트렌드가 IT부서를 위기에 빠뜨림에 따라 CIO들과 IT부서들에게는 두 ... ...
클라우드 업체들이 1990년대 클라이언트/서버 지원의 교훈을 다시 배우고 있다. 하지만 과거의 기억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 썩 좋은 것은 아니다. 지금이 바로 클라우드 고객의 권리장전이 필요한 시점이기 때문이다. 공기업 부사장 직을 두 차례 역... ...
과다한 비용, 마감기한 초과, 놓친 일감 등 우리는 자신의 실수, 혹은 타인의 실수로부터 교훈을 얻는다고 생각한다. 기술 지형이 빠르게 변화하지만 한가지는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업무와 책임의 복잡함을 고려할 때, 잘못된 판단으로 인한 일 처리... ...
비즈니스와 IT의 접목이 IT부서를 위태롭게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파리에서 열린 포레스터 IT포럼에서 지난 10년 동안 경영 방법으로 상당히 많이 입증됐던 개념이 사실은 ‘업계에서 가장 큰 사기’로 치부되고 있... ...
동아제약의 스마트워크 도입은 정량적으로 성과를 계량하겠다는 의미보다는 변화에 대해 빠르게 적응하고 대응하겠다는 의지에서 출발했다. 과거보다 시장 환경의 변화도, 회사가 움직이는 속도도 빨라졌다. 가령 인사발령이 난 후, 임직원이 실제 업무를 볼 수 있... ...
18년 동안 모바일 업계 IT전문가로서 경력을 쌓은 T-모바일USA의 CIO 에레즈 야코니는 고객 중심의 조직과 협업 환경을 주도하며 비즈니스 중심의 IT전략을 수립하고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T-모바일 IT 역량을 ... ...
BYOD로 IT부서가 사라진다는 보고서는 다소 과장됐다. 하지만, IT가 사용자 개개인의 지원에 덜 주력하고 정책 수립에 좀더 집중하는 새로운 역할을 수용하지 못한다면, 정말 IT부서가 종말을 고할 때가 될 것이다. 필자가 IBM에서 일했을 때,... ...
당신을 비IT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작은 신생기업에서 IT운영을 총괄하는 책임자라고 생각해 보자. 당신은 새로운 제품을 설계하고 제작하는 기업에서 일하고 있으며, IT가 해당 제품에서 필수 요소긴 하지만 제품 자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n... ...
IT 부문이 책임지는 기술에 역설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사용과 관리가 간편해지면서 복잡성이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상황 속에서도 IT가 비즈니스에 어떻게 연관되는지에 대해 또 다른 역설적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런 단순한/복잡한 패러... ...
  1. 헬프데스크 직원을 멘붕시키는 12가지 질문들

  2. 2012.09.17
  3. IT헬프데스크에서 일하다 보면 데자뷰 현상을 겪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솔직히, 컴퓨터 사용자들이 겪는 문제는 다 거기서 거기라고 할 수 있다. 같은 질문을 수천 번 가량 반복해서 듣는 경우도 있다. 개중에는 너무 자주 문의가 들어와 ...

  4. 전직 CIO의 일침 “모든 IT의 결과를 숫자로 말하라”

  5. 2012.09.06
  6. IT부서도 다른 부서와 다르지 않다. 경영진이 원하는 것은 복잡하고 난해한 기술 설명이 아니라 정확한 데이터를 근거로 한 결과다. IT부서와 CIO는 바로 그 점을 명심하고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설득해야 한다. IT의 고질적인 문제가 하나 있...

  7. 칼럼 | 우리 결혼할까요? 동거할까요? - 방송엔지니어와 IT엔지니어

  8. 2012.08.27
  9. 요즘 방송국에는 노총각 노처녀가 너무나 많다. 신규채용 면접을 해보면 아예 일찌감치 결혼해서 입사하는 경우가 있고 보통은 입사 후 5년 이내에 결혼하지 않으면, 결혼은 뒷전이고 일과 결혼해서 화려한 싱글의 삶을 즐기는 직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

  10. 칼럼 | 왜 IT는 잘 했다는 소리를 듣기 힘들까?

  11. 2012.08.01
  12. 최근 전기값 인상이 이슈가 된 적이 있다. 한전에서 전기료를 인상하고자 하니 여론이 매우 부정적이었던 것이다. 이후 인상안이 슬그머니 철회되긴 했지만 전기값이 지속적으로 인상될 것이라는 건 예상되는 일이다. 필자는 전기값 인상을 옹호하고자 하는 건 절...

  13. 아시아 금융기업들,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보안 부서 강화

  14. 2012.07.04
  15. 아시아 금융 CIO 및 CTO들이 지역 내 보안 사고보다 사이버 위협에 대해 가장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버트하프(Robert Half)가 아시아의 금융 및 은행에 종사하는 150명의 CIO 및 CTO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이 같이 나...

  16. 인터뷰 | BYOD와 IT 부서의 미래

  17. 2012.07.02
  18. BYOD(Bring Your Own Device) 정책이 CIO와  IT부서, 기업을 들쑤셔놓고 있다. BYOD가 직원들에게 너무 많은 통제권을 넘겨주고, IT 부서의 종말을 시사한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일부 CIO들은 사용자 정...

  19. C레벨 연구의 서늘한 경고 '혁신 없는 CIO의 미래는···'

  20. 2012.06.26
  21. 중앙집중화된 낡은 IT시스템은 클라우드 컴퓨팅, 소비자 중심의 모바일 기기 및 빅 데이터 분석과 같은 새로운 트렌드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이코노미스트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트렌드가 IT부서를 위기에 빠뜨림에 따라 CIO들과 IT부서들에게는 두 ...

  22. 소비자 권리장전으로 클라우드 지원 개선하기

  23. 2012.06.25
  24. 클라우드 업체들이 1990년대 클라이언트/서버 지원의 교훈을 다시 배우고 있다. 하지만 과거의 기억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 썩 좋은 것은 아니다. 지금이 바로 클라우드 고객의 권리장전이 필요한 시점이기 때문이다. 공기업 부사장 직을 두 차례 역...

  25. IT부서가 저지르기 쉬운 실수 20가지

  26. 2012.06.21
  27. 과다한 비용, 마감기한 초과, 놓친 일감 등 우리는 자신의 실수, 혹은 타인의 실수로부터 교훈을 얻는다고 생각한다. 기술 지형이 빠르게 변화하지만 한가지는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업무와 책임의 복잡함을 고려할 때, 잘못된 판단으로 인한 일 처리...

  28. “IT와 비즈니스 접목이 IT부서를 위태롭게 만든다”••• 포레스터 포럼

  29. 2012.06.21
  30. 비즈니스와 IT의 접목이 IT부서를 위태롭게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파리에서 열린 포레스터 IT포럼에서 지난 10년 동안 경영 방법으로 상당히 많이 입증됐던 개념이 사실은 ‘업계에서 가장 큰 사기’로 치부되고 있...

  31. 인터뷰 | “물 흐르듯 일하도록 만드는 게 IT의 경쟁력이다”••• 동아제약 이정일 CIO

  32. 2012.06.12
  33. 동아제약의 스마트워크 도입은 정량적으로 성과를 계량하겠다는 의미보다는 변화에 대해 빠르게 적응하고 대응하겠다는 의지에서 출발했다. 과거보다 시장 환경의 변화도, 회사가 움직이는 속도도 빨라졌다. 가령 인사발령이 난 후, 임직원이 실제 업무를 볼 수 있...

  34. CIO 퍼스펙티브 인터뷰 | T-모바일 CIO 에레즈 야코니 “IT역량이 서비스 차별화와 경쟁력 주도”

  35. 2012.06.08
  36. 18년 동안 모바일 업계 IT전문가로서 경력을 쌓은 T-모바일USA의 CIO 에레즈 야코니는 고객 중심의 조직과 협업 환경을 주도하며 비즈니스 중심의 IT전략을 수립하고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T-모바일 IT 역량을 ...

  37. BYOD가 확산되면 IT부서는 무용지물 될까?

  38. 2012.06.05
  39. BYOD로 IT부서가 사라진다는 보고서는 다소 과장됐다. 하지만, IT가 사용자 개개인의 지원에 덜 주력하고 정책 수립에 좀더 집중하는 새로운 역할을 수용하지 못한다면, 정말 IT부서가 종말을 고할 때가 될 것이다. 필자가 IBM에서 일했을 때,...

  40. IT 베스트 프랙티스, 신생기업에서 답을 찾는다

  41. 2012.05.11
  42. 당신을 비IT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작은 신생기업에서 IT운영을 총괄하는 책임자라고 생각해 보자. 당신은 새로운 제품을 설계하고 제작하는 기업에서 일하고 있으며, IT가 해당 제품에서 필수 요소긴 하지만 제품 자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n...

  43. 기고 | IT 역할의 역설 ‘기술 임무 ↓ 비즈니스 영향력 ↑’

  44. 2012.05.09
  45. IT 부문이 책임지는 기술에 역설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사용과 관리가 간편해지면서 복잡성이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상황 속에서도 IT가 비즈니스에 어떻게 연관되는지에 대해 또 다른 역설적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런 단순한/복잡한 패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