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넷스카우트-팔로알토, '보안 운영 센터(SOC)' 위한 통합 보안 솔루션 발표

넷스카우트가 10월 1일 팔로알토 네트웍스와 협력해 보안 운영 센터(SOC)를 지원하기 위한 통합 보안 솔루션을 발표했다. 통합 보안 제품은 넷스카우트의 아버 사이트라인(Arbor Sightline) 및 아버 엣지 디펜스(Arbor Edge Defense) 솔루션을 팔로알토의 코어텍스(Cortex) XSOAR 플랫폼과 통합해 고객이 전체 IT 인프라에서 향상된 탐지 및 위협 완화 기능을 제공한다 업체 측은 설명했다. 보안 팀과 네트워크 팀이 협업해 보안 대응을 개선하는 동시에 복잡한 보안 워크플로를 단순화하고 운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팔로알토의 코어텍스 XSOAR은 SOC 팀이 수동 주기를 줄이고, 모든 소스에서 경고를 관리하고, 플레이북으로 프로세스를 표준화한다. 위협 인텔리전스를 통해 사고 예방를 강화하고, 모든 보안 사용 사례에 대한 대응을 자동화하도록 지원한다.  넷스카우트는 위협 및 취약성의 주요 보안 지표에 대한 네트워크-서비스 계층 가시성과 높은 수준의 확장성과 악의적인 인바운드 및 아웃바운드 트래픽을 차단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양사는 함께 고객이 더 적은 오탐으로 보안 운영 효율성을 개선하고 보안 대응을 강화하도록 돕는다.   넷스카우트의 한국 기업영업본부 담당 김재욱 지사장은 “이번 팔로알토와의 협업으로 기존에 통신사, 대기업 위주로 판매되었던 넷스카우트의 아버 DDoS 솔루션을 전체 시장으로 확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넷스카우트 팔로알토

2021.10.01

넷스카우트가 10월 1일 팔로알토 네트웍스와 협력해 보안 운영 센터(SOC)를 지원하기 위한 통합 보안 솔루션을 발표했다. 통합 보안 제품은 넷스카우트의 아버 사이트라인(Arbor Sightline) 및 아버 엣지 디펜스(Arbor Edge Defense) 솔루션을 팔로알토의 코어텍스(Cortex) XSOAR 플랫폼과 통합해 고객이 전체 IT 인프라에서 향상된 탐지 및 위협 완화 기능을 제공한다 업체 측은 설명했다. 보안 팀과 네트워크 팀이 협업해 보안 대응을 개선하는 동시에 복잡한 보안 워크플로를 단순화하고 운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팔로알토의 코어텍스 XSOAR은 SOC 팀이 수동 주기를 줄이고, 모든 소스에서 경고를 관리하고, 플레이북으로 프로세스를 표준화한다. 위협 인텔리전스를 통해 사고 예방를 강화하고, 모든 보안 사용 사례에 대한 대응을 자동화하도록 지원한다.  넷스카우트는 위협 및 취약성의 주요 보안 지표에 대한 네트워크-서비스 계층 가시성과 높은 수준의 확장성과 악의적인 인바운드 및 아웃바운드 트래픽을 차단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양사는 함께 고객이 더 적은 오탐으로 보안 운영 효율성을 개선하고 보안 대응을 강화하도록 돕는다.   넷스카우트의 한국 기업영업본부 담당 김재욱 지사장은 “이번 팔로알토와의 협업으로 기존에 통신사, 대기업 위주로 판매되었던 넷스카우트의 아버 DDoS 솔루션을 전체 시장으로 확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1.10.01

“2018년 IoT 취약성·국가단위 공격 활동·DDoS 빈도 및 규모 증가” 넷스카우트

넷스카우트가 전세계 인터넷 위협 정보와 분석한 최신 위협 환경 보고서 ‘넷스카우트 위협 인텔리전스(NETSCOUT Threat Intelligence)’를 발표했다. 2018년 하반기 현황을 분석한 이번 보고서는 ▲국가단위의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공격 그룹 ▲IoT 취약성 ▲크라임웨어(crimeware) 활동 ▲DDoS(Distributed Denial of Service) 공격 캠페인을 비롯한 최신 동향과 움직임을 다룬다. 넷스카우트 하딕 모디 시니어 디렉터는 “2018년 하반기 전세계 위협 환경은 스테로이드의 독성과 맞먹는 무시무시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며, “DDoS 공격 규모와 빈도, 국가단위의 사이버 공격 활동, IoT 위협의 속도가 동시에 증가하고 있고, 모든 것이 거미줄처럼 연결된 커넥티드 환경의 상호의존성을 역으로 이용하는 공격이 현대 사회를 위협하고 있으며, 우리는 더 이상 이러한 디지털 위협을 좌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넷스카우트 보고서는 ATLAS(Active Level Threat Analysis System)를 통한 인터넷 규모의 가시성과 ASERT(ATLAS Security Engineering and Response Team) 분석을 기반으로 2018년 하반기 동안 파악된 전세계 위협에 대한 현황을 제공한다. 넷스카우트 위협 인텔리전스는 지난 6개월 동안 공격자들이 기존 수단을 확대하고, 빠르게 최신 기술을 발전시키고, 스마트 비즈니스 기법을 적용해 공격 증가율이 가속화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끊임없이 DDoS 멀웨어의 타깃이 되고 있는 IoT 기기는 연결 후 5분 이내에 공격을 받고 24시간 이내에 특정 익스플로잇의 타깃이 되고 있다. 많은 기기에서 IoT 보안이 최소 수준 또는 전무한 상황이다. 이로 인해 IoT는 대단히 위험하고 취약한 영역이 되었으...

DDoS 넷스카우트

2019.03.11

넷스카우트가 전세계 인터넷 위협 정보와 분석한 최신 위협 환경 보고서 ‘넷스카우트 위협 인텔리전스(NETSCOUT Threat Intelligence)’를 발표했다. 2018년 하반기 현황을 분석한 이번 보고서는 ▲국가단위의 APT(advanced persistent threat) 공격 그룹 ▲IoT 취약성 ▲크라임웨어(crimeware) 활동 ▲DDoS(Distributed Denial of Service) 공격 캠페인을 비롯한 최신 동향과 움직임을 다룬다. 넷스카우트 하딕 모디 시니어 디렉터는 “2018년 하반기 전세계 위협 환경은 스테로이드의 독성과 맞먹는 무시무시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며, “DDoS 공격 규모와 빈도, 국가단위의 사이버 공격 활동, IoT 위협의 속도가 동시에 증가하고 있고, 모든 것이 거미줄처럼 연결된 커넥티드 환경의 상호의존성을 역으로 이용하는 공격이 현대 사회를 위협하고 있으며, 우리는 더 이상 이러한 디지털 위협을 좌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넷스카우트 보고서는 ATLAS(Active Level Threat Analysis System)를 통한 인터넷 규모의 가시성과 ASERT(ATLAS Security Engineering and Response Team) 분석을 기반으로 2018년 하반기 동안 파악된 전세계 위협에 대한 현황을 제공한다. 넷스카우트 위협 인텔리전스는 지난 6개월 동안 공격자들이 기존 수단을 확대하고, 빠르게 최신 기술을 발전시키고, 스마트 비즈니스 기법을 적용해 공격 증가율이 가속화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끊임없이 DDoS 멀웨어의 타깃이 되고 있는 IoT 기기는 연결 후 5분 이내에 공격을 받고 24시간 이내에 특정 익스플로잇의 타깃이 되고 있다. 많은 기기에서 IoT 보안이 최소 수준 또는 전무한 상황이다. 이로 인해 IoT는 대단히 위험하고 취약한 영역이 되었으...

2019.03.11

성장률 98% 애저, AWS 따라잡았을까?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특히 마이크로소프트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이 때문에 선두 자리가 위협을 받고 있을까? 마이크로소프트 CEO 샤티아 나델라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와 AWS 모두 인상적인 클라우드 실적을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경쟁사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보다 2배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자랑했다. AWS는 최근 2017년 4분기 미화 51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고 연 매출 200억 달러로 향해 가고 있다. 이 같은 실적은 전년 대비 45%나 늘어난 규모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017년 12월로 마감한 회계연도 2분기 실적 보고에서 애저 매출이 무려 98%나 증가했고 ‘인텔리전트 클라우드(Intelligent Cloud)’ 매출이 56% 늘어나 53억 달러라고 기록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오피스와 다이나믹 CRM 제품의 온라인 버전이 포함됐기 때문에 AWS와 애저 매출을 1:1로 비교하기는 어렵다. 2006년에 설립된 AWS는 전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회사며, 실적 결과는 모기업 아마존과 따로 보고된다. 1975년에 설립된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를 포함한 다양한 제품을 갖춘 기술 집약적인 회사로 이 회사의 매출에는 윈도우 서버, SQL 서버, 시스템 센터, 데이터센터, 애저가 포함된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정말 AWS를 따라잡고 있나? 모니터링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인 넷스카우트(Netscout)의 지역 부사장인 마이클 세갈은 마이크로소프트가 AWS를 따라잡고 있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애저는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1위인 AWS를 밀어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겠지만, 구글이나 IBM보다 훨씬 뛰어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에 대한 투자는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로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마이그레이션하려는 기업이 점점 더 많아진 덕분에 성공을 거뒀다."   성장률이 아닌 숫자 자체로만 보면, 애저는 여전히 뒤처져 ...

오피스 넷스카우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퍼블릭 클라우드 아마존 웹 서비스 다이나믹 CRM 수익 실적 IaaS 포레스터 AWS 매출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2018.02.05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특히 마이크로소프트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이 때문에 선두 자리가 위협을 받고 있을까? 마이크로소프트 CEO 샤티아 나델라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와 AWS 모두 인상적인 클라우드 실적을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경쟁사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보다 2배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자랑했다. AWS는 최근 2017년 4분기 미화 51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고 연 매출 200억 달러로 향해 가고 있다. 이 같은 실적은 전년 대비 45%나 늘어난 규모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017년 12월로 마감한 회계연도 2분기 실적 보고에서 애저 매출이 무려 98%나 증가했고 ‘인텔리전트 클라우드(Intelligent Cloud)’ 매출이 56% 늘어나 53억 달러라고 기록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오피스와 다이나믹 CRM 제품의 온라인 버전이 포함됐기 때문에 AWS와 애저 매출을 1:1로 비교하기는 어렵다. 2006년에 설립된 AWS는 전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회사며, 실적 결과는 모기업 아마존과 따로 보고된다. 1975년에 설립된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를 포함한 다양한 제품을 갖춘 기술 집약적인 회사로 이 회사의 매출에는 윈도우 서버, SQL 서버, 시스템 센터, 데이터센터, 애저가 포함된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정말 AWS를 따라잡고 있나? 모니터링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인 넷스카우트(Netscout)의 지역 부사장인 마이클 세갈은 마이크로소프트가 AWS를 따라잡고 있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애저는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1위인 AWS를 밀어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겠지만, 구글이나 IBM보다 훨씬 뛰어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에 대한 투자는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로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마이그레이션하려는 기업이 점점 더 많아진 덕분에 성공을 거뒀다."   성장률이 아닌 숫자 자체로만 보면, 애저는 여전히 뒤처져 ...

2018.02.05

'차별화에 성공한'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업체 베스트 10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의 모든 분야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공급업체는 넘쳐나고 있다. 모든 수직 산업, 모든 규모의 비즈니스, 에지(Edge)부터 코어(Core)까지. 같은 업체는 어느 곳도 없지만, 소수의 업체만이 무리로부터 자신들을 차별화시키고 가장 강력한 업체가 됐다. 여기서는 가장 강력한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업체에 대한 네트워크월드의 분석을 제시한다. 네트워크월드 자체 조사와 믿을만한 업계 애널리스트의 자문 그리고 내부 저널리스트들의 작업을 토대로 했다. 가장 우선적인 평가 요인은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시장에서의 시장 점유율이다. 물론 공급업체들의 기술 기반과 중요한 시장 요인들까지도 고려했지만, 특히 코어 네트워킹, 모니터링와 관리, WLAN과 엣지에서의 시장 점유율을 중시했다. 선정 이유 : 항상 그래왔다. 시스코는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분야에서 가장 거대한 업체로 남아있으며, 비슷한 업체도 거의 없다. 이 회사는 사용자가 네트워크에서 필요로 하는 거의 모든 것에 대한 원스톱 쇼핑을 제공하며, 자사의 제품들이 서로 잘 동작하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물론, 타사 장비와는 잘 동작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일부 가격표는 눈물을 자아낼 정도이지만, 시스코는 강력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술 기반을 유지하고 있으며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영역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의 주목할 만한 움직임 : 2017년 초, 시스코는 데이터 과학 및 분석 업체인 사게자, SD-WAN 업체 빕텔라를 인수했으며, 경쟁 업체인 아리스타와의 법정 공방에서 승리했다. 숫자로 알아보기 : 60%. IDC의 가장 최근 수치에 따르면, 시스코는 라우팅과 스위칭 시장에서 60%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전망 : 여러 부문에서 도전자가 있으며, 이들 중 일부 업체는 시스코보다 네트워크의 특정 부분을 더욱 효과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렇지만, 어떤 업체도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분야의 킹콩과 동일한 폭의 솔루션을 제...

시스코 델EMC HPE 아리스타 익스트림 아루바 주니퍼 화웨이 리버베드 VM웨어 넷스카우트

2017.08.07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의 모든 분야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공급업체는 넘쳐나고 있다. 모든 수직 산업, 모든 규모의 비즈니스, 에지(Edge)부터 코어(Core)까지. 같은 업체는 어느 곳도 없지만, 소수의 업체만이 무리로부터 자신들을 차별화시키고 가장 강력한 업체가 됐다. 여기서는 가장 강력한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업체에 대한 네트워크월드의 분석을 제시한다. 네트워크월드 자체 조사와 믿을만한 업계 애널리스트의 자문 그리고 내부 저널리스트들의 작업을 토대로 했다. 가장 우선적인 평가 요인은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시장에서의 시장 점유율이다. 물론 공급업체들의 기술 기반과 중요한 시장 요인들까지도 고려했지만, 특히 코어 네트워킹, 모니터링와 관리, WLAN과 엣지에서의 시장 점유율을 중시했다. 선정 이유 : 항상 그래왔다. 시스코는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분야에서 가장 거대한 업체로 남아있으며, 비슷한 업체도 거의 없다. 이 회사는 사용자가 네트워크에서 필요로 하는 거의 모든 것에 대한 원스톱 쇼핑을 제공하며, 자사의 제품들이 서로 잘 동작하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물론, 타사 장비와는 잘 동작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일부 가격표는 눈물을 자아낼 정도이지만, 시스코는 강력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술 기반을 유지하고 있으며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영역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의 주목할 만한 움직임 : 2017년 초, 시스코는 데이터 과학 및 분석 업체인 사게자, SD-WAN 업체 빕텔라를 인수했으며, 경쟁 업체인 아리스타와의 법정 공방에서 승리했다. 숫자로 알아보기 : 60%. IDC의 가장 최근 수치에 따르면, 시스코는 라우팅과 스위칭 시장에서 60%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전망 : 여러 부문에서 도전자가 있으며, 이들 중 일부 업체는 시스코보다 네트워크의 특정 부분을 더욱 효과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렇지만, 어떤 업체도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킹 분야의 킹콩과 동일한 폭의 솔루션을 제...

2017.08.0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