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김진철의 How-to-Big Data | 빅데이터 조직과 시스템 (4)

지금까지 필자의 기고문은 각 회 전반부는 CERN과 LHC 실험의 현황과 실제 사례를 소개하고, 글의 후반부에 이 사례가 빅데이터 비즈니스에 주는 시사점을 논의하는 방식이었다. 필자가 약속한 빅데이터 조직과 시스템, 데이터 과학자 인력 채용과 운용에 관련된 추가 기고에서는 형식을 조금 바꾸어서 필자가 고객들과 지인들로부터 받은 가장 많은 질문과 고충사항에 대한 의견을 정리하는 식으로 글의 형식을 잠시 바꾸고자 한다.   글의 형식을 이렇게 바꾸는 이유는 일단 CERN과 LHC 실험의 빅데이터 조직과 시스템, 인력 운용에 대한 필자의 경험과 찾을 수 있는 문헌이 다소 제한되어 문의 사항에 대한 적절한 사례를 바로바로 찾기 어려운 점도 있고, 고객들과 지인분들의 고충사항에 대한 궁금증을 먼저 해소해드리는 것이 글의 취지에 더 적절할 것 같다는 생각도 있기 때문이다. 추가 기고에서 빅데이터 비즈니스 조직과 운영, 그리고 데이터과학자로서 커리어 계발에 대한 궁금증이 조금이나마 먼저 해소되길 바란다. 빅데이터 비즈니스 조직과 운영, 데이터과학자 커리어에 대한 추가 기고가 이어진 후에는 이 How-to-Big Data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몇 회에 걸쳐서 지금까지 살펴본 빅데이터 비즈니스의 교훈을 앞으로의 기업 비즈니스 개발에 적용하는 문제를 같이 생각해보고, 지금까지 살펴본 빅데이터 비즈니스의 전반적인 요소가 최근 기업 IT 트렌드와 어떤 연관이 있고 앞으로 어떻게 발전해 나갈 것인지 같이 예측해 보려고 한다. 부디 미래의 기업 IT 인프라를 어떻게 발전시켜야 할지 고민하는 CIO 및 IT 전문가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좋은 데이터과학팀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 데이터과학팀의 문화적 규범 지난 스물 네번째 글에서는 데이터과학자로서 LHC 물리학자들의 일반적인 특성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물론, LHC 실험을 수행하는 물리학자도 모두 사람이고, 물리학자마다 개성이 다르고 차이가 크지만, 그 개인적인 차이에도 불구하고 ...

CIO 데이터 조작 뇌과학 직업윤리 김진철 데이터과학자 데이터과학 노벨상 연구 문화 컨설팅 빅데이터 표절

2019.01.28

지금까지 필자의 기고문은 각 회 전반부는 CERN과 LHC 실험의 현황과 실제 사례를 소개하고, 글의 후반부에 이 사례가 빅데이터 비즈니스에 주는 시사점을 논의하는 방식이었다. 필자가 약속한 빅데이터 조직과 시스템, 데이터 과학자 인력 채용과 운용에 관련된 추가 기고에서는 형식을 조금 바꾸어서 필자가 고객들과 지인들로부터 받은 가장 많은 질문과 고충사항에 대한 의견을 정리하는 식으로 글의 형식을 잠시 바꾸고자 한다.   글의 형식을 이렇게 바꾸는 이유는 일단 CERN과 LHC 실험의 빅데이터 조직과 시스템, 인력 운용에 대한 필자의 경험과 찾을 수 있는 문헌이 다소 제한되어 문의 사항에 대한 적절한 사례를 바로바로 찾기 어려운 점도 있고, 고객들과 지인분들의 고충사항에 대한 궁금증을 먼저 해소해드리는 것이 글의 취지에 더 적절할 것 같다는 생각도 있기 때문이다. 추가 기고에서 빅데이터 비즈니스 조직과 운영, 그리고 데이터과학자로서 커리어 계발에 대한 궁금증이 조금이나마 먼저 해소되길 바란다. 빅데이터 비즈니스 조직과 운영, 데이터과학자 커리어에 대한 추가 기고가 이어진 후에는 이 How-to-Big Data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몇 회에 걸쳐서 지금까지 살펴본 빅데이터 비즈니스의 교훈을 앞으로의 기업 비즈니스 개발에 적용하는 문제를 같이 생각해보고, 지금까지 살펴본 빅데이터 비즈니스의 전반적인 요소가 최근 기업 IT 트렌드와 어떤 연관이 있고 앞으로 어떻게 발전해 나갈 것인지 같이 예측해 보려고 한다. 부디 미래의 기업 IT 인프라를 어떻게 발전시켜야 할지 고민하는 CIO 및 IT 전문가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좋은 데이터과학팀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 데이터과학팀의 문화적 규범 지난 스물 네번째 글에서는 데이터과학자로서 LHC 물리학자들의 일반적인 특성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물론, LHC 실험을 수행하는 물리학자도 모두 사람이고, 물리학자마다 개성이 다르고 차이가 크지만, 그 개인적인 차이에도 불구하고 ...

2019.01.28

기술 이외에 보안 사고 대응 전문가에게 필요한 역량

요즈음 사이버 보안 대응팀들은 조직을 겨냥한 정기적인 해킹 및 공격이 증가하면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보안 대응팀의 전문가 구성원들은 이런 공격을 시의적절하게 평가하고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조직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정보보안 인재채용 기업 레드버드(Redbud)의 사장 겸 공동 설립자 데비 헨리에 따르면, 사이버 보안 사고 대응 전문가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높다. 레드버드가 소개하는 일자리 3곳 중 2곳은 사고 대응 역할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되어 있다. 헨리는 “조직이 우리에게 연락을 취하면 일반적으로 자체적으로 자격을 갖춘 전문가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헨리는 수요의 원인을 사이버 범죄 활동의 증가뿐 아니라 더 많은 조직이 필요를 인식하고 사이버 방어팀을 서둘러 충원하거나 꾸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헨리는 “202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사이버 보안 일자리 중 150만 개가 공석으로 남아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사고 대응 전문가도 상당수 필요할 것이다”며 “부족 현상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헨리에 따르면, 사고 관리 아웃소싱은 실현 가능성이 있는 보안 접근방식이다. 그녀는 “레드버드가 사고 대응 전문가에 대해 받은 요청에 따라 사고 대응 관리의 약 65%가 내부적으로 처리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분명 복합적인 상황이다”고 말했다. 기술력+경영 지식 양질의 사고 대응 전문가에게 필요한 기술은 인간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 등 2개 그룹으로 분류할 수 있다. 헨리는 “기술인 부분이 뛰어날수록 더 나은 사고 대응 전문가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요구되는 기술에는 기밀성, 진정성, 출입 관리, 프라이버시 등의 기본적인 보안 원칙, 보안 취약성, 물리적인 보안 문제, 프로토콜 설계 결함, 악성 코드, 이행 결함, 구성상 약점, 사용자 오류나 무관심 등에 대한 적절...

CSO 프로토콜 사물인터넷 GE 사고 대응 석사 소방관 직업윤리 디지털 포렌식 위험 관리 프로그래밍 NASA 해킹 윈도우 CISO 공격 유닉스 사이버보안 MBA 관리자 침입자 기법

2017.06.23

요즈음 사이버 보안 대응팀들은 조직을 겨냥한 정기적인 해킹 및 공격이 증가하면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보안 대응팀의 전문가 구성원들은 이런 공격을 시의적절하게 평가하고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조직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정보보안 인재채용 기업 레드버드(Redbud)의 사장 겸 공동 설립자 데비 헨리에 따르면, 사이버 보안 사고 대응 전문가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높다. 레드버드가 소개하는 일자리 3곳 중 2곳은 사고 대응 역할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되어 있다. 헨리는 “조직이 우리에게 연락을 취하면 일반적으로 자체적으로 자격을 갖춘 전문가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헨리는 수요의 원인을 사이버 범죄 활동의 증가뿐 아니라 더 많은 조직이 필요를 인식하고 사이버 방어팀을 서둘러 충원하거나 꾸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헨리는 “202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사이버 보안 일자리 중 150만 개가 공석으로 남아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사고 대응 전문가도 상당수 필요할 것이다”며 “부족 현상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헨리에 따르면, 사고 관리 아웃소싱은 실현 가능성이 있는 보안 접근방식이다. 그녀는 “레드버드가 사고 대응 전문가에 대해 받은 요청에 따라 사고 대응 관리의 약 65%가 내부적으로 처리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분명 복합적인 상황이다”고 말했다. 기술력+경영 지식 양질의 사고 대응 전문가에게 필요한 기술은 인간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 등 2개 그룹으로 분류할 수 있다. 헨리는 “기술인 부분이 뛰어날수록 더 나은 사고 대응 전문가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요구되는 기술에는 기밀성, 진정성, 출입 관리, 프라이버시 등의 기본적인 보안 원칙, 보안 취약성, 물리적인 보안 문제, 프로토콜 설계 결함, 악성 코드, 이행 결함, 구성상 약점, 사용자 오류나 무관심 등에 대한 적절...

2017.06.23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