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3차원으로 진화했다”··· MS 엑셀, 방대한 실시간 데이터 입력 수용

Brian Cheon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 엑셀이 새롭게 진화했다. 회사는 29일 ‘데이터 유형’(data types)에 대한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엑셀 단일 셀이 숫자와 수식 이상의 요소를 품을 수 있도록 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데이터 유형’을 2차원 엑셀 셀의 ‘3차원’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그 이유를 알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9년 2종의 데이터 유형을 소개한 바 있다. ‘주식’(stocks)과 ‘지리’(geography)가 그것이다. 사용자가 셀에 주식 기호를 입력하고 ‘Data > Data Types > Stocks’ 식별기를 이용해 주식 기호임을 규정해주면 ‘MSFT’가 실시간 데이터에 대한 문호를 개방한다. 즉 사용자는 엑셀 내에서 ‘리프레시 데이터’ 버튼을 누르면 항상 최신 데이터를 얻게 된다. 



마이크로소프는 또 울프럼 알파(Wolfram Alpha)와 제휴를 맺고 음식, 화학, 우주, 대학 및 학비 등에 이르는 수백 가지 데이터 유형을 엑셀에서 지원하도록 했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제 사용자가 스스로 데이터 유형을 정의하고, 원하는 대로 정의된 자신의 ‘고객’ 데이터 형식을 관련 파워BI 서비스로 보낼 수 있도록 했다. 즉 엑셀 스프레드 시트의 데이터를 사용자 고유의 커스텀 데이터 유형으로 생성할 수 있으며, 파워 쿼리(Power Query)를 이용해 해당 데이터에 쿼리할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기능이 실제 생활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는 지를 설명하는 몇몇 동영상을 제작했다. 다음은 데이터 유형에 대한 홍보 동영상과, ‘고객’ 또는 자신의 개인 데이터 사용에 대한 간략한 개요를 제공하는 보다 구체적인 영상이다. 

데이터 유형은 회계 기업에게 유용한 기능처럼 들릴 수 있겠지만,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그리 어렵지 않게 적용할 수 있는 기본 기능이다. 이를테면 DIY 다이어트 분석에도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울프럼 데이터 유형은 이제 오피스 인사이더 채널로 격하된다. 대부분 아직 라이프 상태가 아니기도 하다. 아울러 파워BI 기능을 지용하려면 마이크로소프트 365 구독과 파워BI 구독이 필요하다. 

엑셀 제품 담당자인 브라이언 존스는 데이터 유형을 빠르게 시작하고 데이터 유형을 추적하는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해주는 새로운 ‘스마트 템플릿’ 세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단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엑셀 사용자가 라이브 출처로부터 데이터를 가져오는 기능은 몇 년 전부터 있었다. 그러나 새로운 데이터 유형은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허용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이를테면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내에 있는 콜렉션(Collections) 기능을 이용하면 여러 웹 페이지를 수집한 다음 이를 자동 생성된 스프레드시트 내에서 속성을 추적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추적, 측정, 평가되는 미래가 이렇게 좀더 가까이 다가왔다. ciokr@idg.co.kr



2020.10.30

“3차원으로 진화했다”··· MS 엑셀, 방대한 실시간 데이터 입력 수용

Brian Cheon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 엑셀이 새롭게 진화했다. 회사는 29일 ‘데이터 유형’(data types)에 대한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엑셀 단일 셀이 숫자와 수식 이상의 요소를 품을 수 있도록 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데이터 유형’을 2차원 엑셀 셀의 ‘3차원’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그 이유를 알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9년 2종의 데이터 유형을 소개한 바 있다. ‘주식’(stocks)과 ‘지리’(geography)가 그것이다. 사용자가 셀에 주식 기호를 입력하고 ‘Data > Data Types > Stocks’ 식별기를 이용해 주식 기호임을 규정해주면 ‘MSFT’가 실시간 데이터에 대한 문호를 개방한다. 즉 사용자는 엑셀 내에서 ‘리프레시 데이터’ 버튼을 누르면 항상 최신 데이터를 얻게 된다. 



마이크로소프는 또 울프럼 알파(Wolfram Alpha)와 제휴를 맺고 음식, 화학, 우주, 대학 및 학비 등에 이르는 수백 가지 데이터 유형을 엑셀에서 지원하도록 했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제 사용자가 스스로 데이터 유형을 정의하고, 원하는 대로 정의된 자신의 ‘고객’ 데이터 형식을 관련 파워BI 서비스로 보낼 수 있도록 했다. 즉 엑셀 스프레드 시트의 데이터를 사용자 고유의 커스텀 데이터 유형으로 생성할 수 있으며, 파워 쿼리(Power Query)를 이용해 해당 데이터에 쿼리할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기능이 실제 생활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는 지를 설명하는 몇몇 동영상을 제작했다. 다음은 데이터 유형에 대한 홍보 동영상과, ‘고객’ 또는 자신의 개인 데이터 사용에 대한 간략한 개요를 제공하는 보다 구체적인 영상이다. 

데이터 유형은 회계 기업에게 유용한 기능처럼 들릴 수 있겠지만,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그리 어렵지 않게 적용할 수 있는 기본 기능이다. 이를테면 DIY 다이어트 분석에도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울프럼 데이터 유형은 이제 오피스 인사이더 채널로 격하된다. 대부분 아직 라이프 상태가 아니기도 하다. 아울러 파워BI 기능을 지용하려면 마이크로소프트 365 구독과 파워BI 구독이 필요하다. 

엑셀 제품 담당자인 브라이언 존스는 데이터 유형을 빠르게 시작하고 데이터 유형을 추적하는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해주는 새로운 ‘스마트 템플릿’ 세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단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엑셀 사용자가 라이브 출처로부터 데이터를 가져오는 기능은 몇 년 전부터 있었다. 그러나 새로운 데이터 유형은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허용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이를테면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내에 있는 콜렉션(Collections) 기능을 이용하면 여러 웹 페이지를 수집한 다음 이를 자동 생성된 스프레드시트 내에서 속성을 추적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추적, 측정, 평가되는 미래가 이렇게 좀더 가까이 다가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