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칼럼ㅣ멀티 클라우드 시대, ‘가상 네트워크’를 재고할 시점이다

더 동적인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는 적절한 계획이 없다면 가상 네트워크 업체를 바꿔야 한다.  기술 업계에서 일한다면 ‘클라우드 컴퓨팅’과 ‘네트워킹’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안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아마도 아닐 것이고, 전자에 대한 오해는 후자를 바라보는 관점에 영향을 미쳤을 터다. 그렇다. 클라우드가 컴퓨팅을 지배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항목이 ‘클라우드로 이동’하는 건 아니다. 이 미묘한 사실은 네트워크를 생각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다.  서버 통합 때문에 약간의 ‘클라우드로의 이동’이 이뤄지고 있긴 하지만 오늘날 기업들이 클라우드에서 실행하는 대부분의 항목은 전체 애플리케이션이 아니다. 기존 데이터센터 앱의 프레젠테이션 계층이다.  기업 트랜잭션 처리, 데이터 저장 및 검색, 애널리틱스 등은 모두 보안과 안전성이 요구되는 분야다. 경영진은 처음부터 이러한 활동을 클라우드로 이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왔다. 요구사항을 충족할 수 없고 비용이 더 낮아지기는커녕 더 커지리라고 봤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프론트엔드 프레젠테이션 그렇다면 기업들의 클라우드 사용량이 연간 40% 정도 증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클라우드가 데이터센터에서는 전혀 수행되지 않았지만 지금 당장 수행돼야 하는 작업을 하는 데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며, 이러한 작업을 데이터센터에서 하려면 더 어렵거나 비용이 많이 든다. 이는 엔터프라이즈 핵심 애플리케이션이 (고객, 파트너, 직원과) 상호작용하는 방식과 관련돼 있다. 즉, 모두 인터넷과 관련된다. 모두가 온라인 쇼핑을 좋아한다. 심지어 온라인 쇼핑을 하기 전에 탐색하는 것조차도 좋아한다. 지난 5년 동안 기업들은 ‘화려한’ 온라인 경험을 데이터센터의 ‘촌스러운’ 애플리케이션과 연결하는 ‘포털’을 만들어 왔다. 처음에는 고객을 대상으로 했지만 점차 확대돼 도매 및 배송 파트너도 지원하게 됐다. 지금처럼 재택근무가 확산되기 이전부터 원격근무자를 지원하는 데도 사용됐다. 필...

클라우드 컴퓨팅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가상 네트워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멀티 클라우드

2022.03.03

더 동적인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는 적절한 계획이 없다면 가상 네트워크 업체를 바꿔야 한다.  기술 업계에서 일한다면 ‘클라우드 컴퓨팅’과 ‘네트워킹’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안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아마도 아닐 것이고, 전자에 대한 오해는 후자를 바라보는 관점에 영향을 미쳤을 터다. 그렇다. 클라우드가 컴퓨팅을 지배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항목이 ‘클라우드로 이동’하는 건 아니다. 이 미묘한 사실은 네트워크를 생각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다.  서버 통합 때문에 약간의 ‘클라우드로의 이동’이 이뤄지고 있긴 하지만 오늘날 기업들이 클라우드에서 실행하는 대부분의 항목은 전체 애플리케이션이 아니다. 기존 데이터센터 앱의 프레젠테이션 계층이다.  기업 트랜잭션 처리, 데이터 저장 및 검색, 애널리틱스 등은 모두 보안과 안전성이 요구되는 분야다. 경영진은 처음부터 이러한 활동을 클라우드로 이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왔다. 요구사항을 충족할 수 없고 비용이 더 낮아지기는커녕 더 커지리라고 봤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프론트엔드 프레젠테이션 그렇다면 기업들의 클라우드 사용량이 연간 40% 정도 증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클라우드가 데이터센터에서는 전혀 수행되지 않았지만 지금 당장 수행돼야 하는 작업을 하는 데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며, 이러한 작업을 데이터센터에서 하려면 더 어렵거나 비용이 많이 든다. 이는 엔터프라이즈 핵심 애플리케이션이 (고객, 파트너, 직원과) 상호작용하는 방식과 관련돼 있다. 즉, 모두 인터넷과 관련된다. 모두가 온라인 쇼핑을 좋아한다. 심지어 온라인 쇼핑을 하기 전에 탐색하는 것조차도 좋아한다. 지난 5년 동안 기업들은 ‘화려한’ 온라인 경험을 데이터센터의 ‘촌스러운’ 애플리케이션과 연결하는 ‘포털’을 만들어 왔다. 처음에는 고객을 대상으로 했지만 점차 확대돼 도매 및 배송 파트너도 지원하게 됐다. 지금처럼 재택근무가 확산되기 이전부터 원격근무자를 지원하는 데도 사용됐다. 필...

2022.03.03

DNA 센터로 보는 시스코의 인텐트 기반 네트워킹 전략

시스코의 DNA 센터는 새로운 네트워크 자동화 소프트웨어다. 시스코는 DNA 센터를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IBN(Intent-Based Network) 전략을 위한 인터페이스로 차별화했다. 2017년 여름 출범한 IBN은 본사와 지사 네트워크 관리용 대시보드를 프로비저닝 하는 DNA 센터를 포함해, 다양한 구성요소를 갖춘 직관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런 계획에는 ID가 중심이 되는 접근법으로 네트워크의 사용자와 장비를 관리하는 SD-액세스, 네트워크 트래픽 데이터를 분류해 예측 분석을 제공할 NDP(Network Data Platform) & 보증(Assurance), 트래픽 메타데이터로 위협을 탐지하는 ETA(Encrypted Traffic Analytics)도 포함될 예정이다. 이런 전략에서 처음 시장화가 이뤄진 것이 SD-액세스를 제어하는 DNA 센터다. DNA 센터는 구축 규모에 따라 가입형으로 유료 이용할 수 있는 고객사 내부용 어플라이언스인 APIC-EM(Application Policy Infrastructure Controller – Enterprise Module)에서 실행된다. 시스코는 향후 클라우드 호스팅 버전을 제공할 계획도 있다. 시스코 엔터프라이즈 스위칭 기술 마케팅 부문 시니어 디렉터인 칼 솔더는 “SD-액세스를 도입하면 오버레이 네트워크가 구현된다”고 밝혔다. 물론 스위치, 라우터, 무선 액세스 포인트로 구성된 물리 네트워크가 필요하다. 하지만 DNA 센터는 전체 패브릭을 가상 스위치로 처리할 수 있는 추상 계층을 생성한다. 이 패브릭을 조정, 네트워크를 분할하고, 각각에 중앙에서 관리하는 정책을 적용할 수 있는 가상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다. 기존에는 VPN과 vLAN, 세그멘테이션 규칙을 사용해 이런 가상 네트워크를 생성해 관리했다. 솔더는 “그러나 스위칭과 라우팅, 무선 전반에 일관되게 적용하는 데 일정 시간이 소요됐다. 즉 몇 ...

접근제어 DNA 센터 가상 네트워크 ISE VPN 방화벽 스위치 라우터 패브릭 SDN 시스코 Identity Service Engine

2017.12.28

시스코의 DNA 센터는 새로운 네트워크 자동화 소프트웨어다. 시스코는 DNA 센터를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IBN(Intent-Based Network) 전략을 위한 인터페이스로 차별화했다. 2017년 여름 출범한 IBN은 본사와 지사 네트워크 관리용 대시보드를 프로비저닝 하는 DNA 센터를 포함해, 다양한 구성요소를 갖춘 직관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런 계획에는 ID가 중심이 되는 접근법으로 네트워크의 사용자와 장비를 관리하는 SD-액세스, 네트워크 트래픽 데이터를 분류해 예측 분석을 제공할 NDP(Network Data Platform) & 보증(Assurance), 트래픽 메타데이터로 위협을 탐지하는 ETA(Encrypted Traffic Analytics)도 포함될 예정이다. 이런 전략에서 처음 시장화가 이뤄진 것이 SD-액세스를 제어하는 DNA 센터다. DNA 센터는 구축 규모에 따라 가입형으로 유료 이용할 수 있는 고객사 내부용 어플라이언스인 APIC-EM(Application Policy Infrastructure Controller – Enterprise Module)에서 실행된다. 시스코는 향후 클라우드 호스팅 버전을 제공할 계획도 있다. 시스코 엔터프라이즈 스위칭 기술 마케팅 부문 시니어 디렉터인 칼 솔더는 “SD-액세스를 도입하면 오버레이 네트워크가 구현된다”고 밝혔다. 물론 스위치, 라우터, 무선 액세스 포인트로 구성된 물리 네트워크가 필요하다. 하지만 DNA 센터는 전체 패브릭을 가상 스위치로 처리할 수 있는 추상 계층을 생성한다. 이 패브릭을 조정, 네트워크를 분할하고, 각각에 중앙에서 관리하는 정책을 적용할 수 있는 가상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다. 기존에는 VPN과 vLAN, 세그멘테이션 규칙을 사용해 이런 가상 네트워크를 생성해 관리했다. 솔더는 “그러나 스위칭과 라우팅, 무선 전반에 일관되게 적용하는 데 일정 시간이 소요됐다. 즉 몇 ...

2017.12.28

가상 네트워크를 성공적으로 구축하는 4가지 팁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D-WAN, 클라우드 컴퓨팅 및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신기술이 성숙하고 도입이 늘어나면서 기업도 이런 변화를 따라잡기 위해 네트워크를 개선해야 할 상황이다. 이런 기술 대부분은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네트워크 관리를 자동화하거나 가상화하는 것이다. IDC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네트워킹 및 통신 소프트웨어의 시장 규모는 2017년 60억 달러에서 2021년 120억 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기업의 네트워크 개선을 위한 전문가의 몇 가지 조언을 소개한다. 팀 구성하기 프로젝트가 실제로 진척이 되고 궁극적으로 성공하려면 헌신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먼저 임원진이 신기술 수용과 네트워크 혹은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IDC의 애널리스트 로힛 메라는 프로젝트를 위해 소규모 팀을 구성할 것을 권한다. 이 팀은 원하는 결과를 정의하고, 달성 방법을 계획하며 일정과 완성도에 대한 책임을 진다. 그는 "프로젝트를 적당한 규모로 줄여 생각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너무 광범위하게 보지 말고, 가상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이 얻고자 하는 것과 이로 인해 발생하는 혜택을 구체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이런 과정을 거친 이후 비전을 수행할 업무 담당자를 각 팀에서 뽑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팀 구성원은 네트워크 관리자, 서버 및 스토리지 관리자, 애플리케이션 개발 엔지니어 및 보안 전문가 등을 포함할 수 있다. 특히 명심해야 할 것은 변경 사항을 운영할 팀과 새 기술로 혜택을 누릴 최종 사용자를 대변할 사람도 팀에 포함해야 한다는 점이다. 기존 자원을 활용하라 포레스터 애널리스트 안드레 카인드니스는 "기존 시스템을 무시하고 처음부터 완전히 새로 시작하는 대신, 새로운 기술 프로젝트가 기존 시스템에 어떻게 적용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작동 중인 기존 인프라를 우선순위로 놓고 새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상 네트워킹을...

가상 네트워크

2017.06.08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D-WAN, 클라우드 컴퓨팅 및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신기술이 성숙하고 도입이 늘어나면서 기업도 이런 변화를 따라잡기 위해 네트워크를 개선해야 할 상황이다. 이런 기술 대부분은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네트워크 관리를 자동화하거나 가상화하는 것이다. IDC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네트워킹 및 통신 소프트웨어의 시장 규모는 2017년 60억 달러에서 2021년 120억 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기업의 네트워크 개선을 위한 전문가의 몇 가지 조언을 소개한다. 팀 구성하기 프로젝트가 실제로 진척이 되고 궁극적으로 성공하려면 헌신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먼저 임원진이 신기술 수용과 네트워크 혹은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IDC의 애널리스트 로힛 메라는 프로젝트를 위해 소규모 팀을 구성할 것을 권한다. 이 팀은 원하는 결과를 정의하고, 달성 방법을 계획하며 일정과 완성도에 대한 책임을 진다. 그는 "프로젝트를 적당한 규모로 줄여 생각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너무 광범위하게 보지 말고, 가상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이 얻고자 하는 것과 이로 인해 발생하는 혜택을 구체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이런 과정을 거친 이후 비전을 수행할 업무 담당자를 각 팀에서 뽑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팀 구성원은 네트워크 관리자, 서버 및 스토리지 관리자, 애플리케이션 개발 엔지니어 및 보안 전문가 등을 포함할 수 있다. 특히 명심해야 할 것은 변경 사항을 운영할 팀과 새 기술로 혜택을 누릴 최종 사용자를 대변할 사람도 팀에 포함해야 한다는 점이다. 기존 자원을 활용하라 포레스터 애널리스트 안드레 카인드니스는 "기존 시스템을 무시하고 처음부터 완전히 새로 시작하는 대신, 새로운 기술 프로젝트가 기존 시스템에 어떻게 적용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작동 중인 기존 인프라를 우선순위로 놓고 새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상 네트워킹을...

2017.06.0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