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장점이 많다, 적어도 지금은"··· 프리랜서·임시직 채용을 늘리는 CIO들

컴티아(CompTIA)의 보고서에 따르면 기술 전문가를 찾는 수요가 넘쳐나고 있다. 지난 2월에만 약 38만 8,000개의 구인 공고가 게재됐다. UCSD(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의 CIO 빈스 켈런은 심화되는 인재 전쟁 속에서 나름의 대안을 확보하고 있다. 그는 임시 계약자와 프리랜서를 인력 전략의 중요한 부분으로 보고 있다. “최고의 기술 인재가 반드시 영구적인 일자리를 원하는 것은 아니기도 하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기술 전문가들이 장기적인 직장을 찾는 것보다 이력을 쌓기 위한 직무를 찾고 새로운 스킬을 배우는 데 더 관심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켈런은 이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활용한다. 그는 “록스타가 될만한 재목을 찾아야 한다. 나는 일정 기간만 일할 인재에게 기꺼이 접근한다. 그들이 떠날 준비가 되면 그들을 떠나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산업에 유입되는 인력들의 경우 10년 전과 비교하여 사고방식이 다르며, 우리는 이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프리랜서와 계약직은 새로운 트렌드가 아니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이런 인력이 증가하고 있다. 구직 플랫폼 기업 MBO파트너스(MBO Partners)는 ‘11차 미국 연례 자영업 실태’ 보고서에서 자영업을 선택하는 사람들의 수가 35%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2020년의 3,820만 명에서 2021년에는 5,110만 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모션 리크루트먼트(Motion Recruitment)의 ‘2022년 기업 기술 고용 실태’ 보고서에서는 총 인력의 42%가 1,099명의 근로자, 독립적인 계약자, 프리랜서 등이며 기업 중 90%가 정직원 및 프리랜서 직원 구성을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디지털 리더 중 30%가 업무기술서 계약 활용을 높일 계획이고 35%는 2022년에 계약자 활용을 높일 계획”으로 조사됐다. 켈런을 비롯한 전문가들은 CIO 등의 기술 임원과 관리자가 이런 역할을 고려한 인력 전...

긱 경제 임시직 파견직 프리랜서 계약직 구인난

2022.04.21

컴티아(CompTIA)의 보고서에 따르면 기술 전문가를 찾는 수요가 넘쳐나고 있다. 지난 2월에만 약 38만 8,000개의 구인 공고가 게재됐다. UCSD(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의 CIO 빈스 켈런은 심화되는 인재 전쟁 속에서 나름의 대안을 확보하고 있다. 그는 임시 계약자와 프리랜서를 인력 전략의 중요한 부분으로 보고 있다. “최고의 기술 인재가 반드시 영구적인 일자리를 원하는 것은 아니기도 하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기술 전문가들이 장기적인 직장을 찾는 것보다 이력을 쌓기 위한 직무를 찾고 새로운 스킬을 배우는 데 더 관심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켈런은 이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활용한다. 그는 “록스타가 될만한 재목을 찾아야 한다. 나는 일정 기간만 일할 인재에게 기꺼이 접근한다. 그들이 떠날 준비가 되면 그들을 떠나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산업에 유입되는 인력들의 경우 10년 전과 비교하여 사고방식이 다르며, 우리는 이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프리랜서와 계약직은 새로운 트렌드가 아니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이런 인력이 증가하고 있다. 구직 플랫폼 기업 MBO파트너스(MBO Partners)는 ‘11차 미국 연례 자영업 실태’ 보고서에서 자영업을 선택하는 사람들의 수가 35%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2020년의 3,820만 명에서 2021년에는 5,110만 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모션 리크루트먼트(Motion Recruitment)의 ‘2022년 기업 기술 고용 실태’ 보고서에서는 총 인력의 42%가 1,099명의 근로자, 독립적인 계약자, 프리랜서 등이며 기업 중 90%가 정직원 및 프리랜서 직원 구성을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디지털 리더 중 30%가 업무기술서 계약 활용을 높일 계획이고 35%는 2022년에 계약자 활용을 높일 계획”으로 조사됐다. 켈런을 비롯한 전문가들은 CIO 등의 기술 임원과 관리자가 이런 역할을 고려한 인력 전...

2022.04.21

'이 사이트 해킹해주세요'··· 다크웹 내 긱 이코노미 부상 중

‘2,000달러에 사이트 해커 구함’, ‘이 사이트 해킹 대가 1만 달러’, ‘경쟁사 웹 사이트에서 정보 수집 가능?’, ‘리뷰 삭제 가능? 예산 300달러.’ 블랙햇(Black Hat)을 고용하려는 이런 게시물이 다크웹(Dark Web) 내 해킹 포럼에 넘쳐나고 있다. 메시지의 대부분은 웹 사이트 공격, 고객 데이터베이스 구매 및 판매, 기업 웹 리소스 액세스 확보 등에 관한 것이다. 구매 글이 많지만, 판매를 하는 사람들도 있다. 초보 및 숙련된 사이버 범죄자들은 자신이 제공할 수 있는 것을 광고하면서 자신의 법률 위반 전문 지식과 의향을 드러낸다. 보안 기업 포지티브 테크놀로지스(Positive Technologies)의 연구원들은 다크웹 상위 10개의 악명 높은 포럼을 분석한 결과 지난 1년 동안 이런 게시물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800만 명 이상의 사용자들이 포럼에 등록되어 있으며 총 8,000만 개 이상의 메시지를 게시했다.  수석 정보 보안 전문가 배드민 솔로비에프는 “우리는 기업 웹 사이트나 웹 애플리케이션에 위협이 될만한 해킹 서비스를 살펴보았다. 웹 사이트 해킹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레코디드 퓨처(Recorded Future)의 인식트 그룹(Insikt Group) 이사 로만 사나코프는 자사 또한 다크웹에서 이런 활동이 증가했음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팬데믹 훨씬 이전부터 시작되었지만 재택근무 확산 이후 더 활성화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일반 웹 사이트 해킹은 비용은 1만 달러 미만이며 사용자 정의 데이터베이스 가격은 100~2만달러 또는 1,000개 항목당 5~1,000달러라고 포지티브 테크놀로지스가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항상 그랬던 것처럼 몇몇 해커들은 자신의 작업 스타일에 관해 떠벌리기를 좋아한다. 이를테면 다음과 같은 식이다.  “나는 네트워크상에서 당신이 관심이 있는 리소스에 대한 표적화 된 해킹서비스를 제공한다… (선)결제는 필요 없다. 결제는 데이터베이스에...

다크웹 긱 이코노미 긱 경제 해킹 서비스 다크 웹

2021.04.01

‘2,000달러에 사이트 해커 구함’, ‘이 사이트 해킹 대가 1만 달러’, ‘경쟁사 웹 사이트에서 정보 수집 가능?’, ‘리뷰 삭제 가능? 예산 300달러.’ 블랙햇(Black Hat)을 고용하려는 이런 게시물이 다크웹(Dark Web) 내 해킹 포럼에 넘쳐나고 있다. 메시지의 대부분은 웹 사이트 공격, 고객 데이터베이스 구매 및 판매, 기업 웹 리소스 액세스 확보 등에 관한 것이다. 구매 글이 많지만, 판매를 하는 사람들도 있다. 초보 및 숙련된 사이버 범죄자들은 자신이 제공할 수 있는 것을 광고하면서 자신의 법률 위반 전문 지식과 의향을 드러낸다. 보안 기업 포지티브 테크놀로지스(Positive Technologies)의 연구원들은 다크웹 상위 10개의 악명 높은 포럼을 분석한 결과 지난 1년 동안 이런 게시물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800만 명 이상의 사용자들이 포럼에 등록되어 있으며 총 8,000만 개 이상의 메시지를 게시했다.  수석 정보 보안 전문가 배드민 솔로비에프는 “우리는 기업 웹 사이트나 웹 애플리케이션에 위협이 될만한 해킹 서비스를 살펴보았다. 웹 사이트 해킹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레코디드 퓨처(Recorded Future)의 인식트 그룹(Insikt Group) 이사 로만 사나코프는 자사 또한 다크웹에서 이런 활동이 증가했음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팬데믹 훨씬 이전부터 시작되었지만 재택근무 확산 이후 더 활성화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일반 웹 사이트 해킹은 비용은 1만 달러 미만이며 사용자 정의 데이터베이스 가격은 100~2만달러 또는 1,000개 항목당 5~1,000달러라고 포지티브 테크놀로지스가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항상 그랬던 것처럼 몇몇 해커들은 자신의 작업 스타일에 관해 떠벌리기를 좋아한다. 이를테면 다음과 같은 식이다.  “나는 네트워크상에서 당신이 관심이 있는 리소스에 대한 표적화 된 해킹서비스를 제공한다… (선)결제는 필요 없다. 결제는 데이터베이스에...

2021.04.01

'우버 운전자는 어떻게 보호받을까?' 긱 이코노미 준비 필요

맥킨지앤컴퍼니의 정의에 따르면 ‘긱(Gig)’은 디지털 장터에서 거래되는 기간제 근로를 뜻한다. 수요가 발생할 때 필요한 인력을 단기 계약을 맺고 임시로 고용하는 ‘긱 이코노미’는 우버로 대표된다. 우버는 기사를 직접 고용하지 않고 차를 소유한 사람과 계약을 맺고 수요가 있을 때 이들을 활용한다. 긱 이코노미가 확산됨에 따라 긱 이코노미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학계 관계자로 구성된 한 팀이 긱 이코노미(gig economy)의 근무 조건을 평가하는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취지는 우버, 딜리버루 등 디지털 플랫폼이 근로자를 좀더 공정하게 대하도록 보장하는 것이다.  점수는 개별 온라인 플랫폼의 단점과 모범 관행을 동시에 나타내 준다. 목표는 전세계의 수백 만에 이르는 긱 이코노미 근로자를 보호하는 것이다. 이들은 흔히 임금이 낮고, 직업이 안정적이지 못하며, 열악한 근무 조건 속에서 일하고, 정규직이 갖는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한다.  영국의 무소속 국회의원인 프랭크 필드의 최근 보고서는 긱 이코노미 일자리를 관할하는 법이 ‘부적절’하다고 발표했다.  보고서 저자인 필드와 앤드류 포시는 “근로자가 ‘독립 계약직’으로 잘못 분류되고 가짜 자영업에 포함되도록 하는 것을 막을만한 선제적 강제 메커니즘이 전무하다”라고 결론지었다. 그러면서 “법을 강제하는 것은 현재 개별 근로자가 져야 할 부담이다”라고 덧붙였다.   페어워크 평가 시스템을 개발한 학계 인사 가운데 한 사람이자 맨체스터 대학교의 개발 정보학 교수인 리처드 힉스는 현재의 긱 이코노미 내의 고용 보호를 서부 개척 시대에 비유했다.  힉스 교수는 <테크월드>와의 인터뷰에서 “알다시피 이들은 방치되어 있다. 긱 이코노미는 일자리 창출, 새로운 기회, 유...

고용 적정 근로 기준 국제노동기구 ILO 디지털 플랫폼 딜리버루 긱 경제 Gig Economy 긱 이코노미 우버 일자리 온디맨드 페어워크 재단

2019.04.24

맥킨지앤컴퍼니의 정의에 따르면 ‘긱(Gig)’은 디지털 장터에서 거래되는 기간제 근로를 뜻한다. 수요가 발생할 때 필요한 인력을 단기 계약을 맺고 임시로 고용하는 ‘긱 이코노미’는 우버로 대표된다. 우버는 기사를 직접 고용하지 않고 차를 소유한 사람과 계약을 맺고 수요가 있을 때 이들을 활용한다. 긱 이코노미가 확산됨에 따라 긱 이코노미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학계 관계자로 구성된 한 팀이 긱 이코노미(gig economy)의 근무 조건을 평가하는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취지는 우버, 딜리버루 등 디지털 플랫폼이 근로자를 좀더 공정하게 대하도록 보장하는 것이다.  점수는 개별 온라인 플랫폼의 단점과 모범 관행을 동시에 나타내 준다. 목표는 전세계의 수백 만에 이르는 긱 이코노미 근로자를 보호하는 것이다. 이들은 흔히 임금이 낮고, 직업이 안정적이지 못하며, 열악한 근무 조건 속에서 일하고, 정규직이 갖는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한다.  영국의 무소속 국회의원인 프랭크 필드의 최근 보고서는 긱 이코노미 일자리를 관할하는 법이 ‘부적절’하다고 발표했다.  보고서 저자인 필드와 앤드류 포시는 “근로자가 ‘독립 계약직’으로 잘못 분류되고 가짜 자영업에 포함되도록 하는 것을 막을만한 선제적 강제 메커니즘이 전무하다”라고 결론지었다. 그러면서 “법을 강제하는 것은 현재 개별 근로자가 져야 할 부담이다”라고 덧붙였다.   페어워크 평가 시스템을 개발한 학계 인사 가운데 한 사람이자 맨체스터 대학교의 개발 정보학 교수인 리처드 힉스는 현재의 긱 이코노미 내의 고용 보호를 서부 개척 시대에 비유했다.  힉스 교수는 <테크월드>와의 인터뷰에서 “알다시피 이들은 방치되어 있다. 긱 이코노미는 일자리 창출, 새로운 기회, 유...

2019.04.24

‘만인의 시장’ 미래는?··· 프리랜서 플랫폼과 긱(Gig) 이코노미

‘Freelancer.com’은 프리랜서와 아웃소싱 일감을 연결해 주는 프리랜싱 플랫폼이다. 태스크래빗(TaskRabbit), 피버(Fiverr), 업워크(Upwork) 등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얼핏 보기에는 긱 경제(gig economy) 트렌드 속에 일에 대한 관념이 바뀌어 가면서 자연스럽게 등장한 현상으로 보인다. 그러나 조금더 자세히 살펴 보면, 이러한 프리랜싱 플랫폼의 등장은 일과 세계화, 그리고 자본주의에 관한 매우 중요한 사실을 내포하고 있다. 프리랜서닷컴의 매트 배리 CEO는 “전 세계 2,900만 명의 사용자들을 서로 연결해주고 있다. 아이디어와 사업 계획을 가지고 있는 이들이 이를 실현시켜 줄 인재를 찾는 곳이다. 그 아이디어란 웹사이트 디자인이 될 수도, 로고나 제품 디자인이 될 수도 있고, 아니면 어떤 연구일 수도 있다. 일거리에 제한은 없다고 봐도 좋다”라고 말했다. 베리에 따르면 프리랜서닷컴 웹사이트가 생겨난 이후 1,400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포스팅됐다. 육체 노동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이르기까지, 일자리의 종류도 다양하다. 구인 공고를 낸 주체 역시 DIY 홈 인테리어에 일손을 필요로 하는 평범한 사람들부터 NASA(믿기지 않겠지만)에 이르기까지 천차만별이었다. 그렇다면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대체 왜 NASA같은 기관이 프리랜싱 플랫폼에서 인재를 구하고 있는 걸까? “옛날 방식대로라면 NASA같은 정부 기관에서 인력을 채용할 때는 우선 지원 요건과 향후 6~12개월 동안의 사무 분장을 구구절절이 적고, 수십만 달러 정도의 연봉을 제시한 후, 우선 이를 조직 내에 공고하고, 이후 외부에 공고해 사람을 모집했을 것이다. 이는 무척 오래 걸릴 뿐 아니라 비용도 많이 드는 비효율적인 채용 방식이다”라고 배리는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프리랜서 닷컴을 통하면 사이트에 접속해 핸드레일 디자인을 ...

프리랜서 긱 이코노미 긱 경제 일자리 플랫폼 프리랜싱

2018.07.17

‘Freelancer.com’은 프리랜서와 아웃소싱 일감을 연결해 주는 프리랜싱 플랫폼이다. 태스크래빗(TaskRabbit), 피버(Fiverr), 업워크(Upwork) 등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얼핏 보기에는 긱 경제(gig economy) 트렌드 속에 일에 대한 관념이 바뀌어 가면서 자연스럽게 등장한 현상으로 보인다. 그러나 조금더 자세히 살펴 보면, 이러한 프리랜싱 플랫폼의 등장은 일과 세계화, 그리고 자본주의에 관한 매우 중요한 사실을 내포하고 있다. 프리랜서닷컴의 매트 배리 CEO는 “전 세계 2,900만 명의 사용자들을 서로 연결해주고 있다. 아이디어와 사업 계획을 가지고 있는 이들이 이를 실현시켜 줄 인재를 찾는 곳이다. 그 아이디어란 웹사이트 디자인이 될 수도, 로고나 제품 디자인이 될 수도 있고, 아니면 어떤 연구일 수도 있다. 일거리에 제한은 없다고 봐도 좋다”라고 말했다. 베리에 따르면 프리랜서닷컴 웹사이트가 생겨난 이후 1,400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포스팅됐다. 육체 노동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이르기까지, 일자리의 종류도 다양하다. 구인 공고를 낸 주체 역시 DIY 홈 인테리어에 일손을 필요로 하는 평범한 사람들부터 NASA(믿기지 않겠지만)에 이르기까지 천차만별이었다. 그렇다면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대체 왜 NASA같은 기관이 프리랜싱 플랫폼에서 인재를 구하고 있는 걸까? “옛날 방식대로라면 NASA같은 정부 기관에서 인력을 채용할 때는 우선 지원 요건과 향후 6~12개월 동안의 사무 분장을 구구절절이 적고, 수십만 달러 정도의 연봉을 제시한 후, 우선 이를 조직 내에 공고하고, 이후 외부에 공고해 사람을 모집했을 것이다. 이는 무척 오래 걸릴 뿐 아니라 비용도 많이 드는 비효율적인 채용 방식이다”라고 배리는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프리랜서 닷컴을 통하면 사이트에 접속해 핸드레일 디자인을 ...

2018.07.17

블로그 | 당신은 무슨 일을 하나?

생계를 위해 어떤 일을 하느냐는 행복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미국에서는 사회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하는 첫번째 질문 하나가 "어떤 일을 하느냐’다. 대화를 시작할 때 흔히 하는 질문이다. 겉보기에 아무 이익이 없을 것 같은 이 질문에 어떻게 답하느냐에 따라 경력 성공과 개인의 행복이 드러날 수 있다. 대부분 사람은 "저는 GO 개발자입니다", "저는 SQL 서버 DBA입니다", "나는 토끼 농장을 합니다"라고 답한다. 생각해 보면 이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다소 이상한 점이 있다. 당신이 뭘 하는 사람인지를 묻는 것과 당신이 무엇을 하는지를 묻는 것은 정체성과 활동을 나타내는 전혀 다른 질문이며, 이에 대한 대답도 달라야 한다. 필자는 지금 문법만을 언급하는 게 아니다. "청구서를 처리하는 회계 업무를 하지만, 사실 나는 고군분투하는 소설가다"고 답하는 사람을 생각해 보라. 이렇게 대답하는 사람은 자신이 생계를 위해 하는 일과 자신의 정체성을 구분하기 위해 매우 조심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이 실제로 누구인지 알고, 존중과 계층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사람과 관계를 맺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우리 자신의 이미지가 생계를 위해 우리가 하는 일에 얼마나 강력하게 영향을 받는가다. 일상적인 업무 활동을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나타낼 때뿐 아니라 자신을 측정할 때도 사용한다. 우리가 하는 일에 기초해 우리를 판단하는 것은 다른 사람만이 아니다. 우리는 더 심하지 않으면서도 가혹하게 판단한다. 직업에 대한 자부심에 나오는 삶의 만족도는 늘 문제가 있었고, 행복에 잠재적인 위협이 됐다. 생계를 위해 하는 일에 자부심을 느낀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사실, 일 자체가 즐겁고 기분 좋다면 매우 귀한 선물이다. 하지만 일 때문에 기분이 좋아진다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자부심을 바탕으로 일하면서 행복의 상당 부...

만족도 자존감 Gig Economy DBA Go 자부심 행복 프리에이전트 SQL 직업 업무 긱 경제

2017.05.31

생계를 위해 어떤 일을 하느냐는 행복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미국에서는 사회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하는 첫번째 질문 하나가 "어떤 일을 하느냐’다. 대화를 시작할 때 흔히 하는 질문이다. 겉보기에 아무 이익이 없을 것 같은 이 질문에 어떻게 답하느냐에 따라 경력 성공과 개인의 행복이 드러날 수 있다. 대부분 사람은 "저는 GO 개발자입니다", "저는 SQL 서버 DBA입니다", "나는 토끼 농장을 합니다"라고 답한다. 생각해 보면 이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다소 이상한 점이 있다. 당신이 뭘 하는 사람인지를 묻는 것과 당신이 무엇을 하는지를 묻는 것은 정체성과 활동을 나타내는 전혀 다른 질문이며, 이에 대한 대답도 달라야 한다. 필자는 지금 문법만을 언급하는 게 아니다. "청구서를 처리하는 회계 업무를 하지만, 사실 나는 고군분투하는 소설가다"고 답하는 사람을 생각해 보라. 이렇게 대답하는 사람은 자신이 생계를 위해 하는 일과 자신의 정체성을 구분하기 위해 매우 조심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이 실제로 누구인지 알고, 존중과 계층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사람과 관계를 맺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우리 자신의 이미지가 생계를 위해 우리가 하는 일에 얼마나 강력하게 영향을 받는가다. 일상적인 업무 활동을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나타낼 때뿐 아니라 자신을 측정할 때도 사용한다. 우리가 하는 일에 기초해 우리를 판단하는 것은 다른 사람만이 아니다. 우리는 더 심하지 않으면서도 가혹하게 판단한다. 직업에 대한 자부심에 나오는 삶의 만족도는 늘 문제가 있었고, 행복에 잠재적인 위협이 됐다. 생계를 위해 하는 일에 자부심을 느낀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사실, 일 자체가 즐겁고 기분 좋다면 매우 귀한 선물이다. 하지만 일 때문에 기분이 좋아진다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자부심을 바탕으로 일하면서 행복의 상당 부...

2017.05.31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