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블록체인은 언론 생태계를 어떻게 바꿔 놓을까

세상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불확실했던 인터넷의 여명기, 새로운 온라인 생태계를 실험하던 신문은 큰 실수를 저질렀다. 뉴스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런 결정이 10년을 채 넘기기도 전에 언론의 전체 비즈니스 모델을 불안하게 만드는 위협이 되리라고 알았을까? 한동안은 온라인 광고 수익으로 인쇄 매체 매출 감소를 상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디지털 광고 수익은 계속 줄어들었고, 여기에 페이스북과 스냅챗 같은 플랫폼이 언론의 매출을 잠식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년간, 언론 매체가 고전하고 있음이 확실해졌다. 밀레니엄 세대가 클릭할 만한 콘텐츠로 ‘디지털 퍼스트’ 전략을 펴는 버즈피드(Buzfeed)와 바이스(VIce) 같은 언론 매체도 프로그래밍 광고 모델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 나머지 언론 매체에 희망이 있기는 할까? 이 모델을 작동시킬 수 있는 언론 매체의 경우에도 생산하는 콘텐츠의 품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이 존재한다. 본질적으로 어떤 대가를 치르고라도 클릭을 유도하도록 최적화되어 있어, 온라인 저널리즘의 기준에 유해하기 때문이다. 이는 클릭베이트(Clickbait)의 증가, 정보를 가장 쉽게 소비할 수 있는 저속한 형태로 포장하는 행위, 가짜 뉴스의 확산을 초래한 모델이다. “지속되고 있는 언론의 딜레마” 그러나 언론계의 비즈니스 모델이 실패하고 있는 이유는 관심 부족 때문이 아니다. 사람들은 과거 어느 때보다 뉴스를 더 많이 읽는다. 영국에서는 전국지들의 인쇄 및 디지털 구독자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신문들은 온라인 뉴스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기준 하나를 만들었다. 사람들이 고품질의 매체에 접근하는 것을 당연한 권리로 생각하게 만든 것이다. 그러나 조류가 바뀌고 있다. 부분적이거나 전면적인 유료 서비스를 내세운 구독형 모델을 도입해 적용하고 있는 신문과 온라인 언론 매체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런 ...

구글 뉴스룸 디지털 퍼스트 Civil 시빌 분산형 미디어 플랫폼 온라인 광고 암호통화 매체 암호화폐 언론 가상화폐 토큰 미디어 비즈니스 모델 플랫폼 페이스북 소셜네트워크 CVL

2018.08.03

세상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불확실했던 인터넷의 여명기, 새로운 온라인 생태계를 실험하던 신문은 큰 실수를 저질렀다. 뉴스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런 결정이 10년을 채 넘기기도 전에 언론의 전체 비즈니스 모델을 불안하게 만드는 위협이 되리라고 알았을까? 한동안은 온라인 광고 수익으로 인쇄 매체 매출 감소를 상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디지털 광고 수익은 계속 줄어들었고, 여기에 페이스북과 스냅챗 같은 플랫폼이 언론의 매출을 잠식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년간, 언론 매체가 고전하고 있음이 확실해졌다. 밀레니엄 세대가 클릭할 만한 콘텐츠로 ‘디지털 퍼스트’ 전략을 펴는 버즈피드(Buzfeed)와 바이스(VIce) 같은 언론 매체도 프로그래밍 광고 모델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 나머지 언론 매체에 희망이 있기는 할까? 이 모델을 작동시킬 수 있는 언론 매체의 경우에도 생산하는 콘텐츠의 품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이 존재한다. 본질적으로 어떤 대가를 치르고라도 클릭을 유도하도록 최적화되어 있어, 온라인 저널리즘의 기준에 유해하기 때문이다. 이는 클릭베이트(Clickbait)의 증가, 정보를 가장 쉽게 소비할 수 있는 저속한 형태로 포장하는 행위, 가짜 뉴스의 확산을 초래한 모델이다. “지속되고 있는 언론의 딜레마” 그러나 언론계의 비즈니스 모델이 실패하고 있는 이유는 관심 부족 때문이 아니다. 사람들은 과거 어느 때보다 뉴스를 더 많이 읽는다. 영국에서는 전국지들의 인쇄 및 디지털 구독자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신문들은 온라인 뉴스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기준 하나를 만들었다. 사람들이 고품질의 매체에 접근하는 것을 당연한 권리로 생각하게 만든 것이다. 그러나 조류가 바뀌고 있다. 부분적이거나 전면적인 유료 서비스를 내세운 구독형 모델을 도입해 적용하고 있는 신문과 온라인 언론 매체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런 ...

2018.08.03

앱넥서스 인수한 AT&T, 실시간 광고 및 분석 강화

AT&T가 미화 16억 달러에 프로그램 방식 애드테크(adtech) 업체인 앱넥서스를 인수해 광고 및 분석 비즈니스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IPO 신청 여부를 놓고 1년 이상 관심을 끌었던 앱넥서스(AppNexus)가 AT&T에 인수됐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이번 인수에 관해 세부적인 재무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번 인수 규모를 16억 달러로 추정했다. 이전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앱넥서스는 2016년까지 기업 공개(IPO)를 위한 서류를 제출하여 최대 20억 달러의 가치를 기대했다. 또한 10년 전 시장에 선보인 이래 벤처캐피탈에서 3억 2,350만 달러를 모금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 회사의 시장 가치를 12억 달러로 추산한 바 있다. 보도자료를 AT&T는 이번 인수로 자사 광고 플랫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프리미엄 TV 및 비디오 콘텐츠로 실시간 광고 분석을 통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앱넥서스는 브라이언 레서가 이끄는 AT&T의 광고 및 분석 부서로 들어갈 예정이다. 앱넥서스는 콘텐츠 게시자, 대행사, 마케팅팀을 위한 광고 게재 기술뿐 아니라 프로그램 방식의 광고 인벤토리를 판매할 수 있는 광고를 제공한다. 레서는 가장 강력한 업체를 사들인다는 결정 뒤에는 애드테크에 투자하겠다는 의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앱넥서스 인프라 규모, 고급 기술, 다양한 인재를 갖추고 있다. 앱넥서스와 AT&T의 결합은 오늘날 시장에서 소비자에게 도달할 수 있는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을 브랜드와 퍼블리셔에게 제공하는 세계적 수준의 광고 플랫폼에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레서는 전했다. AT&T는 터너 네트웍스(Turner Networks), 오디언스 네트워크(Audience Network), 오터 미디어(Otter Media) 같은 고급 비디오 콘텐츠 및 퍼스트-파티(First-party) 데이터와 통합될 앱넥서스의 핵심 기술에 계속해서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인수 AppNexus 앱넥서스 온라인 광고 디지털 채널 애드테크 옴니채널 분석 광고 CMO AT&T M&A 퍼스트-파티 데이터

2018.06.27

AT&T가 미화 16억 달러에 프로그램 방식 애드테크(adtech) 업체인 앱넥서스를 인수해 광고 및 분석 비즈니스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IPO 신청 여부를 놓고 1년 이상 관심을 끌었던 앱넥서스(AppNexus)가 AT&T에 인수됐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이번 인수에 관해 세부적인 재무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번 인수 규모를 16억 달러로 추정했다. 이전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앱넥서스는 2016년까지 기업 공개(IPO)를 위한 서류를 제출하여 최대 20억 달러의 가치를 기대했다. 또한 10년 전 시장에 선보인 이래 벤처캐피탈에서 3억 2,350만 달러를 모금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 회사의 시장 가치를 12억 달러로 추산한 바 있다. 보도자료를 AT&T는 이번 인수로 자사 광고 플랫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프리미엄 TV 및 비디오 콘텐츠로 실시간 광고 분석을 통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앱넥서스는 브라이언 레서가 이끄는 AT&T의 광고 및 분석 부서로 들어갈 예정이다. 앱넥서스는 콘텐츠 게시자, 대행사, 마케팅팀을 위한 광고 게재 기술뿐 아니라 프로그램 방식의 광고 인벤토리를 판매할 수 있는 광고를 제공한다. 레서는 가장 강력한 업체를 사들인다는 결정 뒤에는 애드테크에 투자하겠다는 의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앱넥서스 인프라 규모, 고급 기술, 다양한 인재를 갖추고 있다. 앱넥서스와 AT&T의 결합은 오늘날 시장에서 소비자에게 도달할 수 있는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을 브랜드와 퍼블리셔에게 제공하는 세계적 수준의 광고 플랫폼에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레서는 전했다. AT&T는 터너 네트웍스(Turner Networks), 오디언스 네트워크(Audience Network), 오터 미디어(Otter Media) 같은 고급 비디오 콘텐츠 및 퍼스트-파티(First-party) 데이터와 통합될 앱넥서스의 핵심 기술에 계속해서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2018.06.27

디지털 광고 시장서 '구글·페이스북' 지배력 더 세진다

미국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구글과 페이스북의 영향력이 더 커지고 있다. 올해 두 회사의 디지털 광고 매출은 830억 달러에 달해 시장점유율이 지난해보다 15.9%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eMarketer)의 올해 전망 자료를 보면, 구글의 검색엔진 광고 시장 지배가 계속되고 특히 디스플레이와 모바일 광고 부문에서 페이스북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기준 구글의 미국 디지털 광고 시장 점유율은 40.7%에 달한다. 페이스북은 경쟁사의 시장 점유율을 19.7%나 빼앗아 왔다. 올해 디지털 광고 매출 증가 전망치를 보면 페이스북 32%로 구글의 15%보다 2배 이상 높다. 이마케터의 애널리스트 모니카 퍼트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점점 비디오에 매료되고 있고 이것은 페이스북만이 아니라 인스타그램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라이브이든 녹화된 것이든 비디오는 사용자 참여와 광고주의 흥미를 잡아끄는 핵심 요인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미국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은 올해 163억 3000만 달러로 전체 시장의 39.1%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구글과 야후, 트위터는 모두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마케터의 데이터를 보면 올해 구글의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은 52억 4000만 달러로, 시장 점유율도 12.5%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스냅챗은 올해도 '폭발적인 성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마케터는 올해 광고 매출이 157.8% 늘어난 7억 77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경쟁사에 비하면 여전히 좋지 못한 상황이다. 올해 미국 모바일 광고 시장내 스냅챗의 시장점유율은 1.3%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퍼트는 "검색, 특히 모바일 검색 부문에서 구글의 지배력은 소비자들이 주로 스마트폰을 통해 제품의 모든 정보를 확인하려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더 커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결국...

CIO 구글 페이스북 온라인 광고

2017.03.16

미국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구글과 페이스북의 영향력이 더 커지고 있다. 올해 두 회사의 디지털 광고 매출은 830억 달러에 달해 시장점유율이 지난해보다 15.9%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eMarketer)의 올해 전망 자료를 보면, 구글의 검색엔진 광고 시장 지배가 계속되고 특히 디스플레이와 모바일 광고 부문에서 페이스북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기준 구글의 미국 디지털 광고 시장 점유율은 40.7%에 달한다. 페이스북은 경쟁사의 시장 점유율을 19.7%나 빼앗아 왔다. 올해 디지털 광고 매출 증가 전망치를 보면 페이스북 32%로 구글의 15%보다 2배 이상 높다. 이마케터의 애널리스트 모니카 퍼트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점점 비디오에 매료되고 있고 이것은 페이스북만이 아니라 인스타그램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라이브이든 녹화된 것이든 비디오는 사용자 참여와 광고주의 흥미를 잡아끄는 핵심 요인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미국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은 올해 163억 3000만 달러로 전체 시장의 39.1%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구글과 야후, 트위터는 모두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마케터의 데이터를 보면 올해 구글의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은 52억 4000만 달러로, 시장 점유율도 12.5%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스냅챗은 올해도 '폭발적인 성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마케터는 올해 광고 매출이 157.8% 늘어난 7억 77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경쟁사에 비하면 여전히 좋지 못한 상황이다. 올해 미국 모바일 광고 시장내 스냅챗의 시장점유율은 1.3%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퍼트는 "검색, 특히 모바일 검색 부문에서 구글의 지배력은 소비자들이 주로 스마트폰을 통해 제품의 모든 정보를 확인하려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더 커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결국...

2017.03.16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